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본정보]
- 싱글룸 18,000페소
- 와이파이 사용 가능
- 우유니로 가는 버스터미널과 가까움
- 이른 아침 체크인


대부분 아따까마로 가기 때문인지 깔라마(Calama)에는 괜찮은 숙소가 없었다. 18,000페소면 칠레에서 묵었던 다른 호스텔에 비해 거의 2배 비쌌는데 어차피 하루 묵을 예정이었고, 좀도둑이 워낙 많은 곳이라 편하게 쉴 생각으로 싱글룸을 선택했다. 사실 이것도 무척 저렴한 편이었다. 위치도 버스터미널(깔라마에는 버스터미널이 여러 곳이라 혼란이 올 수 있다)과도 가까워 좋다.


시설은 평범했다. 딱 기본적인 것만 있어 아주 좋다고 할 수는 없었으나 그렇다고 불만족스러운 점도 없었다. 좁은 방에 침대 하나가 있고, 화장실이 있다. 직원과 영어로 대화를 할 수는 없었으나 아침 8시에 체크인을 해줘서 정말 좋았다. 


저렴한 싱글룸이라 배낭여행자에게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아무 생각하지 않고 쉬려고 했으나 계속 누워만 있으면 시간이 가지 않아 점심 때와 저녁 때 나가서 돌아다녔다. 우유니로 가는 버스는 새벽에 있는데 걸어서 10분 거리라 시간은 충분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칠레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