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전히 바람이 차다

category 세계정복 대작전/떠오르는 잡담 2015.03.23 21:12

그래, 이젠 괜찮아. 모든 게 좋아.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는 벌써 완연한 봄이다. 봄이 왔다. 푸른빛이 거리를 감돌고, 노란빛은 자연스레 내려오는 그런 봄. 비 맞고, 눈 맞으며 여행했던 6개월 만에 나는 드디어 봄을 맞이하고 있다. 그간 추운데도 잘 다녔다. 대견하다고 토닥토닥. 잘했어. 정말 잘했다. 이젠 점점 따뜻해질 테니 괜찮을 거야.


어제는 따스해 보이는 햇살을 보고 가볍게 입고 나갔다가 찬바람에게 혼이 났다. 아직은 햇살보다 차가운 바람이 더 강한 날. 견디기 힘든 한 겨울의 추위보다 더 야속하다. 그래서 따뜻한 카푸치노 한잔이 필요하다.


난 외로움을 견디지 못해 여행을 떠났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찬바람이 느껴질 때면 다시 외로워진다. 내가 봄을 더욱 간절히 기다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오늘도 여전히 바람이 차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크로아티아 | 자그레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