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전거로 앙코르 유적을 돌아보자는 것은 매우 특별했다. 애초에 앙코르 유적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몰랐을 때 그리고 도심과 어느 정도 떨어져 있는지 모른다면 자전거로 돌아보자는 결심이 조금 쉬울지도 모른다. 하지만 실제로 앙코르 유적에 가보니 도심과는 상당히 떨어져 있었고 자전거 타기 위한 도로 사정도 썩 좋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자전거를 애용했다. 더럽고 치사한 돈만 아는 사람들과 싸우다 지쳐 그냥 우리끼리 자전거로 돌아보자였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유적지까지 30분 넘게 페달을 밟아야 도착했지만 하루에 단 돈 1달러로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었기 때문에 뚝뚝이나 자동차보다 훨씬 좋았다. 게다가 마지막 날에는 주인 아저씨와 흥정을 했는데 7대에 5달러로 빌릴 수 있었다!


먼지를 먹으며 달려야 했지만 우리는 열심히 페달을 밟아 앙코르 유적으로 향했다. 캄보디아에 있는 동안에는 비가 자주 왔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면서 비를 많이 맞았다. 게다가 도로는 매우 좁아서 간혹 큰 차가 지나가면 자전거가 위태할 정도로 아슬아슬했다.


자전거를 타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지나가다 무언가 독특한게 보이면 들어가 볼 수도 있었다.


앙코르유적으로 가는 입구였는데 여기서 앙코르 티켓을 검사했다. 직원들은 매일 자전거를 타고 가는 우리들을 눈여겨 봤는데 당연하게도 우리는 똑같은 옷을 입고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녔으니 눈에 띄는게 당연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직원 분이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워주고 있다.


그렇게 해서 달려온 앙코르왓의 해자 앞에 자전거를 세워놓고 앉았다. 처음 앙코르왓에 도착했을 때 호수와 같았던 앙코르왓의 해자를 보고 감탄을 했던 기억이 났다. 그때는 자세하게 볼 수 없었지만 자전거로 이동했던 우리에게는 아무 곳이나 원하는 곳에서 멈춰 설 수 있었다.


해자 앞에 다가서기도 하고 후덥지근한 날씨에 여유로운 휴식도 취했다. 아마 밴이나 뚝뚝을 이용했다면 이런 여유로운 시간을 갖기 힘들었을지도 모른다.


자전거를 타고 어디론가 가야하는데 이번에는 앙코르왓의 입구 반대 방향으로 페달을 밟았다. 하늘 높이 솟아오른 나무들 틈 사이로 자전거 페달을 밟고 돌아다니는 기분은 어떻게 즐거웠다고 말로 표현하기 힘들었다. 왜 여행을 와서 이렇게 힘들어 보이는 자전거를 타며 고생을 하는지 나도 잘 모르겠지만 딱히 의미를 부여하자면 우리는 앙코르 유적을 온몸으로 느끼고 싶었다.


저 멀리 끝도 없이 이어진 도로가 나타났다. 이곳으로 한 번 가볼까? 하지만 어디로 향하는지 몰랐기 때문에 지도를 살펴보니 대충 도심으로 향하는 도로인 것 같았다. 너무 멀어 보였다.


다시 페달을 밟고 가던 길을 갔다. 또 주변에 뭔가 유적이 있었으니 그 방향으로 갔다. 근데 좁은 도로에 큰 트럭들이 많이 지나다녀 조금 위험하기도 했다. 그나마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동안 오르막길이 없다는 점은 다행이었다. 그렇게 자전거를 타고 앙코르 유적을 돌아본다는 것은 우리에게 특별한 기억으로 남았다.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ujuin 2008.06.27 00:27 신고

    자전거 투어 한다면 ^^꼭 마스크 준비 해야 겠네요^^
    정말 좋은 여행 이었을 것 같아요. 자유롭게 자건거로 쉬면서 가면서 할수 있으니까요
    ^^
    저 티스토리에도 집 만들었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6.28 04:30 신고

      와우 티스토리 오신거 대환영이예요~
      항상 댓글 남길때 주소, 비번 다 적어서 불편했는데...
      이제는 쉽게 방문할 수 있겠네요 ㅋㅋㅋㅋ
      영문 이름 저도 했다가 너무 어려워서 바꿨는데 ^^;
      계속 영문이름 사용하시나요???

    • BlogIcon ujuin 2008.06.28 10:48 신고

      영문이름 안쓸려고 있는데 다른 우주인 분이 계서서
      어쩔수 없네요 후후^^
      티스토리 블로그 꾸미는거 넘 재미 있네요^^후후
      많이 좀 알려주세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6.28 22:15 신고

      보시다시피 저도 전혀 안 꾸미는 사람이라... ㅠ_ㅠ
      근데 한글이름이 좋을텐데요^^;

    • BlogIcon 우.주.인 2008.06.29 00:59 신고

      한글이름으로 변신..다른 우주인 분이 계셔서 ㅋㅋ 사이에 점을 넣었네요^^

  2. BlogIcon 고군 2008.06.28 00:07 신고

    항상 사진보면서 느끼는것이지만 대단하게 이동하시는것 같아요 ㅎㅎ
    고생도 많이 하셨을거 같구요. 악질상인(?)들 때문에 자전거를 택하셨지만
    지금에 와서 보면 기억에 남는 일이겠네요 ㅎㅎ
    다음에 앙코르왓 주변 여행기가 올라오겠죠?

    아..그리고 저 티셔츠..볼때마다 친근감이 느껴집니다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6.28 04:30 신고

      하하하핫 별거 아니죠
      남자라면 뭐 이정도야 ㅋㅋㅋ
      저 티셔츠 참 주변 외국인들에게도 강한 인상을 심었죠
      지나가다가 물어보기도 했어요 ㅋㅋ

  3. BlogIcon 달콤쌀벌 2008.06.29 17:30 신고

    가이드 북 보고 무작정 자전거 타야지 생각했는데..글읽어보니 만만치 않을 듯 ㅠㅠㅠ

  4. BlogIcon s2용 2011.09.14 16:02 신고

    그림 솜씨가 제법이십니다 ^^ ㅎ

  5. BlogIcon vipcs2378 2011.09.15 13:04 신고

    자전거 빌리는데 하루 1달러면 정말 좋은 가격이네요. 저도 혹시 앙코르왓에 갈 일이 있으면 자전거로 투어를 해봐야겠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6 14:30 신고

      보통 작은 루트를 소순회 코스라고 하는데요.
      그정도는 자전거로 돌아다닐만 합니다. ^^
      대순회는 자전거로 좀 무리고요.

  6. 멋져부러 2011.09.20 01:56 신고

    저도 시엠립은 두번 가봤는데, 자전거 여행 정말 멋있네요. 그런데 자전거 타고 가서 유적지 구경할 때는 자전거를 어떻게 보관하나요? 분실할 수도 있잖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