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페낭이 실망스럽긴 했지만 그 와중에 볼만한 것을 고르라면 페낭힐과 극락사를 고르고 싶다. 페낭힐은 말 그대로 페낭의 언덕이었는데 신기한 것은 꼭대기까지 기차를 타고 올라가는 것이다. 머리속으로 상상하는 것만으로는 쉽게 이해가 되지 않을 것이다. 

죠지타운에서 사람들에게 물어 버스 타는 곳을 찾아 페낭힐까지 갔는데 항상 버스를 타면 무지하게 멀었다. 페낭은 돌아다니기엔 너무 컸고, 주요 관광지와 거리가 멀어서 항상 이동하는데 힘이 들었다.  

버스 아저씨의 페낭힐이라는 말에 내리긴 했는데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다는 점이 문제였다. 그냥 우리는 옆에 있던 언덕으로 올라가보기로 했는데 중간에 보이던 아이들에게 이곳이 맞냐고 물어보니 맞다고 알려줬다. 


페낭힐 입구에 도착해서 티켓을 끊었는데 왕복이 4링깃밖에 하지 않았다. 왕복이 4링깃(1200원)정도면 무척 싼거 아니냐고 생각했는데 나중에야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페낭힐을 올라가는 관광객들이 있기는했지만 사실 진짜 페낭힐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교통수단이었던 것이다. 페낭힐에 올라가서야 그 위에도 사람이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우리는 교통수단을 타고 페낭힐에 올라가는 것 뿐이었다. 


티켓에는 시간이 적혀있기는 했지만 아무 상관이 없는 듯 했다. 그냥 시간에 관계 없이 티켓만 내고 타도 된다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다. 


작은 기차를 타고 올라가는데 생각보다 경사가 가팔랐다. 그냥 그대로 직선으로 언덕을 올라가는데 느릿느릿하지만 아무 문제 없이 올라간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얼핏 들었는데 이건 보통 기차와 다른 방법으로 올라간다고 한 것 같다. 그래서 그런가 철로 아래에는 줄같은 것이 있었다. 


한참 올라가고 있는데 갑작스럽게 문제에 봉착했다. 레일은 하나인데 맞은편에서 다른 기차가 내려오고 있었던 것이다. 


어떻게 통과할까 궁금했는데 위에 있던 기차는 레일이 두 갈래로 나뉘어지는 곳에서 멈춰서고 어느 정도 다가오면 서로 다른 방향의 레일로 이동했다.  


기차 안에서 숙제를 하고 있던 꼬마 아이도 볼 수 있었는데 아마 페낭힐에서 사는 모양이다. 엘레나는 저 아이 숙제 한다고 사진 찍어보라고 했다. 너무나 숙제에 열중하는 꼬마 아이를 보며 우리는 웃음을 지었다. 


페낭힐까지 올라가는 느릿느릿한 기차를 타고 정상에 올라가니 페낭의 모습을 한 눈에 바라 볼 수 있었다. 


페낭이 워낙 큰 섬이라 모든 곳을 다 본다고 할 수는 없지만 옹기종기 모여있는 마을들을 바라 볼 수 있었고, 무엇보다 시원하게 펼쳐진 곳에서 바람을 맞으니 무척 기분이 좋아졌다.  


페낭힐로 올라가는 중간 중간에 집이 있어서 이곳에서도 사람이 산다며 신기해했지만, 정상에 올라가니 더 많은 집들이 보이는 마을이 나왔다. 동네 꼬마들은 축구를 하기도 했고, 뛰어 놀면서 즐거워하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참 평화롭게 느껴졌다. 

우리가 페낭힐에 올라간 시각이 저녁 때였기 때문에 날은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그 때 멀리서 해가 저물면서 붉은 빛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우리는 누가 먼저라고 할 것도 없이 뛰기 시작했다. 길은 어디인지도 모르지만 무작정 위로 위로 올라간 것이다. 


힘들게 헉헉대며 달려 도착한 곳에서 바라본 페낭힐의 일몰은 분명 멀리서 봤을 때 보다는 멋지지 않았다.  하지만 헉헉거리며 올라온 우리는 기분이 무척 좋을 수밖에 없었다. 아직 여행의 초반부였지만 말레이시아로 넘어와 페낭까지 오지 않았다면 이런 기분을 느낄 수가 없었을 것이다. 한국에서 본 일몰보다 멋있었다고 할 수는 없었다. 그냥 기분이 좋았다. 아마도 꿈꾸던 배낭여행을 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일 것이다. 


페낭힐에 올라가면 딱히 뭐가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여행에서는 어떤 무언가를 봤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무엇을 느꼈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일몰을 보고 내려올 때는 이미 상당히 어두워져 있었다. 일몰을 봤다는건 해가 지고 있었다는 것이니까 내려올 때의 분위기는 사뭇 달라져 있었다. 여기저기에서 불빛으로 밝히고 있었고, 멀리 페낭을 바라보니 수 많은 별들이 떠있는 것처럼 하나 둘씩 반짝거렸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미흡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빈배 2007.12.28 16:08 신고

    정말 재미있게 보았읍니다 다음에 또 ...

  2. e도사 2007.12.28 18:22 신고

    문경에 가면 석탄박물관 옆에서 운영하는 모노레일 기차와 같음
    문경도 레일이 산으로 올라갑니다.

  3. 비행기는타봤니 2007.12.28 21:27 신고

    헉...1시간동안 님의 여행기를 다보아버렸네요

    남 여행기 보는게 뭐가그리좋은지....

    저도 님처럼 이런 배낭여행 해보고 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7.12.28 22:15 신고

      하하핫 정말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보통 남의 여행이야기는 지루해서 보기가 힘들거든요. 배낭여행 하고 싶다는 의지만 있으면됩니다!! 그냥 떠나세요!

  4. BlogIcon 아무 2007.12.28 21:57 신고

    지그재그로 산을 타는 기차는 본 적 있는데,
    저건 또 저거대로 신기하네요. 좋은구경 하고 가요.

  5. BlogIcon 안재 2007.12.29 00:27 신고

    언제 다녀오신거에요?
    여행은 언제나 부럽군요.
    아~ 저도 가고 싶습니다, 여행.. 흙.. ㅠ.ㅜ

    • BlogIcon 바람처럼~ 2007.12.29 01:43 신고

      여행은 다녀온지 3달이 넘었어요~ ^^
      저 여름방학에 갔다온거였거든요.
      이글루스에 올리다가 또 학교생활에 치여서 안 올렸는데 티스토리로 옮긴 이후 이번 기회에 확 올려볼랍니다~ ^^

  6. 야옹^^ 2007.12.29 09:53 신고

    저두 2년전에 다녀왔는데 푸니쿨라기차가 맞을듯^^

    그때 만나 한국인 가이드가 페낭 시내 백화점과 야시장등 넘 자세하게 잘 알려줘서 페키지 상품보다 저녁시간후 자유시간을 더욱 더 즐겁게 보내고 왔죠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7.12.29 13:10 신고

      전 페낭에서 안 좋은 사건이 있어서 야시장을 안 봤지지요 ^^ 그냥 배낭여행인탓에 페낭이 너무 넓어 돌아다니기가 너무 힘들었어요~

  7. BlogIcon 해피앰 2007.12.29 14:25 신고

    일본 하코네 갈때도 이런 기차 타고 갔던 기억이 나요.
    원리가 같을려나..^^;
    제 블로그에 오신거 보고 따라왔어요.
    (근데 어떻게 알고 오셨어요?신기해라^^;)
    종종 놀러오깨요~

  8. whdms소식 2007.12.29 14:39 신고

    기왕이면 좀 퍼갈 수있도록 하시면?

  9. parkho 2008.01.15 14:33 신고

    홍콩의 피크트램에 가면 똑같은것 있어요
    마이 무서버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5 16:50 신고

      홍콩을 못가봐서 ^^;;;
      이 기차는 무섭지는 않은데 ~ 그냥 산위를 기어 올라가는듯해서 무척 신기했어요. 경사도 꽤 심했거든요~

  10. BlogIcon 제이슨 2010.03.16 16:40 신고

    저런 기차는 산 위에 관광지가 있으면 어디나 있는 것 같네요..
    일본에도 홍콩에도...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17 01:35 신고

      홍콩의 피크트램이 비슷하긴 했죠 ^^
      다만... 여기가 훨씬 구간이 길었어요
      피크트램은 정말 관광지를 올라가는 기분이 들었지만 이건 아니었고요 ^^

  11. BlogIcon 신기한별 2011.03.13 22:40 신고

    모노레일 같은 거네요..
    기차를 타면서 산 아래의 풍경도 자세히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17 01:36 신고

      정말 느릿느릿 올라가는 기차가 신기했어요 ^^
      나중에 홍콩에 가서 빅토리아 피크를 올라가보면서 사람들이 얘기하던 그 기차를 알게 되었는데...
      조금 느낌이 틀리더라고요

  12. 민트향기 2011.03.14 01:12 신고

    아, 저도 페낭힐에서 트램을 탔었거든요.
    그리고 맞은편에서 트램이 내려오기도 했었구요!
    오래전 일이라 잊고 있었는데... ^^
    친구분의 사진포즈가 아주 제대로네요~
    부처님포즈인가요.

  13. BlogIcon 별다방미스김 2011.03.14 04:44 신고

    저렇게 케이블카(트램?)를 타고 오르는 산위에 오르면 어느 곳이나 멋진 광경이 연출되는듯!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17 01:37 신고

      케이블카는 아니었고요 ^^
      좀 독특한 형태의 기차였습니다
      철로 아래에 줄이 있었는데 그걸 이용해서 간다고 들었습니다

  14. BlogIcon 소나기 2011.03.14 11:16 신고

    저친구 사진 좀 찍을 줄 아는군요.ㅎㅎㅎ
    덕분에 웃고 갑니다.

  15. BlogIcon costrama 2011.03.15 11:54 신고

    위의 분이 쓰신것처럼 홍콩 피크트램같아요. 중간에 나무아래서 팔을 벌리고 있는 사람은...사람 맞는거죠?
    인형같아 보이기도 하고...^^;;; 궁금해서요.
    꼭대기에서의 풍경은 최고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17 01:38 신고

      그럼요 ^^
      사람입니다
      같이 여행을 했던 친구고요 ^^
      저도 나중에 홍콩 피크트램을 타본적이 있는데 그거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었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