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모험은 본래 예측하지 못한 때 일어난다고 했던가.


내가 있었던 포도농장은 무척 컸지만 당시 포도의 상태가 무척 좋지 않았었다. 그래서 그런지 하루 하루 포도를 피킹하는데 그 양이 점점 적어졌고, 자연적으로 임금이 줄어들게 되었다. 이 곳 시스템이 기본 시급 + 포도 박스 갯수로 정해져 있었고, 그 가격도 매일 매일 변했었다.

어떤 한 주 동안에는 아무리 많이 포도를 따려고 해도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서 계속 가위로 잘라내게 되었다. 그러다보니 자연적으로 포도를 피킹하는 양이 무척 적어졌고, 하루에 20박스도 못 만든적도 있었다. 당연히 돈이 되지 않았다. 이런 이유로 같은 캐러반파크에 있었던 형들은 돈이 되지 않는다며 다른 곳으로 이동하겠다는 얘기도 오고 갔다.

사실 포도가 너무 좋지 않아 일을 하면서 짜증은 밀려왔지만 나에게 있어서 딱히 다른 방법이 없었다. 우선 돈이 없는 상태에서 다른 곳으로 쉽게 이동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딱히 갈만한 곳이 없었다.

너무 돈이 되지 않았던 한 주에는 하루에 100불 살짝 넘는 수준밖에 되지 않았다. 그런데 그 다음 주가 되자 갑자기 박스당 단가가 5불로 치솟았다. 덕분에 박스를 많이 만들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나쁘지 않은 돈을 벌게 되었다. 그런데 그것도 잠시 다시 박스당 단가도 낮아지게 되었다.


그러고 며칠 뒤 포도 피킹을 하고난 후 새로운 포도였던 레드글러브(포도의 종) 밭으로 이동해서 포도 나무의 잎사귀를 떼어내는 작업을 했다. 이 작업을 한 후 농장에서는 3일간 쉬고 이 포도 피킹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오랜만에 쉰다는 생각에 정말 기분은 좋았다. 이 때가 약 2주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일을 했었기 때문에 쉬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었던 시기였다. 제발 비 좀 와라라고 했지만 2주동안 하루도 비가 오지 않았었다.


어쨋든 모처럼의 휴식이어서 기분이 좋았던 것도 잠시 우리와 같은 캐러반파크에서 지냈던 형들이 곧 떠날거라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어차피 포도도 거의다 피킹한것 같고 끝날 때까지 남아도 큰 돈이 되지 않을것 같다는 말을 했다. 확실히 예상보다 일이 일찍 끝난다면 빨리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편이 더 나을지도 모른다.

한 형은 우리에게 넌지시 같이 떠나지 않겠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우리는 고민에 빠지기 시작했다. 이대로 여기에 남는 것이 나을까? 아니면 새로운 곳으로 이동하는 편이 나을까? 이제야 겨우 안정된 생활에 접어들었는데 절대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순간은 아니었다.

'그래 떠나자!'

세인트조지에서 약 1달간 생활으로 많은 돈은 아니었지만 약 2000불 가까운 돈을 모아놨기 때문에 다른 곳으로 이동해서 실패하더라도 다시 어디론가 이동할 수 있는 여력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또 이 농장이 거의 끝물이라면 빨리 밑으로 내려가 자리를 잡는 편이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 수 십번도 더 고민을 했지만 아래 쪽으로 가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거라는 말에 우리는 아래쪽으로 내려가겠다는 결심을 했다.

가자! 빅토리아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링보링 2009.10.31 20:41 신고

    ㅎㅎ새로운 곳으로의 이동이시군요~빅토리아주에서의 생활이 더 좋으셨길 바랍니다~ㅋㅋ

  2. BlogIcon PLUSTWO 2009.10.31 21:16 신고

    하늘의 구름이 참 좋습니다. 앞으로 2주 더 비가 안왔을거 같은데요..ㅎㅎ
    빅토리아주에서의 또 다른 모험이 기대됩니다..^^

  3. BlogIcon Phoebe Chung 2009.10.31 21:25 신고

    그래도 돈이 맣이 모였네요.
    고생 고생했는데 빅토리아 주에서 좀 더 나아졌으면 좋겠네요.^^

  4.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31 22:52 신고

    웰컴 투 빅토리아! ^__^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31 23:09 신고

      제가 갔던 곳인 빅토리아와 뉴사우스웨일즈와 딱 경계지점이라 ^^;
      나중에 뉴사우스웨일즈의 어느 한 곳으로 이동했지요
      다시 빅토리아로 찾아간 때는 나중에 멜번 갔을 때고요

  5. amy 2009.11.01 01:02 신고

    우연히 검색하다가 알게됬는데 잘 읽고 있어요^.^
    저도 워홀을 준비하고있는데 당장은 아니지만 ㅋ.ㅋ... 많은 도움이 되네요
    티스토리 블로그를 안해서 즐겨찾기 추가해놓고 보고있는데 너무 재밌어요~
    저도 티스토리 블로그 해야할까봐요...ㅋㅋㅋ 아무튼 다음에피소드도 보러가야겠어요~^.^

  6.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1.01 01:42 신고

    포도농장만 집중 공략하신 거에요? ㅎㅎ
    저도 빅토리아에서의 일이 기대되네요~
    원래 잘먹고 잘살았다는 이야기 보다
    고생하고 진땀뺐다는 이야기가 더 재미있는 법..^^;

  7. BlogIcon pop-up 2009.11.01 22:22 신고

    새로운 곳으로 이동하기로 결정하신 순간이군요.
    고민이 많았을 것 같은 결정이었겠어요.
    다음 농장은 어떤 곳일지~

  8. BlogIcon markjuhn 2009.11.02 00:18 신고

    포도 밭에서는 돈을 많이 버셨나요? 이제 이동하려고 하는것을 보면. ^^

  9. BlogIcon 바람될래 2009.11.02 11:56 신고

    빅토리아...
    여행기는어쩔지 궁금합니다..^^

  10. BlogIcon gemlove 2009.11.02 16:15 신고

    와 돈 많이 모으셨네요 ㅎㅎㅎ

  11. BlogIcon 바람노래 2009.11.04 05:12 신고

    포도라...전, 저거 따서....혼자 술담궜을지도 모르겠는데요...ㅋㅋ
    그나저나 하루 100불이라니!!!
    매일 매일 힘들게 일하셨군요.ㅋ

  12. BlogIcon 레이군 2009.11.04 07:07 신고

    엠마 선생님이 어제 포도 농장에서 일해보는 걸 추천하셨습니다.
    (그 분은 영국인이지만, 호주에서도 잠깐 살았거든요.)
    학생들에게 혹시 비자받아서 장기 체류할 기회가 있으면 3개월 정도 일해보는 것도 좋대요. ㅎㅎ

  13. BlogIcon 바람노래 2009.11.05 10:56 신고

    전, 음식점에서 일했었는데...
    한방에 아주머니가 총각 열심히 한다면서 팁 200불이 최고였어요.ㅎㅎ
    한방 최고!!ㅌㅋ

  14. BlogIcon 인생&조이 2010.03.15 13:31 신고

    ㅎㅎㅎ 한방?

    포도농장이라..... ㅎㅎ지금은 서울이신지

  15. BlogIcon 블로군 2010.11.05 13:12 신고

    흥미있네요..ㅎㅎ
    빅토리아주 이야기도 올려주세요...궁금해요...^^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