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슬로우보트를 타기 위해서 도착한 곳에는 언덕 위에 배표를 파는 작은 오피스가 있었다. 그곳에서 슬로우보트의 표를 구입하러가니 출발시간이 무려 11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거 괜히 아침부터 일찍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라오스는 최근에 유럽인들을 중심으로 많이 들어가는 나라이다. 따라서 아무리 최근의 정보라고해도 정보가 틀린 경우가 있는데 그중 물가는 더 비싸졌다. 특히 교통비는 비쌌는데, 일부러 슬로우보트를 선택했는데도 태국돈으로는 730밧, 라오스돈으로는 12만킵을 받았다. 그때 나를 제외하고는 전부 밧밖에 없어서 밧으로 냈는데, 결론적으로는 엄청 손해이다.


시간이 많이 남아 바로 앞의 식당에서 아침을 먹었다. 볶음밥(Fried Rice With Pork)를 주문했는데 가격은 1만킵(약 1000원)이었다. 볶음밥은 어디를 가도 대체로 먹을만해서 자주 먹었는데, 여기는 전날 먹었던 볶음밥 만큼이나 맛있었다.


경아가 먹은 바게트빵 샌드위치. 이것도 1만킵이었는데 이후로 바게트빵 샌드위치는 자주 볼 수 있었다.


이 맥주가 그 유명한 비어라오다. 라오스에는 맥주가 라오비어(Beer Lao)밖에 없는데 굉장히 유명해서 그런가 사람들이 라오스에 이 맥주를 마시러 온다는 소리까지 있다. 상민이형은 술을 워낙 좋아해서 그런가 아침부터 맥주를 마셨다.


옆에는 참 편안해보였던 강아지가 누워 있었다.


밥을 먹고 있는데 갑작스럽게 비가 쏟아졌다. 그렇지만 동남아의 우기시즌답게 30분정도 줄기차게 내리더니 이내 멀쩡해졌다. 장말 신기하게도 하늘이 새파랗게 변해서 정말 비가왔었는지도 모를정도였다.


시간이 좀 남았지만 할것도 없는 탓에 좀 일찍 배에 올라탔다. 슬로우보트는 커다란 나무배였는데, 꽤 많은 사람을 수용할 수 있었다. 우리가 처음 탔을때는 그래도 사람이 적었는데, 11시가 넘자 사람이 가득찼다.


11시가 되어도 출발할 생각을 안하는 슬로우보트는 계속 사람을 기다리는 듯 했다. 라오스의 첫느낌은 시간을 지키지 않는다는거다. 11시 출발이라고 해놓고 1시간이 넘게 기다리게 만들다니 아주 따분하다 못해 살짝 짜증이 밀려왔다. 하지만 뭐 이런들 어떠하리 어차피 한없이 오래 걸리는 슬로우보트였으니 그냥 기념 사진을 찍으면서 시간을 보냈다.


슬로우보트가 메콩강을 따라 이동하자 시원한 강바람이 불어 기분도 좋았다. 배에는 대부분 유럽애들로 가득했고, 신기하게도 아시아인은 라오스 현지인을 제외하고는 거의 없을 정도였다.

딱딱한 의자에 앉고 출발한 슬로우보트는 그런대로 견딜만했다. 하지만 슬로우보트의 의자는 나무로만 이루어져 있었던 부실하고 좁은 형태라서 오래타면 탈수록 엉덩이가 아파오고 불편해서 고통스러웠다. 혼자 앉아도 불편하고 좁은 자리를 두명이 앉아 있으니 더 힘들었다.


슬로우보트를 타고 8시간정도 갔는데 일반 여객선이 아닌 이상 밥이 있을리가 없다. 그래서 우리는 간식거리를 잔뜩 사들고 갔다. 치앙콩에서 샀던 과자와 과즙 20%밖에 없던 오렌지쥬스, 그리고 람부탄을 샀다. 람부탄은 동남아의 과일로 맹맹한 맛이지만 질리지않아 우리가 즐겨먹곤 했다.


흙색 메콩강을 따라 달리는데 정말 이곳이 강인지 바다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였다. 이런 분위기에 휩쓸렸는지 뒤쪽에서는 배가 출발하면서부터 맥주파티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정말 내릴때까지 맥주를 마시던 유럽애들이 있었는데 나중에 짐을 찾으러 잠깐 갔는데 돌아다니는 맥주병을 셀수가 없을 정도였다. 내가 사진찍을 때는 맥주를 마시다가 손을 흔들었던 아저씨도 있었다. ^^


아직은 기분도 좋고 자리에 앉아서 편안해 보이지만 앞으로 벌어질 고통스러운 순간은 미처 몰랐다.


잠시 배가 작은 마을에서 정차하게 되었는데 어린 아이들이 배로 내려왔다. 무언가 보았더니 과자와 음료를 팔려고 온 것이었다. 그런데 과자의 가격이 놀랍다. 무려 2만킵(약 2000원)으로 보통 밥 한끼에 1만킵이었던거 생각하면 무척 비싼편이었다. 어디를가나 밥값보다 더 비싼게 과자라고는 하지만(라오스에서는 대부분 공산품이나 이런 과자들은 죄다 수입이기 때문에 비쌀 수밖에 없다) 우리에게는 과자는 그닥 먹고 싶은 생각도 없었고, 비싸다고 느껴졌다.

때마침 어떤 아주머니가 과자를 집으면서 1만킵을 주려고하다가 가격을 듣고 됐다고 집어넣으려고 했다. 통통했던 꼬마 남자아이는 재빠르게 1만킵만 받겠다고 외치면서 과자를 팔았다. 나야 당연히 밥값보다 비싼 과자를 샀을리가 없지만 저런 장면을 보며 웃지 않을 수 없었다.


슬슬 엉덩이가 아파오는데 대체 언제쯤 루앙프라방에 도착할 수 있을까?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코♡ 2008.01.13 23:51 신고

    슬로우보트? 천천히 가서 인가요?^^
    근데 굉장히 길군요~^^ 근데 정말 백인들이 많네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3 23:56 신고

      패스트보트도 따로 있었으니까요~ ^^;
      슬로우보트는 1박2일이었고, 패스트보트는 빠르고 시끄럽고, 무척 좁다고 들었습니다. 절대 돈 아낄려고 그런게 아니라 왠지 슬로우보트면 낭만적일거같잖아요~ 절대... 돈 때문이 아니라... ^^

  2. BlogIcon 라라윈 2008.01.14 00:14 신고

    와우~~ 저기서 바로 먹는 람부탄은 정말 맛있을 것 같은데요~~
    한국에선 통조림 람부탄만...ㅠㅠ

  3. BlogIcon 스타탄생 2008.01.14 09:14 신고

    제가 갔었을땐 스피드 보트가 1080바트였었는데, 그동안 물가가 좀 오르긴 했나 봐요.
    국경이라 환율도 안좋고...
    그래도 루앙프라방이나 방비앵부터는 돈 쓰는 맛 나지 않던가요?
    엄청난 돈다발 휘날려가며 ㅎㅎ
    무엇보다 싸고 맛나는 비어라오가 정말 그립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4 12:42 신고

      스피드보트가 생각잉 안나서 패스트보트라니 ... ㅋㅋ
      1080밧이면 맞지 않나요? 슬로우보트가 730밧이었으니까요~ ^^ 저는 라오스에서도 돈 아끼며 다녀서.... ㅠ_ㅠ

  4. BlogIcon 고군 2008.01.14 20:22 신고

    1박2일동안이라...왜 슬로우보트인지 이해가 가네요^^
    우기였던지라 강물이 흙탕물로 보이네요~

    동승했던 여행객들도 많아보입니다. 인기있는 여행루트에 해당되서 그런건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5 05:23 신고

      정확히 말하면 첫날 박벵이라는 도시까지갔다가 그 다음날 루앙프라방까지 가는게 슬로우보트입니다~ 가격이 싸고, 라오스의 경치를 즐길 수 있기 때문에 많이 이용하죠.

      아마도 메콩강은 언제나 저 색인듯 합니다. 왜 영화에서도 저런색의 강을 볼 수 있잖아요~ 저도 처음에 더러운 물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계속 보니까 원래 저런 색인것 같아요~

      유럽애들이 정말 많았죠~
      아시아인은 저희밖에 없었어요~

  5. BlogIcon 챈들러전 2008.01.15 15:40 신고

    저게 말로만 듣던 메콩강이군요~
    라오스 여행에 대한 정보는 처음 접하는듯 싶네요

  6. BlogIcon 산골 2008.01.15 21:46 신고

    이국적인 모습도 인상적이지만,
    용기내어 외국여행도 하시고
    자원봉사도 하시는 모습이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사실은 부럽습니다. ^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6 05:17 신고

      감사합니다~ ^^
      자원봉사는 정말 저도 뽑혔다는것 자체가 신기했고요~
      여행은 제가 꿈꾸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했다는것 자체가 너무 좋았어요~ ^^ 다만 시간이 짧아 얼른 한국으로 돌아와야했지요 ㅠ_ㅠ

  7. 버들 2008.02.05 21:26 신고

    메콩강 크루즈를 전세내는 방법이 있지요?!! 그럼 소수민족 마을을 있는 그대로 볼 수도 있구요. 물론 금전적으로 조금 초과되긴 하겠지만 언제까지 지켜질지 모르는 소수민족마을 방문이 너무나 큰 선물이었거든요. 그만큼 하루가 달리 변하는 라오스의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도시에 가까워질수록 민둥산이 자주 보이구...언젠가 그 산속을 뚫고 도로도 나겠지요. 여러모로 변화의 태풍을 겪고 있는 라오스라는 생각이네요. 루앙프라방까지 가는 동안 총 일곱군데를 들렸습니다. 외부와의 접촉이 거의 없는 그들에게 필요한건 사탕이나 먹거리가 아니라 헌옷가지와 문구류 약간이었는데 사전 정보없이 급히 가는 바람에 아무것도 주지못하구 받기만 하구 왔네요. 소수민족 마을 방문을 하신다면 헌옷들 꼭 챙겨가세요. 인심도 좋아 원한다면 잠도 자구 가라구 합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음은 꼭 그리 하구 싶습니다. 아쉬움 가득한 라오스였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05 23:20 신고

      와~ 그거 좋네요
      물론 다시 라오스를 갈 수 있을지가 문제지만요~
      라오스를 지나오면서 산위에 있는 작은 마을을 내려보고 싶다라는 충동을 느낀적이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8. BlogIcon 술푼 tiger 2010.03.19 01:39 신고

    아~ 메콩강을 하쿠나마타타님 덕에 구경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9. 2011.05.15 03:22

    비밀댓글입니다

  10. BlogIcon ageratum 2011.05.15 10:50 신고

    맥주를 너무 좋아하는데..
    라오스에 유명한 맥주를 보니 정말 한번 먹어보고 싶어집니다..^^
    그나저나 정말 슬로우보트네요..ㅋㅋ

  11.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1.05.15 13:19 신고

    시크한 강아지네요! ㅋㅋㅋ
    보통 사진 찍으려고 하면 움직이던데~
    엉덩이 아프셨겠어요! 그런데 사진 보니까 더 마르신 거 같아요. ㅠㅠ
    무더운 여름도 다가오는데 잘 드세요~~

  12. BlogIcon 레오 2011.05.15 19:03 신고

    술마시면 쓰러져 자는 스타일이지만 ..뱃놀이에는 맥주죠 카오 ~~~

  13. BlogIcon mark 2011.05.16 11:40 신고

    세상에 여행보다 더 즐거운 것이 있을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