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처음엔 그 이상했던 숙소도 하루가 지나니 나쁘지 않게 느껴졌다. 침대가 넓으니까 이란 남자와 침대를 같이 써도 괜찮다고 웃으며 말할 땐 황당하기만 했는데 주인장 미카일도 생각보다 훨씬 친근했다. 그렇다고 배낭여행자에게 마냥 추천해주긴 참 뭐한 곳이다.

침대 6개만 있는 작은 숙소엔 독일인 1명, 헝가리인 1명, 중국인 1명, 에콰도르인 1명, 폴란드인 2명이 머물고 있었다. 독일인 필립과 헝가리인 커팅카와는 조금 친해졌을 뿐, 딱히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며 지냈던 건 아니다.

오전에는 국경에서 통역해줬던 루스란과 만나기로 했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았다. 허탕만 쳤다. 불과 몇 시간 전만 해도 연락이 되던 사이인데 그 이후로는 연락이 되질 않는다. 갑자기 사정이 생겨서 못 나온 건지, 약속을 지키지 못해 미안해서 그런 건지. 좋은 만남이 그대로 이어진다면 좋겠건만, 아쉽기만 하다. 그래도 그렇게까지 원망하지 않았다.


바쿠 올드 시티까지 걸어서 돌아왔다. 이미그레이션 센터를 가보려 했으나 바쿠 시내와는 상당히 멀어 택시를 타면 30마나트 이상 든다는 소리를 듣고 접었다.

아제르바이잔에서는 항상 비자 문제가 걸렸다. 입국한 이후에도 3일짜리 비자 때문에 혹시 기차를 타게 되면 국경에서 날짜를 넘겨 문제가 생길 수 있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 그리고 그런 걱정은 안 하더라도 일단 3일 체류는 너무 짧았다. 아제르바이잔이 좋건, 싫건 더 머물고 싶었다.

그래서 이미그레이션 센터를 가느니, 외교부를 가느니, 여행사와 연락을 해보는 식으로 비자 연장을 시도했던 것인데 어느 하나 성공한 건 없다. 아제르바이잔에서는 내가 더 머물고 싶어도 방법이 없었다.

숙소로 돌아와 좀 쉬다가 주인장 미카일과 좀 얘기를 해보다가 결국 3일 내에 떠나기로 결심했다. 미카일은 출국한 후 자신에게 연락하면 싸게 비자를 발급해 줄 수 있다고 했지만, 그렇게까지 해서 아제르바이잔을 여행하고 싶진 않았다.


오후엔 트빌리시행 기차를 예매하기 위해 역으로 갔다. 역으로 가는 방법은 지하철을 타고 가면 간단한데, 지하철 입구에서 카드가 없어 다른 사람에게 돈을 주고 대신 찍어줘야 했다.


처음으로 타보는 바쿠 지하철인데 모스크바 지하철과 매우 비슷했다. 들어갈 때 카드로 찍고 나갈 때는 그냥 나가는 것도 그렇고, 지하철을 타기 위해 깊은 터널을 내려가야 하는 것도 매우 비슷했다. 아무래도 캅카스(코카서스) 지역이 소련과 연관이 깊은 곳이니 당연한 것일까.


지하철도, 차량 내부도 비슷했지만, 러시아보다 더 낡아 보였다.


바쿠의 지하철은 노선이 2개라 타는데 크게 어렵진 않다.


바쿠에 처음 도착했을 땐 미처 몰랐는데 지하철역과 바쿠 기차역은 상당히 가까웠다. 지하철 출구에서 나와 바로 왼쪽으로 가면 기차역 1층으로 갈 수 있다.


바쿠역 내로 들어가면 낡아 보이는 창구와 복도가 보인다. 다른 나라의 경우 보통 기차역은 사람들로 붐비기 마련인데 바쿠는 예외였다. 오후임에도 상당히 조용한 역이 이상하게 느껴졌다.

일단 창구로 가서 트빌리시행 기차표를 사고 싶다고 하니, 나에게 거의 호통을 치면서 통역하는 사람을 데리고 오라는 거다. 역 내에는 통역하는 사람이 따로 있는데 마침 내가 갔을 때는 보이지 않았다. 그렇다고 신경질을 부릴 필요는 없지 않나. 황당하기도 하고, 우물쭈물하다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도와 달라고 했다.


다행히 이 사람이 통역을 해줘서 기차표를 손에 넣을 수 있게 되었다. 트빌리시행 야간 기차표의 가격은 29마나트였다. 감사하다고 인사하는 나에게 대뜸 페이스북 아이디를 알려 달라고 했다.


우린 밖으로 나가 사진을 함께 찍었다. 악수를 하면서 몇 마디를 나눴는데 내가 조지아 다음으로 아르메니아를 여행할 계획이라고 말하니 이 친구가 심각한 표정을 짓더니 이런 말을 했다.

“조심해, 아르메니아 사람은 믿으면 안 돼.”

양국 감정의 깊은 골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D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아제르바이잔 | 바쿠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용작가 2014.11.10 18:23 신고

    아... 믿으면 안되는 이유가 양국의 사이가 안좋아서 그런거였군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4.11.11 14:20 신고

      제가 이번에 다녀온 나고르노-카라바흐(미승인국)도 8월에 충돌이 일어나 양국 군인 몇 십명이 죽은 일이 있죠. 당연히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국경도 닫혀 있습니다. 조만간 시간이 되면 양 나라를 여행하면서 느낀 점을 올려보려 합니다. ^^

  2. BlogIcon 무념이 2014.11.11 11:58 신고

    조지아랑 아르메니아도 사이가 안좋다 들었던 것 같은데
    아제르바이젠과도 그렇군요. 한-중-일, 영-프-독 등을 봐도 아무래도 이웃국가 사이엔 사이 좋기가 어려운거봐요~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4.11.11 14:22 신고

      조지아랑 아르메니아는 사이가 그렇게 나쁘진 않아요. 다만 조지아는 경제 때문에 아제르바이잔과 교류를 하고 있어서, 아제르바이잔쪽에서 으름장을 놓는다고 하네요. 오히려 조지아는 남오세티아 전쟁 때문에 러시아를 싫어하죠. 캅카스쪽은 진짜 작은 지역인데 서로 물고 물리고, 이웃국가와 연결되는 게 참 많네요.

  3. BlogIcon 히티틀러 2014.11.11 12:05 신고

    일단 아제르바이잔 사람에게 아르메니아 얘기 꺼내면 100% 좋은 얘기 못 들어요.
    어릴 때부터 '우리나라 사람을 죽이고, 불법으로 우리 영토를 점령하고 있는 나쁜 나라' 라고 배우거든요.
    1990-1991년에 양 국간에 전쟁으로 인해 고향에서 쫓겨난 사람들이나 난민도 아직 많구요.
    저도 그래서 아제르바이잔 사람에게는 그루지아 다녀온 얙는 해도, 아르메니아 얘기는 절대 안 꺼내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4.11.11 14:26 신고

      네. 하긴 비자 신청하러 대사관을 갈 때(물론 실패했지만) 나고르노-카라바흐 불법 점령에 관한 종이가 덕지덕지 붙어있더라고요. 그리고 전 실제로 사이가 얼마나 안 좋은지 궁금해서 아르메니아 사람에게도 똑같이 물어봤어요. 처음엔 그냥 정부끼리의 문제라고 하더니 술 한 모금 마신 후 싫긴 싫어라 하더라고요. ㅋㅋㅋ

  4. 2014.11.13 08:4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4.11.13 19:51 신고

      네이버 me 추천 블로그가 어디있는거죠? 제가 더 궁금합니다. ㅋㅋㅋ
      최근 제 블로그가 엄청 느려서 뭔가 했더니 소스코드에 문제가 있었더라고요. 그런 줄도 모르고 한국이 아니라 인터넷이 느리다고 생각했습니다. ㅠㅠ

  5. BlogIcon 한빛 2015.01.21 20:58 신고

    Cis국가에 관심이 많아서 지도를 보다가 아르메니아란 나라가 있길래 보다가 갑니다. 굉장히 여행을 좋아하시나봐요ㅎㅎ 용기얻고 갑니다

  6. BlogIcon 바람 2015.01.25 11:56 신고

    재미있게 잘봤습니다!! 곧 군대가는데 전역뒤 아제르바이잔이나 아르메니아 두곳 가보고 싶어지네요ㅋㅋ 가는방법은 어렵겠지만ㅜㅜ

    • BlogIcon 바람처럼~ 2015.01.26 01:03 신고

      군대 다녀오셔서 꼭 가보시길 바랄게요. 아제르바이잔은 그때 되면 비자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아르메니아는 가기 그리 어렵지 않아요. (아 그러고보니 조지아를 통해서만 갈 수 있네요... 육로라면...) 군대... 힘드시겠지만 저 역시 군대에서 여행의 꿈을 키웠습니다. 드라마보다 책을 많이 보시길!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