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가마쿠라와 에노시마를 여행할 때 빠질 수 없는 것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에노덴이다. 에노덴은 가마쿠라에서 후지사와까지 약 10km남짓한 지역을 연결하는 열차인데 운행한지 무려 100년이 넘었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이런 오래된 열차가 여전히 현역으로 뛰고 있다는 게 그저 놀랍기만 하다.


보통은 가마쿠라에서 에노시마를 가는데 나는 아침에 쇼난 모노레일을 타고 에노시마에 온 뒤라 가마쿠라로 돌아갈 때 에노덴을 이용하게 되었다. 에노덴 에노시마역은 다리를 건너와서 조금만 걸어가면 보인다. 건물 사이에 숨어있는 역이 참 신기했다.


목적지는 가마쿠라, 종착역이었다.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동발권기를 이용해서 열차표를 구입하면 된다. 가마쿠라까지는 250엔이다.


에노덴 모형도 전시되어 있었다.


옆에 계신 아주머니께 물어 가마쿠라로 가는 방향을 확인하고는 서둘러 반대쪽으로 갔다. 일본에서 전철을 탈 때면 이상하게도 물어보지 않으면 안심이 되지 않았다.


잠시 후 아담한 에노덴 열차가 역내로 들어왔다. 딱 봐도 오래된 열차임을 알 수 있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낡아 보이지도 않았다. 정말 100년이나 달린 열차인가 싶을 정도로 현역으로 뛴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놀랐다.


에노덴 열차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은 바로 바다를 바로 볼 수 있는 창가쪽과 철로를 볼 수 있는 뒤쪽이다. 그러니까 가마쿠라행 열차를 타면 오른쪽에 앉아야 바다를 볼 수 있다. 그런 것을 알 턱이 없었던 나는 그냥 대충 자리에 앉아 바깥을 보기 시작했다. 그나마 바다를 볼 수 있는 자리에 앉아 이동하긴 했는데 나중에는 거리가 보이는 맨 뒷자리가 탐났다.


오전에 탔던 모노레일과는 달리 에노덴은 살짝 답답할 정도로 느렸다. 심지어 반대편에 열차가 오면 멈춰선 뒤 먼저 보내야 움직일 수 있다. 그래도 이 느린 열차가 매력덩어리인 것은 바다를 볼 수 있고, 건물 사이로 움직이는 열차라 주변을 구경하기엔 무척 좋다. 오랜 세월과 함께 달린 탓에 뭔가 이국적인 분위기까지 느낄 수 있다.

작은 간이역도 지나고, 몇 개의 마을도 지나치니 어느덧 가마쿠라역에 도착했다. 단순히 이동수단으로 에노덴을 타는 게 아니라 중간에 정차역에서 내려서 여행도 하면 좋을 텐데 시간이 별로 없었다. 가마쿠라로 이동해서 얼마나 머물러야 할지 그리고 나리타 공항까지는 어떻게 가야 할지 머릿속으로 계산하느라 에노덴을 제대로 즐길 만한 여유가 없었던 것이다. 그게 참 아쉬웠다.

만화 <슬램덩크>의 강백호가 타던 열차가 바로 이 에노덴이라 만화의 배경이 되는 지역이 많다. 만화를 따라 여행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는데 시간에 쫓기다 보니 그러지 못했다. 또 가마쿠라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가마쿠라 대불을 보지 못한 것도 좀 아쉽다. 그만큼 가마쿠라는 매력 있는 여행지가 아닌가 싶다.


에노덴은 승객을 내려다 준 후 다시 승객을 태워 후지사와로 달리기 시작했다. 철로가 하나뿐이라 잠시도 정차할 수 없는 매우 바쁜 열차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13.06.19 11:29 신고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BlogIcon るか 2013.06.19 11:42 신고

    정말 100년이란 세월이 무색하게 관리를 정말 잘했네요.
    이런거나.. 도올 선생님 필통보면서 쓸수 있는건 최대한 오래 써야겠다는 생각이 점점 많아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3.06.20 14:45 신고

      전 일본에게서 배울 점은 바로 이런 게 아닌가 싶어요. 오래된 지역, 오래된 건물, 오래된 물건이 아직도 남아있는 걸 보면 참 대단한 거 같아요.

  3. BlogIcon S매니저 2013.06.19 22:30 신고

    그냥 사진보고 있으니 여행이 떠나지고 싶은..ㅎ
    행복한밤 되시길 바래요~

  4. BlogIcon 용작가 2013.06.20 16:16 신고

    100년의 세월... 캬~~~ 제 카메라로도 그 세월을 훔쳐내고 싶어지네요. ^^

  5. BlogIcon PinkWink 2013.06.22 12:22 신고

    와~~ 오랜만입니다.
    열차의 차장님의 모습에서 평온함이 느껴지는데요^^

  6. BlogIcon ezina 2013.08.21 22:12 신고

    하 그렇게 오래된거였나요? 모르고 탔을땐 길어야 이삼십년 됐겠지 했는데 하나또 알고 갑니다 ㅋㅋ
    에노덴의 풍경이 참 좋더라구요. 뭔가 모르게 더 아날로그틱하고 서정적이랄까... 암튼 참 좋았어요 ㅋㅋ

  7. BlogIcon 용작가 2016.04.29 17:43 신고

    116년의 넷월... 캬~~~ 제 카메라로도 그 넷월을 훔쳐내고 싶어지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