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슬람 문화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다. 다만 처음으로 가 본 이슬람국가이기에 챠도르라고 하는 보자기 쓰고 다니는 여인들이 무척 신기했다. 각 종 색상이 다른 보자기를 머리에 쓰고 다니는 사람들은 그래도 괜찮게 보였는데, 검은색으로 온 몸을 뒤덮은 사람을 보며 느낀 것은 영화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나즈굴' 이었다. 

말레이시아도 무지하게 더운 나라이다. 그냥 반팔에 반바지만 입고 다니는데도 더워서 실신할 것 같은데 저런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은 얼마나 더울까? 보기만 해도 땀이 저절로 흘렀다.  

이 검정 옷은 살이 보이는 몸을 비롯해서 얼굴도 전부 가리고, 눈만 살짝 보이는 그런 수준이었다. 아마 이슬람에서도 여러 교파가 있어서 이렇게 보수적인 차림새도 있는 것인지 사실 정확히는 모르겠다. 

얼마나 폐쇄적인 삶일까? 종교를 이유로 여자들이 너무 고통스럽고, 힘든 생활을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말레이시아에 며칠 지내보니 의외로 남자들이 너무 잘해주는게 아닌가! 손도 꼭 붙잡고 다니고, 자기 애인 얼굴 보려고 슬쩍 챠도르를 올리기도 했다. 보통 이슬람국가라고 하면 여자들이 굉장히 갇혀 살고 있을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의외로 남자들이 잘해주는 모습을 보니 무척 신기했다. 그런데 어딜 놀러가도 꼭 카메라나 캠코더를 들고 서로를 찍어주는데 대체 찍으면 모습이 보이지 않아 뭐가 남는지 궁금했다.  


페트로나스 트윈타워 스카이브릿지에서 본 여인들, 정말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 어쩌면 나즈굴처럼 보이는게 당연한지도 모르겠다. 


더욱 놀라웠던 장면은 페낭에서 패러세일링을 할 때였다. 갑자기 등장한 두 여자와 한 남자가 눈에 띄었다. 

나는 그 때 패러세일링을 마치고 바다를 보고 있었는데, 패러세일링을 하려고 말레이시아 사람이 온 것이었다. 왜 두 여인에 한 남자인지는 모르겠지만 한 여인은 캠코더로 그 두 사람을 찍고 나머지 한 여자와 남자는 같이 패러세일링을 하려고 준비중이었다. 지켜보면서 과연 저 검은옷은 어떻게 처리 할까 사뭇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냥 탔다. 분명 검은옷 안에도 또 옷을 입고 있었다는 것만 확인했을 뿐, 온몸을 다 가린채 패러세일링을 하는것이 아닌가. 이 더운 날씨에 저렇게 돌아다니는 것도 그리고 페러세일링을 한다는 것도 참 답답해 보였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여기는 그들만의 문화가 있는 곳이기 때문에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지도 모르겠다. 여기서는 그들 나름대로 잘 살아가고 있으니깐 말이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미흡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안재 2007.12.29 00:29 신고

    본문과는 상관없지만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엘프, 인간, 드워프 등등은 모두 백인계고,
    코끼리 타고 오는 애들이랑, 해적(용병?)같은 사우론편 애들은 다들 유색인종이고..

    나즈굴도 님의 글 보다보니까 꼬아서 보면 그럴수도.. ㅎㅎ

  2. BlogIcon 제이슨 2010.03.13 12:14 신고

    참.. 답답하지요. ^^

  3. BlogIcon 여행노동자 2011.02.23 15:28 신고

    맞아요. 기독교 내에도 다양한 종파가 있는 것처럼 이슬람 내에도 역시 다양한 색깔의 분파로 나뉘죠. 극단적 원리, 주의, 보수주의에서부터 진보/개방적 교파까지- 또 나라마다 정교분리 원칙을 지키는 세속주의국가가 있는가하면 이란처럼 정교가 합치된 신정국가도 있구요. 북아프리카/레반트 국가들은 개인 자유의지에 따라 히잡 쓰기도 하고 벗기도 하는 반면 아라비아반도 왕정국가들은 거의 예외없이 히잡착용의 강력한 종교적 의무죠. 사실 저도 여름에 보면 보기만 해도 더운데 저 사람들은 어떻게 저런걸 뒤집어 쓰고 사나 싶은데..; 그들 스스로 그것이 불필요하거나 부적절하다고 판단하고 바꾸지 않는 이상은 외부인 입장에서 뭐라 말하기 참 어려운 것 같아요.

  4. BlogIcon misszorro 2011.02.23 17:34 신고

    아...뭔가 좀 많이 안타까운데요 전;;
    정말 저 더운 나라에서 얼마나 갑갑할까요
    여성들의 인권도 존중해주고 보장해줬음 좋겠다는ㅠㅠ

  5. BlogIcon 더공 2011.02.23 19:07 신고

    한 나라의 문화라.. 뭐라 말하긴 어렵지만 답답해 보이긴 하네요.
    더군다나 여름에 얼마나 더울꼬.... ^^

  6. BlogIcon 장대군 2011.02.23 19:53 신고

    신기하네요. 문화의 차이가 조금 이상하게 보이기도 하지만...그들에게는 익숙한 문화겠죠?

    그나저나 저도 한 번 해보고 싶네요...

  7. BlogIcon ageratum 2011.02.23 21:02 신고

    뭐.. 문화라고 하니 이해해야 할거 같아요..^^;
    암튼 엄청 신기해보이네요..^^

  8. BlogIcon 드래곤 2011.02.23 23:01 신고

    우리입장에서 보면 이해가 안되지만
    그나라 문화가 그러니 어쩔수 없는 것 같습니다. ^^

  9. BlogIcon 제이슨 2011.02.23 23:32 신고

    이건.. 다시 봐도 ㅎㅎ
    (위에 3월에 남긴 제 댓글이 있네요. ㅎㅎ)
    음... 이건 제 생각인데..
    바람처럼님 시간 순서대로 포스팅이기 때문에..
    독자들을 위해서 포스팅할 때 제목을.. XXXXX#01-제목.. 이렇게 붙여보면 어떨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25 15:54 신고

      그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텐데요 ^^
      이 포스트는 예전의 것을 재발행 하는 것이라 그냥 그대로 유지를 하려고 합니다
      일본 큐슈일주의 경우는 가급적이면 포스트끼리 이어지지 않으려고 노력중이고요 ^^
      조언 감사드립니다

  10. BlogIcon 베라드Yo 2011.02.24 02:20 신고

    ㅎㅎㅎㅎ정말...답답해보입니다요!!
    캠코더까지 촬영한다니.... 정말 무엇이 남는것일까요?? ㅎㅎㅎㅎ
    그런데..혹.. 영화촬영을 하고있는건 아니겠죠??
    캠코더를 이용한 영화...
    ㅎㅎㅎㅎㅎㅎㅎㅎ그들의 문화지만,
    외국인이 볼때는 참 답답해 보이네요.ㅠㅠ
    그더운날, 햇볕 다받는 검정색을....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25 15:55 신고

      보통은 가볍게 머리에 보자기만 씌우는 경우도 있는데 저렇게 검은 천으로 두르면 정말 답답할거 같더군요
      말레이시아도 무지하게 더운 나라이니... ㅠㅠ

  11. BlogIcon 하늘엔별 2011.02.24 06:11 신고

    참 불편할 것 같아요.
    그래도 할 건 다 하네요. ㅋㅋㅋ

  12. BlogIcon 딸기우유! 2011.02.24 09:46 신고

    저도 카타르 공항에서 저런 옷 입은 여인들을 무척 많이 봤거든요
    첨엔 뭔가 안되보인다고 느꼈는데....
    그건 그냥 제 생각이고 본인들한텐 전통이고 문화니 자연스러울 수도 있겠다라고 생각되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25 15:56 신고

      저도 비슷한 생각이예요 ^^
      처음에는 그녀들에게 인권이 없는 것인가 이런 심각한 물음도 하긴 했지만...
      말레이시아는 그렇게 보수적이지도 않더라고요
      게다가 그들의 종교이고 문화이다보니 제가 어떻게 간섭하고 함부러 판단할 수는 없을거 같습니다 ^^

  13.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2.24 13:17 신고

    답답해보이는 챠도르를 입고 페러세일링을 할 수 있군요!

  14. BlogIcon 파이나 2011.02.24 16:02 신고

    와우~ 챠도르를 입고 타면 시원함이 더욱 배가될 것 같기는 하네요.. ^^

  15.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2.26 04:10 신고

    차도르를 입은 상태에서도 저런건 탈 수 있다...
    다른 나라의 문화를 아는 것은 흥미로운 것 같아요.

  16.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1.02.27 22:51 신고

    이슬람교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이 차도로만큼은 여성에게는 종교적인 족쇄같은 생각이 드네요.
    너무 답답하고 불쌍하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ㅠㅠ

  17. BlogIcon PinkWink 2011.02.28 18:57 신고

    헉... 입으신 상태 그대로 하시는군요...^^ (신기)

  18. BlogIcon ecosport 2011.10.14 03:27 신고

    여기 당신과 함께 봐야 겠는 데요. 그게 바로 내가 일반적으로 할 것이 아닙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입니다 게시물을 읽고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내가 코멘트 수 있도록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