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군대에서 훈련뛸 때 텐트생활을 며칠동안 했던적은 있었지만 2주, 3주 이렇게 텐트에 살게될 줄이야. 그것도 넓디 넓은 호주라는 땅에서 말이다. 근데 여기 세인트조지에 있을 때는 고작해야 3주정도였지만 나중에 나는 배틀로라는 곳에서 사과를 딸 때 3개월가량 텐트생활을 하기도 했다.

어쨋든 텐트를 접고 캐빈으로 옮길 수 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는 완전 쾌재를 불렀다. 예상보다 빠르게 캐빈으로 이동하라는 주인 아주머니의 말에 텐트를 접고 짐을 옮겼다. 짐도 워낙 많아 여러번 날라야 했고, 텐트까지 철거해야 했으니 그 짧은 거리의 이사인데도 꽤나 오래 걸렸다.


캐러반파크 내에 있었던 캐빈의 형태는 쉽게 말하면 원룸이라고 봐야했다. 각 캐러반파크마다 그 모습은 다르지만 주로 침대와 조리시설이 갖춰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우리가 들어갔던 캐빈은 화장실까지 딸려 있었다.


우선 캐빈에 들어가니 진짜 집에 들어와서 산다는 생각에 너무나 좋았다. 당연히 텐트에서의 비좁았던 생활과는 비교할 수가 없다. 우선 침대가 있어서 잠을 편안히 잘 수 있었다. 우리가 들어갔던 캐빈은 더블베드가 놓여있어서 둘이 자는데 조금 불편한 감도 있었지만 크게 지장을 주는 정도는 아니었다. 텐트에 누워 잘 때는 항상 돌의 감촉을 느껴졌기 때문에 한동안 푹신한 침대가 적응이 되지 않았다.


이 캐러반파크 캐빈은 상당히 괜찮은 수준이었다. 전자렌지와 냉장고, TV까지 있어서 생활하는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었다. 농장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와서는 시원한 콜라 한잔을 마시는게 일상이 되어버렸고, 캐빈에 들어간 이후에는 더이상 땡볕에서 휴식을 취하지 않아도 되었다. 가장 중요한 에어컨과 선풍기가 캐빈에 있었기 때문이다. 후와~ 여기가 천국이란 말인가? 아니지 이제 드디어 살만해진건가?


이제 어느덧 일도 적응이 되었던 시점이라 몸이 조금 고단한거 외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큰 돈은 아니었지만 생활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을 정도로 돈을 벌 수 있었고, 그 돈을 가지고 이렇게 가끔 맥주를 마시기도 했다. 저 CHILL은 호주에서 가장 좋아했던 맥주였다. 약간 라임맛이 나는 것이 호주의 대표적인 맥주 VB와는 다르게 쓴맛이 많이 나지 않는다.

농장에서 일을 마치고와서 장을 보러 가거나 간식을 먹고 가지고 있는 노트북으로 프렌즈를 보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렸다. 항상 일은 오후 2~3시쯤에 끝났기 때문에 돌아와서 씻고 계속 쉰다. 저녁 때가 되면 밥과 햄종류의 반찬으로 저녁을 먹는다.

처음에는 정말 햄과 계란후라이밖에 할 줄 몰라서 그것만 먹었는데 점차 적응해가면서 할 줄 아는 요리의 종류도 점차 늘어갔다. 오뎅국, 계란국, 된장국... 나는 점차 호주에 적응해가면서 요리 실력을 키워갔다. ^^;

저녁을 먹고난 후 곧바로 다음날 점심 도시락을 준비했고, 이마저 끝나면 다시 또 휴식이었다. 그냥 바람을 쐬며 밖에 있었던 의자에 앉아있기도 했다. 별이 쏟아질듯 보이던 밤하늘도 싸늘했던 저녁 바람도 이 곳이 호주임을 잊게 만들어 주었다. 그렇게 특별하지 않았지만 생각은 깊어지게 만드는 밤이 계속해서 지나갔다.

새벽 4시 반, 알람 소리에 어김없이 부스스 일어나 출근 준비를 한다. 더러워진 옷을 주섬주섬 입고, 장갑과 가위를 챙긴 뒤 농장으로 향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Phoebe 2009.10.29 16:28 신고

    형편이 나아 지고 있군요. ^^
    아늑해 보이네요.^^

  3. BlogIcon 2proo 2009.10.29 17:44 신고

    적응해가시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ㅎㅎㅎ
    다녀온 사람들 말로는.. 공통적으로... 힘들어도 참 자유롭다.. 라고 하시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9 23:17 신고

      전 호주에서 자유로웠던 때는...
      돈들고 돌아다니는데 일은 안 하던 때가 아닌가 싶네요 ㅎㅎㅎㅎ
      확실히 호주는 돈이 많으면 좋아요 하하하 ^^

  4. BlogIcon 바람노래 2009.10.29 21:08 신고

    뭐랄까요...
    전, 텐트에 계속 생활하셨는데 입이 돌아가지 않아 다행이라고 생각 했답니다 ^^;;
    뭐, 계절이 계절이기도 한데...
    겨울에 비박으로 몇일 지내니 입...정말 돌아가겠더라구요.ㅡㅜ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9 23:17 신고

      저때는 그래도 여름이라... 괜찮았는데...
      제가 나중에 다시 텐트 생활을 하거든요
      그때는 정말 추워서 죽는줄 알았어요 ㅋㅋㅋㅋ

  5.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0.29 21:27 신고

    와 생각보다 아늑하고 좋네요~
    맥주보니까 맥주 마시고 싶어요..ㅎㅎ

  6. 홍콩달팽맘 2009.10.30 02:14 신고

    요리도 생존기술의 중요한 한가지죠~ 요리스킬 업업~ ㅋㅋ

  7. BlogIcon 칸타타~ 2009.10.30 04:07 신고

    정말 하나의 이동식 원룸이 만들어지는군요.
    이런 걸 경험하신 님이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8. BlogIcon 모피우스 2009.10.30 09:17 신고

    텐트에서 캐빈으로 옮겨서 잘 때의 기분을 상상해봅니다.

    소중한 경험으로 통하여... 좋은 것을 알고... 작은 것도 감사한 것을 알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31 17:33 신고

      그냥 여행이나 이런 경우라면... 조금 낭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일을 하고 쉬는 곳이 텐트이다 보니... ㅠ_ㅠ
      춥고 좁고 덥고 확실히 좋지는 않았어요 ^^

  9. BlogIcon 마래바 2009.10.30 13:48 신고

    작은 변화에도 감사함을 느끼게 되죠..
    텐트에서 캐빈으로 변화는 격세지감이었겠군요.. ㅎㅎ

  10. BlogIcon 블루버스 2009.10.30 14:39 신고

    캐빈도 나름 괜찮아 보이는데요.
    이제 정상적인 생활이 시작되는 건가요.ㅎㅎ

  11.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10.30 17:33 신고

    모니터옆의 술은 첨보는 브랜드같은걸요? 음..맥주계열일까요?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31 17:36 신고

      네~ 저도 호주 맥주로 추정하고 있는데...
      저에겐 딱 좋았어요
      호주의 VB는 너무 쓰다는 느낌이 강한데...
      저 맥주는 쓰지도 않고 약간 상큼한게 딱 좋아요 ^^

  12.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31 01:30 신고

    캐빈으로 옮겼을 댄 정말 기분좋았겠어요^^
    고생의 끝이라고 할수는 없지만 조금은 고생을 덜어 다행이다 싶네요~~
    조금씩 여유를 찾아가는 모습에 앞으로의 시간도 더 기대가 됩니다~~

  13. BlogIcon 내영아 2009.10.31 03:10 신고

    천국이 따로 없었겠네요.
    역시 불행의 골짜기를 건너야 행복의 골짜기를 맛볼 수 있다는... ㅋㅋ

  14. BlogIcon 건강정보 2009.10.31 05:31 신고

    텐트와 비교하면 여긴 천국인데요^^

  15. BlogIcon 탐진강 2009.10.31 14:47 신고

    새벽 4시 반에 일하러 가는군요,
    엄청 힘들었겠군요..

  16. BlogIcon 보링보링 2009.10.31 20:39 신고

    ㅎㅎ정말 좋아보이는데요~그런데 새벽 4시반에 일하러가는건 너무 피곤하셨겠어요~~
    저는 그시간에는 절대 못일어날것같아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31 23:10 신고

      저도 일찍 일어나는 편은 아닌데...
      일을 하려면 항상 일찍 잠이 들었어요
      보통 아무리 늦어도 10시나 10시 반쯤에는 잤거든요
      그래야 그 담날 4시 40분쯤에 일어날 수 있었어요 ^^

  17. BlogIcon 악랄가츠 2009.10.31 21:46 신고

    우와~! ㄷㄷㄷ
    캐빈.. 밖에서만 보았지.. 내부는 들어가본 적이 없는데 ㅎㅎㅎ
    시설이 좋군요! >.<

  18. BlogIcon 소나기♪ 2009.10.31 23:48 신고

    노숙에서 벗어 나셨군요.ㅎㅎ

  19. BlogIcon 하늘엔별 2010.11.05 08:34 신고

    제가 양계자에서 몇 달 일했던 때가 생각납니다. ㅎㅎㅎ

  20.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11.05 09:07 신고

    드디어 케빈으로 오셨군요.텐트와 비교하면 거의 천국이신것 같아요
    새벽 4시30분에 일이 시작된다니..정말 빡세게 일하신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05 09:43 신고

      4시 40분정도에 일어나서 준비하고 일터로 나가면
      5시 30분부터 일을 시작했지요 ㅠㅠ
      날씨가 너무 더우니까 아침 일찍 시작한거예요 ^^

  21. k라는사람 2010.11.05 11:24 신고

    호주에 농장으로워킹가면뱀은 얼마나자주보나요 호주에독사가 그리많다고하는데.....전뱀을 보면 너무 무서워요 그리고 농장과 간축타일공 2가지중 페이는어느것이 높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05 11:27 신고

      안녕하세요 ^^
      전 호주에서 뱀을 본적이 없네요
      호주도 땅이 워낙 넓다보니 지역마다 날씨를 비롯해서 환경이 매우 틀리거든요
      북쪽에는 악어도 많다고 하던데...
      어쨋든 전 야생 캥거루는 본적은 있지만 뱀은 본적이 없습니다 ^^
      그리고 페이는 간축타일공을 해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고요
      농장도 어디를 가느냐와 상황에 따라 천차만별이라 얼만큼 벌 수 있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이건 호주 워킹을 다녀오신 분들이라면 누구라도 이렇게 대답할 겁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