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0달러만 환전을 했을 뿐인데 주머니가 두둑해지는게 부자가 된 기분이었다. 10만동짜리도 여러 장 있었는데 여기서 10만동은 베트남 현지에서도 단위가 높아서 조금만 훼손되도 위조 지폐 의심을 사기도 한다. 근데 문제는 베트남에서는 항상 돈을 잘못 내는 경우가 많았다. 지폐에 전부 호치민 아저씨가 있었고, 돈도 전부 지폐밖에 없는데 가끔씩 색깔만 보고 헷갈리기 때문이었다. 특히 1만동이랑 10만동은 색깔도 비슷해서 받는쪽에서 먼저 얘기해주지 않았다면 10배로 지불할 뻔한 적도 있었다. 

한국에서는 바쁘고 졸립다는 핑계로 아침을 항상 굶었지만 여행하는 도중에는 아침은 꼬박꼬박 잘 챙겨먹었다. 93만원 들고 떠난 여행을 마치고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잠은 어디서 잤는지와 밥은 제때 잘 먹고 다녔는지였다. 물론 밥은 잘 먹고 다녔고, 심지어 아침과 야식까지 챙겨먹는 여유까지 있었다.


거리를 걷다가 베트남 쌀국수가 먹고 싶어서 길거리에 파는 허름한 곳에서 아침을 먹었다. 가격은 5000동이었는데 이정도면 베트남에서도 정말 싸다고 얘기할 수 있었다. 베트남 쌀국수가 유명한건 우리나라 사람도 이미 알고 있었고, 나 역시 베트남에 오기 전부터 동남아 다른 나라의 쌀국수를 많이 먹어왔다. 그래도 베트남하면 쌀국수, 쌀국수하면 베트남이니 안 먹어 볼 수 없지 않는가.


근데 우리가 먹은 것은 쌀국수가 아니었다. 면은 가늘면서 라면 덜 익은 맛이 났는데 그런대로 맛있게 잘 먹었다. 간장이나 고추를 섞어 간을 맞추면 우리 입맛에 딱 맞았다. 이곳은 약간 위생 상태도 안 좋아 보였지만 싸고 맛있기만 하다면 우리는 길 한복판에서도 잘 먹을 수 있다.


호치민의 여행자 거리인 데탐거리에는 수많은 PC방과 숙소가 몰려 있었다.

베트남에 오기 전부터 오픈버스를 이용하면 무척 싸다고 들었다. 원래는 기차를 타고 하노이까지 올라가려고 했으나 오픈버스를 타면 미리 도시를 지정해서 중간중간 내려 그 도시에서 머무를 수도 있고, 원하는 때에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게다가 기차에 비해서 가격도 저렴하니 이거야 말로 배낭여행자에게는 딱 어울리는 상품이었다.

가격이 왜 이렇게 저렴한지는 오픈버스 티켓을 사러갈 때 알 수 있었다. 워낙 많은 오픈버스 업체들이 경쟁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가격이 저렴해 질 수 밖에 없는 것 같았다. 가장 유명한 김카페, 신카페는 조금 비싼편이었지만 그 외의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우리의 위치는 사이공(호치민)이었는데 하노이까지 서둘러 올라가야 했다. 베트남은 워낙 길쭉한 나라였기 때문에 쉬지 않고 달려도 2박 3일이 걸린다고 한다. 우리는 남은 시간이 별로 없어 여행 일정이 점점 촉박해져 왔고 하노이까지 올라가도 중국비자를 빨리 발급 받아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또 중국에서는 베이징을 거쳐 텐진까지 올라가야했다. 이제는 완전 시간에 쫓기는 여행을 하고 있었다.

몇 군데 돌아다닌 끝에 우리는 한카페에서 오픈버스 티켓을 구입했다. 호치민, 나짱, 호이안, 훼, 하노이로 지정한 오픈버스였는데 가격은 불과 16달러 밖에 되지 않았다. 도시를 더 추가하면 최대 24달러였지만 많은 도시를 거칠 필요가 없었고, 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주요 도시만 지나가기로 했다. 불과 16달러로 베트남의 주요 도시를 지나가고 또 원하는 때에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는 점은 정말 너무 마음에 들었다. 덕분에 베트남에서는 교통비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아침 먹은 국수가 양이 안 차서 그런지 케밥 하나를 더 사먹었다. 지나가다 보니 너무 먹음직스럽게 생겨서 케밥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케밥 가격은 12000동이었는데 정말 베트남에서는 싸고 맛있는 음식이 있어서 그저 행복했다.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고군 2008.07.09 08:46 신고

    베트남이 좁고 길다란 나라인걸 처음 알았네요;;
    2박3일을 달려야 끝에서 끝가기 잘정도면 ㄷㄷㄷ;
    그 거리를 16달러에 해결하는 프리패스 성격의 요금제도가 부럽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0 23:37 신고

      저도 동남아 여행하기전만 하더라도 각 나라의 생김새를 전혀 몰랐는데 여행하니 지도를 보고 확실히 알게되더라구요~ ^^; 정말 좋은 공부였습니다~

  2. BlogIcon FunPick 2008.07.09 09:15 신고

    '밥은 먹고 다녔냐!' 전 이말만 들으면 왜이렇게 짠할까요? ^^;
    케밥 한 번도 못먹어봤는데 맛이 궁금하네요.
    얼핏 보기엔 햄버거처럼 생긴거 같은데...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0 23:38 신고

      케밥도 맛있어요~
      햄버거랑 비슷한 감도 있네요
      고기를 직접 썰어다가 각종 야채와 함께 먹거든요~ ^^
      이게 터키요리였던가요? ㅋㅋ

  3. BlogIcon 콜드레인 2008.07.09 11:16 신고

    하아... 맛있어 보입니다.
    베트남 쌀국수는 우리나라하곤 다르게 편육까지 얹어주는군요.
    흐음...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 1000동이면 우리나라 돈으로 얼마 정도인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0 23:40 신고

      베트남 쌀국수는 가장 비싼데서 먹어본게 2만동정도였는데 길거리 쌀국수는 5천동부터 비싼 곳은 1만동도 넘었죠. 너무 맛있어요~ ^^;
      그리고 쌀국수를 '퍼'라고 부르는데 그 앞에 닭이냐 돼지냐 소고기냐에 따라 이름이 틀려진답니다. 1000동이면 계산하기가 쬐금 어렵지만 50원보다는 크고 100원보다는 작은 단위였습니다~

    • BlogIcon 도경국 2008.07.17 02:50 신고

      지금은 환율이 대략 16:1로 보면 됩니다. 1000원이면 16,000동. 호텔이나 고급 음식점에서 퍼를 먹으면 대충 40,000동 정도 나옵니다. 2만동짤 드셨다면 울나라 시가로 보자면 1200원 정도라고 보면 되죠.

  4. BlogIcon 우.주.인 2008.07.09 16:13 신고

    정말 맛나 보이는 배트남 음식이네요...
    정점 배트남에 가고 싶어지는 맘이 커지고 있어요 하하

    16달러로 그 긴거릴 달릴 수 있다니 놀라워요..
    속초에서 서울 가는 2시간 50분 거리도 18500원인데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0 23:43 신고

      그쵸?
      거리뿐만 아니라 중간에 내리고 원하는 때에 버스를
      탈 수 있다는게 오픈버스의 최대 매력이죠~ ^^;
      베트남에서 최고로 만족한 오픈버스~
      태국의 2층버스보다는 시설이 쬐금 안 좋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일반 고속버스정도는 되었어요~

    • BlogIcon 우.주.인 2008.07.11 01:55 신고

      정말 좋은 시스템인 것 같아요..^^

  5. BlogIcon 바이리 2008.07.10 10:06 신고

    아침 못 먹어서 그런지 '쌀국수', '케밥'만 유난히 크게 보여요~ㅋ
    베트남 여행중이신가 보네요?
    또 재밌는 에피소드 기대하겠습니당^^

  6. BlogIcon 산골 2008.07.10 16:32 신고

    저는 베트남 쌀국수보다 케밥이 맛있어 보이네요..
    근데 케밥도 베트남 전통 음식인가요~
    아닌것 같기도 하고..케밥의 원조가 어디죠? ^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0 23:42 신고

      제가 알기로는 케밥이 터키쪽 음식으로 알고 있는데...
      저도 확실히는 모르겠네요
      지금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 터키 맞네요~
      케밥도 맛있어요~ ^^

  7. 김한주 2008.08.11 00:33 신고

    다음에 가실땐 호치민에서 하노이 까지 기차를 이용해 보세요,
    아주 불편하지만. 아주 골때리고 흥미있는 경험이 될 겁니다.
    기차안에서 해먹는 밥... 별미지요 ^^

  8. Ashley 2010.05.18 17:48 신고

    아침에 드신 음식은 사실상 퍼는 아니에요. 면발이 노란색인 걸 보니 여기에서는 Mi라고 불리는 우리나라의 라면같은 그런 면발이죠. 면발을 오래 삶아야 해서 보통 좀 딱딱한 느낌이 나고요.
    지금 베트남은 물가가 많이 올라서 5000동짜리 퍼는 완전히 사라진 것 같아요. 제가 최근에 먹은 가장 싼 쌀국수가 15000동짜리, 나짱에서 먹는 거였어요. 점점 베트남이 돈이 많이 들어가는 여행지로 변하는 것 같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5.19 00:38 신고

      네네 맞아요
      저도 퍼라고 말하진 않았죠 ^^;
      맛을 정확히 아시네요
      저도 저 당시에 먹으면서 좀 딱딱하다고 느꼈거든요
      아~ 베트남은 먹거리가 정말 싸서 좋았는데... 15000동이라면 좀 하네요 ㅠ_ㅠ

  9. BlogIcon s2용 2011.09.17 14:12 신고

    음... 돈이 많이 들어가는 여행지로 변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댓글이 바로 위에 보이네요 ^^;;ㅎ
    잘 읽고 갑니다~*

  10. 2011.09.17 17:26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