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행히 배틀로 지역에서 일을 시작할 수 있었다. 우리가 마지막으로 찾아갔던 농장에서 일을 할 수 있다고 해서 얼른 달려가 각 종 서류를 작성하는 것으로 농장 생활을 다시 시작했다. 호주에서는 원칙적으로 일을 하려면 세금신고서를 꼭 작성해야 했는데 이런 것들 외에도 농장에서 요구하는 기본적인 정보를 작성하다보니 시간은 훌쩍 갔다. 그리고 보스였던 수는 우리에게 이것 저것 질문을 해보고 기본적인 영어는 된다는 판단하에 'not too bad'라고 적어놨다.

첫 날 일을 끝내고 곧바로 배틀로 캐러반 파크에 가서 한국인에게 텐트를 구입했다. 무려 8인용짜리 텐트였는데 중고로 100불에 구입을 했다. 솔직히 좀 비싸다고 생각되긴 했지만 당장 잘 곳이 없었기에 어쩔 수 없이 구입했다.


다시 농장으로 돌아와 우리의 캐러반 옆에다가 텐트를 치기 시작했는데 기둥 하나가 부서진 지고, 설명서도 없어서 꽤 애를 먹고 있었다. 그 때 옆에 우리와 똑같은 텐트가 쳐있었던 것을 보고 그 곳에 있는 뉴질랜드 친구들에게 좀 도와달라고 했다. 덕분에 1시간이 넘게 끙끙대고 있었던 우리는 쉽게 텐트를 칠 수 있었다.


세인트조지에서도 텐트 생활을 3주가량 했었는데 다시 여기서 텐트생활을 하게될 줄이야. 배틀로에서는 약 3달가량 텐트생활을 했었다.


텐트치고 난 후 우리만의 조촐한 회식을 했다. 맥주 한 박스와 함께 먹은 삼겹살은 정말이지 꿀맛이었다. 돈의 거의 없었지만 일자리를 구했기 때문에 먹을 수 있었던 저녁이었다.


삼겹살 냄새에 달려온 맥스는 정말이지 먹을거에 환장했던 개였다. 참 귀엽긴 했는데 사람은 쳐다도 안 보고 오로지 먹을 것에만 관심이 있었다. 우리가 이 농장에서 생활하는 동안 고기 구울 때마다 항상 어디선가 나타나곤 했다.

다음 날 일을 해야 했기 때문에 일찍 잠을 자려고 누웠는데 텐트 아래쪽에서부터 추위가 기어 올라왔다. 우리가 일을 시작했던 때는 2월 중순부터였는데 호주에는 가을이 접어들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산 꼭대기에 농장이 자리잡고 있어 밤에는 상당히 추웠다. 낮에는 반팔을 입어야할 정도로 땀이 삐질삐질 나왔는데 밤이 되니 얼어죽을것 같았다. 가지고 있는 옷을 전부 입고 여름 침낭에 쏙 들어갔지만 추위에 벌벌 떨어야 했다.

새벽 2시쯤 되었을까? 누군가 '추워 죽을거 같다' 며 텐트 밖으로 나갔다. 그러더니 차의 시동음과 함께 '부릉 부릉~'하는 소리가 들렸다. 나도 한 15분정도 부들 부들 떨다가 텐트 밖으로 뛰쳐나갔다. 텐트까지 쳐놓고서 우리는 차에서 히터 켜고 잤다. 그렇게 3일정도 더 텐트에서 자다가 새벽에 나와 차에서 자야만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얼마나 추웠을 지..짐작이 갑니다.
    정말... 바닥에서 올라오는 극한의 추위는 극복할 수 없었을텐데..
    그 생활을 3개월씩이나...
    대단하세요.

  2. BlogIcon Naturis 2009.11.29 19:18 신고

    맥스의 모습이 웃기네요. 어느 지역의 개든 먹을 것에 대한 일편단심은 똑같은가바여... ^^

  3. BlogIcon 올뺌씨 2009.11.29 19:30 신고

    ㅎㅎㅎ, 정말로 우리집 강아지랑 비슷하네요 앉아있는 폼하며....ㅋ

  4. BlogIcon 보링보링 2009.11.29 19:39 신고

    강아지 맥스의 표정이 정말 간절하게 원하는듯한데요~

  5. BlogIcon Phoebe 2009.11.29 22:10 신고

    전 강아지 보다 바람처럼님 일행이 더 불쌍한대요.ㅎㅎㅎ
    배고픈것도 불쌍하지만 추운거...그것도 맨 바닥에서 올라 오는 한기는 못참아요.^^
    그래도 남자들이라 다르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30 13:12 신고

      하하하 제가 너무 불쌍하나요? ^^
      이 곳에서 농장 생활을 하고난 후 멜번과 케언즈 등을 돌며 여행했어요
      이제 조만간 여행자의 모습을 보여드릴때가... ^^

  6. BlogIcon gemlove 2009.11.29 22:23 신고

    ㅎㅎㅎ 맨바닥에서 자면 진짜 춥죠 ㅋ 한여름이 아닌다음에야 ㅋ

  7. BlogIcon Ezina 2009.11.29 22:57 신고

    와 바닥에서 올라오는 한기가 엄청 추울텐데 정말 고생많으셨어요 ㅎㅎ;;

  8. BlogIcon 또웃음 2009.11.29 23:04 신고

    인도도 1월에 갔더니 낮에는 반팔 입고 다니고
    해가 지면 파카를 입어야 할 정도로 추웠답니다.
    추운 건 정말 싫어요. T.T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30 13:13 신고

      인도 1월이 딱 그렇군요
      저 당시 3월이었는데 낮에는 진짜 반팔만 입고 다녔는데
      밤에는 제가 가지고 있는 옷을 다 껴입어야 했어요~
      완전 추웠죠

  9. BlogIcon 소나기♪ 2009.12.01 13:09 신고

    또다시 텐트생활이시군요.ㅎㅎ
    그런데 호주사람들은 동양인 특히 한국워킹홀러 들을 어떻게 보나요?
    우리가 우리나라에 일하러 온 동남아 사람들보는 그 비슷한 시선일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02 00:42 신고

      글쎄요
      뭐~ 저도 그 사람들의 마음까지 들여다 볼 수는 없어서 잘은 모르겠어요
      근데 제 생각에는 반반인거 같아요
      워낙 호주라는 나라 자체가 다민족 국가다보니 신경을 안 쓰는 사람도 있지만
      아직까지도 백호주의가 머릿속에 남아있는지 좀 무시하는 경향도 있는거 같아요

  10.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2.02 00:07 신고

    일자리를 찾은 기쁨도 잠시 첫날부터 추위로 고생을 하셨군요.
    일교차 아주 큰 것 같네요~~

  11. 뿡뿡 2010.12.31 17:32 신고

    여긴 배틀로 우드번이네요..ㅎㅎ 지금 슈바는 폴인데...잘 있나모르겠네요..;;;

    여기만큼 좋은 팜도 없었던거 같네요...전 여기팜이 아니라 다른팜에서 일했지만요..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