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영삼성 열정운영진 8기 1차 서류전형에 합격하셨습니다' 라는 소식을 홍콩에서 들었다. 솔직히 무덤덤했다. 약 1년 전부터 생각하고 틈틈히 준비했던 자소서 및 동영상 제작까지 어떻게 보면 1차는 합격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더 앞섰기 때문이다. 물론 합격 소식을 듣고나서 안도의 한숨을 내쉰 것은 사실이다.

한국에 돌아온지 3일 뒤 면접을 보러 서울에 올라갔다. 비는 부슬부슬이 아니라 폭우로 쏟아졌다. 어째 이거 느낌은 살짝 좋지는 않은데?

1년동안 해외에 있다보니 삼성도 서초사옥으로 옮겼다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되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으로 갔지만 원래 12시 15분의 면접이 1시간으로 미뤄졌다고 한다. 내가 도착한 시간은 무려 10시. 3시간이나 일찍 온 셈이었다. 이제 뭘하며 시간을 때워야 하나? 면접의 자세중 절대 늦지 않는 것이라고 해서 왔는데 너무 일찍 왔나보다.



삼성전자 홍보관에서 인터넷으로 시간을 때웠다. 무료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니 오~ 괜찮다. 호주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인데?



대한민국은 역시 대단했다. 무서운 좀비조차 우리의 여중생들에게는 상대가 되지 않았다.



최근까지 배낭여행을 하며 혼자 돌아다닌 탓에 혼자먹는게 익숙하다지만 한국에서도 이어지다니... 김밥 한줄로 허기를 달랬다.



면접은 시작되었고, 무지 무지 긴장되는 카메라 테스트가 시작되었다. 1년동안 캠코더를 들고 다녔지만 정작 나 자신이 카메라 앞에 서는 것은 익숙치 않다. 그냥 저냥 카메라 테스트가 끝나고, 이제 본격적인 면접이 오고 갔는데 예상했던 질문이 나왔다. 대전에서 지내고 있는데 활동을 할 수 있냐였는데 나는 분명히 자소서에도 문제가 없다는 것을 피력했기 때문에 절대 문제 없다고 답변을 했다. 그 뒤에도 한번 더 이 문제에 대해서 질문을 받았을 때는 좀 아리송했다. 사실 자소서의 내용에 대해서 질문을 받을 줄 알았는데 이 문제에 대해서만 물어봤기 때문이다.

예상보다 짧은 면접 시간이 지나가고 내가 답변 했던 것은 오로지 2번 뿐이었다. 그래서 좀 억울한 느낌이 있어서 면접이 다 끝났다고 했을 때 개인적으로 손을 들고 한마디 할 수 있냐고 물어봤다. 흔쾌히 시간을 얻어낸 뒤 2가지는 확실히 말할 수 있다고 했다. 하나는 한번 말했던 일들은 여태까지 꼭 지켰다고 했다. 남들은 니가 할 수 있을까? 라고 비웃었지만 배낭여행을 떠나거나 호주 워킹홀리데이로 갔던 것은 나 자신과의 약속이었고, 여태까지 잘 지켜왔다고 말이다. 두 번째는 많은 활동을 한 것처럼 보이지만 결코 많은 활동을 한 것이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생각나는대로 말해서 정리가 제대로 안 되었지만 내가 하고자 했던 말을 다해서 후련했다.


다음날 합격자 소식에 내 명단은 없었다. ^^;;



1차 서류전형을 통과한 것만으로도 엄청난 일이었다. 무려 1400명이상 되는 인원이 지원해서 37명만 합격했기 때문이다. 합격했다면 더 좋았겠지만 실패한 지금도 그리 후회되는 마음은 없다. 애초에 면접은 즐기면서 하자라고 했기에 후회할 마음같은거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후회하지 않는다고? 정말로?
면접때 더 많은 말을 하고 싶었다. 하지만 내 지난 이야기를 하자면 3박 4일이라도 모자랄 판이다. 자소서와 동영상까지 제작하고 면접에서 할 수 있는 만큼은 했으니 후회하지 않는다. 왜냐면 최선을 다 했으니깐.



영삼성과는 지독하게 인연이 없나 보다. 열운 2번을 포함하면 벌써 3번 째다. ㅠ_ㅠ 하지만 이번에는 면접까지 봤으니 좋은 경험으로 생각하고 싶다. 나에겐 영삼성 열정운영진이 전부가 아니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열운때문에 조기 입국했던게 너무 후회된다.

열운 8기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기에 다시 지원했지만 또 떨어졌기에 이젠 다시는 기회가 없다. 그리고 이젠 미련따윈 남아있지 않다. 능력이 아닌 열정을 알아봐주길 바랬는데...




내 열정을 보여주고 싶어 제작한 자소서 동영상, 쬐금 기대에 못 미치지만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남겨준 응원의 메세지 덕분에 너무 기억에 남는다. 필리핀, 호주, 태국, 캄보디아에서 캠코더를 들이대면서 응원의 메세지를 남겨달라고 했었다. 때론 만난지 30분도 안 되었는데 남겨달라고 부탁하기도 했고, 몇 달동안 함께 했던 사람들에게 헤어지기 전에 남겨달라고도 했다. 그래서 그런지 자소서 본 동영상보다 더 기억에 남는다. 모든 사람들에게 지금 이 자리를 빌어 너무 너무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을따라 2009.07.12 22:52 신고

    자세한 이야기를 알수 있었습니다! 참 약1400명 중 37명이라 ㅇㅂㅇ;;;;; 대단한데요??
    앞으로 더 맘에 들고 좋은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실거예요^^

  2. BlogIcon 아이미슈 2009.07.12 23:40 신고

    아직 시간이 많은데요 모..
    오자마자 정신이 없었겠네요..
    아무튼 도전하는 젊음은 아름다운겁니다. 홧팅!!

  3. BlogIcon PLUSTWO 2009.07.13 12:38 신고

    최종면접에서 떨어져서 아쉬운데요..
    열삼성 참가나이제한 있죠...머 전 하고싶어도 못한다는...ㅎㅎ
    다음기회엔 좋은 소식 기다릴께요.^^

  4. BlogIcon aoisunny 2009.07.13 23:19 신고

    동영상을 보니 열정 하나는 어디 내놓아도 빠지지 않을 듯 싶습니다.
    실패했어도 최선을 다하셨으니 조금 더 기다리시면 더욱 좋은 곳에 머물고 계실거라 믿습니다.
    김동렬의 노래 가사처럼 뭔가 해냈다는 뿌듯함을 느끼시면서 말이죠...

    도꾸리님 블로그 타고 와서 흔적 남기고 가요~ ^^

  5. BlogIcon 우.주.인 2009.07.14 01:12 신고

    저 같으면 너무 아쉬웠을것 같아요.....1차도 정말 대단하다고 밖에 말할수 없네요...
    어마어마한 경쟁률이네용...
    다음엔 분명 굿 뉴스가 전해지지 않을까 해용

  6. BlogIcon 카루시파 2009.07.14 16:21 신고

    열정을 가지고 뭔가에 몸과 마음을 다 할수 있다는것 만으로 부럽다고 생각이 든다면.. 너무할까요..^^
    아마 더 새롭고 흥미를 끌만한곳에 취업이 되려고 그랬나봅니다..^^

  7. BlogIcon 미미씨 2009.07.15 23:40 신고

    1400명을 뚫고 서류에 합격한거니깐 일단 그걸로 위로를 삼고...
    아직 기회는 많다고 생각해요. 그러니깐 화이팅!! ^^

  8. santa 2009.07.18 15:04 신고

    정말 많은 경험을 해오셨네요~
    너무너무 부러워요 !+.+
    님의 열정과 용기, 본받아야겠네요^ ^
    앞으로도 쭈~욱 멋진 행보하시길,

  9. BlogIcon 달콤쌀벌 2009.07.23 15:32 신고

    블로그 재정비 하셨네요?ㅋㅋ 더 이뻐졌어요
    동영상 7분내내 눈을 뗄수가 없었다는...
    완전 부러워요...

    저런 경험을 가지고 있다면
    어디가나 문제없을것 같은데요?

  10. 2009.07.23 19:36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Ethen. K 2009.08.03 10:25 신고

    열정과 도전 에너지가 팍팍 넘치는 바람처럼 님께 불가능은 없어보입니다^^ 대단하시군요. 배워야할 점이 참 많은 듯합니다.. 오늘로 rss 등록!!!

  12. ttim 2009.11.22 12:21 신고

    영삼성 9기를 모집한다는 소식이 들려
    조언을 얻을까해서 이렇게 오게되었는데,
    저는 지금 해외연수도없고, 활동을 그리 한것도없습니다.
    그런데 이많은 해외활동도 하셨는데 떨어지셨다는걸 보니
    영삼성이 열정만으로는 쉽지않다는걸 깨닫게되네요.
    이제부터라도 조금씩 활동을 많이해나가야 겠습니다 ^^
    동영상 잘보고갑니다! 꼭 더좋은 기회가 다가오리라 믿습니다! 건승하세요! 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5 00:57 신고

      벌써 9기네요
      뭐~ 전 영삼성쪽에 발을 디뎌본 적이 없어서 뭐라 조언을 해드릴게 없네요 ^^;
      근데 영삼성에서 요구하는건 열정(전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이지 해외경험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제가 저 동영상을 만든건 제 열정을 보여주고 싶었던건데...
      어필이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전 떨어진 입장이기 때문에 면접을 보고 난 후 느낌은
      어째 기수가 늘어나면서 열정보다는 끼와 능력을 보는게 좀 그랬습니다 -_-;
      근데 뭐 지금 생각해보면 4학년 2학기이고,
      떨어졌어도 나쁘지 않았던거 같습니다 ^^
      지금도 후회는 없어요
      아무쪼록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랄께요~ ^^;

  13. BlogIcon won 2010.06.15 00:58 신고

    대단하신데요.
    영상 멋집니다... 좋은 구경하고 가요..

  14. BlogIcon 노료 2010.07.09 23:32 신고

    우와.. 정말 열심히 준비하셨네요..
    요번에 10기 모집해서 지원했는데 저는 1차도 통과못했어요 ㅠㅜ
    정말 쟁쟁한 분들이 많은 가봐요..ㅜㅠ
    어떻게 보면 제가 떨어질 만도 한거 같아요........ㅜ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9 23:44 신고

      너무 낙담하지 마세요 ^^;
      개인적으로는 이제 열정운영진 메리트를 별로 못 느낍니다
      예전에 초기에 봤던거와는 많이 틀리거든요
      꼭 그게 아니더라도 자신의 열정을 표현할 수 있는건 많다고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