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끝나지 않을것 같았던 학원도 이제 끝이 났다. 여러 티처들이 대표 Speech를 하라고 해서 내가 맡게 되었다. 대표 Speech는 졸업식날 대표로 나와 소감이나 감사의 말을 하는 것이었다. 아직까지도 영어가 제대로 안 되던 때라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받고, 네이티브 티처와 내 1:1티처가 도와줬다.


내 1:1 티처였던 체체는 틀린부분을 빨간펜으로 찍찍 그으면서 고쳐주었다.

그리고 마지막 1:1 수업시간에도 역시 대표 Speech를 고치면서 이야기하며 보내고 있었는데 한통의 쪽지가 교실로 들어왔다. 나는 오늘 졸업식이 있었던 것을 알고 있기에 졸업식을 참가하라는 쪽지라는 생각에 아무 생각없이 읽어내렸다.

Congratulations!
You are one of the scholars for the month of October.... ???

에? 뭐라고 장학생이라고?
순간 나는 내가 읽으면서 무슨 소리인지 몰라 깜짝 놀랐다. 옆에서 내가 읽고 있던 것을 보던 체체가 장학생이라며 완전 축하한다고 난리였다. 돌이켜보면 조금 부끄러울 정도로 영어실력은 제자리 걸음이었다. 그래서 장학생이 된다는 것은 아예 상상을 하지 못했었다.


'어쨋든 장학생이니 좋은건 좋은거야' 이렇게 생각하며 다시 내가 장학생이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해졌다. 내가 내린 결론은 출석을 한번도 빠지지 않았던 것과 정규수업외에도 토익클래스를 찾아가 들었던 것도 영향이 있었나 보다.

근데 장학생은 달마다 10명이 되는데 1등부터 5등까지만 상금을 준다. 에잇 그렇다면 돈을 받을 수 있는 등수에 못 들어갈 수도 있다는 이야기인데 섣부르게 좋아했나 보다. 뭐 어쨋든 남들 기준으로봐도 레벨은 거의 오르지 않아서 장학생은 기대도 안 했는데 이렇게 이 달의 장학생이라고 하니 장학금을 받지 못하더라도 기쁠 것이라고 생각했다.


졸업식이니만큼 이제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수업이 끝나자마자 티처들의 방을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클래스메이트와 배치메이트와도 사진을 찍었다.

졸업식에는 졸업하는 우리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티처들과 슈퍼바이저들이 참석을 한다. 졸업식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끝나마자 대표 Speech를 하게된 나를 불렀다. 단상에 올라가서 준비한 Speech를 읽어내려갔다.


외울 정도로 준비한 것도 아니어서 쓴대로 읽어나갔다.

Good afternoon teachers & graduates.
3months already have passed since I arrived here.
I was very shocked the moment I saw CPILS teachers: they are truly fantastic and beautiful; having big eyes and nice figure. And now I actually feel that time has gone by so fast.
When I came here to learn English I didn't know what to do exactly because eventhough I was have to learn English, I didn't know any methods to study.
I also had worries about my new environment. But I met good teachers and made good friends and I've had a great time here.
Of course you know it's time that we have to leave. Some of you will go back to Korea, some of you will go to other countries. Good luck to all of you, wherever you go and whatever you do.
You came here for your dream. Don't give up on your dream.
Although my level is 2H+, I've gained confidence. I'm standing here making a speech in English in front of all of you. I couldn't have done that.
I appreciate my teachers and my friends.
I'll never forget my life at CPILS.
Thank you very much.
Salamat.
2008.11.14.

그리고는 장학생 발표가 있었다. 10등, 9등, 8등... 그런데도 내 이름을 부르지 않는다. 혹시라는 생각이 스쳐지나갔고, 주변 사람들과 티처들도 나를 보며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것 같다는 표정을 보이곤 했다. 6등까지 내 이름은 나오지 않았고, 5등에 내 이름이 나왔다. 정말 너무 너무 좋았다. 기대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더 기뻤다.

내가 다녔던 학원의 경우는 장학금 제도가 있었는데 달마다 1등부터 5등까지 장학금을 주고있었는데 1등은 결코 적지 않은 $500을 줬다. 나는 5등이었기 때문에 $100을 받게 되었다. 큰돈이든 작은돈이든 중요치 않았다.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서 받았다고 생각하니 너무 좋았다.

그렇게 좋아하고 있을 때 숨돌릴 틈도 없이 또 내 이름이 나왔다. 이번에는 Perfect attendance를 받으러 나갔다. 한마디로 개근생이었는데 이 상을 받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다. 개근상 받고 또 내 이름을 불렀다. 이번에는 졸업장을 받게 되었다. 다른 사람들은 졸업장도 못 받은 경우도 많은데 이 날 나는 무려 3개나 받았던 것이었다.


이 날은 나의 날이었다고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내 이름이 4번이나 불렸다.


졸업식이 끝나고 남아있는 배치메이트들과도 기념 사진을 찍었다.


내 방으로 돌아와서 곧바로 사진을 찍었다. 세상에 나에게도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놀랍기만했던 날이었다. 졸업식도 끝나고 이제는 본격적으로 떠남을 준비해야 했다. 이제는 편안했던 학원 생활은 끝 개고생 시작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미미씨 2009.09.09 16:42 신고

    전 언제 장학생이 함 되볼까...뭐 앞으론 없지만..생각해보니 예전에도 없었군요. -_-

  3. BlogIcon 모과 2009.09.09 17:28 신고

    눈에 총기가 있어 보이더니 역쉬~~~
    멋져요.
    대학생 여행가는 장학생이었군요.^^

  4.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09.09.09 18:46 신고

    여러번 축하드려야 겠네요^^
    먼저 졸업 축하드리구요.
    개근 축하드리구요,
    장학금 축하드립니다.

  5.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9.09 19:45 신고

    오~ 완전 멋지고 대단하심 ㅡㅡb
    축하드립니다. 무언가 상을 받는건 정말 축하 많이 받을일..^^

  6. BlogIcon 지노다요 2009.09.10 00:09 신고

    대단합니다 정말 대단합니다 정말 대단합니다...........1대1 티쳐인 체체의 미모가(?)응?ㅎㅎ

    태극기가 가장 앞에 걸려있으니 뿌듯하내요 ㅎㅎ

  7. BlogIcon 보링보링 2009.09.10 01:47 신고

    와우~장학생 너무 부러운데요~ㅎㅎ축하드려용~ㅎㅎㅎㅎㅎㅎ

  8. BlogIcon 핫스터프™ 2009.09.10 01:54 신고

    나름 영어공부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너무 부럽네요^^
    축하드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10 20:52 신고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때는 영어공부의 시작이었죠
      지금에서야 느끼지만 영어공부를 왜 진작 안 했나라는 생각이 막 듭니다
      덕분에 요즘 셤준비를 위한 공부를하면서 머리 터지겠습니다 ㅠ_ㅠ

  9. BlogIcon 아이미슈 2009.09.10 02:20 신고

    하하하..
    축하도 축하지만..
    체체 미인이다..ㅎ

  10. BlogIcon 팰콘 2009.09.10 09:07 신고

    오!
    축하축하~!

  11. BlogIcon 또웃음 2009.09.10 10:56 신고

    우와, 늦긴 했지만 축하합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10 20:53 신고

      이때만큼 지금도 열심히 공부하려고요 ^^
      요즘 빡셉니다 ㅠ_ㅠ
      학교 수업은 몇 개 안 듣는데 실제로는 24학점 듣는 느낌이랄까...

  12. 2009.09.10 18:4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10 20:55 신고

      처음에는 ... 무슨 의도인지 잘 몰랐는데요
      계속 읽다보니 조금 알겠습니다
      정말 죄송하지만 저하고는 그리 맞는 방향은 아닌것 같네요
      제가 추천을 바라고 뭔가를 하지는 않으니까요 ^^;
      원래 변방 블로거가 이렇습니다 ㅋㅋㅋ
      나쁘게 생각하시지는 마시고, 그냥 저도 읽어보며 좋은 글은 언제든지 추천해드리겠습니다

  13.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9.11 02:21 신고

    오,,,베리 축~!!
    대단 합니당!! 하하

    긍데, 쎈쎄이가 좀 이쁜듯,,,크킄

  14. BlogIcon 연구소장 안동글 2009.09.12 15:27 신고

    오옷
    체체씨(?) 너무 예쁜데요 +_+ ♥

  15. BlogIcon Mr.DJ 2009.09.13 19:33 신고

    후후... 보기 좋네요.. 정말 좋은 추억이셨을듯.^_^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17 14:18 신고

      지금은 좋은 추억이 되었지요 ^^;
      다만 아쉬운건 지금 이 상태로 영어공부를 다시 했다면 더 좋은 실력을 쌓을 수 있었을텐데 그때는 왜 준비를 안 하고 갔는지 그게 아쉽습니다

  16. BlogIcon 슈기 2009.09.14 18:22 신고

    쌤이 너무 아름다우신데요~ //ㅅ//
    그리구 장학생되신거 추카추카추카 드려요~~ //ㅅ//
    그럼 지금 한국이 아니신거겠네요...?? 에궁.. 타지에서 힘드시겠어요..
    힘내시구 건강하게 생활하시기 바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17 14:20 신고

      하하하 다들 보는 눈이 비슷하긴 하군요 ^^;
      실제로도 좀 인기가 많았어요
      그리고 저는 한국에 들어온지 2달이 넘었답니다 ㅋ
      지난 이야기를 포스팅하고 있는데 그 분량이 1년이라서요
      좀 오래 걸릴듯 싶죠?

    • BlogIcon 슈기 2009.09.17 14:50 신고

      아.. 앗 민망민망//ㅅ//;;
      덧글쓰면서도 애매했었는데 한국이셨군요..^^
      1년치면 정말 올리기 힘드시겠어요;;

  17. BlogIcon pop-up 2009.09.23 09:14 신고

    승자가 되셨군요~ 와,
    정말 기분 좋으셨겠어요!!

  18. 2009.10.01 01: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1 09:40 신고

      제가 올린 할로윈데이 파티 동영상을 보셔도 될 듯 합니다 ^^;
      로미라면 그 머리가 적었던 티처를 말씀하시는건지요?

    • 지나는이 2009.10.01 21:12 신고

      ~^^ 동영상봤는데 없는듯하네요~ 하긴 모든 티처를 다 아시긴 힘들듯요~ 그래도 꽤 오래있었던 티처라 혹시나 아시나해서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1 21:16 신고

      저도 꽤 많은 티처를 알았다고 생각하지만...
      씨필스가 워낙 많은 사람이 다니고 티처도 많아서 좀...^^;

  19. 2009.11.04 00:36

    비밀댓글입니다

  20. BlogIcon 박시원 2010.01.18 11:44 신고

    상금도 주다니...
    정말 열심히 하는 동기가 되는걸요.
    저도 세부에 놀러~ 휴양차 갔었는데 참 좋은 동내였는데..
    여행지에서 돌아와서 공부도 하고싶다는 생각도 간절했는데
    실정그렇지 못해서...못갔어요.
    학원이름이 어떻게 되요? 갈건 아니지만 상금도 준다니 급 솔낏 한데요~^^

  21. 지나가는 나그네 ㅋ 2010.07.29 15:53 신고

    메인사진엔 아저씨처럼보였는데, 젊으시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