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침에 일어나보니 새삼 숙소의 위치가 참 묘한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온통 건물로 가득차 있는 공간이라 좁은 틈 사이로만 빛이 들어 올 정도였다. 아마 사람들이 진짜 사는 공간인듯 아침이 되자 여기 저기에서 요리하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밖으로 나와 거리를 걸었는데 아침이었음에도 북적대는 모습은 즐거움을 가득 안겨주었다. 그것은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우리 수중에 베트남 화폐인 동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에 우선 환전부터 하러 은행으로 향했다. 베트남은 돈의 단위가 무척 높았다. 가장 기본적으로 쓰는 1000단위부터 10000단위인데 보통 1달러에 16000동 정도였다. 그래서인지 다른 나라에 비해서 돈 계산하기가 좀 힘들었다. 환전을 하고 나오니 10만동짜리 화폐를 여러장 두둑하게 갖게 되었는데 순간 부자가 된 기분이 들었다.


거리를 걷는데 눈에 익숙한 자동차가 보였다. 한국에서는 경차라고 홀대 받는 마티즈가 여기서는 택시였던 것이었다. 베트남에 처음 도착해서 마티즈가 신기하게 보였지만 사실 베트남에서는 별로 놀라운 것이 아니었다.

도시에 대해 잠깐 소개를 하자면 호치민은 과거 사이공이라는 이름이 있었지만 북베트남이 사이공을 함락하고 난 후 이곳은 호치민이라는 도시 이름으로 바뀌었다. 그래도 아직까지 베트남 사람들에게는 사이공이라고 불렸다. 호치민과 사이공 둘 다 친숙하고 괜찮은 이름 같았다. 호치민은 베트남의 국민적 영웅이었는데 베트남의 어디를 가도 동상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참고로 베트남 화폐인 동에는 모두 호치민 아저씨가 웃고 있다.


큰 도로쪽을 지나가는데 뭔가 엄청난 것을 보고야 말았다. 세상에 오늘 무슨 날인가? 이 엄청난 오토바이를 보고서는 정말로 오토바이 경주라도 하는줄 알았다.


도로에는 자동차보다 오토바이가 훨씬 많았는데 베트남에서는 온통 오토바이 천지였던 것이었다. 아저씨, 누나, 아줌마, 형들은 모두 오토바이를 타고 있었다. 말레이시아에서 오토바이를 보고 놀랐던 것은 베트남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었던 것이다.


신호를 기다리는 오토바이를 몰던 사람들의 얼굴에서 마치 출발선에 선 레이서들처럼 사뭇 비장함이 보이기까지 했다. 베트남을 여행하면서 도로에는 항상 차보다 오토바이가 더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근데 도로에 오토바이가 워낙 많아 초반에는 길을 건널 수가 없을 정도였다. 그러나 나중에는 아무리 큰 도로라도 건너기는 무척 쉽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그냥 건너면 자동차가 아니라 오토바이였기 때문에 알아서 다 피해줬다. 처음에는 조금 무섭기는 했지만 그냥 오토바이 흐름에 그냥 몸을 맡기면 어느새 반대편에 도착할 수 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unPick 2008.07.07 18:31 신고

    쫌... 겁나는데요? ^^;;;

  2. BlogIcon 콜드레인 2008.07.07 19:50 신고

    오오... 베트남의 풍경은 처음 봅니다.
    저도 좀 무서운데요 ^^; 저 많은 오토바이가 한꺼번에 몰려온다면...

  3. BlogIcon 산골 2008.07.08 08:54 신고

    배트남은 자전거보다는 오토바이군요.
    아마 예전에는 자전거 많이 탔는데 경제가 발전하여
    오토바이로 바뀐것 같아요.
    그나저나 바람처럼님 동남아 여행기가 끝이 없군요~
    저도 글쓸거리가 무한한 여행을 가야되는디.. ^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08 23:47 신고

      아마도 그런듯 보이네요
      워낙 오토바이가 많이 다녀 자전거타기에는 조금은 위험해보이더라구요~ 물론 대도시였던 호치민과 하노이는 복잡했기 때문에 더더욱 그랬죠. 나머지 도시들은 무척 한가해서 참 기분 좋았던 나라였습니다^^;

  4. BlogIcon 에코♡ 2008.07.08 09:17 신고

    케켘~

    저 오토바이 줄봐
    ㅋㅋㅋ
    저게 주차장 같은거 아니고 그냥 신호대기하고 있는 오토바이들인거죠?네?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08 23:48 신고

      제가 저번에 교통체증에 관한 포스팅한다고 했죠? ^^
      그게 바로 이 사진이었어요 ~
      자동차보단 오토바이 천국이었던 도로 처음 볼땐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답니다~ ㅋㅋㅋ

  5. BlogIcon 멜로요우 2008.07.08 12:17 신고

    오토바이들 대박..-0-ㅋㅋㅋㅋ
    전후사정을 설명안하고~ 웃대 같은 커뮤니티에 올리면..
    합성사진이라고 하겠는걸요? ㅋ
    그나저나 1달러에..16000동이라니;;; ㅎㄷㄷ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08 23:54 신고

      그렇죠? ^^
      저도 보면서 놀라기만 했죠 ㅋㅋ
      베트남은 물가가 싸서 참 좋았어요. 물론 동남아 다른 나라들도 물가가 싸서 좋았지만 특히나 베트남은 물가가 싸면서도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많았거든요. 1달러에 1만 6천동이었는데 주요 관광지의 입장료가 1만 5천동이나 2만동이었고요. 뭐 먹을거리는 항상 싸게 먹다보니 1만동짜리 자주 먹었어요 ^^;
      베트남도 너무 다시 가고 싶네요~

  6. BlogIcon 고군 2008.07.09 08:48 신고

    폭주족들이 아니여서 다행이란 생각이 듭니다 ㅋ.
    남녀노소..가리지 않고 오토바이를 거리로 끌고 나왔군요 ㅎㅎ

  7. BlogIcon 우.주.인 2008.07.09 16:15 신고

    돈의 단위가 정말 크네요...

    왠지 만동이라면 큰 돈같이 느껴지네요
    부자된 느낌~ㅋ

  8. BlogIcon 맨큐 2008.07.12 12:39 신고

    와우, 오토바이가 정말 많네요.
    처음 보는 광경이에요. ㅎㅎ

  9. 도경국 2008.07.16 19:39 신고

    베트남에서는 폭주족 못봤습니다. ^^ 오토바이를 쎄(Xe)라고 하고 시골에 가면 (Honda)f라고 합니다. 가격은 2000USD~10,000USD까지 다양. 사이공의 교통은 오토바이 위주라 자동차로 다니기 여간 불편하지 않고 그러다보니 자동차 가격이 엄청 비쌉니다. 마티즈의 경우 현지에서 살려면 한화 약 1500만원 정도 줘야하구요, 웬만한 우리나라 승용차 사려면 5000만원 넘어갑니다. 우리 나라에서 차로 사람을 차별하는 것처럼 베트남에서는 오토바이로 식당에서 차별하더군요. 가장 적당한 가격대는 4000~5000달러 짜리 정도. 1만달러짜린 겁나서(도둑맞거나 기스날까봐) 못몰고 댕긴다더군요. ^^

  10. BlogIcon 도경국 2008.07.17 03:45 신고

    참고로 더... 요즘 베트남에서는 꽁안(경찰)들 단속이 장난아닙니다. 특히 점심때와 저녁때, 주말엔 더 극성입니다. 이유는 말안해도 알것이고... 그럴땐 슬쩍 뇌물(10만동 정도) 쥐어주세요. 그럼 고고씽... 오토바이들이 꽁안 단속때문에 교통신호 정확하게 지킵니다. 근데 희안한건 그냥 대로를 건너다녀도 그건 위법이 아니란거... 달려오는 오토바이 사이를 건너면 등에서 땀이 쫘악 나면서 온몸이 서늘합니다. ^^;;; 시도해보세요. ^^
    전 꽁안에게 길 물어보고 바로 그앞에서 길을 건너는대도 아무소리 안하더군요. 참, 글고 참고사항 하나더... 외국인이 밤길을 걸어가면 여자 둘이 타고있는 오토바이가 수작부리는 경우 있습니다. 그경우 백발백중 뒤에 탄 넘은 여장남자이고 둘은 커플강도입니다. 괜히 재미(?) 보겠다고 따라갔다가 작살나지말고 그땐 냅다 튀세요.

  11. 김한주 2008.08.11 00:37 신고

    위에 도경국님이 오토바이 사이를 걸어 보면 식은땀이 좍난다는데...
    그 오토 바이 많은데 그사이를 자동차로 운전해 보세요,,
    기절항 만큼 스릴이 느껴집니다.(사실 스릴이고 나발이고 운전대 놓고 차 버리고 싶더 라구요 ㅠ.ㅠ)

  12. BlogIcon 하늘엔별 2011.09.17 06:44 신고

    우와~~~ 오토바이의 천국이군요. ^^

  13.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09.17 08:24 신고

    크하~ 말로만 듣고 티비에서 가끔보던!
    엄청난 오토바이 행렬! 을 직접 보셨군요 ㅎ
    장관인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