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른 아침에 로빈베일에 도착했지만 마을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보다 더 시급한 것은 숙소잡는 일이었다. 가지고 있는 책을 찾아보니 로빈베일에 캐러반파크가 3개가 있었고, 로빈베일과 무척 인접해있던 마을인 유스턴(Euston)에도 캐러반파크가 있었다. 우선 로빈베일에 들어가자마자 보였던 리버뷰 캐러반파크부터 찾아갔다.

캐러반파크를 들어가자마자 순간 시계가 잘 못 되었다 아니 시간이 1시간 빨랐다. 혹시라는 생각에 책을 찾아 뒤져보니 역시나 데이라이트세이빙(서머타임) 지역이 맞았다. 호주에서는 주마다 법이 틀리기 때문에 더운 여름에는 빅토리아주와 뉴사우스웨일즈에서는 1시간 빠른 서머타임을 적용하고 있었다. 위쪽 퀸즐랜드는 적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시차가 1시간 났던 것이었다.


중요한건 그게 아니라 캐러반파크는 이미 다 찼다. 다른 곳을 가봐도 마찬가지 또 다른 곳을 가봐도 마찬가지였다. 심지어 옆마을 유스톤을 가봤지만 역시나 허탕이었다. 다시 또 텐트 치고라도 생활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때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로빈베일에 백팩이 있다는 얘기를 해주었다. 좋다고 달려가서 이리 저리 찾았는데 백팩이긴 백팩인데 기존에 알고 있던 그런 모양과는 많이 달랐다. 작은 공터에 여러 집들이 놓여져 있었던 형태였다.

나이가 지극히 있었던 주인 할머니께 물어보자 마침 방은 있긴 있는데 3주 뒤에 예약한 손님이 있어 그때는 빼야할지도 모른다는 말을 해주었다. 어쨋든 살았다.


키를 받아와 방에 들어가보니 정말 좁았다. 그 좁은 방에 침대 두개가 놓여져있었고 TV나 기타 시설들은 전혀 없었다. 그냥 딱딱한 침대와 에어컨에만 만족해야할 수준이었다. 분명 좋지 방은 좋지 않았지만 적어도 먹고 잘 수 있는 공간은 확보했다는 사실은 무척 다행이었다.

그렇게 몇 시간을 잤을까?

깨어나 밖을 나가보니 엄청나게 더웠다. 분명 습도가 높지 않아서 끈쩍끈쩍한 것은 없었는데도 보통 더위가 아니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주인 할아버지 말로는 43도라고 했다. 우와~ 빅토리아주는 아래 지방인데도 훨씬 덥구나. 나중에야 느낀 사실이지만 호주의 빅토리아주가 덥고 춥고 온도 변화가 가장 심했던 것 같다. 여름에는 40도 이상은 훌쩍 올라가버리고 겨울이 되면 호주에서 눈이 오는 지역이기도 하다.

저녁 때 나는 전화통화를 하려고 밖에 나갔는데 어찌된 일인지 안테나가 하나도 뜨지도 않았다. 한국 사람들은 이상하게 OPTUS 전화를 많이 쓰는데 호주의 타운을 돌아다녀보니 가장 안 터지는 통신사인걸 알게 되었다. 그 중 로빈베일도 마찬가지였다. 그래도 안테나가 뜨는 곳을 겨우 겨우 찾아 전화를 했다.

전화 통화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나는 우리 누군가를 발견했다. 그 역시 나를 빤히 쳐다봤다. 그러기를 약 3초 그녀석이 나에게 먼저 소리쳤다.

"야~ 임마 너 여기 왜 있냐?"

나는 이녀석을 보자마자 웃음밖에 나오지 않았는데 누구냐면 바로 군대에서 딱 2개월 선임이었던 현석이었다. 그렇다고 한국에 있을 당시 연락을 하고 지냈던 것도 아니었고, 호주에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었는데 이렇게 우연히 그것도 이런 작은 마을에서 만나다니 너무 놀라웠다.

참 그러고보면 세상 좁다고 하는데 그게 한국에만 국한된 소리가 아닌가 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gemlove 2009.11.02 16:22 신고

    ㅋㅋㅋ 완전 신기했겠네요..ㅋ 연락도 안했는데 갑자기 그것도 해외에서 마주치다니 ㅋ

  3. BlogIcon Phoebe 2009.11.02 16:33 신고

    그 넓은 땅에서 구대 선임을 만나다니,
    우연도 대단한 우연이네요.
    그분도 워홀로 가셨나보네요.

  4. BlogIcon PeachPrince 2009.11.02 16:43 신고

    티스토리 홈에서 쭉 훓어보다가 군대 선임이란 말에 빵 터지고 들어와봤어요ㅋㅋㅋ 아, 완전 재밌으셨겠네요~ㅎㅎ

  5. BlogIcon 코리안블로거 2009.11.02 17:19 신고

    정말 What a small world네요.
    놀랍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을것 같습니다.ㅋㅋ

  6. 바보 2009.11.02 21:11 신고

    군대선임이라면 제가 모대학에 조교하고 있을 때, 신입생으로 들어온 선임이 생각납니다.
    신병때 지긋지긋했던 집합때 툭하면 맞았지만 다 잊어버리게 되더군요.
    하긴 5살 차이나는 사람이었으니 증오보다는 반갑더군요. 벌써 25년이 지났네요.
    그 사람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호주의 여름은 비도 안오고 정말로 지긋지긋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여행이었으니 망정이지 산다고 생각했으면 봇따리 싸서 다른 나라로 갔을 것 같습니다. 호주는 산을 제외한 구릉지대와 평지를 초원화시킨 것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리스가 사막이 된 원인도 목초지개발때문이라는데 호주도 비슷한 이유때문에 사막화가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 과도한 개발은 안하니만 못하지요.

  7. BlogIcon 보링보링 2009.11.02 22:53 신고

    ㅎㅎ세상은 정말 좁은 것 같아요..
    제가 아시는 분도 외국에서 지나가다 고등학교 동창을 만났다고 하시더라구요..ㅎㅎ

  8. BlogIcon 둥이 아빠 2009.11.02 23:57 신고

    정말 방가웠겠에요... 그것도 군대 선임이니 말이죠..ㅎㅎㅎ

  9. BlogIcon 바람될래 2009.11.03 11:21 신고

    정말 죄짓고는 못산다는 말을 실감합니다..^^
    어쩜 그래요..
    저도 이번에 정방사에 여행갔다가 우연히 아는사람을 만났어요..ㅎㅎ

  10.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1.03 11:26 신고

    세상이 참 넓은것 같은데도.. 참 좁군요. :)
    정말 반가웠겠어요~ 해외에서 아는 얼굴은 본다는게 쉬운일이 아닌데..ㅋ

  11. BlogIcon 미미씨 2009.11.04 01:09 신고

    좁아도 너무 좁은거 아닙니까? ㅋㅋ
    그것도 세계적으로...ㅎㅎ

  12. BlogIcon 바람노래 2009.11.04 05:19 신고

    세상...좁은거...정말 좁죠...
    북경 시내에서 마주치기도 하고,
    중국에서 만난 사람을 시카고에서 마주치기도 하고...ㅋㅋ
    그나저나...엊그제 캐나다에 전화하니 서머타임 해제?ㅎ
    덕분에 전화통화하는 시간은 늘어났습니다.ㅎㅎㅎㅎㅎ

  13. BlogIcon 레이군 2009.11.04 07:03 신고

    세상은 정말로 좁습니다.

    그래서 사람은 두루두루 돌아다녀야 합니다!! (으응?)

  14. BlogIcon 애쉬™ 2009.11.04 08:54 신고

    세상 좁죠?^^ 근데 로빈베일이 어디쯤인가요? 저도 호주 2달정도 갔다왔지만 첨 들어봅니다^^

  15. BlogIcon 파스세상 2009.11.04 19:40 신고

    하하. 정말 서프라이즈한 이야기군요..

  16. BlogIcon 에너자이죠 2009.11.04 19:47 신고

    세상이 좁다기 보다는
    바람처럼님이 넓게 사시는 듯.. ㅎㅎ

  17.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1.04 23:48 신고

    햐, 그거 참 우연이라 하기엔 애매한 만남이네요^^
    한국이 넓은 건지 호주가 좁은 건지~~^^
    근데 개러반 파크의 비용이 만만치 않죠?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05 23:15 신고

      캐러반파크의 경우 어디에 있냐에 따라서 가격이 틀리기 때문에...
      보통 캐빈이라고 하면 주당 100~120불정도 했어요 ^^
      물론 사람당 받는거였죠

  18. BlogIcon 소나기♪ 2009.11.05 01:04 신고

    완전 웃겼겠습니다.ㅋㅋㅋ

  19.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1.05 03:03 신고

    세상은 정말 넓고도 좁아요...
    그래서 착하게 살아야 해요. ㅋㅋ

  20. BlogIcon pop-up 2009.11.05 22:26 신고

    이번에도 상상도 못할 온도네요.
    그래도 습한것은 덜하다니, ㅎㅎ

    신기하네요, 군대 선임을 만나다니.
    엄청 놀랐을 듯 합니다~

  21. BlogIcon 라라윈 2010.11.05 15:12 신고

    와!! 어떻게 이런 우연이 있을까요..
    호주에서 군대 선임을 딱 만나시다니, 넘 신기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