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캄보디아의 상황은 훨씬 심각했다. 눈으로 보고 느낀 바로는 눈에 보이는 화려한 앙코르 유적 뒤에는 가난한 아이들의 모습이 보였다. 이들의 가난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계속되는 침략과 내전을 통해 이미 나라로서 구실을 하기 힘들었던 캄보디아는 아직도 가난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이는 앙코르 유적에 들어서자마자 쉽게 알 수 있었다.


우연찮게 걸어다니다가 만난 아이들은 신발도 신지 않은 상태였다. 3명이 모여 앉아 소꿉놀이처럼 놀고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우리를 보고 정말 순수하게 반응을 했다. 캄보디아에서 아니 적어도 앙코르 유적지에서 이런 아이들을 만나기는 쉽지 않았다. 그만큼 유적지 안에는 많은 외국인들이 지나다녀서인지 아이들에게 있어 외국인은 그저 돈이 많은 사람으로 밖에 보질 않았다.


자신들의 과자를 비축해 놓은 것인지 모르겠는데 실제로 먹을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느낀 캄보디아는 그저 돈이면 다 되는 줄 아는 나라였다. 처음 캄보디아를 입국했을 때 경찰과 비자 문제로 마찰이 있었고, 여행사와도 말다툼, 게스트하우스의 매니저 등 정말 안 좋게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들이었다. 이러한 이유는 캄보디아의 부패한 정치적인 이유도 있겠고, 갑작스럽게 몰려든 외국 관광객들로 인해 나라가 갑작스럽게 변화한 것도 어느정도 작용했는지도 모른다.  

참 씁쓸했다. 어린 아이까지 그저 돈, 돈, 돈...

라오스가 좋았던 이유는 그들의 순수한 마음이었다. 라오스라는 나라는 내 예상과는 정반대의 느낌이었던 것이었는데 그들은 아무리 가난해도 내 눈에는 가난함을 엿볼 수 없었다. 마음만큼은 어느 누구보다도 풍족해 보였던 것이다. 반대로 오로지 앙코르왓 하나만 알고 갔던 캄보디아는 내 예상을 벗어나 우리를 보면 사람들은 항상 '1달러'를 요구했다.  


아마 내가 캄보디아의 최대 관광지인 씨엠립에 와 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여기서 만난 아이들처럼 캄보디아 아이들이 순수함을 잃지 않기를 속으로 기도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우주인 2008.05.17 00:43 신고

    나라의 상황은 좋지 않아도..아이들의 얼굴은 맑고 맑네요~
    앙코르와트는 유명한 관광지다 보니 사람들이 많이 시달려서 그렇게 되지 않았을까
    조심스레 생각해 봅니다 ^^ 하하
    잘보고 가요~

  2. BlogIcon 에코♡ 2008.05.17 17:55 신고

    과자를 지키려고 집을 지어놓은건가요?ㅋㅋㅋ

  3. BlogIcon 호박 2008.05.18 03:55 신고

    장난감 과자로 보이기도 하공(--^)
    왠지 슬퍼지는 포스팅입니다.. 꿀꿀~

    그래도 힘내서! 멋진 휴일보내시길 바랄께요^^
    신나고 싱싱한 일욜 되세요~ 아자^^v

  4. BlogIcon 첫눈e 2008.05.18 10:54 신고

    저건, 자신들만의 보물창고입니다...
    부시면, 전방 수류탄~~ 하면서 아이들이 울지도;;

  5. BlogIcon 멜로요우 2008.05.18 15:04 신고

    아니 숨겨둔 동생을 공개하신 겁니까? ㅋ

  6. BlogIcon jyudo123 2008.05.19 15:33 신고

    그래도 아이들의 표정이 어둡지 않아 좋군요.

  7. BlogIcon 이리나 2008.05.19 15:51 신고

    경제 논리에 의해 순수하게 뛰어놀아야 할 아이들이 돈돈돈 외치는 현실을 보고있노라면 가슴이 아파와요 ;ㅅ;

  8. BlogIcon 고군 2008.05.19 23:06 신고

    순수해 보이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모든 근심걱정이 사라지는듯 해요.
    마지막 사진을 보니 바람처럼님도 함께 순수해 지신듯^^
    옷도 커플룩이고...보기 정말 좋습니다 ㅋ

  9. BlogIcon 무념이 2011.09.05 19:18 신고

    저도 캄보디아 여행중에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아이에게 동전 몇푼이라도 줘서 한끼 밥이라도 해결하는 것이 나은지 아니면 아이를 망치는 것인지 고민도 많았구요...휴~ 모두 다같이 잘 살 수 있으면 좋을텐데...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6 07:37 신고

      저도 항상 고민이 되더라고요.
      기껏해야 1달러는 아무것도 아닌 돈인데...
      또 한편으로는 이 돈을 주고나면 또 다른 아이들에게 줘야 할테니까요.

    • BlogIcon 무념이 2011.09.06 10:53 신고

      그러게 말이에요~ 아무것도 아닌 돈이긴 한데...
      그리고 그 아이들은 그 돈 받는데 익숙해져서 공부하거나 이런 걸 안하고 구걸만 하게 된다 하더라구요...

  10. BlogIcon kkamssie 2011.09.05 23:20 신고

    음.. 슬픈현실이네요.
    한비야의 책에 보면 비슷한 상황이 나와요.
    킬리만자로 등반할때 주변의 순수할 것만 같던
    케냐의 아이들이 돈을 요구하는 걸 보구 무척 실망했던 이야기죠.
    어딜가나 돈맛을 일찍 깨달은 아이들은 순수함을 금방 잃어버리네요.
    안타까움.

  11. BlogIcon s2용 2011.09.06 10:37 신고

    백원만이 아닌 천원만을 외치는 사람들이군요....
    아이들은 정말이지 순수함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12.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9.06 23:03 신고

    아이들도 먹고 살려니 어쩔 수 없이 변하는거겠죠. 이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