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죠지타운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러 내려왔다. 여행의 피곤함 때문인지 버스 안에서는 항상 졸았다. 에어컨도 제대로 나오지 않았던 덜컹거리던 오래된 버스를 타고 가는데 꼭 집으로 돌아가는 기분이 들었다.


말레이시아 버스는 보통 1링깃에서 2링깃 사이의 가격이었는데 운전하는 아저씨와 돈을 걷는 사람이 따로 있었다. 앉아 있으면 돈을 걷으면서 이 표를 주곤 했는데, 숫자는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 극락사에서 죠지타운으로 가는 버스비는 1.4링깃(약 400원)가량이었다.

허름한 숙소에 돌아와 너무 더워 곧바로 샤워했다. 엘레나는 화장실도 공용인 이곳에 대해 거부감을 표했지만 너무 더운 날시에 많이 돌아다녔기 때문에 결국 샤워를 했다.

엘레나와 아르좀은 이날 쿠알라룸푸르로 돌아가야 했다. 이 둘은 비행기를 타고 방콕으로 가는 일정이었기 때문에 우리와 같이 기차를 타고 올라가지 않았다. 우리는 방콕에서 다시 만나야 했는데 방콕의 지도를 살펴보다가 민주기념탑을 만남의 장소로 정했다.


쿠알라룸푸르로 돌아가는 기차 시간이 다가와서 우리는 엘레나와 아르좀을 선착장까지 바래다 줬다. 무거운 캐리어를 들고가는 아르좀과 가볍게 돌아다니는 엘레나를 보니 왠지 무서운 누나여서 아르좀은 순순히 잘 따르는 듯 보였다. 아르좀은 항상 군말 없이 커다란 캐리어를 잘 들고 다녔었다.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짧게만 인사했다. 우리의 방콕행 기차는 다음날이었다. 엘레나와 아르좀이 배를 타고 떠나는 모습을 보고 난 후 우리는 가지고 있는 돈을 모두 털어봤는데 둘이 합쳐도 30링깃도 채 되지 않았다. 우린 무지 가난했던 것이다.

바로 다음날 말레이시아를 떠나는데 환전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니 최대한 아끼는 것으로 계획을 잡았다. 빵으로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빵과 잼을 샀고 콜라 1.5리터짜리를 샀다. 그리고 남은 돈으로는 저녁을 먹기로 했다.

저녁을 먹기 위해 돌아다니는 도중 햄버거를 발견했다. 철판에 햄버거와 패티를 구워서 직접 만들어서 주는 것이었는데 그냥 맛있어보였다. 게다가 가장 비싼 스페셜 햄버거가 3.5링깃이었다. 그래서 2개 만들어달라고 했는데 이건 장난이 아니었다. 대충 대충 만들어서 덮어주면 끝일 줄 알았는데 이것 저것 계속 굽고 자르고 있었다.


보면서 이거 혹시 3.5링깃 넘는거 아닌가 싶었다. 영어를 잘 못 알아들어서 사실은 더 비싼 햄버거가 아닌지 우리의 부족한 돈에 대한 걱정도 생겼다. 금방 나올 줄 알았던 햄버거는 만드는데만 10분이 넘게 소요되었다. 다 만들었나 싶었더니 이번에는 계란을 예술적으로 풀어서 모양을 만들고 있었다.


정말 정성스럽게 만들었는데 그동안 말레이시아에서의 안 좋았던 추억들이 다 사라지기 시작했다. 고작해야 햄버거를 땀을 뻘뻘 흘리면서 만드는 아줌마의 모습을 보며 기분이 무척 좋아진 것이다. 아줌마도 그저 햄버거를 만들면서 우리에게 미소만 지을 뿐이었다.

다 만든 햄버거를 건네받고 가격을 다시 물어보며 재차 확인하자 3.5링깃이 맞았다. 사실 따지고보면 3.5링깃도 그리 싼 편은 아니었는데 그땐 무척 싸게 느껴졌다. 아마도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며 너무 맛있게 침을 꼴깍 삼키며 바라본 것도 있었고, 정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돌아와서 콜라와 함께 햄버거를 먹으면서 맛있다는 소리를 연발했다. 기껏해야 햄버거 하나 때문에 기분이 이렇게 좋아지다니... 사람의 마음이란 참 알 수 없는 것 같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논뚝길 2010.03.01 21:28 신고

    그래도 말레이시아에서 좋은 기억을 간직하게 되어
    기분이 좋아집니다. 사람들은 작은 것에서 더 큰 감동을 받을 때가 많지요.

  2. BlogIcon 제이슨 2010.03.16 19:50 신고

    저런 길거리 음식은 정말로 10분을 기다려도 안 아깝겠군요. ㅎㅎ

  3. 오홀 2010.08.31 23:09 신고

    보통 람리버거라고 하는 길거리 버거입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꼭 먹어야 하는 필수 음식.
    저는 저버거를 맥도날들 버거보다 좋아해요.... 사람많으면 삼십분 이상도 기다려야 하는...ㅡㅜ

  4. BlogIcon 라이너스 2011.04.01 14:31 신고

    저도 덕분에 말레이시아 여행을 하던 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ㅎㅎ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5. BlogIcon 북극곰 2011.04.01 14:35 신고

    그 어떤 햄버거보다 맛있었을것 같습니다!
    저는 사진만 보아도~ 아무리 배불러도 하나 꼭 먹을 것 같은데요? ^^
    진짜 맛있어 보여요.
    원래 사소한것에서 기쁨과 행복을 느끼는 것이 사람이니까요. ^^
    잘보고 가요~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02 06:26 신고

      배낭여행의 매력은 그런거 같아요
      멋진 관광지를 직접 보는 것도 있지만, 이렇게 거리에서 만난 사소한 즐거움을 그대로 느낄 수 있거든요 ^^

  6. BlogIcon 보기다 2011.04.01 15:08 신고

    정말 맛있는 수제버거네요~
    학창시절 학교앞에서 큰 철판에 노릇하게 구워지던 패티들이 지금도 생각납니다.
    맛있고 행복한 버거~^^

  7. BlogIcon 더공 2011.04.01 15:32 신고

    완전 정성 가득 햄버거네요. ^^
    저도 저 숫자가 뭘까 하고 한참을 봤는데..
    시간표도 아니고.. 음.. 뭘까..

  8. BlogIcon 파이나 2011.04.01 16:03 신고

    햄버거 하나에 마음이 녹으셨군요ㅋ

  9. BlogIcon 루비™ 2011.04.01 22:17 신고

    이거야 말로 진정한 수제 햄버거인데요?
    저렇게 정성이 가득한 햄버거는 고급 레스토랑 비싼 음식에 못지 않을거 같습니다.

  10. BlogIcon mark 2011.04.02 01:08 신고

    어쩌다 tnm partner 블로거가 되었어요. 앞으로 잘 부탁합니다. ^^

  11. BlogIcon s2용 2011.04.02 10:21 신고

    와~ 10분간 손수 만드는 햄버거...
    인스턴트 햄버거와는 차원이 다를것 같습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12. BlogIcon *시트콤인생* 2011.04.02 15:07 신고

    여행은 사람을 원초적이게 만드는거 같아요.. ㅋㅋ 먹고 자는 일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13. BlogIcon *시트콤인생* 2011.04.02 15:08 신고

    여행은 사람을 원초적이게 만드는거 같아요.. ㅋㅋ 먹고 자는 일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14. BlogIcon *시트콤인생* 2011.04.02 15:10 신고

    여행은 사람을 원초적이게 만드는거 같아요.. ㅋㅋ 먹고 자는 일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15. BlogIcon ageratum 2011.04.03 15:09 신고

    완전 제대로된 햄버거네요..^^
    10분동안 만드는..^^:

  16. BlogIcon 신기한별 2011.04.03 15:28 신고

    햄버거 참 맛있어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17. 무띠아라 2011.04.09 00:47 신고

    말레이시아에 산지 일년이 넘었는데 그 햄버거를 먹어보질 못했군요, 저희 아파트에도 저런 햄버거 리어커?샵이 있는데 왠지 좀 맛이 안맞을 꺼 같단 생각에 6^^ 조만간 시도해 봐야겠군요~ 저희는 페낭섬 옆의 bm이란 소박한 데에 살아서 햄버거가 페낭처럼 맛있을지 모르겠네요 헤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11 21:02 신고

      오옷!! 그러시군요!!
      조만간 시식해보시고 맛이 어떤지 알려주세요 ^^
      제가 정말 배고파서 맛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진짜 맛있었는지 확인을 해보고 싶은데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