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춥긴 했지만 편안한 밤을 보내고 밖으로 나가보니 차가운 공기가 나를 엄습해왔다. 푸근한 시골과 같은 느낌의 고산족 마을에서 아침을 맞이했지만 내가 먼 태국땅에 와있다는 것이 실감나지 않았다. 어쩌면 이곳도 한국의 어느 깊숙한 산속 마을이 아닌지 착각하게 만들었다.

치앙마이 트레킹은 1박 2일과 2박 3일이 있는데 차이점이라면 2박 3일은 고산마을에서 하루 더 있는 것이라고 했다. 가격차이는 조금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지만 우리는 하루빨리 라오스로 넘어가야 할 사정이 있었기에 1박 2일로 투어를 신청했던 것이다.

아침으로 빵을 먹고있는데 곧바로 내려갈 준비를 하라는 것이었다. 사실 고산족 마을 체험인데 고산족 사람들은 거의 못 보고 허겁지겁 내려가는 분위기였다. 어제는 하루종일 비가 내리더니 내려갈때는 또 날씨가 괜찮아졌다. 그게 다행스러운 일이긴 했지만 너무 변덕스러운 날씨라는 생각이 들었다.

준비하고 내려가기 전에 자신은 여기 남는다고 우리와 밤새도록 놀았던 친구와 작별인사를 했다. 솔직히 카드 마술과 게임은 재미가 없었지만 우리를 재밌게 하려고 안간힘을 썼던 모습이 너무 웃겼는데 헤어지니 너무 아쉽기만 했다.


고산마을을 뒤로 하고 전날 왔던 길로 내려가기 시작했다. 고산마을을 떠나자 다른 썽태우팀도 합류했는데 이때부터 같이 걷기 시작했다. 나와 상민이형은 항상 앞서서 내려갔는데 심지어 태국인보다도 앞에 있었기 때문에 뒤에는 어떻게 따라오는지도 모를정도였다.


우리는 마을에서 내려오는 도중 학교도 보았다. 이런 산속 깊은 곳에서도 학교가 있었는데  아이들이 수업을 하고 있는 모습을 지켜보니 너무 귀여웠다. 개인적으로 아이들과 동물들을 무척 좋아하는데 이런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 나의 마음도 정화되는 느낌을 받곤 한다.


정말 등산하는 기분이랄까? 아니 행군을 하는 기분이었다. 아마도 군대를 전역한지 얼마되지 않은 시기라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도 모르겠다. 게다가 코스는 힘들지는 않아도 수풀이 우거진 곳을 치워나가며 이동해서 더욱 행군 같다는 기분이 들었던 것이다.


여전히 선두는 나와 상민이형이었다. 그런데 어느순간부터 어떤 여자분이 우리와 별 차이 없이 뒤따라 오는 것이었다. 다른 사람들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멀리 떨어져있는데 말이다. 뒤에 사람들과 너무 떨어져 있어서 좀 쉬고 있을 때 물어보니 우리보다 누나였다. 중학교 선생님이라고 소개했던 민자누나는 놀랍게도 체육선생님이었던 것이다. 여태까지 나는 체육선생님 중에서 여자를 본적이 없었는데 그래서 산을 잘 타셨던 것 같다.

폭포가 있는 물가에서 쉬었다갔는데 이번에도 역시 물에 들어가 놀자고 했다. 그들은 아주 태연하게도 비누로 머리감고 샤워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그리고는 저 높은 곳에서 다이빙을 하기도 했는데 우리 중에서 저 높이에서 다이빙 했던 사람은 없었다.


그렇게 걸어서 몇 시간이 걸렸는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목적지까지 다 내려오긴 했나보다. 지나오다가 어느 마을을 지나쳤는데 살이 전혀없는 돼지들이 우리를 반겼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멀리있는 빛 2008.01.08 14:48 신고

    여러 곳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게 부럽습니다.
    총각 때만해도 지금같지는 않았는데..^^;;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09 06:53 신고

      저는 아직 총각이라서... ^^
      결혼을 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지만... ㅠ_ㅠ
      지금 더 많은 것을 경험하고 싶어 노력중이랍니다~

  2. BlogIcon 에코♡ 2008.01.08 21:05 신고

    정말 사진속의 돼지들이 여느돼지들에 비해 날렵(?)해 보이네요~ㅋ
    여행기 계속 계속~잘보고 있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09 06:54 신고

      계속 봐주시니 너무 감사해요~
      흑흑 알바하느라고 전 방금 집에 들어왔답니다
      하루종일 일하고 날새는거라(무시무시한 택배알바) 아마 여행기가 더디게 올라갈듯한 느낌이 드네요~ ㅠ_ㅠ

  3. BlogIcon 고군 2008.01.08 23:46 신고

    역시..이런 오지탐험을 하는듯한 여행기는 정말 독특하네요.
    첫번째 사진 보고..앗 봤던거다 할뻔 하고 그냥 웹브라우져 창을 닫아버릴뻔 했네요^^

  4. BlogIcon Eden 2008.01.09 00:38 신고

    치앙마이 트레킹이라고 다 같은 곳 가는 곳은 아닌가 보네요..
    ㅋ..근데 일본애들은 첨에 사진만 보고 태국 현지인인줄 알았다는..
    하긴..저도 치앙마이 도이수텝 갈때 입장료 내야 되는데..
    너무 타서 그런지 무료 입장했음..
    미소네 아줌마가 아마 현지인으로 착각해서 그런것 같다는..잉..
    여하튼 라오스 넘어가신다니 기대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09 07:05 신고

      아~ 그런가요?
      일본애들...???? 혹시 태국현지인 말씀하시는건가요?
      아무튼 전 치앙마이도 오래있고 싶었지만 바로 라오스로 넘어가서 무척 아쉬웠답니다. 다음에는 태국을 좀 더 집중적으로 가보고 싶어요~
      라오스 저도 빨리 쓰고 싶은데 이거 알바하는 중이라 너무 힘드네요~ 저녁에 가서 밤새 택배와 소포를 날라야하니까요 ㅠ_ㅠ

  5. sysy 2009.11.20 22:27 신고

    하핫 저 아래서 마술이랑 술게임때문에 혼자 엄청 웃었는데 그분이 저 사진속에 그분이신가바요? ㅋㅋ 부다..부다..ㅋㅋ 그부분에서 폭소했습니다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1 00:39 신고

      저도 다시 읽어보니 지난 기억이 나서 무척 재밌네요 ^^
      맨 위에 있던 사진의 오른쪽 남자였습니다~
      착하고 재밌고 술먹이려고 했지만 자기가 술먹었던... ㅋ

  6. BlogIcon 저녁노을 2011.04.28 06:33 신고

    ㅎㅎㅎ와...싱그러운 초록이 너무 아름다워보입니다.

    잘 보고 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4.29 11:23 신고

      정말 산뜻하죠? ^^
      치앙마이 트레킹이 다른데서 사용되는 그런 트레킹과는 많이 차이가 있지만 그냥 걷는데는 좋았습니다 ^^

  7. BlogIcon 하늘엔별 2011.04.28 07:14 신고

    전 올라갈 때 항상 선두로 가서 진을 다 빼놓곤 하죠. ㅋㅋㅋ

  8. BlogIcon ageratum 2011.04.28 10:52 신고

    행군에 약한 저는 엄두를 못내겠네요..ㅋㅋ

  9. BlogIcon 니자드 2011.04.28 10:55 신고

    살이 전혀 없는 돼지라니 참 신선하네요. 치앙마이는 저도 정말 가고 싶은 곳인데 미리 보게 되네요. 바람처럼님 체력 좋으신가봐요^^

  10. BlogIcon 더공 2011.04.28 11:37 신고

    무술 훈련 받으러 밀림에 들어간 것은 아니죠? ^^

  11.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4.28 11:54 신고

    사진에서의 모습은 행군인데요?^^
    다이빙하는 모습이 시원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