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렌지에서 사과 농장을 집중적으로 돌아다녀 봤지만 대부분 너무 빠르다는 대답뿐이었다. 우리가 갔을 때는 소수의 피커들만 고용해서 일을 하고 있던 상태였고 본격적인 시작은 3주정도나 뒤에 할 수 있을거라 했다. 이 곳 농장을 몇 군데 돌아본 후 사과 피킹할 생각이라면 호주 최대 사과 생산지인 배틀로로 가는게 낫겠다는 판단이 들었다.


그렇게 몇 시간을 달려 튜뭇에 도착했다. 튜뭇으로 오는 동안 지형이 그동안 보아왔던 호주의 평지와는 달리 산악지형이 많았다. 근데 튜뭇이라... 참 마을 이름이 독특한것 같다.


튜뭇의 인포메이션 센터에 차를 세우고 안에 들어가서 지도를 얻었다. 호주에 있는 동안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바로 인포메이션 센터인데 아무리 작은 마을이라도 인포메이션 센터가 있어 궁금한 것을 물어볼 수도 있고, 지도도 얻을 수 있고, 지역 특산품이나 기념품을 살 수도 있었다. 이런건 우리나라도 꼭 배워야할 것 중에 하나 같다.


지도를 얻고 대충 물어보니 배틀로는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튜뭇의 농장도 한 번 들려볼까 했지만 바로 배틀로로 향했다.

배틀로로 가는 길은 꼬불꼬불 오르막길과 내려막길의 연속이었다. 호주에 와서 이런 산악지형을 처음 봐서 그런지 매우 새롭게 느껴졌다. 호주에서는 항상 평지만 보아왔기 때문이었다.

배틀로로 가는 길목부터 시작해서 사과 농장들이 보였는데 과연 호주 최대 사과 생산지다웠다. 농장의 규모도 매우 클 뿐만 아니라 그런 큰 농장이 매우 많았다. 30개? 아니 40개? 직접 세보진 않았지만 그 보다도 많았다. 농장에 찾아가니 역시나 듣는 대답은 사과가 익지 않았기 때문에 너무 이르다고 했다. 한 2~3주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그렇게 그 날 10군데 이상을 돌았는데 전부 헛탕이었다. 너무 빠르다는 이야기와 이미 피커는 충분히 고용해서 더 이상 필요 없다는 얘기였다.

날은 어두워졌고,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배틀로 캐러반파크에 차를 댔다. 배틀로는 상당히 작은 마을이어서 캐러반파크도 하나만 있는듯 했다. 그나마 하나 있는 캐러반파크도 그리 좋은 시설을 갖추고 있지는 못했고 그냥 공터처럼 보였다. 우리는 이 곳에서 차를 세우고 또 하루를 차에서 머물게 되었다.

이 캐러반에 도착하고 보니 한국 사람이 정말 많았는데 대충 이야기를 들어보니 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최소 2~3주전부터 이 곳에서 대기하다가 계속해서 일자리를 알아보러 다녔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보고 더 열심히 찾아보라는 말을 해주었다.


다음 날 역시 하루 종일 돌아다녔는데 한 10군데 돌아다니고 마지막으로 보였던 농장으로 들어갔다. 우리를 마중나왔던 것은 사람이 아니라 개였고 이녀석 심하게 짖어댔다. 곧바로 사륜 오토바이를 타고 내려온 아주머니가 오더니 일자리를 찾고 있냐고 물었다. 자신을 보스라고 소개했던 수는 곧바로 다른 보스에게 전화를 걸었고, 우리에게 멜번에서 누군가 올라오기로 했는데 그 사람들이 안 오면 우리가 일을 할 수 있을거라는 말을 해주었다. 다음 날 아침 다른 보스 폴에게 전화를 하고 찾아오라는 말을 했다.

우리는 일을 찾았는지 확신할 수는 없었지만 너무나 기뻤다. 만약 일을 할 수 있다면 골드코스트를 떠나온 지 4일만에 구하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었다.



크게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11.22 23:31 신고

    사과가 안보임~~~ㅋ

  2. BlogIcon 라이니 2009.11.22 23:56 신고

    사과가 안보임~~~ㅋ(2)
    최대사과생산지 보러왔는데.....ㅋ
    일자리 찾으러 이리저리 돌아다니시는 거군요...=_=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3 13:53 신고

      하긴 사과 최대 생산지라 해놓고 사과 사진을 빼놓았네요
      사실감을 더하기 위해 항상 짤방이 없는데...
      이런땐 사과 사진이라도 올려놓을껄 그랬나봐요 ㅠ_ㅠ

  3. BlogIcon Mr.번뜩맨 2009.11.23 09:56 신고

    호주사과는 과연 어떤 맛일까요..?^^ㅎㅎ근데 아쉽게도 사과가 안보이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3 13:54 신고

      저도 사과를 피킹하면서 세상에 그렇게 많은 사과 종류가 있는줄 처음 알았답니다
      사과 사진은 실제 제가 피킹했던게 몇 개 있긴 합니다 ^^
      조만간 보여드리겠습니다

  4. BlogIcon 바람될래 2009.11.23 10:42 신고

    포도에 이어 이제는 사과까지..^^

  5. BlogIcon 블루버스 2009.11.23 10:49 신고

    일을 하게 되셨는지 다음 얘기가 궁금해 지는데요.
    지도에서 보니 시드니에서 그렇게 멀지 않은 곳인가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3 13:55 신고

      아~ 저기서 시드니로 바로 가지는 않았지만...
      아마 7~8시간정도 걸리는 거리였을겁니다
      배틀로에서 캔버라를 한번 가본적이 있는데...
      그 때 한 2시간에서 2시간 반정도 걸렸던거 같아요

  6. BlogIcon 건강정보 2009.11.23 13:13 신고

    포도에 이어 사과까지...
    바람처럼님...대단하세요..
    근데 사과는 어디갔을까나?~^^
    사과 보고파요~ㅎㅎㅎ

  7. 2009.11.23 16:48 신고

    우연히 검색하다가 옛날 생각나서 리플 남깁니다.
    10년전에 배틀로에서 애플피킹시즌(3월~5월)으로 대박(두달동안에 대략 6000불 벌었던 기억이 나네요.
    예전엔 거기엔 한국사람들 거의 없엇는데 말이죠.저도 호주전문 피커들에게 듣고 갔엇던 지역이죠
    거기 batlow rd에 있었던 orchard였는데 보스가 이탈리아계(보스이름: 아드리안)였지요
    같이 일했던 수퍼바이져(위에 언급한 보스 이름이랑 비슷^^: 수랑 폴(두분이 부부였다는,
    참고로 폴(콧수염매력적)은 호주 샷건 챔피언 그룹 3위안에 드는 명사수-그래서 피킹 끝나고 토끼 사냥도 같이
    같었다는))였었죠... 개랑 사륜오토바이, 수,폴...이름 들어보니 같은 농장엿던거 같네요
    피커들을 위해서 농장에 따로 피커용 숙소도 있는데 구글사진 보니 여전히 남아 있는듯 싶네요,.
    여기 농장이 형제가 하는 농장인데 batlow rd에 패킹쉐드가 있었던걸로 기억납니다.
    그때 피커들이 많이 도망가서 후불 contract로 일했는데 여튼 사과가 흉년이여서 대박했다는
    사고로 하루 최고기록 320불까지 벌었던 적이 있엇죠.^^ 참고로 아스파라거스로 하루기록 430불까지 벌었던
    적이 있습니다. 여튼 저의 갔던길을 따라가고 있는 워홀러가 있으니 반갑네요.^^
    아시다시파 시즌전은 힘들고 돈이 안되지만 시즌되고 열심히 하시면 대박합니다.[99년도 피커신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4 13:28 신고

      와~ 진짜 많이 버셨네요
      전 제가 사과 피킹을 잘 못했던것도 있고, 일도 꾸준히 못해서... 그리 많은 돈을 벌지는 못했어요
      그리고 폴과 수라고 하셨는데...
      이상하게 이름은 똑같은데 같은 농장이 아닌듯 합니다
      가장 중요한 폴과 수가 부부가 아니었거든요
      아~ 그리고 저 한국 돌아온지 5개월정도 되었어요 ^^

  8. BlogIcon 보링보링 2009.11.23 22:38 신고

    이번에는 사과농장이시군요~ㅎㅎ제가 좋아라하는 과일들이 줄줄이~그래도 일하다보면..싫어지겠죠?
    (예전에 빵집에서 아르바이트할때..빵을 먹지 않았던 생각이..ㅎㅎ)

  9. BlogIcon PAXX 2009.11.24 01:01 신고

    사과 사진이 궁금합니다^^;

  10. BlogIcon mark 2009.11.25 00:54 신고

    하루하루 살아가는게 신기할 따름이네요. 그래도 젊었으니까 뭐가 두려울까?

  11. BlogIcon 비투지기 2009.11.25 15:58 신고

    밑에서 두번째 사진...+_+)
    정말 멋지네요. ㅠ.ㅠ
    농장이 3,0개나 되다니 ㅡㅡ;;; 대체 얼마나 넓은건지;;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5 18:18 신고

      정확히 세보지는 않았지만 30개는 넘을거 같았어요 ㅋㅋㅋ
      저도 책에서만 봤지만 호주 사과의 70%를 담당한다고 본거 같아요~ ^^
      근데 마을은 진짜 쪼그만해요~

  12. BlogIcon 소나기♪ 2009.11.27 09:25 신고

    호주는 그래도 산들이 멀리 멀리 자주 보이네요.

    제가 바쁜척하는 동안 새글이 많이 올라왔군요. 찬찬히 복습해봐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