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골드코스트에 온 목적은 목적은 오로지 필리핀에서 같이 생활했던 승이를 만나 다시 새롭게 일자리를 찾아 나서기 위함이었다. 승이는 호주에서 어학원을 3개월 다닌 상태였고, 나는 이리저리 떠돌다 골드코스트로 온 상태였다. 아무래도 마음 맞는 동생과 같이 일자리를 찾아 나서면 더 재밌는 생활이 될 것 같았다. 승이는 내가 온다는 소식에 일부러 단기 쉐어로 옮기고 내가 머무를 곳까지 마련한 상태였다.

버스를 타고 도착한 곳은 사우스포트, 집에 막상 도착해보니 그리 좋지는 않았지만 어차피 1주일에서 2주정도만 머무를 예정이어서 크게 개의치는 않았다. 짐을 대충 풀기도 전에 밖으로 나가자는 말에 나가게 되었다. 승이의 친구들과 갑작스럽게 어울리게 되었는데 골드코스트에 있는 동안에는 이렇게 자주 어울리게 되었다.


오랜만에 한국 사람과 어울려 노는 기분뿐만 아니라 골드코스트의 분위기가 딱 내가 생각하던 호주의 느낌과 일치해서인지 마냥 신기했다. 호주에 지금 도착한 것 같다는 우스갯소리를 연발하며 촌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만큼 골드코스트의 분위기는 차분하면서도 도시의 이미지, 그리고 생기가 넘치는 에너지를 가지고 있었다.

우리가 있던 곳은 골드코스트의 사우스포트였다. 골드코스트하면 서퍼스 파라다이스였는데 이 곳 바닷가로 놀러가자고 했던 것이다. 버스 카드를 구입하고 서퍼스 파라다이스쪽으로 이동했다. 호주 워킹으로 있으면서 처음으로 대중 교통을 이용해보던 순간이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는 관광지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차가 지나다닐 수 없는 길 위에 수 많은 식당, 기념품 가게들이 늘어서 있었고 그 길 끝에는 바닷가가 펼쳐져 있었다.


내려가자 비치발리볼을 하는 무리들이 보였다. 호주의 바닷가를 이제껏 보지 못해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여지껏 봐왔던 호주와는 분위기가 무척 틀렸다.


새하얗게 펼쳐진 백사장 위로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이런 모습은 TV속 휴양지에서나 볼 수 있었던 그런 풍경이었다.


골드코스트하면 빠지지 않았던 풍경이 바로 이쪽이었던 것이다. 거대한 빌딩을 배경으로 펼쳐진 백사장이 항상 사진으로만 보아왔는데 그걸 실제로 볼 수 있었다.


머리가 너무 길어서인지 바람에 날려 완전 사자머리가 되어버렸다. 이후 골드코스트에서 생활하면서 머리를 확 잘라버렸다.


그리고는 계속 바다 안으로 들어가서 놀았는데 왜 서퍼스 파라다이스인지 그제서야 알 수 있었다. 계속해서 밀려오는 파도에 몸을 쓸려내려가기도 할 정도였는데 그만큼 파도도 쎘고 연달아 오는 파도에 과연 서퍼들이 좋아할 만한 조건인 듯 보였다. 바다는 깨끗하다고 보여지지는 않았지만 계속해서 몰려오는 파도에 놀다보니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그렇게 바닷가에서 놀기를 몇 시간 뒤에야 사우스포트로 돌아왔다. 돌아와서 곧바로 집에 간 것도 아니었고, 저녁을 같이 먹기로 했는데 메뉴는 바로 삼겹살이었다. 우와~ 호주에서 먹는 삼겹살이라 나는 마냥 기분이 좋았다.


삼겹살도 먹고 술도 마시면서 즐거운 밤을 보낼 수 있었다. 아마도 함께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더 즐거울 수 있었지 않았나 생각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내영아 2009.11.17 00:25 신고

    너무 즐거워보여요. ^-^ 하... 좋으셨겠다.
    삼겹살 보니 더욱 침이 꿀꺽....

    해피한 추억 늘 나눠주셔서 감사!^^

  3.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1.17 01:40 신고

    방금 삼겹살 먹고 왔는데..
    고기 보니까 또 먹고 싶네요..ㅋㅋ

  4. 사포거주1인 2009.11.17 02:13 신고

    이렇게보니 서퍼스 안같네요 ㅎㅎㅎㅎ
    이동네는 한겨울이라는 7월에도 해변가는 저풍경이람니다 ㅋㅋㅋ
    잘보고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7 12:47 신고

      서퍼스에 계시는군요 ^^;
      전 이번 년도 2월쯤에 골드코스트 사우스포트쪽에 있었어요
      딱 2주정도 있었던거 같네요~ ㅎㅎㅎ

  5. BlogIcon 미자라지 2009.11.17 06:56 신고

    부럽습니다...ㅋ
    참....뻥~~뚫린 바다보다는 다른 모습들을 더 찾게 되네요...ㅋㅋㅋ

  6. 친구가 있으니..그래도 콜드코스트에서의 생활은 즐겁겠네요.
    하하하...마지막의 삼겹살은 그야말로 대박이었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7. BlogIcon bluepeachice 2009.11.17 11:20 신고

    이얌... 역시 한국사람들은 삼겹살이네요... 골드코스트에서 먹는 삼겹살맛은 더좋겠어여...
    전 동경에 살고 있어 서울보다 겨울이 춥지 않지만 역시 여름의 바닷가가 그리워 지네요...
    제 블로그도 많이 놀러와 주세요....

  8. BlogIcon 바람될래 2009.11.17 12:57 신고

    삼겹살에 소주...^^
    소주는 없었겠네요..
    해변모습이 참 자유로워 보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7 22:24 신고

      네~ 골드코스트도 소주는 비싸서요 ㅎㅎㅎ
      돈은 좀 있긴 했지만 넉넉한 편은 아니었거든요
      와인이나 맥주를 사다 먹었지요

  9. BlogIcon PinkWink 2009.11.17 13:25 신고

    ㅎㅎ... 맛있었겠습니다^^
    그리고 분위기가 좋아보이는데요^^

  10. BlogIcon 사이팔사 2009.11.17 14:10 신고

    쭉쭉 빵빵들 많이 보셨겠군요.......^^
    서양 여성들이 그런점은 좀 틀리지용......^^

  11. BlogIcon 블루버스 2009.11.17 15:19 신고

    호주에서 먹는 삼겹살이라 맛있었겠습니다.
    거기다 여유있게 쉬다가 먹는 삼겹살이니;;ㅋㅋ
    잘 보았습니다.

  12. BlogIcon 라오니스 2009.11.17 15:54 신고

    역시 한국사람의 힘은 삼겹살에서부터 나오는 것 같습니다... ㅎㅎ
    골든코스트의 해변도 보기 좋고.. 바다를 보니.. 저도 마음이 여유로워집니다.. ^^

  13. BlogIcon gemlove 2009.11.17 16:59 신고

    와 진짜 재밌었을 것 같아요 ㅋㅋ 여기는 진짜 관광지 느낌이 물씬 풍기는군요 ㅋ 아쉬운 것은 금발 비키니 여성 사진이 부족하다는 것? ㅋㅋㅋ

  1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1.17 18:47 신고

    아아.. 호주에서 먹는 삼겹살.. 꿀꺽..ㅋ
    근대 삼겹살 구우면 주위에서 마구 몰려들지 않던가요? 뭐냐고 막 물어보던데..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7 22:30 신고

      아~ 저기 삼겹살은 어디 아파트의 공간에서 먹었거든요 ㅋㅋ
      호주는 신기한게 아파트에 BBQ랑 수영장 시설이 있더라고요 ㅋㅋㅋ
      거기서 먹어서 그런지 물어보지는 않았어요~

  15. BlogIcon 건강정보 2009.11.17 21:30 신고

    나름 사자머리 멋지기만한데요~^^
    얼굴도 작아보이고..ㅎㅎㅎ
    뭔가 현지인 느낌도 나고~ㅎㅎ

  16. BlogIcon Ezina 2009.11.17 21:33 신고

    ㅎㅎㅎ 해변가사진 조금 아쉬워요 ㅎ 뭔가 보일듯 말듯...ㅎ;;

  17. BlogIcon Eden 2009.11.18 05:54 신고

    와..~바다 멋있네요..근데 그 보다 더 좋아보이는 것은..삼겹살..ㅋㅋ 갑자기 이 새벽에 배고파 집니다..머리 나중에 확 짤랐다고 하는데, 괜찮던가요? 캐나다 있을 때, 머리 잘랐는데, 돈말 비싸고 정말 엉망이던데..머리는 한국이 쵝오!

  18. BlogIcon 소나기♪ 2009.11.18 11:05 신고

    서핑해보셨나요? 어떤 느낌일려나..ㅎ

  19. BlogIcon 보링보링 2009.11.18 23:25 신고

    요즘같은날씨에 여름 바다를 보니..ㅎㅎ느낌이 새롭네요~

  20.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11.07 00:49 신고

    바다,하늘,모래사장, 사람, 다 좋지만 삼겹살이 제일 좋아 보입니다 ㅎㅎㅎ

  21. Cindy 2010.11.07 00:49 신고

    아~~사진보니 너무 그립네요. 저도 2년전쯤엔 이곳에 있었는데..울나라완 달리 바위하나 없이 끝없이 펼쳐진 백사장에 놀라던 추억이 생각나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