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음에 찾아간 곳도 스펜인과 연관이 있는 혈명기념비였다. 특별해 보이는 장소는 아니었지만 이 동상이 괜히 세워진 것은 당연히 아니었다. 가이드북에 있는 이야기를 읽어보니 스페인과 필리핀의 우호의 상징이라고 한다. 1565년에 스페인의 초대 총독과 섬의 추장이 서로 칼로 팔을 찔러 와인에 피를 떨어뜨려 마셨다고 하는데 이 동상을 살펴보면 다들 술잔을 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도 이 자리에 껴달라고 자리를 차지했다. 사진을 찍고 나서 옆에 있던 사람들한테 우리에게 뭐라고 말했는데 내용인즉슨 올라가서 사진 찍는건 상관없지만 동상 위에까지 올라가서 찍으면 안 된다고 했다. 우리는 미처 몰랐다고 얘기하며 미안하다고 했다. 다음부터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할 필요가 있다.

우리가 본 것 말고도 보홀에는 볼만한 장소가 많다고 알고 있었지만 우리의 일정은 여기서 끝이 났다. 이미 다들 너무 피곤해했다.

보홀의 주도인 딱빌라란으로 향했다. 


우리를 하루 종일 태워줬던 아저씨한테 투어 비용을 내고, 사진도 같이 찍었다. 사실 얘기도 많이 못 나눠서 조금 미안한감이 많이 있었다.


돌아가는 배표를 구입하고 아이스크림도 사먹고, 배에 올랐다. 우리가 탔던 배는 Super Cat으로 정면의 배의 옆에 있던 배였다.

다들 너무 피곤했는지 배에 올라 앉자마자 쓰러졌다. 고개가 젖혀질정도로 자는 모습을 보니 정말 피곤하긴 피곤했나 보다. 나도 잠시 졸다가 깨었는데 바람 좀 쐬고 싶어서 밖으로 나갔다.


날은 점점 어두워졌고, 벌써 달이 떠있었다. 달과 함께 푸른빛이 감도는 바다는 무척 매혹적으로 느껴졌다. 구름은 깃털처럼 흩어진 모습이었는데 어찌나 멋지던지 넋놓고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구름 속에 숨어있던 해가 바다 밑으로 들어가기 시작했다. 눈을 뜨기조차 쉽지 않은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주변이 어두워질 때까지 지켜봤다.

세부에 도착할 무렵 이미 주변은 깜깜했다. 1박 2일이 그리 짧게 느껴지지 않았지만 지겹다거나 재미없었던게 아니라 많은 일들이 있어서 그런 탓일거라 생각되었다. 더 좋았던 것은 우리의 투어는 미리 예약하고 떠난 투어가 아니라서 돈이 남았었다. 그래서 남은 돈을 처리하고자 즐거운 마음으로 삼겹살집에가서 고기를 먹었다. 마지막까지 정말 알차게 돈도 시간도 쓴 것 같다.

일본 아이들이 정말 맛있다고 했던 삼겹살 하지만 우리는 한국 삼겹살이 훨씬 맛있다고 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box 2009.08.12 20:10 신고

    자유로와 보여요 너무 부럽네요~~

  2. BlogIcon 미자라지 2009.08.12 22:25 신고

    삼겹살 먹고싶어지네요..;;
    아...배고프다...ㅋ

  3. BlogIcon 소나기♪ 2009.08.13 00:14 신고

    스페인과 두나라가 친했군요. 그래서 산미구엘이라는 맥주가 있는가?^^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13 15:27 신고

      스페인이 필리핀을 300년간 통치를 했거든요
      그래서 친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짧은 기간동안 통치했던 일본에 비해서는 나쁘진 않았던거 같아요
      필리핀이나 우리나라나 일본의 침략을 받은 까닭에... 별로죠 ㅋ

  4.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8.13 01:29 신고

    오,,,삼겹살 맛이 궁금 하군용,,,하하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13 15:28 신고

      하하핫
      세부에 한인식당이 많아서 삼겹살은 가끔 먹었는데 저기는 조금 별로였어요 ^^
      다른 곳은 그래도 꽤 먹을만 했답니다

  5. BlogIcon 지노다요 2009.08.13 09:40 신고

    첫번째 사진이 다 진짜 사람들인줄 알았습니다. ㅎㅎ 역광때문에 어둡게 나온줄..
    삼겹살은.. 어딜가나 맛있어보이느군요 ㅎㅎ

  6. BlogIcon 도아 2009.08.13 09:50 신고

    외국은 한번 가본적이 없는 저로서는 세계를 바람처럼 다니시는 분이 언제나 부럽기만 합니다.

  7. BlogIcon 라이너스™ 2009.08.13 14:38 신고

    즐겁겠습니다^^
    마지막의 삼겹살이. 크하~

  8. BlogIcon Kay~ 2009.08.14 12:00 신고

    캬캬~ 여행은 언제나 즐거워..
    거기에 저렇게 맛있는 삼겹살이 있으면 금상첨화죠! ^^

  9. BlogIcon 바람노래 2009.08.14 20:55 신고

    하악, 딴거보다 삼겹살...고기고기고기!!
    저녁을 안먹어서 너무 배가 고픕니다.ㅡㅜ
    여행도 좋지만...흐어엉!!!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15 19:52 신고

      ㅎㅎㅎ 배가고프시니 다들 삼겹살에 눈이 돌아가시나 봅니다
      특히 타국에서는 삼겹살 생각에 매일 입맛을 다시곤 했었습니다 ㅋ

  10. BlogIcon 산골 2009.08.15 12:05 신고

    요즘 바람처럼님 여행 포스팅 너무 재미있어요.
    한창 젊었을때 저렇게 수많은 사람 만나고 나라 여행하고 그러는
    모습이 너무 부럽기도 하고요.
    아참 그리고 저의 여행건은 제가 급하게 취직을 해야 하는 바람에
    취소가 되었습니다.
    이 아쉬움을..당분간 바람처럼님 포스팅 보면서 달래보렵니다. ^ ^;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15 19:53 신고

      지루한 글을 재밌게 봐주시는 것만으로도 저는 너무 감사하죠
      그나저나 산골님에게는 더 좋은 기회가 되었다는 생각에 축하드립니다!!

  11. BlogIcon 우.주.인 2009.08.15 18:10 신고

    삼겹살 맛나겠어요...갑자기 급 먹고 싶어지네요 ㅋㅋ
    바다와 구름이 너무 멋져요..
    나도 여행 가고 프당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