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닌디에서의 농장 생활은 곧바로 시작되었다. 첫 날은 크림슨(포도의 종류로 당도가 무척 높다) 피킹이었다. 크림슨은 비싼 포도에 속했기 때문에 돈을 더 벌 수 있을거라는 기대감을 심어주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7시부터 시작한다던 일은 8시가 넘어서 시작했고, 12시에 일이 끝나버렸다. 포도농장에서 일을 하다가 와서 그런지 다른 사람에 비해 확실히 속도는 빨랐지만 결국 돈은 되지 않았다.

둘째 날은 전혀 다른 일을 했는데 이미 매달려서 썩은 포도를 제거 하는 작업이었다. 아마 이 포도농장은 거의 끝나는 시기가 맞는것 같았다. 일을 하다가 잠시 물을 마시려고 나갔는데 그 때 마주친 보스가 너네들 농땡이치면 오늘 그만해라라는 식으로 말했다. 정말 열심히 일을 했는데 한순간 놀고 있다는 식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너무 화가나서 10시에 돌아왔다. 그 날은 시급제였는데 어차피 다른 사람들도 1시쯤되니 돌아오기 시작했다.

이 곳 농장에서는 인도계열 사람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한국 사람이었다. 딱 보기에도 일은 별로 없어 보였는데 왜 대체 우리보고 일이 있다는 소리를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역시 컨츄렉터를 믿으면 안 된다.


주말이 되자 아주 착실하게 쉬었다. 워낙 일을 안 하던 시간이 많아서 그런가 매일 쉬는 기분이 들었다. 너무 너무 심심해서 메닌디까지 한번 걸어가보기로 했다.



크게 보기
생각보다 엄청 멀었다. 가까울줄 알았던 메닌디까지는 걸어서 1시간이 걸렸으며 걸어가는 내내 파리떼의 습격에 시달려야 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면 걸어다니면 파리가 안 달라붙을테지만 여기는 다르다. 파리는 나의 몸에 달라 붙어서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이녀석들은 어찌나 얼굴의 코와 입으로 들어가려고 하는지 지금 생각해도 끔찍하다.


메닌디까지 걸어가서 한 일은 음료수 하나 사먹은거 뿐이었다. 가격은 시골이라 그런지 도시의 1.5배였다. 지나가는 사람도 거의 보이지 않았다. 아~ 대체 여기에 사는 사람들은 무슨 재미로 사는걸까?


메닌디 중심가에 있던 슈퍼마켓


이후에도 2번정도 메닌디까지 걸어가보긴 했다. 하지만 뜨거운 태양빛 아래 파리와 싸우며 걸어가는 그 길이 결코 즐겁지는 않았다.

메닌디에서의 농장생활 결국 이 곳에서는 돈이 되지 않았다. 컨츄렉터가 돈을 일주일 늦게 주는 시스템이었는데 우선적으로 세금을 정말 내는지도 몰랐고, 전에 일했던 곳에 비해 훨씬 낮은 임금에다가 항상 1시쯤되면 끝났다. 그러니 돈을 벌 수 없었던거다. 첫 주의 3일치 주급도 고작해야 200불이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컨츄렉터 밑에서 2개월이 넘게 일했던 한국인도 있었다. 여기에 있게 되면 유지는 할 수 있긴 했지만 결코 돈을 모을 수 없었다. 무엇보다도 완전 낙후된 농장의 팜스테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물도 강물을 끌어다 쓰는데 초록빛에 냄새가 나서 샤워 후에도 개운하지 않았으며 항상 개미가 꼬였다.

결국 이 농장에서는 2주정도만 있었는데 그 때 일을 못한다는 것은 전혀 걱정이 되지 않았고, 드디어 이 곳을 탈출한다는 기쁨으로 가득찼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악한 시설, 저임금, 각종 벌레들의 습격...
    정말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2. BlogIcon 뽀글 2009.11.05 14:30 신고

    정말 심심한거리인데요~ 지도상에는 더멀어보이는데 한시간 거리라니..^^;; 전 차타고 한시간정도에 거리인줄알았어요~탈출성공 축하드려요~

  3. BlogIcon Phoebe 2009.11.05 15:01 신고

    저런데선 무서운 사건이 일어나도 아무도 모르고 넘어갈듯..
    탈출하길 잘한것 같아요.

  4. BlogIcon 마래바 2009.11.05 15:04 신고

    우리나라 파리와는 많이 다른 모양입니다. ㅎㅎ
    생존력이 강한 건지...
    그나저나 더운 길을 한시간 넘게 걸어야 할 정도라니... 꽤나 한적한 곳이었던가 봅니다.

  5. BlogIcon gemlove 2009.11.05 17:17 신고

    완전 시골이네요 ㅋ 중심가가 ㄷㄷㄷ 구글맵봐도 별게 없구요 ㅋ

  6.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11.05 17:41 신고

    개발이 많이 안된곳으로 보여지네요..
    이전글에서 처럼 정말 개미와 파리가 들끓을것 같기도 하구요..ㅋ

  7. BlogIcon 건강정보 2009.11.05 18:04 신고

    한적해서 좋기도 하지만 오히려 왠지 무서운 느낌도 살짝 드는데요
    너무 사람 없네요

  8.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1.05 19:37 신고

    확실히 호주가 땅이 넓긴 넓나봐요.
    저는 뭘 만드는걸 좋아해서..ㅋ
    저렇게 넓은 벌판(?)에서 이것저것 뚝딱뚝딱 만들어 보고 싶네요~~

  9. BlogIcon 불탄 2009.11.05 23:29 신고

    오늘도 역시 잘 읽어보았습니다.
    편한 밤 되시길 바랄께요.

  10. BlogIcon 바람될래 2009.11.05 23:42 신고

    바람처럼님은
    포도에 대해선 아주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을거같아요..ㅎㅎㅎ
    요즘에는 아무것도없는 저런 거리를 걸어보고싶어지던데
    내가 이상한건가..
    편히 주무세요..^^

  11. BlogIcon 2proo 2009.11.06 01:30 신고

    경험이 많은 바람처럼님~!! 멋쟁이~
    평온하고 여유로와 보이기도 하는데
    가서 살라고 하면 전 도저히... ㅡㅡ;;

  12. BlogIcon 악랄가츠 2009.11.07 00:11 신고

    이건 뭐 군생활로 치면 강원도 전방이군요! ㄷㄷㄷㄷㄷㄷㄷㄷ

  13. BlogIcon 보링보링 2009.11.07 01:28 신고

    정말 힘드셧나봐요...이구..고생이 여기서 끝이길 바래요~

  14. BlogIcon 공경용 2009.11.14 22:31 신고

    ㅎㅎ 한국에 돌아온지 3개월이군요. 저도 워킹으로 포도를 접해봤었습니다. 포신은 아니더라도 포신급은 됐었던거 같습니다. 퀸즐랜드 문두버라라는 곳에서요..지금은 많이 유명해저서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있지요.. 농장은 망해도 퀸즐랜드에서 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래 동네에서 농장 생활하는 것은 그다지 추천해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직접 격은 것은 아니지만.. 참..슈퍼바이저나 농장이나..참 쓰레기 같은 곳이 많다고 합니다. 제가 아는 지인들도 치를 떨다 다시 올라오시곤 했습니다. 특히나 한국인이 많이 모이는 지역은요.. 정말 숨은 보물 찾듯이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곳 아니고서야 그다지 좋은 보수나, 여건이 아닐겁니다. 다른 농장 생활을 하시려거든 퀸즐랜드로 올라가보세요...적어도 아래 동네보단 좋을거라 생각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4 22:44 신고

      저는 한국 온지 한 4개월인가 된거 같네요 ^^;
      이런 저런 경험 끝에 아래로 갔다가 위로 갔다가 ㅋㅋㅋ
      지금 이 블로그에 올리는건 제가 겪었던 경험담이거든요~
      제 생각에도 빅토리아쪽보다는 퀸즐랜드가 훨씬 낫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요즘 뭐 농장도 그리 좋다고 생각되지 않으니....

  15. BlogIcon pop-up 2009.11.16 09:10 신고

    휴, 저 같아도 당장 벗어났을거에요.
    그런데도 그런 곳에서 2년이나 버텨온 사람도 있고..

    항상 괴롭히는 파리와 개미.. 입과 코로 들어가려한다니... 무섭네요.

  16. BlogIcon 시원 2010.01.26 15:03 신고

    그 워킹에 대해 읽을때 보니
    세금이 29%정도 라는데 맞는가요?
    나 원참...
    ㅡ.ㅡ
    이 소리 듣는데 김 빠지던데...
    지금 장기 계획세운다고 말씀드렸잖아요~
    6개월은 여행하고 남은 6개월은 쓴돈 채워놓으려 호주가서 돈 벌까 했는데
    버는것도 참힘들어 보이지만 세금부분도 꾀 상당하네요.

  17. BlogIcon 사랑맘H 2010.11.05 14:14 신고

    아니 이게 어느나라 이야기인가요?
    호주에서 그렇게 일하셨다는 건가요?
    그 파리떼 이야기는 말만 들어도 끔찍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