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 곳은 정말 가난한 마을이다. 패스트푸드는 물론이고, 시원한 음료수 먹기도 그리 쉽지 않다. 밥을 지어 먹을 때도 가스레인지나 전기가 아닌 나무 장작을 이용한다. 그래서인지 마을을 지나다닐 때마다 밥짓는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조금 변할 것 같았던 이 곳의 모습은 2년 전에 왔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자원봉사 했을 당시보다 더 열악한 환경을 더 보게 되었다. 세부도 도시의 유명세에 비하면 그리 깨끗하지도 못하고 혼란스러운 모습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여기는 그보다도 더 하다.

아이들과 얘기를 나눠보면 한번도 이 섬에서 나가본 적이 없다고 하기도 했고, 필리핀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점인 졸리비의 맛이 어떤지 궁금하다고 하기도 했다. 나도 필리핀에 있을 당시에는 집에서 용돈 받아서 쓰는 입장이어서 가난한 상황이었지만 그 1500원짜리 햄버거도 못 먹어봤다는 사실에 조금은 가슴이 아팠다.


온 동네 이름 모를 개와 닭들이 돌아다닌다. 필리핀에서는 특히 닭을 무척 좋아하는데 이는 닭싸움에 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필리핀에서 닭싸움은 놀이이자 게임이자 도박일 수 있는데 막상 관람을 하게 되면 처음에는 거부감이 들 수도 있다. 그 이유는 닭싸움을 하면 다리 부분에 칼을 달고 싸우게 되는데 이럴 경우 지는 닭은 대부분 죽기 직전까지가며 이 닭은 사람이 먹게 된다.

아침에 일어나서 돌아다니는데 아저씨들이 닭을 어루 만지며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때마침 나에게 닭싸움을 보여준다고 했다.



연습으로 싸우는 것인데 끝나자마자 닭을 어루만지는게 애완동물 같다. 그만큼 닭에 대한 애정이 대단하다. 물론 여기 닭들은 전부 싸움닭이었기 때문에 목적은 닭싸움에서 이기는 것이다. 집집마다 닭이 있어서 그런지 이 곳의 아침은 닭 울음소리가 하루 종일 그치지 않는다. 특히 새벽에는 도무지 잠을 잘 수가 없다.


'2년 전 자원봉사를 하며 이 곳을 하루에도 수십번 지나다녔는데...' 라는 생각을 하며 먼 기억속 추억을 되새겼다. 익숙해진 거리를 바라보며, 또는 나를 알아보는 꼬마 아이들을 만나며 돌아다녔다.


작은 통통배에 몸을 싣고 다시 세부로 돌아갈 갈 때 다양한 그들의 삶을 엿볼 수 있었다. 세부까지는 꽤 멀었는데 지프니를 몇 번 갈아타고 기숙사에 도착해서는 그대로 뻗었다. 학원의 다른 사람들은 이미 한번 모인탓에 친해졌나본데 아마 나는 첫 주 금요일에 수업 끝나자마자 나갔기 때문에 존재자체를 모르는 듯 했다. 난 기숙사에 도착하자마자 잠이 들었는데 무려 6시간이나 죽은 듯이 잤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이미슈 2009.08.01 16:04 신고

    흠..이건 너무잔인한거 같네요..사람들의 재미를 위한거라지만 목숨을 걸고 싸우게 하다는건...진짜 사람이 제일 잔인한것 같아요..제가 유별난 동물애호가이기도 하지만...휴..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01 19:53 신고

      아마 처음보시면 그런 생각이 절로 들지도 모르겠네요
      그들의 삶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우리나라도 예전에 투견도 하고 그런것처럼 이들은 닭싸움을 시킨거죠
      세계 어딜가나 이렇게 싸움구경을 젤 즐기는것 같아요

  2. BlogIcon 미자라지 2009.08.01 21:58 신고

    제대로 된 문화체험 하고 오셨네요...
    닭싸움을 한번도 본적은 없지만...
    한번쯤은 보고싶네요...
    아이미슈님 들으시면 화내실지도 모르겠지만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01 22:11 신고

      실제로 닭싸움을 보신다면 의외로 혐오감이 없습니다 ^^;
      피 튀기고 무서울줄 알았지만...
      생각보다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물론 저 위의 닭싸움은 그저 연습이었지요 ^^;
      방문 감사드립니다
      유명 블로거셨군요!!

  3. BlogIcon 달콤쌀벌 2009.08.02 21:23 신고

    오오 닭들이 한국에서 보던 거랑은 좀 다르게 생겼네요
    특히 목부분이... 신기해요 ㅋㅋㅋ
    그리고 동영상 화질이 참 좋은것같다는...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03 00:23 신고

      그런가요?
      전 잘 몰르겠어요
      혹시 닭들이 깃털이 확 올라오는거 그거 말씀하시는지요?
      저도 뭐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닭도 화나면 저렇게 되지 않을까요? ㅋㅋ
      동영상은 제 캠코더로 찍었습니다 ^^;

  4. BlogIcon 별빛기차 2009.08.02 22:21 신고

    저는 어렸을 때 시골에 살았기 때문에 투계를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더구나 아버지께서 취미로 하시던 투계를 위한 장닭을 키우셔서 큰 일이 겪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무시무시한 장닭이 3~4살짜리 꼬마였던 제가 혼자 있을 때 어찌나 쪼아댔던지... 제 무릎에서 피가 흐르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래서 지금도 장닭을 보면 무섭습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03 00:24 신고

      ㅎㅎㅎ
      저도 닭은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여기서는 닭이 강아지보다 더 인기 있더라구요~
      애나 어른이나 닭을 엄청 좋아합니다

  5. BlogIcon 별을따라 2009.08.06 23:09 신고

    생각보다 닭싸움 살벌하네요~ㅋ;;
    그런데 주인들은 싱글벙글 ㅋㅋㅋ;;;
    구경할 땐 스릴있고 재미있을 것 같아요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06 23:22 신고

      실제로 싸울 때는 돈도 걸고 닭들도 저렇게 안 싸우고 다리에 칼을 차죠 ^^;
      아주 살벌하답니다 ㅋㅋ
      근데 보다보면 왜 저렇게 좋아하는지 알거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