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일은 잘 못했지만 새로운 농장 생활에 서서히 적응해 나가고 있었다. 호주에 처음 왔을 때만 하더라도 요리 하나 제대로 할 줄 아는게 없었지만 배틀로에 왔을 때는 왠만한 요리는 직접 만들줄 알게 되었다. 그래봐야 대단한 것은 아니었지만 미역국이나 된장국을 만들고, 오이무침도 직접 담궈서 먹기도 했다. 가끔은 카레도 해먹었다.

저녁을 먹고 도시락을 싸고 추위와 싸우며 텐트에서 잠을 잔 뒤 새벽에 일어나서 사과를 따거나 빈을 고치는 일을 했다. 사실 사과 피킹을 하자마자 우리한테 일이 당분간 없을거라고 했지만 곧바로 빈 고치는 작업에 투입되어서 하루종일 망치를 두들기며 못을 박았다. 팔이 무척 아팠지만 그래도 시간당 18.5불이라 좀 괜찮았다.

그렇게 농장에서 지내는동안 함께 팜스테이 하는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되었다. 우리 외에도 한국인 3명이 더 있었고, 뉴질랜드인 4명과 호주인 2명이 함께 지내고 있었다. 어차피 깊은 산속 할 일도 없었기에 주말이되면 항상 같이 맥주를 마시곤 했다.


우리의 유일한 즐거움이 주말에 항상 고기를 구워먹는 것이었는데 귀신같이 냄새를 맡은 맥스가 코를 킁킁거리며 쳐다보고 있었다. 고기외에는 전혀 관심이 없던 녀석이었다.


일반적으로 호주의 VB나, 칼튼, 포엑스 등을 많이 마셨는데 이 날은 중국의 칭따오 맥주가 유난히 눈에 띄었다. 중국에서 칭따오 맥주를 마신 기억이나서 내가 사자고 졸랐는데 중국에서 먹었던 것보다는 좀 별로였다. 중국에서 먹었던 칭따오는 이보다  큰 하얀병에 담겨있었는데 맥주가 황금색이 났었다. 기분탓인지 아니면 실제로도 맛이 틀린지는 사실 잘 모르겠다.


저녁을 먹고 난 후 계속해서 안주거리와 함께 맥주를 마셨다. 밤에는 쌀쌀하긴 했지만 이 때까지만해도 견딜만했던 추위였다.

우리가 맥주를 마시고 있는 도중 뉴질랜드 친구들이었던 리와 윌리 그리고 호주인 앤드류가 왔다. 뭐가 그렇게 신났는지 쉴새 없이 떠들어 댔는데 이 친구들은 술만 먹으면 무지 시끄러워졌다. 평소에는 얼마나 과묵한지 술마셨던 밤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곤 했다.


사신(사과 피킹의 신) 앤드류도 예외는 아니었다. 술만 먹으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마셔댄다. 이 날도 술마시고 혼자 땅바닥에서 엎어지기도 했다.


이렇게 맥주와 와인을 마시며 주말을 보냈다. 나야 술을 적당히 먹는 편이었지만 주변에 뉴질랜드 친구들이 워낙 술을 좋아해서 계속 받아먹기도 했다. 얼마나 술을 좋아했냐면 리는 주말 낮에도 우리 캐러반을 두들기며 'Dringking Time!' 이라고 외쳤었다. 내가 술을 사오지 않았다고 해도 자신이 술 한 박스가 있다며 맥주를 계속 꺼내주었다.


산 속 깊은 곳에 있었기 때문에 딱히 다른 할 일도 없었고, 마을로 내려간다 하더라도 워낙 작아서 역시나 할 일이 없었다. 그래서인지 이렇게 매주 사람들과 어울려 양고기, 돼지고기 등을 굽고 맥주를 마시는게 우리의 유일한 즐거움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엔별 2009.11.30 14:55 신고

    저도 농장생활 경험이 아주 조금 있지요.
    힘들지만 서로간의 알력이나 다툼이 없다면 즐거우실 겁니다. ^^

  2. BlogIcon Phoebe Chung 2009.11.30 15:04 신고

    재밌는 일도 있었네요.^^
    칭다오 맥주 저도 마셔 봤어요.
    술맛을 몰라서 맛이 있는지 어쩐지는 모르겠고...^^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30 23:24 신고

      전 호주에서 진짜 맥주 많이 마셔본거 같아요
      호주 맥주 종류가 워낙 많다보니 종류별로 다 마셔보려고 해도 쉽지 않더라구요~ ^^

  3. 그래도...
    술이 있으니 더불어 즐거움도 있을 겁니다.ㅎㅎㅎ
    칭따오...중국에선 아주 큰 병에 파는데...

  4. BlogIcon PAXX 2009.11.30 19:30 신고

    너무 즐거워 보입니다^^ 농장생활 경험해보고 싶군요.

  5. BlogIcon 탐진강 2009.11.30 21:10 신고

    농장 체험이 나중에 큰 힘이 될 듯 합니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하잖아요.
    분위기가 아주 좋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30 23:29 신고

      하긴 저도 한국에서 농장에서 일할 기회가 얼마나 있을까요? ㅎㅎㅎ
      호주에서 농장 경험을 해봤으니 이제 더는 안 할테지만...

  6. BlogIcon 2proo 2009.11.30 22:01 신고

    표정들이 하나같이 너무 즐거워보여요..
    마음이 통한거겠죠?;;;
    멍멍이 맥스의 눈빛이 간절하군요 ㅋㅋㅋ

  7. BlogIcon 건강정보 2009.11.30 22:06 신고

    사진 보니 저까지 기분이 좋아지는데요..
    다들 한 웃음 하시는군요^^

  8. BlogIcon 보링보링 2009.11.30 22:33 신고

    ㅎㅎ맥스사진이 자주 보여지는군요~~
    저도 칭따오맥주 마셔보았는데요...ㅎㅎ저는 한국에서 마셨답니다~ㅋ

  9. BlogIcon 바람될래 2009.11.30 23:51 신고

    농장일은 힘들었겠지만
    저녁때 모여 마시는 맥주맛은 아마 지금도 기억하실듯해요..
    전 개인적으로 KGB 를 좋아한답니다..ㅎ

  10. 김석 2009.12.01 01:27 신고

    사진만 봐도 진짜 술마시는게 낙이었음이 보입니다. 저런 경험을 하셨다니 너무 부럽고 멋집니다. 저는 20대때는 콜롬비아에 용병으로 가려고 거길 모집하는 곳이 텍사스에 있다고 해서 (어떤 미국잡지에서 잠깐 봤는데 영어해석이 부드럽지 못해서 ..) 한참 알아봤었습니다. 지금처럼 인터넷이 있었다면 아마 자세하게 알아서 갔을겁니다. (아마 살지 못했겠지요.ㅎㅎㅎ)

  11. BlogIcon Ezina 2009.12.01 01:59 신고

    ㅎㅎ 사진으로만봐도 즐거워보이네요. 여행가서 죽이맞는친구들과 술마시면서 놀면 참 즐거웠는데
    사진보니 그때 생각이 나서 저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12. BlogIcon 소나기♪ 2009.12.01 13:10 신고

    재미있어 보입니다. 붉게 상기된 얼굴도 보이고..^^

  1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01 14:09 신고

    그냥 딱봐도 얼마나 즐거운 시간 이었는지 짐작하고도 남음이내요. 완전 부럽습니다..ㅠㅠ

  14. BlogIcon 인생&조이 2010.03.15 14:13 신고

    칭다오 댁박 !!! 저 중국갔을때 저거 하루에 한병씩 마셨어여 ㅋㅋㅋ

    한국에서 먹으니깐 그맛이 안났는데

    알고보니 판권 사와서 한국에서 만들어 판다더군여 망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