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특히 베트남에서 많이 볼 수 있었던 씨클로는 거리 곳곳에 있었다. 자전거 형태로 관광객들이 반쯤 누운 상태로 거리를 구경할 수 있었지만 아무래도 뒤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자전거 끄는 사람을 앞에서 마음 편하게 씨클로에 앉아 있을 수는 없을 것 같았다. 걸어다니는게 마음 편했고, 사실 이런 곳에 돈을 쓰는건 무척이나 아까웠다. 하지만 마음이 불편해도 이런 사람을 위해 씨클로를 타줘야 하는게 그들에게는 돈벌이가 되니 참 아이러니 했다. 


베트남의 전쟁 박물관은 통일궁에서도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었다. 걸어서 충분히 이동할 수 있었는데 이미 많은 관광객들이 베트남 전쟁 박물관 입구에 있었다. 티켓을 구입해야 하나 이리저리 살펴봤지만 그냥 입장이 가능한듯 보였다.

전쟁 박물관은 가운데 마당을 중심으로 몇 개의 건물이 위치해 있는데 입구쪽에 들어서자마자 오른편에는 전쟁 당시의 사진이나 역사에 관한 기록물들이 전시되어 있었고, 마당에는 비행기와 탱크와 같은 전쟁 당시의 무기들이 배치되어있다. 정면에 위치해 있던건물에는 전쟁 후 사진과 무기들이 전시되어있었고, 왼쪽 건물에는 고문실이나 감옥을 재연해 놓고 있었다.


먼저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자연스럽게 오른쪽에 있던 건물로 들어가게 되었다. 베트남 전쟁이 일어났던 당시의 사진이 잘 전시되어있었다.

베트남 전쟁은 한국 전쟁과 같은 비극 중의 비극이었다. 계속되는 전쟁으로 베트남은 폐허가 되었고, 수많은 피해는 결국 일반 국민에게 돌아갔다. 베트남에 도착하기 전만 하더라도 이러한 사실을 잘 모르고 갔지만 여행을 하면서 이 비극의 역사를 배워가게 되었다. 나는 배낭여행을 통해 한 나라의 역사를 배우고 있었던 것이다.


베트남전 하면 한국 국군의 파병이 가장 많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북베트남이 통일한 지금 한국군의 파병이 그리 좋은 입장이 아닐테지만 지금은 베트남과 가장 우호적인 나라가 되어있다. 실제 동남아 배낭여행을 하면서 한국에 대한 인식이 가장 좋았던 나라는 베트남이었다.

우리나라와 참 밀접한 관계을 맺었던 베트남이었는데 그게 바로 전쟁이었다. 아직도 주변에서는 베트남전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그렇게 오래된 이야기가 아니었는데 한국 전쟁 직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베트남도 전쟁의 비극 속으로 빨려 들어가게 되었다.


사진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전쟁의 참혹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엄청난 폭격, 미사일, 부상자들의 모습까지 하나의 사진도 눈을 떼지 않고 지켜봤다. 전쟁이란 정말 무서운 것임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다. 이들의 아픔을 나 역시 느끼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사진을 정말 방대할 정도로 많았다.


밖으로 나와 전쟁 중에 사용한 무기들을 구경했는데 박격포가 가장 먼저 눈에 띄였다. 군대에서 81미리 박격포를 메고 훈련 뛰던 생각이 났다. 물론 이 박격포는 81미리가 아니라 4.2인치 박격포였는데 그냥 박격포라서 반가웠다.


실제 전쟁 당시에 쓰였던 것인지는 확인을 하지 못했지만 아마도 전시때 물건들이 이곳에 있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베트남 전쟁이 가져다 준 것은 대체 뭐란 말인가? 일반 국민이 무슨 잘못인가? 이념과 사상따위가 결국 이들을 사람의 모습이 아닌 것으로 만들어버렸다.


베트남의 아픔을 느끼기 시작했다.


전쟁은 죽이고 또 죽이고 그래도 안 되면 또 죽이는 그런 싸움이다. 그 상대가 같은 민족일지라도 말이다.


베트남전 당시의 무기가 전시되어있었다. 베트남 전에 개입한 미군의 무기가 보인다.


전쟁이 끝났지만 그들의 삶은 결코 순탄치 않았다. 베트남 그들의 아픔이었고, 동족간의 비극적인 전쟁이었기에 한국전쟁이 너무나 쉽게 떠올랐다.


1973년 퓰리처상을 수상했던 사진이다. 이전에도 몇 번 봤던 사진이었지만 이곳에서 만큼 강렬하게 다가오지 않았다. 전쟁의 공포가 그대로 느껴졌던 사진을 보고 있으니 나 역시 그들의 울부짖음을 들리는 것 같았다.


전쟁의 아픔이 있었지만 베트남 사람들은 열심히 살아가고 있었다. 그들도 한국인처럼 근면 성실해서 그런지 위기를 극복할 줄 아는 민족이었던 것이다.


보기에도 섬뜩한 느낌을 주던 건물은 교도소나 고문실의 역할을 했던 곳을 재연한 곳이었다.


고문을 하는 모습이 너무나 상세하게 나와있어 끔찍했다. 당시 어떤 고문이 행해졌는지 자세한 그림이 그려져있었다.


감옥을 지키고 있던 사나이의 발에는 족쇄가 채워져 있었다.


보기만 해도 섬뜩한 단두대가 전시되어 있었다.


모든 전시실을 둘러본 나는 방명록을 보고 다시 한번 눈물을 삼키지 않을 수가 없었다. 빼곡하게 적힌 영어 밑에 한글로 적힌 '이 사진들이 다 거짓이었으면 하는 소망...' 을 곱씹어 읽었다. 옆에 어떤 외국인은 이게 무슨 뜻이냐고 나에게 묻기도 했다.

베트남인은 대체적으로 친절하고 성실했던 사람들이 많았다. 전쟁의 아픔을 딛고 시장경제체제를 도입하여 초고속으로 성장하다 최근 경기침체의 늪에 빠지긴 했지만 주변국가보다 확실히 발전가능성이 높은 그런 나라이다. 베트남을 여행하다 보니 그리고 자연스럽게 역사를 접하다보니 우리나라와 너무도 비슷하다고 느끼져 정이 가게 되었다.

전쟁의 아픔이 현재까지 남아있는 나라, 그리고 이념과 사상의 대립으로 인해 남과 북이 갈라져 동족간 전쟁을 펼쳤던 나라, 원치 않게 주변국가나 미국의 개입으로 전쟁을 치렀던 나라로 우리나라와 너무도 비슷했다. 배낭여행을 하지 않았다면 몰랐던 사실들이었을텐데 베트남의 아픔을 나는 이해하기 시작했다.


너무도 예쁜 베트남 어린이들에게는 절대 이런 전쟁의 비극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하고 싶다. 물론 한국인인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베트남의 건강한 미래를 바라는 것 뿐이다.


Love & Peace!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멜로요우 2008.07.13 14:09 신고

    전쟁은 정말 다신 일어나선 안되겠죠...
    저도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더더욱 느꼈었답니다..
    이렇게 베트남의 전쟁박물관을 통해서 보니 더욱더 당시의 참혹함이 와닿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4 23:35 신고

      요즘 글 쓰는게 너무 힘드네요~ ㅠ_ㅠ
      이거 완전 대충대충~
      저도 군대에 다녀오다보니 전쟁에 대한 생각을 특히 많이하게 만든 곳이 베트남이었어요~ 베트남도 하루빨리 경기침체를 벗어났으면 좋겠네요~

  2. BlogIcon 부지깽이 2008.07.13 18:36 신고

    정말 눈물을 참을 수 없네요.
    더 이상 참혹할 수 없을것 같애요.
    우리나라 육이오때도 별반 다르지 않았겠지요.
    진짜 저 사진들이 다 거짓이었으면....

  3. BlogIcon 에코♡ 2008.07.13 22:45 신고

    마지막 사진 정말 좋으네요^^

  4. BlogIcon 고군 2008.07.14 09:50 신고

    전쟁을 함으로써 얻는것보다는 잃는것이 더 많습니다.
    생명의 소중함이 어떤 이유로든 쉽게 짓밟혀서는 아니 되구요.
    마지막 두개의 사진때문에 베트남에게도..그리고 우리이게도 과거의 아픔을 딛고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있다는걸 느끼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4 23:38 신고

      우리나라도 정말 큰 아픔이 있었는데...
      너무도 쉽게 잊어버린것 같아요
      베트남처럼 한국전쟁 당시의 박물관 같은게 있었나요??

    • BlogIcon 도경국 2008.07.16 23:28 신고

      용산에 가면 전쟁기념관이 있죠. 고대전쟁부터 베트남 전쟁까지 전시되어 있습니다. 당시 노획했다는 남베트남인민해방전선의 깃발이나 수첩, 유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6.25관도 따로 있습니다.

  5. BlogIcon 우.주.인 2008.07.14 12:24 신고

    조만간 이스라엘과 이란도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해요.
    서로 골이 깊으니까요.
    그냥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어겐 전쟁은 공포고 끔찍한 일인 것 같아요.
    그들의 전쟁의 진정한 피해자 같아요.

    지구에 두번다시 전쟁이 없었으면 좋겠고,
    사람들이 행복하고 평화롭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4 23:38 신고

      다른 민족도 아니고 동족끼리의 전쟁은 더 큰 아픔인것 같아요
      한국전과 비슷했던 베트남전을 보며 비슷한 아픔을 느꼈습니다

  6. 도경국 2008.07.16 19:29 신고

    저는 8년전과 올해 6월 30일 다시 갔었는데 전시장이 좀 바꼈더군요. 별관 건물의 용도도 좀 바뀐 듯.. 제가 가장 감동한 부분은 어린이들의 그림이었습니다. 전세계 어린이들이 손을 잡고 있는 그림 중에는 한복을 입은 아이들도 많이 보이더군요. 과거 가해자였던 우리를 애써 "미국의 용병"이라면서 눈감아주려는 저들이 안쓰럽고, 고맙게 느껴졌습니다. 이제 우리는 따이한도, 남쥬띤도 아닌 한궉으로 저들에게 다가서야 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6 20:54 신고

      전 작년에 갔었는데...
      사진들을 보며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한국도 베트남전에 참전했던 나라였기에 사람들이 우리를 엄청나게 싫어하지 않을까 했는데 가보니 한국에 대한 감정이 정말 우호적이더라구요~

    • BlogIcon 도경국 2008.07.16 23:26 신고

      전쟁기념관 들어가려면 입장료 내야합니다. 15,000동인가... 기억이 가물하네요. 8년전과 비교하면 전시된 무기들도 좀 없어졌고, 예전엔 나무들이 울창해서 관람하다가 모기한테 공격당하면서 쉬곤 했었습니다. 입구 오른쪽에 기념품 파는 가게들이 있었고 왼쪽은 예나 지금이나 입장료 받는 곳. 제가 가기 직전만 하더라도 증오관이라고 해서 특히 미국이나 한국군의 잔악상을 많이 전시했었다고 하더군요. 세삼 8년전과 비교해볼 때 더욱 자본주의화 되어있는 사이공이 겉으론 화려해졌지만 안으로는 물질문명에 파괴되는 것같아 안타깝습니다.

  7. BlogIcon 도깨비섬 2008.07.19 19:26 신고

    전..5.18 국립 묘지에 갔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몇바퀴를 돌면서..누구를 위한 전쟁이.. 이세상 어느 곳에서도 일어나질 않길..
    기도합니다..고맙습니다..

  8. BlogIcon Ramii 2008.07.19 23:00 신고

    이런 참혹한 역사가 반복되어선 안 됩니다...

    해맑게 웃으며 살아가야 할 사람들에게 고통과 슬픔을 안겨주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20 15:16 신고

      한국전쟁과 마찬가지로 베트남전도 엄청난 전쟁이었죠
      베트남의 건물과 도로가 만신창이가 되었고,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죽었죠
      전쟁의 무서움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답니다~

  9. 김학준 2008.08.20 16:38 신고

    저두 여기 갔던 기억나네여,,퓰리처상 받은 가운데 여자아이 울며서 뛰는 사진은 미군의 네이팜탄에
    옷은 다타버리고 화상을 입고 알몸으로 뛰어가는 모습이며 그사진 2번째 윗사진이
    그소녀가 성인인되어 아이를 낳은후 자신의 화상입은 뒷모습과 아이를 찍어 전쟁의 참상과
    평화에 대한 메세지를 주기위한 사진이랍니다.
    현재는 캐나다에서 살고 있구요...

  10. BlogIcon 하늘엔별 2011.09.18 08:23 신고

    전쟁은 정말 비극입니다.
    특히 아녀자나 어린아이, 노인에겐 말이죠. ^^;;

  11. BlogIcon s2용 2011.09.19 16:20 신고

    정말 전쟁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