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본정보]

- 8인 도미토리, 6인 도미토리 15라리
- WIFI 사용가능
- 세탁기 사용가능
- 바투미 중심부에 있어 위치는 매우 좋음


트빌리시만큼 숙소가 많지 않지만 바투미에도 저렴한 숙소는 몇 군데 있다. 거의 자정이 다 되어서야 도착한 바투미에서 내가 찾아간 숙소는 글로버스 호스텔(Globus Hostel)이었다. 예약은 따로 하지 않았다.

일단 바투미가 처음이었음에도 그리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정도로 위치가 괜찮은 편이다. 그리고 바투미를 처음 도착했을 땐 굉장히 크고, 화려한 도시인 줄 알았는데 사실 이 숙소 중심으로 하루만 돌아다녀도 될 정도로 작은 편이다.

가격은 15라리(GEL)였다. 대략 만원으로 계산하면 되는데, 조지아에선 무척 저렴한 편에 속한다.


조금 신기한 점이라면 6인실이나 8인실이나 가격은 똑같았다. 당연히 일반적이라면 6인실을 선택하기 마련인데, 난 8인실을 선택했다. 어차피 둘 다 비슷한 크기였고, 그냥 개인적인 느낌이 작용했던 것 같다.

침대는 적당히 푹신하고, 겨울이라 그런지 굉장히 두꺼운 이불을 줬다. 간혹 어떤 숙소에서는 겨울임에도 얇은 이불을 주거나, 발을 다 덮지 못해 침낭을 꺼내야 할 때가 있기 때문에 이불은 마음에 들었다. 다만 아쉬운 점이라면 수건을 안 준다.


화장실은 3군데 있고, 한 군데는 샤워장을 겸하고 있다. 시설은 그럭저럭 보통이다.


거실 겸 주방이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여기서 다른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다.


전에 있던 호스텔에선 여행자가 한 명도 없어서인지 사람이 그리웠는데, 여기선 일본인을 비롯해 프랑스인, 헝가리인, 체코인 등 여러 여행자를 만나 꽤 즐거웠다. 특이하게도 여기 머물렀던 여행자들이 전부 자전거나 오토바이로 세계를 돌고 있거나, 히치하이킹만으로 이동하는 등 특이한 여행을 하고 있었다.


요리를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시설을 갖추고 있다.

숙소 바깥으로는 야외 공간이 있다. 11월 바투미의 낮은 20도가 넘을 정도로 따뜻하긴 했지만 딱히 이곳에서 뭔가를 할 수 없었다. 여름이면 활용도가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다. 그리고 낡긴 했지만 여기에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세탁기가 한 대 있다.


시설이 아주 좋다고 할 수는 없으나 좋은 위치, 저렴한 가격 등을 생각하면 그다지 나쁘지 않은 곳이라 할 수 있다. 참고로 난 여기서 4일 묵었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 그루지아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오주만세 2014.12.05 06:38 신고

    아하 지금 마케도니아에서 멍떄리고 있는 중에..불가리아 갔다가 조지아 바투미로 해서 아르메니아와 이란으로 가려는 중입니다.. 좋은 정보들 감사합니다. 100원짜리 커피 사드리고 싶지만 결제하기가 뭣해서 ㅎㅎ 혹시 어딘가에서 만나게 되면 진짜 커피 사드리죠 ㅎㅎ 저 근데 아르메니아와 조지아의 분위기는 어떤가요? 지금 유럽만 3번째 여행에 진짜 유럽은 지겨워서 다른 곳으로 가고싶어 죽겠는데..그 쪽도 여기 발칸과 비슷한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4.12.05 06:45 신고

      안녕하세요. 마케도니아면 저랑 매우 가까운 곳에 계시네요. (아주 가깝다고 보기는 좀 그런가요?) 전 지금 몰도바에 있습니다. 제가 흔히 말하는 서유럽을 가보질 않아서 어떻게 비교를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일단 캅카스 지역은 좀 독특한 문화권을 가지고 있긴 합니다. 물론 큰 범주에선 과거 소비에트 연방이라 지하철이라든가, 마르슈트카 등이 아주 비슷하긴 하죠. 개인적으론 조지아보단 아르메니아가 더 좋았어요. 조지아는 다들 물가 싸고 좋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저에겐 물가도 비싸고(오해는 금물... 저렴하긴 합니다만), 처음엔 도시 분위기 좋아도 하루만 지나면 시들해지더라고요. 조지아의 경우 매력을 산에서 찾더라고요. 카즈베기나 메스티아를 가면 멋진 경치를 볼 수 있거든요.아르메니아는 사람이 정말 정말 좋아서, 그래서 나중에 또 가려고요. ^^

  2. BlogIcon 히티틀러 2014.12.05 14:11 신고

    제가 트빌리시에서 묵었던 숙소랑 비슷한 느낌이네요.
    가정집을 개조한 거라 화장실도, 욕실도 다 나눠써야했지만, 저녁만 되면 공용 거실에 사람들이 다 모여서 수박도 나눠먹고, 술도 나눠마시면서 이야기 하곤 했거든요.
    다양한 나라에서 온 사람들과 이야기했던 게 아직까지도 기억에 많이 남아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4.12.08 16:23 신고

      트빌리시엔 여행자가 떠나는 추세였고, 바투미는 그 당시 이란 비자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여행자가 꽤 있었거든요. 게다가 이 숙소에선 괜찮은 여행자가 상당히 많았네요. 다들 엄청난 여행을 하는 모습에 감명 받았답니다. ^^

  3. BlogIcon 용작가 2014.12.05 16:34 신고

    아... 다용도실에서 각국에서 온 여행자들과 친해지는 그런 느낌..... 부러워요.^^)b

  4. 재미나겠네 ㅋㅋㅋ 이사람 저사람 새로운 세계 ㅋㅋㅋ 그게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아니겠어?

  5. BlogIcon 토종감자 2014.12.08 17:16 신고

    가정집 같이 아기자기 하네요.
    이런 분위기에선 같이 머무르는 이들과 더 많이 친해질 듯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