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밴을 타고 이동하던 도중이나 앙코르유적 곳곳을 둘러보다가 유적지 입구에 들어서면 순식간에 엄청난 많은 아이들의 환대(?)를 받게 된다. 최소 10명쯤 되는 어린 아이들이 몰려와서는 각각 3명씩 사람을 맡아 말을 건다. 그것도 우리가 한국인이라는 것은 아주 쉽게 알아채고 말이다. 그리고는 입을 연다.

"언니 이뿌다~ 언니 이뿌다~"
"3개에 1달러야!"


어딜 가나 우리가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곧바로 알지 못했는데 이 아이들은 우리가 한국 사람임을 곧바로 알아챈다는게 신기했다. 하지만 한국말을 할 줄 안다는게 재미있었지만 이내 끈질기게 달라붙는 아이들을 보며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 생기지 않을 수가 없었다.


너무나 애처로운 표정으로 물건을 사달라고 하는데 이 아이들을 뿌리치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었다. 게다가 안 산다고 완강하게 버티니까 울먹거리는듯한 표정을 지으면서 계속해서 따라오는 것이 아닌가. 아무리 내가 가난한 여행을 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하나 사주는건 어렵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적잖아 10명이라는 인원이 달려와 사달라고 한다면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다. 아마 한명을 사주게 되면 전부 다 사줘야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물건을 사달라는 아이들을 대면했다는 것이 내 기분이 안 좋았던 이유는 아니었다. 그저 돈만 아는 아이들이 너무나 안타까웠기 때문이다. 내가 필리핀에 갔었을 때 그곳 아이들도 부유하지는 않았지만 너무나 즐거운 분위기였다. 집에서 만든 것을 가지고 왔는지 조개 껍데기 팔찌나 목걸이를 선물로 주기도 했고, 알아볼 수 없는 글씨를 쓴 편지를 주기도 했다. 내가 만났던 아이들은 대게 주는 것을 더 좋아했는데 반해 여기 아이들은 받는 것을 원했다. 아마 필리핀에서 경험했던 아이들과 캄보디아의 아이들의 돈이라고 외치는 모습이 교차되어 보였기 때문에 더욱 슬펐는지도 모른다. (실제로 필리핀의 도시에서는 구걸하는 아이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여기에서는 그런 아이들이 아니라 시골 마을의 아이를 가리키는 것이다.)

개인적인 생각이야 어찌되었든 갑작스럽게 당하는 일이라 미안했지만 모두 구입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애처롭게 외치는 아이들을 뿌리치는게 정말 쉽지만은 않다. 팔찌가 3개에 1달러였는데 잠시 후 4개에 1달러 그리고 5개에 1달러라며 더 좋은 조건으로 조르는데 가만히 보고 있는 내가 미안해졌다. 이보다 더욱 안타까운 사실은 처음에는 울먹거리듯이 외치며 사달라고 조르는데 옆에 따라오는 아이를 쳐다보니 거의 로봇처럼 앞만 바라보며 했던 말을 계속 반복하고 있었다.


앙코르 유적을 돌아다니면 항상 어느 곳이나 입구 쪽에 아이들이 있었다. 앙코르 유적 안에는 경찰이 있기 때문인지 안쪽으로는 들어가지 못하나 보다. 이렇게 평범해 보이는 아이들도 사실 우리를 계속 쫓아오다가 식당에 들어가자 식당 앞에서 농성하고 있는 중이었다. 

보기에는 정말 평범해 보이는 아이들이었다. 분명 착한 아이들이 많기는 했지만 그중에는 우리를 속이려는 아이들도 있었다. 예를 들어 자전거를 세워놓으려고 하자 이곳에 세워놓으면 돈 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말도 안된다고 속지 않으니까 이곳에 세워놓으면 안전하지 않으니 자기네 가게 앞에다 세워 놓으라고 한다. 대충 짐작하겠지만 우리 가게와서 콜라 한잔이라도 마시고 가라는 얘기였다.


이 아이는 정말 한적한 곳에 혼자 앉아 있었다. 무슨 그림을 그리며 놀고 있는지 궁금해서 접근 했는데 우리가 가까이 온 것을 알자마자 뒤에 있던 하얀 비닐봉지에서 엽서를 꺼내더니 사달라고 조르기 시작했다. 정말 진절머리가 날 정도로 힘들기도 했지만, 어린 아이들이 이렇게 물건을 팔아야 한다니 안타까운 순간이었다. 

아마도 가난한 나라이고, 앙코르 유적에 나타나는 수많은 외국인들 때문에 아이들이 변했는지도 모르겠다. 너무나 안타까운 현실이었다. 아마 이 아이들의 꿈은 그냥 돈이 아닐까? 돈이 없어도 행복했던 다른 나라들이 자꾸 떠올랐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꾸리 2008.05.21 13:10 신고

    1달러를 외치던 그 어린 소년, 소녀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네요...

  2. BlogIcon 이리나 2008.05.21 16:10 신고

    돈에 찢겨진 동심...이군요. 슬프네요 ;ㅅ;

  3. BlogIcon 핑키 2008.05.21 21:07 신고

    쟤들은...모든게 다 생계수단이니까요
    참..안타깝고 마음 씁쓸하죠

  4. BlogIcon 맨큐 2008.05.23 15:56 신고

    저도 필리핀에 여행 갔을 때 이렇게 구걸하는 아이들은 보지 못 한 것 같아요.
    캄보디아에서는 이런 광경이 흔한가 보네요.
    안타깝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5.25 16:01 신고

      제가 캄보디아의 일부만 봐서 더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오는 앙코르유적의 아이들은 대부분 저렇지요

  5. BlogIcon 고군 2008.05.24 10:29 신고

    힘껏뛰놀고해야 할 어린이들인데..
    생계를 위해 일찍 일을 해야 하는게 불쌍하고 안타까워 보이네요.

  6. BlogIcon 코스트라마 2011.09.07 19:37 신고

    오랫만이예요~ 동심의 시기를 앗아간 듯한 느낌이 들어 씁쓸하네요. 누가 저 아이들의 마음을 앗아갔을까요

  7. BlogIcon s2용 2011.09.07 19:39 신고

    순수함을 잃어버린 아이들..... 안타깝네요.. 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8 07:51 신고

      정말 기계처럼 말할 때는 좀 그랬어요. ㅠㅠ
      미얀마에서도 저런 경우는 있었지만 그래도 앙코르에서 봤던 그정도는 아니었는데...

  8. BlogIcon 둥이 아빠 2011.09.07 22:43 신고

    정말 마음이 아프네요...

    친구들과 즐겁게 놀아야할 아이들인데 말이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8 07:52 신고

      그래도 저렇게 물건을 파는 애들은 좀 낫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근데 너무 많은 아이들이 한꺼번에 몰려오니 다 사줄 수도 없죠.

  9. BlogIcon 드래곤 2011.09.07 23:14 신고

    캄보디아를 다니면서 우리의 옛모습을 보는듯 햇습니다.
    이제는 없어졌지만 70년대만 해도 광화문에서
    서툰 일본말로 돈을 달라고 일본 관광객을 쫓아다니던 우리아이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8 07:53 신고

      아... 우리나라도 70년대에 그랬군요. ㅠㅠ
      저는 미처 몰랐던 사실이네요.
      물론 과거 전쟁후에 미군이 있는 곳에 그런 경우가 있다는 것은 알았지만요.
      우리에게도 멀지 않은 이야기네요.

  10. 필리핀 2011.09.08 07:57 신고

    필리핀에도 저런애들 많아요. 보라카이 갔을때 망고 들고 다니며 팔던애들
    땀을 뻘뻘 흘려가며 팔길래 그때마다 사줬더니 나중엔 망고 더미가 ㅋㅋ
    한번은 애기들이 7살 5살된 아기들이
    제 주변에 모래조개를 들고 와서 놀아달란건지
    알았는데,,,,알고보니 돈을 바랬던듯 ㅋㅋ.애기들이 어쩐지 이상했어여...
    글고 어떤 남자애는 조개를 주워주더니...머니...
    이래서..;; 내가 조개를 다시 주니깐 성질내면서
    싫어하고,,,10페소 쥐어주고 왔네여 ;;;;
    누가 걔들을 그렇게 만든건지....
    열심히 망고 파는애들이 더 순수해 보였고
    그냥 그 7살애기들에게 누가 조개 팔라고 시킨건지.참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08 07:54 신고

      그래도 망고를 파는 아이들은 좀 괜찮네요. ^^
      필리핀은 도시(가령 세부나 마닐라)에 가보면 정말 심합니다.
      심하다는게 거리에서 구걸하는 아이들이 많거든요. ㅠㅠ
      동남아 나라중에서 그렇게 거리에서 구걸하는 사람은 아마 필리핀이 가장 심할듯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