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골드코스트로 가는 버스는 저녁으로 예매했기 때문에 시드니를 다시 한번 돌아보기로 했다. 시드니는 걸어다니기에는 확실히 규모가 컸다. 백팩에 나의 짐을 맡기려고 했는데 지하에 창고가 있다고 알려줬다. 막상 가보니 짐을 넣는 공간이 유료였다. 이런... 여태까지 짐을 돈을 내고 맡겨본 적은 없었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눈물을 머금고 내 거금을 넣었다. 동전을 넣자 사물함보다는 큰 공간이 열렸는데 나의 캐리어가 쏙 들어갔다.

카메라 가방만 들고 다시 시드니를 둘러보기 시작했다. 이제는 익숙해진 조지 스트리트와 피트 스트리트 주변을 벗어나 조금은 다른 방향으로 가봤다. 조금 배가 고팠지만, 다시 돈을 아낀다는 마음 가짐으로 나중에 버스를 타기 전에 먹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한 눈에 봐도 독특한 건출물이 나의 눈에 들어왔다. 넓은 공원과 그 앞에 우뚝 선 뾰쪽뾰족한 첨탑이 인상적인 교회였다. 가이드 북을 뒤져보니 '세인트 마리 대성당'이라고 한다. 성당도 성당이지만 그 앞에 분수가 있었고 또 주변은 많은 사람들이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사람과 새의 공존하는 모습이 무척 웃겼다. 흡사 새들이 사람을 노리고 온 것인지 아니면 새무리에 사람이 누워버린 것인지 모를 광경이었다. 이상하게 호주 사람들은 잔디밭에 누워있는 것을 좋아했다. 우리나라였다면 잔디보호의 명목에 따라 들어가지도 못했을 거다.


세인트 마리 대성당에 있던 벤치에서 잠시 쉬면서 뜨거워진 몸을 식혔다. 주변을 둘러보니 몇몇 사람들이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다. 나는 그냥 쉬었다. 에고~ 다리도 아프고, 덥고 죽겠구나!

세인트 마리 대성당을 나와 오페라 하우스 방향으로 쭉 걸었더니 보타닉 가든이 나왔다. 호주의 대도시에는 보타닉 가든이라고 도시속의 정원이 항상 있었다. 도시 한복판에 이런 공간이 있다는 것도 놀라운데 그 규모 또한 거대하다. 시드니의 로열 보타닉 가든에 들어서니 꼬불 꼬불 길을 따라 이동할 수 있었다.


보타닉 가든 건너 하버브릿지의 모습도 살짝 걸쳐있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마치 무지개처럼 시드니 빌딩에 살짝 걸쳐있었다. 오페라 하우스 역시 볼 수 있었다.


시원하게 펼쳐진 바다를 나무에 가려서 볼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멀리까지 보이는 도심의 모습은 시드니의 또 다른 모습일 것이다.


평일에 대낮이었으니 보타닉 가든은 무척 한산했다. 이 로열 보타닉 가든에 초대 총독의 관저가 있다고 하는데 혹시 저걸까? 초대 총독이 원래는 농장이었던 이 곳을 보타닉 가든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보타닉 가든을 나와 다시 시티 센터쪽으로 걸어갔다. 호주의 도시들은 대부분 걸어다녀도 될 정도로 규모가 작다고 느껴지곤 했는데 시드니는 예외였다.


무척 허기가 느껴졌던 나는 우선 식당가부터 찾아다녔다. 워낙 한식당이 많은 까닭에 아무 곳이나 들어가서 편하게 주문을 할 수 있었다. 순두부찌개를 하나 시켜서 천천히 먹었다. 조금은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다른 나라에서 한식당에 가면 주인분이 어찌해서 이 곳을 여행하냐고 혼자 다니고 있냐고 물어보곤 하는데 시드니는 그렇지 않았다. 한국말로 주문을 하고, 한국 사람이 여기와서 먹는 것이 아주 당연했다. 나에게 있어 시드니는 너무나도 한국같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1.16 00:32 신고

    시드니 참 새롭습니다. 올 7월에 다녀오고 이 사진들을 보니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저는 가보지도 못해 아쉬운 곳이지만 사진으로 나마 위로가 됩니다.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3. BlogIcon Eden 2009.11.16 02:30 신고

    이제 호주 구경 제대로 하는 건가요? 지난글에 오페라 하우스도 보이네요..호주는 못가봐서 여기서 대신 즐감합니다..

  4. 가든에 누워서 시드니의 따뜻한 햇살을 즐기고 싶어지는데요.
    시드니에 한국인이 그렇게 많이 산다니...정말 몰랐습니다.^^

  5. BlogIcon 건강정보 2009.11.16 10:06 신고

    잔디에 누워있는 모습이 저는 부럽기만 한데요..
    왠지 잠도 잘 올꺼같고....근데 새가 너무 많네요..
    저렇게 자다가 혹시?^^

  6. BlogIcon 커피믹스 2009.11.16 10:15 신고

    호주 여행 한 번 가보고 싶네요.
    이국적인 풍경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PinkWink 2009.11.16 11:32 신고

    외국영화나 드라마에서 간혹나오는
    저런 공원에 누워서 책읽거나 음악듣는 혹은 산책하는 사람들을 부럽답니다...
    쩝...^^

  8.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11.16 11:39 신고

    오우,,기대했던것 처럼..역시..호주로 오신 후 오페라하우스 사진들이 많이 보이네요^^ 이전글들에서 사진구경 잘했어요^^

  9. BlogIcon 바람될래 2009.11.16 12:24 신고

    중간에 바람처럼님 배꼽이 하나 보이는 사진이 있긴하지만..^^
    잘보고갑니다.. ㅎㅎㅎㅎ

  10. BlogIcon 마케팅스 2009.11.16 15:22 신고

    모든 여행은, 얼마를 쓰고 며칠을 놀았던간에 남는장사인것 같습니다. 우린 인생을 사니까 (^^)

  11. BlogIcon 블루버스 2009.11.16 15:58 신고

    한국 사람들이 흔하게 있어서 그런가봐요.
    시드니의 한식당을 가보진 않았지만 코리아타운의 한식당 분위기겠죠.^^
    공원 모습은 너무 평화로워 보이네요.

  12. BlogIcon gemlove 2009.11.16 17:00 신고

    ㅎㅎ 시드니는 꽤 규모가 크군요.. 그나저나 잔디밭에서 누워서 광합성 하고 싶은데.. 진짜 한국에서는 대도시에서 할만한 장소가 없죠 ㅎ

  13. BlogIcon 라오니스 2009.11.16 17:49 신고

    한국은 잔디보호가 정말 많아요.. 사람을 위한다기 보다는 그냥 전시용인것만 같습니다..
    고생하는 이야기만 보다가.. 잠시 쉬는 타임인 것 같아서 제가 괜히 안심이 되네요... ^^;;

  14. BlogIcon Mr.번뜩맨 2009.11.16 18:47 신고

    너무나 평화로워 보이는 오후네요.. ^ ^시드니라..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15.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1.17 18:49 신고

    우아 정말 평화로워 보입니다. 너무나 그리운 풍경.. 세인트 마리 성당은 갔을때 공사중이던데 지금은 끝났을라나요?

  16. BlogIcon 소나기♪ 2009.11.18 11:03 신고

    영국의 세인트폴과 거의 똑같이 생겼네요.^^
    영국이랑 호주는 비슷한 느낌이 많은 것 같아요. 역시 식민지여서 그렇나..^^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8 23:39 신고

      네~ 아마 영국과는 지금도 밀접한 관계이니까요 ^^;
      저는 다른 나라를 이동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역사나 문화를 배우게 되는데요
      호주도 그렇게 해서 자세히 알게 되었어요 ㅋ
      영국인들이 건너가서 식민지를 개척했지만...
      그렇다고 미국처럼 투쟁으로 쟁취한 독립이 아닌..
      그냥 자연스럽게 정치적 독립을 했죠
      그래서 지금도 호주의 원수는 엘리자베스 2세입니다 ^^

  17. 우울한편지 2009.11.21 12:38 신고

    나두 저기 누워 잤는데
    역시 사진으로 보니 멋있네요
    있을때 한국이나 거기나 별차이를 못느꼈는데

  18. BlogIcon pop-up 2009.11.21 12:59 신고

    새들이 정말 엄청 커 보이네요.
    자다가 쪼이는 건 아닌지...ㅎㅎ

  19. BlogIcon 효리사랑 2010.11.06 11:09 신고

    시드니의 날씨가 깨끗하고 맑게 느껴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20.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11.06 11:35 신고

    시드니의 모습을 보니 어쩐지 너무 기분이 좋아 지는군요.
    김군이 사랑하는 호주~~
    세인트 마리 대성당은 지난번 갔을 때는 공사 하더라구요. 아내가 성당안에 못봤다고 다시 가자고 자꾸 졸라대서..
    다시 호주를 가려고 돈을 모으고 있습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21. BlogIcon 탐진강 2010.11.06 13:44 신고

    세인트 마리 대성당이 인상적이네요.
    시드니를 못가봤지만 사진으로 나마 위안을 삼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