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말 많이 어두워졌을 때 치앙콩에 도착했다. 계속 버스 안에만 있어서 그런지 우리는 배가 너무 고프고 지쳐있는 상태였다. 얼른 버스에서 내려 밥 먹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다. 버스에서 내리니 비는 보슬보슬 내리고 있었고, 정말 약간의 불빛만 있을뿐 너무 조용했다. 생애 처음으로 도착한 국경도시였는데 모든 국경은 이런 느낌일까?

심지어  버스를 내렸을 때도 외국인은 별로 없었다. 이제 치앙콩에 도착했으니 어디론가 이동해야 했다. 음산하기까지 했던 분위기를 얼른 벗어나고 싶었다. 물론 허기진 배를 달래는 것도 큰문제였다. 치앙콩이 국경도시이긴 하지만 국경마을이라고 하는게 맞을 만큼 작은 곳이었는데 지도를 살펴보면서 우선 숙소가 몰려있는 곳으로 걸어갔다. 어둑어둑해서 보이지도 않았던 탓도 있지만 특별한 건물이 없어 방향감각을 찾는데 꽤 애를 먹었다. 그나마 지나가는 사람이 있어서 우리가 가는 이 방향이 맞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은 다행이었다.

조금 걷다보니 마을을 형성하고 있는 입구 근방에 상점들이 늘어서 있었는데 이상했던 점은 가게란 가게는 벌써 다 닫았다는 것이었다. 겨우 9시정도 밖에 되지 않았던 시각으로 기억하는데 거리는 상당히 어두웠고, 가게는 전부 닫아서 음침함을 더했다.

그때 어떤 차가 지나가다가 멈추더니 우리에게 어디로 가냐고 물어봤다. 우리는 메콩리버 게스트하우스를 찾아가고 있다고 했더니 자신이 그곳을 안다고 하면서 태워주겠다고 했다. 공짜로 태워준다고 하니 약간의 의심을 하고 난 뒤에 트럭같았던 차량에 올라탔다.

비가 온 탓에 아무데나 앉을 수는 없었지만 빨리 도착할 수 있어서 좋았다. 그런데 메콩리버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한 뒤 방이 있냐고 물어보니 전부 다 찼다고 하는 것이었다. 여기가 국경이라 방이 전부 없는 것인지 걱정하며 옆에 있던 게스트하우스로 갔는데 너무 쉽게 방을 구할 수 있었다. 아무래도 국경도시이고 국경을 넘어가려는 외국인이 항상 있다보니 이 주변에는 전부 게스트하우스였다. 가격은 트윈룸이 150밧으로 확실히 방콕보다는 저렴한 편이었다.


게스트하우스 2층에서 바라본 거리는 확실히 너무 조용해 보였다. 체크인을 하고 게스트하우스 1층에 있던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동남아 여행하면서 가장 무난한 음식인 볶음밥을 먹었는데 매우 맛있었다. 비록 양이 적었지만 여태까지 먹었던 볶음밥 중에서 가장 맛있었을 정도였다. 밥을 먹고난 후 다음날 라오스를 넘어가는 길을 알아보기 위해 야간탐색을 했다. 얼핏 듣기로는 라오스로 넘어갈 때 일찍 일어나야 한다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었다.


가로등도 거의 없는 음침한 거리를 걸어가는데 개들이 계속 짖었다. 길거리에서 누워 있었던 개들은 우리가 오면 마구 짖어댔는데 그렇다고 덤벼드는 것도 아니었다. 가까이 가면 뒤로 내빼면서 짖기만 할 뿐이었다. 정말 어둡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지만 태국의 국경까지 확인한 후 돌아왔다. 다음날 라오스에서 먹을 과자와 음료수와 같은 간식거리를 한가득 사서 말이다.


돌아오는 길은 바라본 하늘은 구름 때문에 달빛을 가릴 정도로 어두웠다. 조용한 국경도시 치앙콩의 분위기를 만들어주던 그런 밤거리였다.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고군 2008.01.10 22:33 신고

    왠지 심야공포소설을 보는듯 했습니다 ㅎㄷㄷ. 사진도 한몫거들었구요^^;
    전기가 들어오는 가구수가 적고 원래 고요한 도시여서 그런건가요?
    야간에는 좀 위험해보기도 한 작은 도시 치앙콩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1 04:54 신고

      아마도 우리나라에서는 국경이라는 개념이 사실상 없기 때문에 이런 국경도시라는것 자체만 봐도 신기했어요~ ^^
      너무 조용해서 ... 좀 혼자다니면 무서울거같더라구요~

  2. BlogIcon 스타탄생 2008.01.14 09:17 신고

    아... 제가 있을때는 마침 치앙콩에서 연말 축제를 열어서 아주 재미났었었는데 사진을 보니 정말 밤에 황량하군요 ㅠ.ㅠ

  3. BlogIcon 예문당 2010.03.11 00:23 신고

    전 여기 2001년에 다녀왔어요. 아.. 너무 방가.
    오래전에 제가 써놓은 여행기를 보니, 저는 BAMBOO G.H. 에서 머물렀군요. 하하.. 생각나요. ^^
    http://yujinn.net/zb41/zboard.php?id=travel_story&page=3&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59
    좋을때였는데... 아.. 방가방가..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1 00:27 신고

      앗 방금 읽어봤는데 라오스 비자는 2001년도에는 따로 신청해야 했나요?
      저는 2007년도에 갔을 때 국경에서 바로 발급해줬거든요
      그것도 역시 도장만 꽝! ㅋㅋㅋㅋ
      근데 최근에는 라오스도 비자가 바뀌었더라구요
      그리고 한국인은 무비자로 2주던가 암튼 바뀌었습니다

    • BlogIcon 예문당 2010.03.11 00:35 신고

      워낙 오래전이라... 많이 좋아졌겠죠. ^^
      그 때 라오스는.. 포장된 길도 없었는데, 어찌 바뀌었을지...
      라오스에서 농카이로 넘어올 때 느낌이.. 아.. 진짜 태국 선진국이다. 이거였어요. ㅎㅎㅎ
      그립.. 무한 그립.... 그 시절이 그립..... 하쿠나마타타님이 부럽....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11 00:37 신고

      하하하
      2007년도에도 그랬습니다 ^^
      라오스 국경을 넘어 태국으로 가자마자 시원하게 뚫린 도로를 보고 완전 태국 부자로구나! 느꼈었거든요 ㅋㅋㅋㅋ

  4. BlogIcon 킹라멘 2011.04.29 08:46 신고

    국경도시라 많이 조용한가봐요.. 그래도 나중에 기회되면 국경도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5.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4.29 09:35 신고

    사진상으로는 적막하고 저녁이라 무섭네요^^
    낮에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합니다^^

  6. BlogIcon Arthur Jung 2011.04.29 18:04 신고

    안녕하세요. 바람처럼~님
    2010 우수 블로거 링크 타고 들어왔습니다.
    저는 얼마 전에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새로 만들고 포스팅을 하나씩 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람처럼~님 블로그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제 블로그에도 들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7. BlogIcon ageratum 2011.04.29 23:40 신고

    동네가 좀 무서운데요?^^;
    낮에는 나름 볼거리가 많을지도?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BlogIcon adios 2011.04.30 21:08 신고

    태국은 남부와 북부 모두 다른 각각의 매력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북부 트래킹 가고싶은데요 ^^

  9. BlogIcon 雨女 2011.05.02 15:41 신고

    무섭지 않으셨나요..
    사진으로 봐도 너무 캄캄하네요..^^
    태국에서 라오스로 넘어가는길... 저도 언젠가는...ㅎㅎ

  10. BlogIcon PinkWink 2011.05.04 08:10 신고

    사진으로는 좀 으스스한 분위긴데요.. ^^

  11. 2013.09.19 10:03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