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인업소이고 우리나라 배낭여행자가 많이 가는 곳이기 때문에 까발릴 생각은 없었지만 역시 캄보디아에서 겪은 안 좋은 추억중 하나이기에 이야기를 펼쳐 놓을 수 밖에 없다. 우리는 캄보디아에 도착해서 앙코르왓이 어떻게 생긴지도 모르고 어떻게 그곳에 갈 수 있는지조차 몰라 우선 가까운 곳에 있었던 한인 게스트하우스 '글로벌 게스트하우스'를 무작정 찾아갔다.


한인게스트하우스였기 때문에 그곳에 가면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던 것이다. 비를 맞으며 찾아간 게스트하우스는 식당을 겸업하고 있었는데 마침 그곳에 앉아 사장님처럼 보였던 아저씨와 대화도 할 수 있었다. 물 한잔 주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도 했다. 요즘은 개념없는 여행객들이 많아서 속상하다는 이야기에 우리도 맞장구 쳤다. 

그랬다. 처음에는 그저 그분의 말씀이 다 옳다고 생각했다. 글로벌 게스트하우스를 처음 만들기는 했지만 지금은 운영을 하지 않는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지금에서야 돌이켜보면 발음이 꼬인 말투로 보아 아침부터 약주 몇 잔 하신듯 했다.

우리는 앙코르왓을 가기 위해 여러 방법을 찾고 있다고 하니 여기서 밴을 이용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밴은 하루에 35달러라고 했는데 사람이 많으면 이익이라고는 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좀 비싸다고 느껴지는 가격이었다. 그때가 11시 정도였는데 혹시 오후만 돌아보는 것도 가능하냐고 물어보니 그렇게 하면 반 값에도 가능하다고 얘기했다. 우리는 앙코르왓을 처음 둘러보는 것이고, 비도 오고 있으니 밴을 빌려서 이동하면 편할거라는 생각에 이용하기로 결정했다. 게다가 사람도 많아서 큰돈이 아니었던 것도 컸다.  


여기에서 밥을 먹었다. 우리에게 인심쓰시는 분을 보니 안심이 되기도 해서 약간 가격이 비싸 보여도 밥을 먹었던 것이다. 우리가 밥을 먹고 있는 동안 그 아저씨는 전화로 예약을 해주겠다고 했는데 우리가 아무리 크메르어를 모른다고 하더라도 정말 단어 몇 개만  나열하는 그런 수준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 밥을 다 먹고 나서도 밴이 오지 않았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그 아저씨는 어디론가 사라졌는데 우리는 밴을 예약했다고 여자 매니저에게 얘기를 하니 어디론가 전화를 하며 밴을 예약했다. 그제서야 밴을 부른 것이었는데 뭔가 이상하다 싶었다. 아까 그 아저씨 술을 마신 것  같은 말투도 그랬고, 허풍이 굉장히 심했던 모습까지 이상한 점이 한두 군데가 아니라는 기억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어쨌든 우리는 밴을 빌려 반나절 동안 앙코르톰과 그 주변을 둘러보고, 저녁이 될 때쯤 다시 글로벌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왔다. 돌아오는 길에 운전사 아저씨는 내일도 밴을 타고 둘러볼거냐고 하길래 나는 아직은 생각 없다고 했다. 밴을 빌리기는 했지만 밴을 타고 이동한 것은 별로 없었고, 여유롭게 돌아보지 못한 것 같아서 반값이었지만 그 17.5달러마저도 너무 아깝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돌아와서 17.5달러를 주려고 하니 운전사는 받지 않으면서 20달러라고 했다. 뭐라고? 캄보디아에서의 첫날부터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았는데 또 어이가 없어졌다. 우선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반나절이 17.5달러는 맞는데 3일내내 밴을 이용했을 때만 17.5달러이고, 너희는 딱 하루만 이용했으니 20달러를 내라는 것이었다.

정말 어이가 없어 웃기만 했다. 만약 그런 사실을 알았다면 우리가 밴을 빌렸을까. 또 열받기 시작했다. 급기야 매니저에게 항의를 했는데 매니저는 자신이 이런 사실을 미리 얘기했다고 하는 것이었다. 정말 되지도 않는 영어로 욕이 튀어나올 리가 없었다. 화를 내야할 사람은 우리인데 매니저는 짜증스러운 말투로 "20달러 내놔~ 니네들이 그렇게 밴을 빌렸잖아!" 라고 말을 했다. 정말 캄보디아에 온 이후로 계속 싸우고 있었다.

너무 화가나서 한국말이 튀어나왔다. 그랬더니 매니저는 난 한국말 모른다며 무시하는 기색을 보였다. 그래도 거기까지는 그래도 참을 수 있었다. 그런데 매니저가 했던 다음 말이 나를 더욱 화나게 만들었다.

"너희한테 1~2달러는 아무것도 아니잖아. 그냥 주고 끝내자고!"

고작해야 1~2달러인 작은 돈을 가지고 왜 이러냐는 식이었는데 정말 어처구니 없었다. 실제로 우리에게 1~2달러는 큰 돈이었고, 만약 별거였다고 하더라도 아무렇지도 않게 그런 말을 한다는게 너무 싫었다. 나는 너희들에게 줄 1달러는 없다고 화를 냈다.

결국 글로벌 게스트하우스 사장님과 통화도 가능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그냥 18달러주고 끝내라는 식이었다. 한인 게스트하우스였지만 사장님을 볼 수도 없었으며, 우리가 매니저와 밴 운전사와 싸우는 입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대변해주기는 커녕 어쩔수 없다는 이야기 뿐이었다. 글로벌 게스트하우스의 악명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그렇게 30분동안 싸우고 나서 화가 난 상태로 돌아가는데 하얀색 밴이 뒤에서 경적을 울리며 달려왔다. 마치 비키지않으면 당장 받아버리겠다는 식으로 말이다. 정말 욕이 저절로 튀어나왔다. 동남아를 여행하면서 한인업소가 굉장히 많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고, 한국인이 여행하면서 쉽게 믿고 가는 곳이 바로 한인업소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물론 대부분의 한인업소가 친절하고 믿음직스럽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너무 한인업소를 믿고 의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

그나저나 오전에 봤던 그 아저씨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rti 2008.04.24 01:36 신고

    웅...담주 앙코르와트 여행 예정인데 참고하겠습니다...
    Thank you......

  2. BlogIcon jyudo123 2008.04.24 18:47 신고

    역시 동남아는 나라들이 후져서 그런가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4.24 21:41 신고

      동남아를 아직 안 가보셨다면 후지다는 이야기는 삼가해주세요
      물론 캄보디아에서 안 좋은 사건이 많았지만...
      그렇다고 동남아라서 후지다라는 생각은 안 하고 있습니다

    • ㅇㅇ 2017.07.19 18:46 신고

      어느여행지나 좋은일도 있고 나쁜일도 있는거지 동남아라 후져서 이런일이 생긴건 아닌데요

  3. 달빛구름 2008.04.24 22:59 신고

    ㅠ 저도 한인업소가 오히려 바가지를 많이 씌운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용

  4. BlogIcon 고군 2008.04.24 23:54 신고

    정말 짜증이 확 밀려오시겠는데요..

    게스트하우스 사장이 직접와서..아..그런일이 있었냐며..
    죄송하다고 직접 사과하는 멋진 행동을 보였으면
    일이 그나마 깔끔하게 잘 되었을텐데.무척 아쉽습니다.
    오히려 같은 한국인이라는게 부끄럽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4.25 19:38 신고

      네~ 그렇죠
      사장님이 직접 오셨거나 좀 더 원만하게 해결을 했다면..
      우리도 그렇게 기분이 나쁘진 않았을거예요
      게다가 돌아가는 길에 밴이 돌진하는 것을 보고 아주 미치고 폴짝 뛸 지경이었으니까요~

  5. BlogIcon 김치군 2008.04.24 23:54 신고

    ㅡ.ㅡ 전 절대 여행하면서 한인업소는 안갑니다..

    식당정도만 가죠..;

  6. BlogIcon 뽀뽀 :) 2008.04.25 09:08 신고

    많은 사건들이 있었군요.. -_-;; 나쁜 사람들 같으니라궁!!

  7. BlogIcon 즈라더 2011.08.31 20:23 신고

    왠지 저는 캄보디아어 모른다고 배째라고 멍하니 보고 있든지..
    차 지나가려는데 앞을 가로막고 안 비켜준다든지..-.-;;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31 21:10 신고

      상황은 그리 쉽지 않았습니다.
      달리는 차는 정말 저희를 칠 기세였거든요.
      아무튼 당시 너무 열받아서 무지하게 싸웠죠. ㅋㅋ

  8. 팬이야 2011.08.31 20:58 신고

    같은한국인한텐사기치지맙시다정이없네요요즘세상

  9. BlogIcon s2용 2011.09.01 11:21 신고

    왠지 씁쓸하네요....-_-;;;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1 13:40 신고

      모든 한인업소가 그렇지는 않지만...
      배낭여행자들은 좀 꺼리는 편이죠.
      비싸기도 하고, 불친절한 경우도 많거든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캄보디아나 호주는 한인업소를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10. BlogIcon 무념이 2011.09.01 11:27 신고

    저도 캄보디아 여행때 이용했던 Global GH였는데 그런일이 있었군요...

    에구~ 씁쓸하네요~

  11. zvzv 2011.09.01 13:40 신고

    그냥 동남아풍 바가지인 거 같아요.. 현지인 사장도 그렇게 도망가더라구요..
    미리 약속한 금액으로 식사를 마치고 계산하려는데, 사장은 없고 직원은 비싼 금액을 내라며, 사장하고 연락안된다고 하고,
    순간 당했구나 했는데, 돈 안 내고 사장하고 통화 고집하니까 전화연결해주고 결국 사장이 약속을 지켰죠..
    그런데 한인업소는 한국관광객 눈치를 많이 보더라구요..
    작은 섬이라 그런지 한국인이 외면하면 끝이라는 자각은 있는 것 같았어요..
    한인업소라고 무조건 믿지 말라는 말은 한인업소라서 나쁘다는 말이 아니라, 여행자가 외지에서 자기편을 만들어 의지하려는 마음을 경계시키는 조언이라고 생각됩니다..
    한인업소도 영업을 하고 우리는 고객일 뿐인데,
    같은 한국사람이니 잘해주겠지, 나도 잘해줘야겠다는 식으로 막연한 짝사랑이 과한 것이지, 상대방이 그저 고객으로만 대했다고 나쁘다고 할 수는 없으니까요..
    저 바가지 수법 기억하시고 조심하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1 13:43 신고

      비슷하게 당하셨나봐요.
      한국 사람을 믿지 말아야 한다는 말이 이런 사건에서 비롯되기도 하지요.
      물론 저는 한입업소 중에서 기억에 남을 정도로 좋았던 곳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배낭여행자는 항상 조심을 해야죠.

  12. sk 2011.09.01 13:50 신고

    근데 그런것도 있는거 같아여.
    외국인 업소에선 기대도 안하고 아무소리 안하다가
    한인업소에선 뭐 좀 도와주겠지 하는 기대...
    그런 심리가 실망이 더 큰거 같아여
    외국 업체도 솔직히 다 친절하거나 바가지 씌우지 않거나 그런거 아니거든여 ㅋ
    전 되도록 한국인분이 하는곳 이용하려해여
    장사하는분들이 이익내려고 일하는건
    당연한건데 그걸 같은 한국인끼리는 그럴수 있냐는 식의 반응참 많아서 좀 그래여.ㅋ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2 09:00 신고

      분명 그럴수도 있습니다. ^^
      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용해 먹는 자세는 비난당해도 마땅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전 한인업소는 많이 이용하지 않습니다.
      물론 외국 업체라고 친절한 것을 기대하는 것도 아니지만요.

  13. sk 2011.09.01 13:57 신고

    그리고 동남아 약간 그렇잖아여
    특급 호텔에서도 직원들이 사기쳐 먹으려고
    디파짓 안돌려주려고 속이는거.
    그리고 제대로 가격 말 안해주고, 나중에서야 이것저것 추가 되는거.
    이제 그려려니 해여
    그게 꼭 사장이 사기치는건 아니거든여.
    근데 한인사장들도 안된게
    한국 손님들도 워낙 많이따지고
    이러쿵 저러쿵 너무 말이 많으니깐
    현지인 상대로 장사하고 싶어하시더라구여.
    현지인은 그냥 다 천사에, 한인은 도둑
    참 잘못된 생각 갖고 있는 사람도 많아여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2 09:04 신고

      여행을 하면서 여러 사건이 많은데요.
      손님도 문제이고 저렇게 이용하려는 업체들도 문제죠.
      여행자 자신이 조심하고, 꼼꼼하게 따지는 자세도 중요하고요.

  14. BlogIcon 보기다 2011.09.01 17:22 신고

    답답한 상황이네요.
    이건 뭐 눈 뜨고 코 베인 상황이라...
    역시 여행은 자전거로...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