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추위에 몸부림치다가 잠에서 깼다. 우리가 일어난 곳은 차 안이었고 다들 꾸부정한 자세로 잠을 자고 있었다. 지난 밤 1000㎞를 달려 도착한 오렌지에서 따로 모텔이나 백팩을 잡지 않고 차에서 잠을 잤던 것이다. 그렇게 길바닥에서의 하룻밤이 지났던 순간이었다.

날은 점차 밝아왔기 때문에 행여나 사람들이 지나가다 볼까봐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우선 기름이 없었기 때문에 주유소로 이동해서 기름부터 넣었다. 씻지도 않은 찝찝함에 주유소 옆 화장실에서 간단한 세수와 양치질만 했다. 점점 거지가 되는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

충분한 자금이 없어서인지 기름을 계속 넣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부담이 되었다. 그나마 여유자금이 있었던 내가 기름 값을 내곤 했다. 정말 빨리 일을 찾지 않는다면 큰일 날 상황이었다.


대충 씻었겠다 우선 허기부터 채워야겠다는 생각에 오렌지의 중심권으로 갔다. 생각해보면 내가 메닌디에서 시드니로 기차타고 지나갈 때 오렌지라는 마을을 봤는데 이렇게 다시 오게될 줄이야. 근데 왜 마을 이름이 오렌지일까? 오렌지가 많이 나오는 지역인가?


오렌지는 꽤 큰 타운이었다. 내가 내륙쪽에서 봤던 그런 코딱지만한 마을이 아니라 제법 도시같았던 마을이었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중심부에 뭔가 있어보이지는 않았다. 아침이라 그런지 조금은 한산한 듯한 분위기였다. 여기서 아시아 사람을 처음보는지 우리를 좀 신기하게 쳐다보기도 했다.


딱히 먹을만한게 보이지 않았는데 그 때 눈에 띄었던 것은 케밥이었다. 참 그러고보니 내가 호주와서 처음 먹었던 것이 케밥이었는데 왠지 모를 친숙함이 느껴졌다. 안으로 들어가서 주문을 하니 주인 아주머니가 아주 친절하게 이것 저것 물어봤다. 우리가 한국 사람이라고 하니까 한국에도 가봤다고 이야기를 해주었다. 그 외에는 별 말이 오고 가지는 않았고 그저 터키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거의 10불 가까운 치킨 케밥이 맛있긴 했지만 먹으면서도 밥 생각이 더 간절했다. 전 날 먹었던 음식도 고작해야 햄버거랑 콜라뿐이었는데 또 케밥이라니 밥을 먹은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았다. 속은 니글니글한게 시원한 국물 생각뿐이었다. 그래도 꾸역꾸역 입에 다 넣었다.

호주에서 생활하는 동안 먹고 싶지 않아도 햄버거 종류를 많이 먹게 되었는데 나중에는 햄버거만 먹으면 속이 이상해지는 기분이 들었다. 역시 한국 사람은 밥심이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주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예스비™ 2009.11.22 07:53 신고

    케밥을 안먹어 봐서 ㄷㄷㄷ;;
    케밥이 밥이 아니군요~하하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2 17:20 신고

      kebob(맞나?)으로 터키식 요리예요 ^^
      생각해보니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보기 힘드네요~
      햄버거처럼 많이 먹곤 하니깐 거의 뭐 패스트푸드같죠~ ^^

  3. BlogIcon pop-up 2009.11.22 09:40 신고

    밥심!!
    조만간 밥 먹는 이야기가 행복하게 나타나길 기대해봅니다~

  4. BlogIcon 불탄 2009.11.22 09:57 신고

    해외에서 가장 고민되는 것이 먹거리인 것 같아요.
    그래서 항공기내식의 밥이나 군대밥까지도 생각나면서 황송해지는 것은 아닐까 싶네요.
    따뜻하고 얼큰한 국물에 겉저리 척척 걸쳐서 먹는 하얀밥이 그래도 가장 맛있는 음식이겠지요?

  5. 그 참...
    차 빼면...거의 알거지군요..ㅠㅠ
    아무튼 퍼뜩퍼뜩..일자리를 구하시는 장면이 나와야 할텐데..
    지금 모습은 너무 안스럽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2 17:21 신고

      푸른솔님 너무 정확히 아셨는데요 ㅋㅋㅋㅋㅋ
      차빼면 거지라.....
      다음 사진에 거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다음인가 다다음인가 거지 보실 수 있습니다 ㅋ

  6. BlogIcon 탐진강 2009.11.22 11:01 신고

    밥심이 최고이지요.
    해외에서는 특히나 밥이 그리울 때가 많을 듯 합니다.

  7. BlogIcon PAXX 2009.11.22 12:07 신고

    밥이 최고에요^^ 저도 밤새고 와서 밥 먹었어요ㅋㅋ

  8. BlogIcon 김치군 2009.11.22 12:37 신고

    정말... 호주같은 나라...

    먹거리가 참 고민이죠.. 동남아에서 있다가 가면 정말 ㅎㄷㄷ..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2 17:23 신고

      진짜 동남아 먹거리에 비하면 호주는... -_-;
      젤 만만한게 패스트푸드니 처음에는 그냥 잘 먹다가도
      나중엔 햄버거 종류가 그렇게 싫을 수가 없더라고요~

  9. BlogIcon PinkWink 2009.11.22 16:58 신고

    역시... 밥과 국...이 있어줘야한다는건가요? ㅋㅋㅋ^^

  10. BlogIcon 2proo 2009.11.22 20:48 신고

    위에 덧글 보니까 지금은 식사 하셧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막 바람처럼님의 글을 보면 해외로 나가고 싶고 여행에 대한 동경도 있지만
    역시 먹거리가 참.. 관건이군요;;;

    김치찌개와 된장국 하나면 밥만 있어도 맛있게 먹는데..
    으으... 아니 라면만 있어도...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3 13:57 신고

      좀 늦게 먹었어요 ^^;
      제가 동남아만 다녀서 그런지 동남아는 그래도 먹을게 많은데...
      호주에서는 딱히 사먹을만한게 없었어요
      그나마 도시에 있으면 푸드코트도 있고, 다양한 먹거리가 있지요~ ^^
      제가 너무 시골만 다녀서 그럴지도 몰라요~

  11. BlogIcon 미자라지 2009.11.22 20:56 신고

    이거 맨날 밥만 먹으니 전 오히려 케밥이 땡기네요...ㅋ

  12. BlogIcon 블루버스 2009.11.22 21:37 신고

    밥과 국도 좋지만 그래도 배가 고프면 뭐든 먹게 되는 거 같습니다.ㅋㅋ
    케밥, 자주 먹는 게 아니라서 오히려 먹고 싶은걸요.

  13. BlogIcon 라라윈 2009.11.23 06:15 신고

    한번씩 먹으면 맛있는데...
    늘 밥 없이 햄버거와 케밥이라면....
    생각만해도 무서운데요...^^;;

  14. BlogIcon 바람될래 2009.11.23 10:43 신고

    글읽는내내 느끼한게...
    김치하나 먹었으면 좋겠슴돠..

  15. BlogIcon 보링보링 2009.11.23 22:36 신고

    ㅎㅎ제목을보고 바로 클릭을했습니다..
    먹거리..정말 한국사람은 밥과 김치가 짱이죠?!

  16. BlogIcon 비투지기 2009.11.24 15:47 신고

    으아;; 케밥이 10불;;
    양도 좀 작지 않나요? ^^

    흰쌀밥에 김장김치면 한그릇 뚝딱이죠 +ㅅ+)b!!

  17. BlogIcon 지노다요 2009.11.24 21:13 신고

    지금의 저는 어떤거라도 흡입할 수 있는 공복상태;;

  18. BlogIcon 모피우스 2010.11.07 08:46 신고

    동양권 문화가 아니어서... 된장국이 많이 그리웠을 것 같습니다.^^

  19. BlogIcon 효리사랑 2010.11.07 09:20 신고

    개인적으로도 케밥보다는 밥이 더 좋습니다.
    케밥이 저의 식성에 잘 맞지 않더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 BlogIcon yujin 2010.11.07 14:49 신고

    처음 혼자 외국여행에서 한국음식 때문에 못먹어 고생한적이 많았어요. 그 느글거림 이해합니다...ㅠㅠ
    나중에 호주는 여행사페키지 따라가니 호주에 그렇게 많은 한국음식점이 있는걸 몰랐어요. 해외가면 어디있는줄 몰라서 못먹는 한국음식~ 인거 같아요.

  21. BlogIcon 페이튼 2012.05.05 10:46 신고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