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프니를 타고 정신없이 왔는데 난 분명 MJ Cuenco로 간다고 했는데 내려주는건 콜론 스트리트였다. 이런 어이없는 일이 난 분명 처음에 말했었단 말야. 덕분에 저녁 시간도 훌쩍 넘겨 버려서 학원으로 돌아가도 밥먹기는 글렀다.

콜론 스트리트는 학원 티처들도 위험할 수 있으니 가지 말라고한 곳이다. 왜냐하면 콜론 스트리트에 무슬림 사람들이 많이 살고 있다. 필리핀은 현재까지도 기독교가 중심인 정부측과 이슬람 세력이 많은 필리핀의 남부쪽 민다나오의 반정부주의와는 분쟁이 벌어지고 있다. 그래서 무슬림이 많은 이 지역을 가지 말라고 한 소리였다.

실제로 그렇게 위험하다는 느낌은 받지는 않았지만 워낙 가로등이 없어서 으슥해보이기는 한다. 그래도 콜론 스트리트의 중심부에는 큰 백화점도 있고, 사람도 많이 지나다니기 때문에 자기 자신만 조심한다면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


학원으로 돌아가는 지프니를 어디서 타야하는지 몰라 헤매고 있는데 물어봐도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에라 그렇담 그냥 여기나 조금 구경하다가 들어가자. 그렇게 우연찮게 간 곳이 바로 나이트마켓이었다. 한 밤중에 카르본 마켓을 간 적은 있었는데 여기는 좀 틀린 곳 같았다. 아니면 같은 곳일까?



카르본 마켓과 나이트마켓이 같은 곳인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 카르본 마켓에서는 주로 야채를 팔았는데 여기에서는 간식거리와 신발, 옷, 장신구 등을 팔고 있었다. 저녁을 훌쩍 넘긴 시간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야시장은 무척이나 활기찼다.


구경하고 있는 외국인은 나 혼자라서 쬐금 무서운 기분도 들었지만 이내 그런 기분들은 없어졌다. 사실 알고보면 필리핀 사람만큼 착한 사람도 드물다. 이래서 사람들의 인식이 무서운거다. 이 곳에서 구경하다보니 나의 캠코더를 보고 반응을 보이는 사람도 몇 있었다.


필리핀에서 아주 쉽게 볼 수 있었던 간식거리였는데 아쉽게도 먹어보질 못했다. 언뜻 봐서는 오뎅처럼 생겼는데 먹어보질 않았으니 말을 못하겠다. 이거 말고도 필리핀 사람들의 대표적인 간식거리가 있었으니 '벌룻'이다. 언뜻 보면 삶은 달걀처럼 보이지만 사실 부화하지 않은 오리를 삶은것으로 먹기가 좀 그렇다. 나 역시 먹기를 시도해보지 않았으나 필리핀 사람들은 남녀노소 너무나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이다.



동남아를 여행하다보면 가장 재미있는 장소 중 하나가 바로 시장이 아닐까 생각된다. 비록 필리핀에서는 많이 가지는 않았지만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운이 좋으면 좋은 물건 싸게 구입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니까 여행자로서는 최고가 아닐까?


문뜩 저녁도 안 먹고 배가 고파서 배만 움켜지고 있는 초라한 나를 봤다. 여기 있었던 사람들이 전부 간식을 먹고 있어서 그런지 너무 먹고 싶었는데 주머니에는 90페소(약 2700원)밖에 없었다. 아~ 나 진짜 거지구나. 사람들이 치킨 뜯어먹고 있을 때 옆에서 입맛만 다시다가 도저히 못 찾겠다고 생각되어 택시비는 남겨놓고 10페소짜리 망고 쥬스 한잔을 사 먹었다.


살살 녹는 부드러움에 엄청 시원한 망고쥬스가 나를 기분 좋게 만들었다. 정말 맛있었다. SM백화점에서도 망고쥬스를 먹어봤지만 가격도 50~60페소로 비싼편인데 여기는 가격도 싸고 맛도 훨씬 좋았다.


세부의 밤에 더더욱 활기를 불어넣어줬던 나이트마켓 너무 재밌었다. 다음 날 학원에 돌아와서 이 얘기를 해주니까 티처들이 혼자 돌아다녔냐고 웃으면서 신기해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소나기♪ 2009.08.28 22:34 신고

    제가 동남아에 대한 호감이 급 증가한 이유중 하나가 요런 야시장들 입니다.
    먹거리도 많고 그 분위기도 즐겁고 땡기더군요.ㅎㅎ

  2. BlogIcon 김민호. 2009.08.28 22:44 신고

    망고주스 맛있어 보이네요 ㅠㅠ
    야시장은 밤에만 열어서 야시장인가요? 함 가보고 싶네요/..ㅎ

  3. BlogIcon 연구소장 안동글 2009.08.28 23:34 신고

    어우 저는 제목이 나이트클럽인줄 @0@
    세부의 밤은 활기차군요! :)
    망고주스를 보니 홍콩 허유산이 생각납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29 16:01 신고

      하하하
      나이트마켓과 나이트클럽은 완전 틀린데요 ㅋㅋ
      홍콩 허유산이 뭔가요?
      저도 홍콩 갔었는데...
      (조만간 홍콩 포스팅도 올릴 예정이거든요)
      근데 왜 전 모르죠 -_-

  4. BlogIcon 둥이 아빠 2009.08.28 23:36 신고

    큰 경험하고 오셨네요.. 부럽습니당.

  5.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8.28 23:51 신고

    우리 회사분이 세부에 다녀와서는 막 자랑하던데...ㅠㅠ
    호주에 있을때 나이트 마켓에 다녀왔는데요. 여긴 정말 야시장 좋군요..
    저런것이 진정한 나이트마켓~

    • BlogIcon 바람처럼~ 2009.08.29 16:03 신고

      호주도 나이트마켓이 있었나요?
      전 호주에서 시장을 몇 군데 가도 전부 2시 아니면 3시면 닫더라구요 -_-
      그래서 구경할려고 하면 끝나던데... ㅠ_ㅠ

  6. BlogIcon 영웅전쟁 2009.08.29 00:02 신고

    우연히 가셨다는
    나이트마켓 덕분에 좋은 글과 사진 잘 감상합니다. ㅎㅎㅎ
    아주 활기찬 것이 오래전의 우리 시골장 보는
    모습입니다.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7. BlogIcon 악랄가츠 2009.08.29 00:16 신고

    와우~! 제 친구는 펌프? 나이트클럽같은 곳이라던데 ㅋㅋ
    신나게 놀고 왔다며.. 어찌나 종알종알 거리는지 ㅜㅜ
    망고쥬스는 정말 시원해보이는군요~! ㅎㅎ
    하앍.. 먹고파요~! ㅜㅜ

  8. BlogIcon 또웃음 2009.08.29 12:46 신고

    혼자서 구경하고 다니는 건 약간 겁나긴 하겠지만 야시장의 매력은 상당히 크겠죠? 사진속의 망고주스가 먹고 싶네요. ^^

  9. BlogIcon boramina 2009.08.29 19:58 신고

    망고 쥬스 맛있겠당...
    우리나라 생과일 쥬스는 왜 이리 비싼 거죠?

  10. BlogIcon mark 2009.08.29 22:19 신고

    2002년 세부의 추억을 잊을 수가 없는..

  11. BlogIcon 꽃띠 2009.09.02 01:35 신고

    역시 어느 나라든 시장이 가장 재밌는거 같아요 ^^

  12. 지나가는 나그네 ㅋ 2010.07.29 15:14 신고

    다른사람들이 가보지 못한곳을 직접 다 경험하고 사진이며 캠코더로 찍은걸 올려서,
    보면서 대리 만족합니다. ㅋㅋ
    필리핀, 참 재밌네요..

  13. BlogIcon press release writing 2012.12.10 03:12 신고

    기사링크 아아, 이거 큰일인데요. 이재용은 손대는것 마다 망해서(대표적으로 옴레기) 진짜 마이너스의 손으로 불리는 인물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