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방비엥에 도착하자마자 몸이 나른해지긴 했지만 얼른 나가서 튜브투어를 하고 싶었다. 튜브투어는 강을 따라 튜브를 타고 내려오는 것인데 하루에 4달러였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늦은 시각에 도착한 탓에 내일 다시 오라는 대답을 듣기만 했다.

길거리에 돌아다니다가 아무 식당에 들어가 과일쉐이크를 먹었다. 그러나 5000킵(약 500원)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루앙프라방의 3000킵짜리 환상적인 과일쉐이크를 먹은 탓인지 별로였다.

'이제 뭐하지' 그렇게 골똘히 생각만 하고 있을 때 우리 옆 방이었던 커플이 지나가면서 방금 전에 카약투어를 했다면서 같이 하자고 했다. 바로 옆에는 한국인이 경영하시는 '폰트레블'이라는 여행사가 있었는데 한국인은 보이지 않았지만 직원들이 한국어를 약간씩 할 정도로 매우 친숙해 보였다. 이곳에서 카약투어를 신청하면 10달러였는데 또 여기서 우리들의 거지근성이 튀어나와 흥정을 시작했다.

결국 집요한 흥정끝에 9달러를 하긴 했는데 접수를 받는 아저씨는 자기 돈에서 1달러를 채워넣어야 한다고 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이런 흥정이 아니었기 때문에 다시 10달러 주겠다고 했지만 웃으면서 정말로 괜찮다고 9달러로 계산해 줬다.

거리를 지나다니다가 샴푸와 치약을 사고, 건너편에 보니 꼬치를 파는 아줌마가 보였다. 재빨리 맥주 한 병씩 사다가 꼬치를 집어먹었는데 이거 보통 질긴게 아니었다. 그래도 그때는 맛있다고 먹었다. 비가 무지하게 내리기 시작하더니 또 이내 그친다. 동남아의 날씨 중 유독 변덕이 심했던 곳은 라오스였는데 그 중에서도 방비엥이 가장 심했다. 꼬치를 먹고난 후 저녁을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식당을 찾아다녔다. 그중에서 우리의 눈에 띄였던 곳이 있었으니 바로 이러한 문구 때문이었다.

영화 상영
라오라오 무제한


사실 방비엥에서 영화나 드라마 틀어놓는 곳은 꽤 많았는데 술을 좋아했던 상민이형은 라오라오가 공짜라는 말에 바로 저기로 가보자고 했다. 그리고 들어가자마자 라오라오는 정말 공짜냐고 물어보니 맥주를 시키면 무제한으로 준다고 했다. 결국 라오스에 있는 동안 가장 호화스러운 저녁을 먹었는데 언제 먹어보겠냐며 스테이크까지 시키고, 맥주와 라오라오를 마셨다.


30000 킵이었나 25000킵이었나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대략적으로 계산해보면 2500원에서 3000원정도 했던 스테이크와 우리가 먹었던 라오맥주, 그리고 라오라오를 주문했다. 보통 라오스에서 가장 싼 것은 5000킵정도에 한끼를 해결했고, 보통은 10000킵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상대적으로 무척이나 비싼 저녁이었다.


내가 먹었던 파인애플 & 치킨은 18000킵이었다. 우리는 방비엥에 온 기념으로 라오라오를 한잔씩 했는데 이거 너무 썼다. 왜 무제한인지 이제야 알 것 같았다.


이 음식점의 분위기는 꽤 괜찮았다. 우리나라처럼 앉아서 식사를 하던 곳이었는데 대신 편하게 반쯤 기대 누울 수 있는 자리가 있었고, 벽면에 있는 TV로 영화감상도 할 수 있는 곳이었다. 태국에서도 이런 곳은 가끔씩 볼 수 있었는데 온통 서양인들이 다 차지하고 있었고, 비싼 곳이 많아서 딱히 즐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런데 여기에서 누워 TV를 보고 있으니 굉장히 편안했다.


술을 먹었더니 졸리기만 했다. 이참에 여기서 자고 갈까? 근데 정말로 스르르 눈이 감겨 한동안 잠이 들어버렸다. 내가 눈을 떴을 때는 밖에 엄청나게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었는데 우리는 비를 맞으면서 게스트하우스로 돌아가야 했다.



View Larger Map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적향 2008.02.08 17:37 신고

    맛있겠어요 ㅎ

  2. BlogIcon 산골 2008.02.08 22:25 신고

    저도 나중에 꼭 갈꺼에요~
    (여자친구 만들어서요 ^ ^)

  3. BlogIcon 스타탄생 2008.02.09 01:20 신고

    폰트래블은 라오스남자분과 한국인 여자분이 결혼하셔서 같이 운영하셨던 곳이예요.
    지금 두분은 비엔티엔으로 옮기셨고, 방비엥은 직접 운영하시는 것은 아니라고 들었어요.
    저도 방비엥에서 폰트래블을 이용했었어요.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고 많이들 이용하는 곳인데다 스텝들이 정말 친절해요. 9불에 싸게 카약예약 하셨네요 ^^;;
    라오라오 정말 쏘주맛 생각나죠??ㅎㅎ
    그냥 집에서 만드는 곡주라 도수나 향이 다 제각기예요.
    비어라오와 더불어 정말 생각많이 나는 술이네요...
    어디서나 프렌즈와 심슨 지겹게 보게 되죠??
    방비엥... 정말 여유로운 풍경과 아름다움과 자유스러움에 너무도 그리워지는 곳중에 한곳이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0 00:31 신고

      그렇군요. 전 남자분이 한국분이실줄 알았는데...
      저도 비엔티엔에 있다는 얘기는 스텝에게 듣기는 했어요. 폰트레블 스텝들 참 착하고 재밌었던것 같아요~ 모든 한국인이 운영하는 여행사가 착하지만은 않았던 것처럼 이 곳은 한국인이 없었어도 괜찮았던 곳 같아요.
      저도 프렌즈 보긴 했는데 워낙 말이 빨라서 ... ㅋㅋㅋ
      내용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BlogIcon 이그림 2008.02.09 15:41 신고

    상민이형 때문에 맨날 술드시공..
    암튼 즐거운 여행입니다..^^

  5. BlogIcon 우주인 2008.02.09 20:47 신고

    무제한이라고 해서 맘껏 마실 수 있는 술은 아닌가봐요^^
    잘보고 가요~^^

  6. BlogIcon 멜로요우 2008.02.10 01:36 신고

    라오스의 화폐단위는 킵이었군요;; ㅋㅋ
    나름 좋은 전략 같네요 ㅋㅋ
    무제한이라 광고하지만 실제론 현실적으로 불가능한;;ㅋㅋ
    ..
    .
    .
    어딜가나 상술은 역시나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0 03:38 신고

      단위는 kip으로 킵 혹은 낍으로 불렀답니다. 발음상으로는 낍에 가깝고요. 라오라오 참 독한 술이었는데 그래도 말레이시아랑 태국 같이 여행했던 엘레나가 가지고 온 러시아 술이 더 독했어요~

      뭐 그래도 저곳 사람들은 라오라오를 즐겨 마시고, 가게 주인도 꽤 친절했답니다~ ^^; 기분 좋게 넘어갈 수 있는 상술이었죠. 게다가 실제로도 공짜였으니 그냥 맛보기로 먹어본거죠~ ^^

  7. BlogIcon 도꾸리 2008.02.10 14:42 신고

    방비엥에서 카약킹하다 죽는 줄 알았다는...
    어찌나 물살이 세던지...
    현지 인스트럭터는 아주 그 물위에서 날던데...
    신기신기~

    근데 라오 공짜술 증말 좋네요~
    오~ 술 먹었음 함 가는건데.. 아쉽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1 04:35 신고

      저도 물에 두번이나 빠졌어요 ㅠ_ㅠ
      흐미 물살도 물살이지만 주변에 돌도 많고 나무도 많아서 아주 제대로 체험했지요~ ㅋㅋㅋㅋㅋ
      방비엥에서 저 음식점은 안 가보셨나보네요~ ^^
      저희들로는 처음으로 사치스러운 저녁이였죠

  8. BlogIcon 에코♡ 2008.02.11 01:17 신고

    공짜인데 무지 쓰군요~ㅋㅋ

    스테이크 위에 긴빵은 그저 마늘빵인가요?
    전 왜 그게 더 눈에 들어오는지;;ㅠ

  9. 밀감돌이 2008.02.11 21:41 신고

    다이어트하니라고 저녁을 안 먹었는데 ㅠㅠ
    급 고파오네요

  10. 윤진 2008.02.12 00:39 신고

    맛있어보이는데요!
    아, 배가 고파지는 것이..ㅋㅋㅋㅋ

  11. 박양 2008.02.21 11:04 신고

    와 정말 싸고 맛있어 보이는군요 :D
    거기에선 비싼 가격이긴 하지만요;
    정말 군침도네요~
    어제도 님의 라오스 글 봤었는데
    님 글 보다보니 저도 나중에 라오스 여행 꼭 해보고 싶네요 :)
    글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라오스 폰트래블 2008.05.23 23:09 신고

    안녕하세요 라오스 폰트래블 입니다.
    늦었지만 저희 방비엥 투어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라오스 현지에 있는 여행사다 보니 한국에는 아직 잘 알려져 있지는 않습니다.

    인터넷 파도를 타고 여기까지 들르게 되었네요.
    좋은 글 잘 읽어 보았구요, 다음 또 라오스에서 만나뵙길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www.laokim.com 저희 사이트구요,
    라오스에 관한한 최대 컨텐츠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차후 다시 여행하실때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13. BlogIcon 反지루 2011.06.18 22:31 신고

    편안한 분위기의 술집이라 너무 좋으셨을 거 같아요. 집에서 티비보는 기분이었을 거 같기도 하구요.

  14. BlogIcon meryamun 2011.06.19 10:47 신고

    라오스도 아주 싼것은 아니네요..
    우리에게는 캄보디아보다도 더 낯선 곳인데...
    전 언제 이곳에 발을 딛을 수가 있을지..ㅎㅎ

  15. BlogIcon 모피우스 2011.06.19 19:28 신고

    배낭여행자에게 오아시스 같은 곳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s2용 2011.06.19 20:51 신고

    음~ 정말 근사했겠습니다 ^^
    즐감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