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슬로우보트에 타고 있던 아시아인은 우리를 제외하면 거의 대부분이 현지인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슬로우보트를 타다가 중간에 그 사람들이 내리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라오스는 산이 90%이상 이루고 있는 나라이다. 따라서 평지가 없는 탓에 유일한 교통로인 메콩강을 따라 집으로 간다. 메콩강을 따라 간간히 보이는 조그만 집들을 볼 수 있는데 옹기종기 살고있는 그들은 정말 자연과 어울려 사는 것 같다.


집에 도착한 아저씨는 폴짝 뛰어내린 뒤 산위로 올라갔다. 태국 북부부터 시작되었던 아름다운 하늘은 라오스에서 절정을 이루었다. 빠른듯 느리게 내달리는 슬로우보트 안에서 나를 잡아먹을 듯한 흙색 메콩강과 그에 대비되는 새파란 하늘을 바라봤다. 한국에서도 이렇게 멋진 하늘이 있을까?


아니 분명 한국에서도 멋진 하늘은 어디를가도 볼 수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 한국에 돌아와서도 멋진 하늘을 분명 보긴 했다. 노을진 하늘, 신기한 구름 모양 등 그렇지만 한국에서는 마음놓고 하늘을 바라볼 수 없다. 무언가 자유스러움이 있을때야 하늘을 바라보고 주변을 둘러보는 것인데 한국에 있을 때는 늘 그렇지 못했다. 배낭여행을 하고 있는 그 시점에서는 자유를 무한히 느꼈기 때문에 항상 주변을 둘러 볼 수 있었고, 이렇게 아름다운 하늘을 바라보는 일이 잦았기 때문에 더욱 기억에 남았는지도 모르겠다.


끝이 없어 보이는 메콩강을 하염없이 갔다.


이렇게게 지겨울 때는 PMP를 꺼내서 저장해온 MP3를 들었다. 아마 수십 번은 족히 들었던 것 같다. 여행할 때 특히 장기 여행할 때는 책이나 음악이 없다면 더욱 더 지겨울거다. 음악을 들으며 바라보는 메콩강은 나를 더욱 기분 좋게 만들어줬다.


우리는 이 산을 보자마자 '텔레토비 동산'이라고 불렀다.


해는 뉘엿뉘엿 넘어가고 있었다. 엉덩이는 아파오고 우리의 목적지 박벵은 도무지 보이지가 않았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집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메콩강을 따라 이동했을 때 보아왔던 허술했던 집들이 아닌 이번에는 무언가 확실히 틀려보였다. 커다란 집들이 보이는게 한눈에 봐도 박벵에 도착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도착했다는 흥분감에 사로잡힌 탓인지 사람들은 힘들었던 나무 의자에서 일어나 기지개를 펴며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코♡ 2008.01.14 00:00 신고

    여행할때 책과 음악은 정말 필수품^^ 인것 같아요~^^
    특히 밤에 잠안올때? -.-^ ㅋㅋ

    그나저나 진짜 텔레토비 동산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4 00:03 신고

      ㅋㅋㅋㅋㅋ 그렇죠?
      저희도 저런 산 몇개 지나갈때 어디서 본거지라며 생각하다가 제가 텔레토비 동산같다라고 해서 한바탕 웃었던게 생각나네요 ^^

  2. BlogIcon 라라윈 2008.01.14 00:00 신고

    너무 맑고 깨끗해 보이는 하늘과 자연경관과는 달리 무척 더러워보이는 강물이... 묘한 조화를 이뤄내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4 00:04 신고

      하핫... 그렇죠?
      근데 제가 알기로는 메콩강 색깔이 원래 저렇다는군요~
      메콩강이 엄청 길어서 캄보디아와 베트남도 거쳐내려갑니다~

  3. BlogIcon 스타탄생 2008.01.14 09:05 신고

    뜨아~ 슬로우보트는 크고 자리가 편하군요 ^^;; 누워 있는 분도 계시네.
    대신 좀 지루하셨겠다.ㅎㅎ
    전 스피드 보트로 치앙콩에서 루앙프라방 갔었는데 헬멧까지 쓰고 아주 스릴 있었답니다.
    그대신 너무 비좁아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4 12:39 신고

      크긴 했지만 편하진 않았어요~ ^^
      딱딱한 나무의자로 나중에는 바닥에 누워있는 애들도 있었으니까요~ ㅋㅋㅋ
      전 슬로우보트 말고 다른게 뭐였지해서 패스트보트인가 했는데 스피드보트였군요. 기억이 안 났어요 ^^

  4. 2008.01.14 11:08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도꾸리 2008.01.14 18:38 신고

    드디어 다음 편이 나왔군요~

    저 루트는 개인적으로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방비엥에서 감기 걸려 방콕으로 돌아갔다는~

    루앙프라방 갔다면 치앙콩으로 갈뻔했는데...

    개인적으로 못가봐서 아쉽습니다~~~

  6. BlogIcon 고군 2008.01.14 20:14 신고

    메콩강..라오스..조금은 익숙한 지명이 나와서
    편안하게 읽어볼 수 있었네요^^.
    텔레토비 동산에선 웃음이 살짝 나옵니다 ㅎㅎ.

    쉴틈없이 올라오는 여행기 포스팅에 대한 열정..대단하세요--b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5 05:18 신고

      알바하느라 시간이 없어서 포스팅을 못할줄 알았는데 출근하기전에 할게 없다보니 올리고 있답니다~ ^^
      여행갔다온지 4개월이 지났는데 아직도 다 못 올려서 끝맺음은 해야겠죠?

      텔레토비 동산? 공감하시나요? ^^

  7. BlogIcon 태공망 2008.01.14 20:50 신고

    메콩강.. 정말 가보고 싶답니다..!!
    리오스는 밀림?! 맞죠? 아닌가?!
    사진상으로는 아닌것 같기도..
    아아.. 바본가봐..ㅜ.ㅜ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5 05:18 신고

      밀림이라면 밀림이라고 할 수도 있을정도로 산으로 이루어진 나라입니다~ ^^ 덕분에 육로로 이루어진 길이 없어서 메콩강을 따라 루앙프라방까지 갔던것이지요~

  8. BlogIcon Ezina 2008.01.15 16:49 신고

    아 저강이 말로만 들었던 메콩강이군요.
    메콩강의 진흙색이 하늘의 푸르름을 더 살려주는거 같네요.
    우기라서 색깔이 저런걸까 생각했는데 원래 저렇다니 참 신기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5 16:52 신고

      저도 처음에 메콩강은 왜 이리 더럽지 생각을 했는데 계속 지내다보니 원래 저렇다고 결론을 내리게 되었죠. 그나마 라오스가 메콩강 상류쪽에 속하는데 색이 저런걸 보면~ ^^

  9. BlogIcon Eden 2008.01.16 00:32 신고

    와우..라오스에 도착하셨네요..오는 설날에 가는데 일 때문에 시간을 많이 못내서 방비엥과 루왕프라왕?? 뭐 그 2군데만 돌아볼려고 계획중입니다..근데..응근 걱정..지난번에도 라오스갈려고 태국갔다가 밤문화(?)에 빠져서 라오스 안가고 방콕에만 주구장창 머물렀다는..이번에도 그럴까봐..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16 05:18 신고

      태국의 밤 매력있지만...
      역시 조용하면서도 사람이 좋은 라오스도 매력있는 곳이랍니다~ 루앙프라방이랑 방비엥은 저도 추천합니다!

  10.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1.17 00:15 신고

    이야.... 물색깔이 아주.. 왠지 자연에 두려움이 느껴집니다.
    근데 역시 여행에 관심이 많으셔서 여행가들 링크가 많네요^^

  11. BlogIcon mark 2011.02.17 01:38 신고

    금년 아니면 늦어도 내넌 안으로 라오스 한번 가봐야겠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5.18 00:02 신고

      라오스 한번 가보세요
      분명 좋아하실 겁니다
      비록 요즘에는 서구 여행자가 너무 많아서 좀... 문제이긴 하지만요 ㅠㅠ

    • BlogIcon mark 2011.05.18 17:06 신고

      안전하기는 한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5.18 17:41 신고

      라오스는 위험할 일이 전혀 없습니다
      미얀마야 사람들이 군부가 정권을 잡고 있어서 위험하다고 생각하지만... 라오스는 그런 것도 아니거든요 ^^
      라오스는 안전할 뿐만 아니라 사람들도 순수 그 자체입니다
      다만 어딜가나 시골마을(수도인 비엔티안도 마찬가지)이고, 교통이 무지하게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12. BlogIcon 바람될래 2011.05.17 22:48 신고

    가끔 바람처럼님 뷸에오면
    오래전에 미쳐 읽지못했던 글을 보니
    더 좋을때가 있어요

  13. BlogIcon 안나푸르나 2011.05.18 01:21 신고

    구름이 조각처럼 떠 있네요~ 한국에선 저런 광경본지 오래된 것 같습니다. 오존이니 뭣이니 하면서 말이죠...

  14. BlogIcon Seen 2011.05.18 08:47 신고

    말로만 들었던 라오스를 직접 사진으로 보니, 정말 멋지군요 ^^
    그런데 개인적으로 질문드리고 싶은게 있는데,
    바람처럼님께서는 장기여행다니실 때, 대형배낭 어떤 걸 사용하시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5.18 13:09 신고

      저 당시는 4년 전인데요
      당시 배낭은 40리터짜리 배낭을 사용했고요
      그 이후에는 호주에서 구입한 카트만두라는 아웃도어 제품의 65리터짜리 배낭을 들고 다닙니다
      제가 느끼기로는 40~50리터짜리 배낭이어도 더운나라라면 1~2달은 충분히 지낼 수 있습니다 ^^

  15.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5.18 09:46 신고

    메콩강의 모습을 보니 신기하네요^^ 라오스는 육로길이 없어 강을 따라 이동하는군요.

  16. BlogIcon s2용 2011.05.18 11:26 신고

    맞아요 음악은 필수~!!
    대신 선곡을 잘해야해요ㅎㅎㅎㅎ
    음악은 시간을 저장해주는 매개체가 되기도 하니깐요 ^^
    즐감하고 갑니다~

  17.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1.05.18 18:24 신고

    하늘이 정말 예뻐요~
    저 나무 좋아하는데, 초록이 푸르러서 눈이 즐겁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