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일정도 텐트 생활을 해본 결과 도저히 이대로 지내다간 입돌아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살 곳은 텐트뿐이었기에 주말이 되자 히터를 구입하러 돌아다녔다. 배틀로에서 가장 가까운 마을은 약 30분이면 갈 수 있었던 튜뭇이었다. 튜뭇은 배틀로에 비해서 상당히 큰 마을로 울월스, 콜스와 같은 대형 슈퍼마켓이 있었고 이것 저것 편의시설이 있어서 제법 마을의 분위기가 났다.


지 난밤 벌벌 떨었던 일이 떠올라 히터는 꼭 사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 날 히터뿐만 아니라 우리가 먹고 사는데 꼭 필요했던 냄비나 후라이팬 그리고 각종 식료품도 한 가득 샀다. 문득 메닌디에서 냄비와 후라이팬을 버리고 온 게 아깝게 느껴졌다.


튜 뭇의 상점이란 온 상점은 다 뒤져봤지만 히터는 보이지 않았다. 낚시용품점, 슈퍼마켓, 타켓(잡화점) 등등 전부 돌아봤는데 하나같이 히터는 없다고 했다. 하긴 때는 가을이었고 낮에는 저렇게 반팔에 반바지를 입고 돌아다녔는데 누가 히터를 찾을까? 어느 상점은 겨울도 아닌데 히터를 왜 찾냐고 물어보길래 우리는 배틀로에 살고 있다니까 그제서야 수긍하기도 했다. 배틀로는 산 속에 있기 때문에 추울거라는걸 알긴 아나 보다.


튜뭇의 중심부였는데 이 근방에 상점들이 몰려있었다. 우리가 배틀로에서 생활하는 몇 개월간은 일주일치 장을 보기 위해서 튜뭇에 매주 갔었다. 아무래도 배틀로보다는 마을 규모도 크고, 울월스와 콜스가 있기 때문에 훨씬 다양한 상품을 살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하루 종일 히터를 사려고 뒤졌는데 결국 실패로 끝나자 다음 날 더 큰 마을이었던 와가와가(Wagga Wagga)로 갔다. 와가와가 도시 이름 참 웃기다. 생각해보면 튜뭇(Tumut)도 영어 이름같지 않았다.


와가와가는 배틀로에서 1시간 반정도 걸리는 곳이었는데 마을이라고 보기는 힘들었고 도시의 규모였다. 쇼핑센터가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들어가 히터부터 찾았는데 다행스럽게도 히터가 있었다. 히터의 가격은 50불로 상당히 고가였지만 히터 없이 추위에 벌벌 떨며 잘 수는 없다고 생각해서 그냥 샀다.

딱딱한 바닥에서 자는 것은 변함이 없었지만 그 날부터 아주 따뜻하게 잠을 잘 수 있었다.



크게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또웃음 2009.11.29 23:06 신고

    드디어 히터를 구입했군요.
    정말 다행이에요.
    역시 잠은 따뜻하게 자야 몸이 풀립니다. ^^

  2. BlogIcon 불탄 2009.11.30 00:44 신고

    조금은 따뜻하게 주시시게 되었군요.
    다행입니다.
    휴일은 잘 보내셨는지요?
    새로운 한주는 더욱 활기차게 보낼 수 있으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30 13:02 신고

      휴일에 셤 하나 봤는데 그닥 잘 보지는 않았네요 ㅠ_ㅠ
      엉엉엉~ 영어는 너무 어려운거 같아요 ㅋㅋㅋ
      왜 말이 안 떨어지는지...

  3. BlogIcon PinkWink 2009.11.30 01:00 신고

    음... 결국히터는 못샀다..로 결론날줄알았는데 아니군요^^

  4. 김석 2009.11.30 02:38 신고

    너무 재미있고 사진들을 이쁘고 자세하게 찍어서 호주 여행부분을 호주에 도착하는 포스팅부터 여기까지 다 단숨에 읽었습니다. 저는 40대라서 이젠 못하기에 그 열정이 부럽고 멋집니다.
    지금은 국내에 돌아와서 쓰시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그런데 글을 읽다보니 한가지 걱정이 되는게 있네요. 저도 미국수입차를 소유했었는데 글을 읽다보면 갑자기 운행중에 온도가 급격하게 올라가는 것 때문에 냉각시킨후 다시 갔다고 나오는 포스팅이 있습니다. 미국차들이 개스킷이 좀 약해서 그런 문제를 많이 일으킨다고 하더군요. 제 차도 그랬습니다. 냉각수 순환하는데 문제가 있는 중고차가 아닐지.. 그 차로 장거리 운행하다가 아주 큰 낭패를 볼것 같은 조바심이 독자인 저도 생기는 군요.
    냉각수를 미리 준비해 놓는것이 좋고 갑자기 열이 올라가면 써모스텟이나 기타 냉각순환계통을 손봐야 생존을 위한 여행에 안심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글 너무 잘 보고 있습니다. 정말 너무 재미있어서 순식간에 다 읽었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30 13:07 신고

      와와와~ ^^
      진짜 진짜 감사합니다!!
      제 이야기를 이렇게 재밌게 봐주시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해요
      사실 저도 가끔 제 이야기를 들춰보는데 맞춤법이며, 오타가 너무 많이 보이고 말이 지루하기도 해서 부끄럽기도 하는데 재밌게 봐주신다니 너무 즐겁습니다!
      지금 저는 한국 돌아온지는 5개월정도 되었고요.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이지요 ㅠ_ㅠ
      제가 작년에 필리핀으로 떠나서 호주, 홍콩, 마카오, 태국, 캄보디아를 돌아다닌 이야기를 순차적으로 올리고 있어요 ^^

      아~ 그리고 차량에 관련해서는 제가 차에 지식이 전혀 없다보니 개스킷이 뭔지 잘 모르겠요 ^^
      냉각쪽에 확실히 문제가 있던 차이긴 했어요.
      아마 당시에 차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냉각수를 넣지 않고 물만 가득해서 그랬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

      다시 한번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요 ^^
      자주 방문해주세요~

  5. BlogIcon Phoebe Chung 2009.11.30 14:51 신고

    히터를 사셨으니 좀 따뜻해 지겠네요.
    와가 와가나 튜뭇은 애보리진널 지명인것 같아요.^^

  6. BlogIcon 보링보링 2009.11.30 22:29 신고

    ㅎㅎ히터가있으니 정말정말 따뜻한 밤을 보내셨겠군요!!
    장기적으로 생각하면 고가였더라도 구입하신게 정말 잘하신일이셨을거라 생각합니다~

  7.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2.02 00:11 신고

    와가와가 이름이 좀 독특하네요^^
    히터를 구입해서 다행입니다. 낮에 일하고 밤에 잠은 편하게 자야죠^^

  8. BlogIcon 헐랭 2010.06.12 19:49 신고

    와우 저 다음달에 와가와가로 가는데!! 이런곳이군요..........................
    왠지 정이가는걸요.. ㅋㅋㅋ

  9. BlogIcon 마사이 2010.11.07 15:49 신고

    댓글창 날라 가기전 우선 인사부터 드리구요...^^
    덧붙인글 없으면 보다가 사라진겁니다...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