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무리 영어가 통하는 나라들이라고 해도 현지 언어를 배우는 것만큼 그 나라 사람들과 친해지는 것은 없다. 간단한 인사정도는 기본정도로 익혀두고 간다면 그 사람들도 너무나 좋아하고, 친절해지기 때문이다.

동남아를 여행하는 동안에도 무려 7개국을 거쳐갔다. 짧은 기간에 너무 많은 나라를 지나왔기 때문에 많은 것을 보지 못해서 너무 아쉽지만, 그때마다 짧은 현지언어를 익혀보려고 노력을 했다. 특히 국경에서는 지나온 나라의 책을 덮어두고, 이제 앞으로 나아갈 나라의 정보와 기본적인 언어를 살펴보며 새로운 나라에 대한 기대감에 휩싸이곤 한다. 그리고 버스 안에서, 기차 안에서 되새김질을 한다.

배낭여행을 하면서 꼭 필요한 3가지 말이 있다. 무조건 3가지는 익혀두고 떠나도록 하자.

1. 인사말
가장 기본적인 인사말은 필수이다. 태국은 "사와디캅", 라오스는 "사바이디", 베트남은 "신 짜오" 등 아직도 기억할 정도로 인사말은 익혀두곤 한다. 사람들과 인사할 때마다 꼭 영어가 아닌 현지말을 썼다. 그러면 사람들도 우리를 보는 눈이 틀려지고 미소로 대답을 해준다. 친해질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상대방도 우리나라 말을 아는 경우 가장 먼저 하는 말이 바로 "안녕하세요" 였다. 간혹 "사랑해요"라고 말을 해서 우리를 당혹케하는 경우도 있었다.

2. 감사합니다
언제나 밥을 먹고 난 후 혹은 도움을 받았을 때 꼭 현지말로 감사합니다를 말했다. 역시 태국어로는 "컵쿤캅", 라오스는 "컵짜이" "컵짜이 라이라이"(매우 감사합니다) 등 짧은 여행의 일정이었지만 감사합니다 정도는 머리속에 기억하고 다녔다. 역시 상대방을 기분 좋게 만드는 언어이다.

3. 가장 중요한 말
그리고 마지막으로 배낭여행자에게 가장 중요한 말은 바로 "깎아주세요" 이다. 언제나 인사말 다음으로 익히는 말이 바로 "깎아주세요" 였다. 간혹 비싸다라는 말도 익히긴 했지만 지금은 다 까먹었다. 항상 흥정을 하던 버릇이 있어서 인사말과 더불어 가장 많이 사용했던 것 같다. 

태국 "롯 다이 마이캅"
라오스 "커롯 다이버"
베트남 "쟘 자디"


물건을 살 때 흥정이 안 통한다 싶으면 곧바로 현지어를 사용했는데, 물건을 파시는 분들도 순간 당환하는 눈치였다. 웃으면서 안된다고 하지만 결국 온갖 애교부리고 사정을 하며 물건을 깎는다. 현지어를 통해 물건을 깎는다면 벌써 반은 먹고 들어간 셈이다.

이런 말을 익히는데 열을 올렸다. 하지만 문제는 베트남이었다. 베트남에서는 "쟘 자디"라고 읽으면 절대 못알아 듣는다. 수십 번을 말해도 못 알아들길래 종이에 적힌 글을 보여주니 그제서야 알아들었다는 말을 하며 발음을 교정해준다. 사실 아직도 잘 모르겠다. 베트남은 성조가 있기 때문에 읽을 때 이상하면 전혀 못 알아듣는 것이었다. 결국 베트남에서는 "깎아주세요"가 현지어로 안 통해서 무척이나 애를 먹었다. 여행하면서 "깎아주세요"는 매우 중요하다. 꼭 익혀야한다.

하지만 흥정을 하면서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서로 기분 상하지 않아야 된다는 점이다. 어쨌든 여행을 하며 영어만 사용하지 말고 현지 언어를 익히고 사람들과 대화를 시도해봐라. 그러면 여행이 훨씬 즐거워질 것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챈들러전 2008.01.21 01:10 신고

    오호~ 여기서 외국어를 배워가는군요~
    나중에 동남아 여행가면 꽤 유용하게 쓰일거 같습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21 04:19 신고

      너무 단기간에 많은 나라를 돌아다녀서 다 까먹었습니다~ ㅠ_ㅠ 확실히 현지언어를 익혀두면 쉽게 친해지고 재밌더라구요~ ^^

  2. BlogIcon 도꾸리 2008.01.21 18:39 신고

    오~
    태국,라오스,베트남 여행에서 꼭 필요한 말은 다 아시는듯`
    머 대화가 꼭 길어야만 하나요~
    이렇게 단어로 이야기하는 대화도 재밌다는.

    부럽습니다~
    제가 간다면 아마 이런 준비도 안할듯~
    아~~ 이놈의 귀차니즘~~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22 05:22 신고

      제가 준비를 해서 갔을리가 있겠습니까~ ㅋㅋㅋ
      책에 보면 뒷면에 짧막하게 나온 것중 아주 간단한 인사말과 감사합니다 그리고 깎아주세요만 익혔을뿐이죠!!
      라오스와 태국이 약간 비슷해서 나중에는 헷갈렸어요~

  3. BlogIcon 산골 2008.01.21 23:27 신고

    나우테스님~ 이 포스팅 북마크 했습니다~ ^ ^
    특히 깎아주세요가 인상적이네요.
    근데 동남아는 가능할것인데 모든게 체계적인것으로
    보이는 유럽에서는 깎아주세요가 혹시 안통할것도 같고요.
    다른 지역도 통할까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22 05:23 신고

      아마 정찰제를 실시하는 곳은 힘들겠지만 유럽도 시장이 있다면 가능하지 않을까요? 유럽을 가보지 않아서 모르겠네요 ^^; 길거리 노점상의 경우는 무조건 흥정이 저희들의 원칙이었답니다 ㅋㅋㅋ

  4. BlogIcon 에코♡ 2008.01.22 01:27 신고

    잘 익혀둬야 겠군요^^
    히히~
    태국은 주로 ~캅"으로 끝나는군요 ㅋㅋ
    우리나라의 ~요"같은건가?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22 05:24 신고

      캅은 남자들만 씁니다~ 카로 끝나면 여자가 말하는것이지요~ ^^ 에코님은 여성이시니 인사말은 사와디카~, 감사합니다는 컵쿤카라고 하시면됩니다! ^^

  5. BlogIcon 고군 2008.01.22 13:06 신고

    인사말..감사의말..은 여행지에 대한 예의와 준비가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깎아주세요 ㅋㅋㅋ
    요건 별책부록같은 느낌으로 꼭 챙겨가야겠는걸요? ㅎㅎ

  6. BlogIcon 태공망 2008.01.22 15:56 신고

    하하.. 정말 중요한 세가지 말이네요..
    특히 깍아주세요가 눈에 확! 들어와요..ㅋㅋㅋ

  7. BlogIcon 에스 비 2008.01.22 22:49 신고

    깍아주세요 한국말로 해도 알아들을거 같은데 ㅡ,.ㅡ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23 07:09 신고

      아마 그럴지도 모르죠~ ^^
      다만 보통은 영어를 사용하지만 친숙하게 다가서기 위해서 현지언어 3개정도 익히고 접근한다면 더 즐거운 여행이 될거라 믿습니다~ ^^

  8. BlogIcon 긍정의 힘 2008.01.23 15:33 신고

    아~~ㅋㅋ
    저두 올해는 꼭 해외여행을 가보고 싶습니다.
    SkyNautes님 덕분에 좋은정보 알고 갑니다.
    감사해용~*^_^*

  9. BlogIcon 우주인 2008.02.08 01:37 신고

    맞아요 *^^* 해외여행에서 중요한 말은 이정도면 되는것 같아요!!
    잘읽고 가요~^^

  10. BlogIcon 안나푸르나 2011.05.21 23:57 신고

    잘 배워 갑니다. 그외 여행에 꼭 필요한 말이 있으면 또 알려주세요...ㅅㅅ
    참, 그리고 혹시 19일 세이라디오 듣지 않으셨나요? 저도 낮에 운전중 들었는데 하쿠나마타타 아이디 쓰는 사람이 있어서... ;;;; '하쿠나마타타' 닉네임을 쓰는 사람이 흔치 안찮아요..ㅅㅅ;;;

  11. BlogIcon PinkWink 2011.05.25 08:07 신고

    ㅎㅎ.. 몹시 인정합니다.
    인사와 감사의 표시와.. 그리고.. 깍아달라.. ㅋㅋ^^

  12. michelle 2013.02.02 12:01 신고

    ^^잘보고갑니다~ 저도 동남아 한달가요~ 생각해보니 님 책읽었었던거같네요~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