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말레이시아는 이슬람이 국교인 나라이다. 그런 나라에 거대한 불교사원이 있다는것 자체만으로도 흥미로운 사실이었다. 


처음에는 극락사가 보이지 않았지만 조그만 마을을 따라 좁은 골목골목을 지나가다 보니 멀리서도 불교사원임을 알아 볼 수 있는 건물이 보이기 시작했다. 개들이 짖는 소리가 이곳 저곳에서 들리는 마을을 지나쳤는데 그냥 이 마을이 정겹게 느껴졌다. 여행을 하면서 사람이 많은 곳보다도 사람이 적은 곳 그리고 현지인이 살아가는 곳을 지나칠 때 더 흥미롭게 바라보곤 했다. 


마을을 빠져나오니 정면에 극락사가 보이기 시작했다. 멀리서봐도 거대한 사원이 무척 인상적이었고, 거대한 불상과 탑도 눈에 띄었다. 이날은 무척이나 더웠던 날이었는데 바닷가도 갔다와서 그런지 새까맣게 그을러진 상태였다. 게다가 계속 걷기만 하다 보니 머리도 아프고 살갗이 따가웠다. 

극락사로 가기 전 우리는 점심을 먹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닫고 간단하게 밥을 먹었다. 



극락사까지 계속 걸었다. 아무래도 산 위에 있다보니 그 위까지 걸어서 올라가야 했는데 극락사 올라가는 중간에는 상점들이 우리를 반기고 있었다. 예상대로 많은 아저씨와 아주머니들이 우리를 붙잡고 물건 사라고 했다. 그때 엘레나는 가방이 찢어져서 아무 가방이나 샀는데 흔히 말하는 노스페이스 짝퉁을 샀다. 처음에는 엄청나게 비싸게 부르더니 이곳에서 깎고 깎아서 40링깃정도에 구입했던 것 같다. 엘레나의 성격상아무거나 잘 사기는 했지만 질이 떨어지는게 눈에 보일 정도여서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건을 보다보면 어쩔 수 없이 구입해야하는 경우도 있기 마련이다. 특히 엘레나가 그랬다. 생선뼈모양의 종을 보고 만졌는데 아저씨는 50링깃이라고 하는 것이었다. 너무 비싸다고 느껴져서 안 산다고 했더니 45링깃, 40링깃, 그리고는 가려니까 30링깃까지 불렀다. 

엘레나는 그 말에 구입하려고 하자 내가 말렸다. 왜 이렇게 충동구매를 하냐고 말이다. 그래서 다시 계단을 오르고 있는데 아저씨는 얼마를 원하냐고 묻는 것이었다. 엘레나는 살 생각이 없었기 때문에 15링깃을 불렀다. 그러자 아저씨 선뜻 "좋아 15링깃에 주지." 이러는 것이었다.  내가 끝까지 말리긴 했지만 결국 10링깃까지 떨어진 가격에 엘레나는 사지 않을 수가 없었다. 어떻게 50링깃짜리가 10링깃까지 떨어지다니 무척 웃긴 상황이었다.


우리를 반겼던 상점들이 끝나자 이번에는 거북이들이 반겼다. 처음에는 돌인줄 알았는데 죄다 거북이였다. 물은 질퍽질퍽해 보여 들어가기도 싫어 보였고 나오자니 뜨거운 태양때문에 거북이들이 괴로울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극락사에 들어가 차례대로 둘러보기 시작했다.  근데 너무 더웠다. 


굉장히 잘 정돈된 느낌이었다. 극락사는 동남아에서도 꽤 큰 사원이라고 한다. 


아르좀은 신이났는지 이런 포즈를 취하며 놀기도 했다. 


너무 더웠다. 극락사에 올라와서는 그늘에 앉아 물을 마시면서 쉬었다. 극락사 밑의 마을을 보다가 피곤하고 더웠다. 아까 엘레나가 샀던 물고기를 구경하다가 내가 먹는 행동을 보이니까 엘레나는 재밌다며 사진을 찍기도 했다. 


말레이시아를 같이 여행 했던 엘레나와 아르좀과 거울에 비친 모습을 보며 사진을 찍었다. 


물론 불교사원이기에 당연히 스님도 있었다. 인상이 매우 푸근해 보였다.


멀리서도 보였던 탑으로 향하니 이곳에서는 돈을 내야했다. 가격은 2링깃이었는데 이정도면 충분히 가능해서 들어가 봤다. 


곳곳에 조각들이 많이 있었는데 섬세한 작품들처럼 보였다. 그냥 벽이었는데 이렇게 정교한 조각이 새겨져 있었다. 


이 탑은 안에도 들어가 볼 수도 있었는데 계단을 올라가봐도 안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불교 사원이었기 때문에 부처상이 많이 있는 방도 있었고, 향을 피우거나 소원을 비는 양초불도 있었다. 하지만 이런 볼거리는 점점 관심밖이었고, 날씨가 너무 더워서 그런지 지치기 시작했다. 조금만 쉬다가 우리는 천천히 내려가기로 했다. 


더위에 지친 고양이도 힘든지 졸고 있었다. 

우리가 극락사에 내려올 때는 저녁시간이 다가오고 있었는데 우리가 원래 왔던 문은 닫혀버린 상태였다. 상점들도 전부 다 닫고 출입문도 잠겨있었는데 어떤 스님이 오셔서 다른 문을 열어 주셨다. 그 옆문으로 가니 극락사의 주차장인듯한 곳으로 빠져 나갔고, 다시 수많은 상점들이 모여 있던 곳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대부분의 상점이 닫혀있었는데 아마 극락사가 닫아 버리니 상점들도 빨리 닫고 집으로 돌아갔나 보다.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그레터 2008.01.02 02:02 신고

    여행을 좋아하시나 보군요. 좋은 사진 잘 보았습니다~

  3. BlogIcon 제이슨 2010.03.16 19:49 신고

    말레이지아 불교 사원은 또 다른 독특함이 있네요.
    50링깃이 10링깃까지.. 참 대단합니다~

  4. BlogIcon mark 2011.03.26 22:15 신고

    앉아서 관광 잘 했네요. 땀 안흘리고...

  5. BlogIcon 큐빅스 2011.03.26 22:40 신고

    이슬람국가에 저렇게 큰 불교사원이라니 독특합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28 10:58 신고

      저도 규모에 꽤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말레이시아에 중국인들도 꽤 많아서 그런가 아마도 그들의 영향탓인 것 같아요 ^^

  6. BlogIcon 하얀잉크 2011.03.27 00:08 신고

    거북이 천국이네요. 너무 많으니 징그럽기까지 해요. 근데 인구 90% 이상이 무슬림으로 아는데 불교사원이
    있다는게 신기해요

  7. BlogIcon 하얀잉크 2011.03.27 00:08 신고

    거북이 천국이네요. 너무 많으니 징그럽기까지 해요. 근데 인구 90% 이상이 무슬림으로 아는데 불교사원이
    있다는게 신기해요

  8. BlogIcon 자수리치 2011.03.27 01:45 신고

    울 나라 절과는 사뭇 다른 느낌입니다. 항공사진을 보니 사원규모가 상당해 보이구요.
    택시사건때 활약했던 엘레나의 얼굴도 보이네요.^^

  9.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3.27 03:13 신고

    흐어! 저도 거북이보고 놀랐습니다. 너무 많군요. ^^;;;
    말레이시아도 이슬람 국가인줄 몰랐네요.
    이슬람교의 위력이 대단한 듯 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28 11:00 신고

      동남아에서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가 이슬람교입니다
      제가 인도네시아에 대해서는 자세히 모르지만 말레이시아는 국교로 정한 수준으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죠 ^^

  10. BlogIcon 니자드 2011.03.27 10:03 신고

    극락사라.. 참 한국 사원과는 분위기가 다른것이 재미있네요. 고양이 표정도 너무 귀여워요^^

  11. BlogIcon 하늘엔별 2011.03.27 10:19 신고

    저 절에 가면 진짜 극락에 갈 수 있을 것 같군요. ㅎㅎㅎ

  12. BlogIcon 한성민 2011.03.27 19:42 신고

    불상 정말 크네요....
    사진도 멋지게 잘 찍었는데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1.03.27 23:11 신고

    우아.. 불교사원이 있는것도 놀랍지만.. 규모가 저렇게 큰것도 놀랍내요. +_+

  1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1.03.27 23:11 신고

    우아.. 불교사원이 있는것도 놀랍지만.. 규모가 저렇게 큰것도 놀랍내요. +_+

  15. BlogIcon 김치군 2011.03.28 01:35 신고

    극락사와 하늘이 있는 풍경이 참 멋지네요 ㅎㅎ

    저도 10월에 말레이시아에 가보려고요~

  16. BlogIcon s2용 2011.03.28 11:20 신고

    날씨가 정말 좋았네요~ㅎㅎ 즐감했어요^^
    즐거운 한 주간 되세요~*

  17. 바람될래 2011.03.28 11:44 신고

    아훔..거북이..ㅡㅡ
    연못속에 잉어가 많은것도 손발이 오그라들던데
    거북이는 더 그러네요..
    극락사라고 우리나라 있는 절을 생각을 했어요

  18.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3.28 11:49 신고

    날씨가 매우 더웠나봅니다^^
    불교사원이 독특하네요.

  19. 전두환 2011.03.28 17:13 신고

    조잡해요 예술적 감성이 없는 콩크리트죠//이슬람이지배하는 말레이라서 크게 못짓게한다나요 그곳 화교들 불심은 대단하죠 소고기를 안먹는 불교 라던데...그이유는 모르겠어요

  20. BlogIcon misszorro 2011.03.28 23:23 신고

    가격이 1/5로 내려가다니 신기하네요ㅎㅎ
    정말 부르는게 값인듯~
    근데 스님 인상이 정말 푸근하십니다ㅎ
    편안한 밤 되세요^^

  21. BlogIcon 파이나 2011.03.29 10:03 신고

    태국이나 다른 동남아 국가에서 보던 불교사원하고 좀 다른 것 같네요..

    금색, 완전 금색, 온통 금색~ 인줄만 알았더니.. ㅎㅎㅎ

    미얀마는 인연이 있어야 간다고 했다지요?

    전 미얀마와 인연이 없나 봐요, 정상적이었다면 지금 양곤에 있어야 하겠지만...

    출국 3일전 터진 지진으로... 가면 그냥 두지 않겠다는 아버지 협박에...

    결국은 눌러앉고 말았네요.. ㅠㅠ

    취소 수수료랑 에어아시아 티켓값만 날리고.. 이것 참...

    10월에 떠날 표를 다시 끊어 두고, 또 시간이 가기만을 기다려야 하네요.

    가끔, 이런 내가 너무 어이없고 황당할 때도 있지만, 떠날 수 있다는 기대가 있어야

    이 곳에서의 생활이 너무 못 견딜 정도는 아니라는 걸 깨닫기도 해요.

    ㅎㅎㅎ 오늘 제가 너무 헛소리를 늘어 놓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