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른 아침은 아니었지만 앞으로 어떻게 돌아다닐지 계획을 세우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 주인 아줌마가 앙코르왓을 보려면 우리 게스트하우스의 뚝뚝을 이용하라고 간곡하게 부탁을 하기는 했지만 정중하게 거절했다. 처음 씨엠립에 오자마자 아무런 정보없이 뚝뚝을 타기도 그랬고 무엇보다도 우선 돌아다녀 보면서 이곳에 대해 적응을 하고 싶었다.

우리는 전날 시엠립에 도착하였다. 늦은 밤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여행사의 횡포에 끌려다니지 않겠다고 배짱을 부렸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던 밤 11시에 씨엠립에 도착했음에도 우리는 무작정 숙소를 찾아나선 것이었다. 캄보디아의 밤은 너무 으슥했는데도 말이다.

그렇게 늦은 밤에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하니 문이 굳게 닫혀있었고, 우리가 두드리자 주인 아저씨가 나왔다. 하긴 우리가 찾아간 시간은 늦긴 늦었던 시각이었다. 깎아달라고 했지만 단호한 아저씨였는데 사실 그렇게 비싼 방도 아니었고, 꽤 괜찮은 방이라서 그냥 4달러에 체크인했다.


아침부터 내린 비로 인해서 거리는 온통 흙탕물이었다. 캄보디아에 오기 전부터 들은 수많은 이야기 중 하나가 매우 덥다는 것이었다. 정말 앙코르왓을 보다가 쓰러질 정도로 더우면 어쩌나 생각도 했지만 우리가 캄보디아에 있는 동안에는 하나도 덥지 않았다. 왜냐하면 거의 매일 비가 왔기 때문이었다. 덕분에 더위를 피할 수 있어서 좋기는 했지만 캄보디아를 돌아다니는 동안 비를 피할 수는 없었다.


또 다시 새로운 나라로 건너왔기 때문에 아직은 익숙치 않은 풍경들이 눈에 들어왔다. 그래도 이전에는 비가 와도 이런 진흙길 위로 걸은 적은 별로 없었는데 여기서는 온통 흙탕물과 진흙 투성이였다.

캄보디아에 있는 동안에는 거의 매일 비를 맞으며 돌아다녔다. 적어도 더럽고 치사한 녀석들과 거래하는 것보다 비맞으며 돌아다니는게 낫다는 생각에 걸어다니고 자전거타고 다니기만 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그림 2008.04.20 09:08 신고

    저렇게 추적추적 비가 내리면 구경을 제대로 못하잖아요..
    그래도 추억이죠

  2. BlogIcon 뽀뽀 :) 2008.04.21 00:24 신고

    마지막 사진 너무 귀여운걸용 ^ㅡ^
    글구..저는 비오는날 우비 입구 다니는거 무지 좋아하는뎅~
    비오는 바다에서 우비 입구~ 파도를 피해 옆으로 걷다보면 완젼 좋더라구용 ~
    바람처럼~님두 함 해보세용~ 쥑입니당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4.21 13:34 신고

      전 비오는 날이 좋았던 적은 오직 군대에 있을때? ㅋ
      비오는 날은 작업도 안 나갔으니까요
      한국에서는 비오는날은 별로 안 좋아해요~

  3. BlogIcon 우주인 2008.04.21 12:01 신고

    덥지 않아서 좋긴 하지만 길이 많이 불편 했을것 같아요...
    맑으면 맑은대로 더워서 힘들었을지도 ...^^
    잘보고 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4.21 13:34 신고

      그쵸~
      아마 동남아에서 캄보디아만큼 더운 나라도 없다고 했는데
      저희는 그래도 운이 좋았는지 덥지 않게 돌아다녔답니다

  4. BlogIcon 이리나 2008.04.24 15:52 신고

    고생은 되시겠지만 전 저 우비 입고 돌아다니는 게 왜 이렇게 부러울까요 ;;(죄송합니다, 놀리려던가 그런건 아니에요 ;;)

  5. 달빛구름 2008.04.24 22:59 신고

    저도 저렇게 우비입고 돌아다니시는거 부럽사와요ㅠㅠㅋㅋ

  6. BlogIcon 나처럼 2011.08.18 09:23 신고

    동남아 여행 93만원 첫글같은데...어떻게 동남아여행을 가게된거지..도입부설명이없어 궁금합니다'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31 17:56 신고

      제가 예전글을 재발행하고 있어서 헷갈리실거 같습니다.
      중간쯤에 프롤로그부터 보시면 됩니다.
      빠른 시일 내로 모든 글을 원상태로 돌려놓겠습니다. ^^
      죄송합니다.

  7. BlogIcon s2용 2011.08.31 19:58 신고

    저는 딴거보다 파란색 판초우의가 더 눈에 들어와요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31 21:13 신고

      하하하. 판쵸우의라고 하면 역시 군대를 다녀오셨군요.
      저거 태국에서 샀던 우비인데 나중에는 불편해서 그냥 비맞고 다녔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