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말만되면 현석이와 상민이는 낚시를 하러 다녔다. 나와 승이는 낚시는 전혀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왜 저렇게 낚시에 미치는지 이해가 되지는 않았다. 하루는 맨날 집(집이라고 해봤자 캐러반)에서만 있으면 지겹지도 않냐 같이 낚시나 가자고 꼬셨다.


우리가 항상 장을 보러 매주 튜뭇 마을에 갔는데 마을에서부터 멀지 않은 곳에서 민물이 흐르고 있었다. 이 곳에서 낚시를 시작했는데 고기는 단 한마리도 잡히지 않았다.


당시 우리의 상황은 돈을 많이 벌지 못했었다. 분명 농장은 괜찮은 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주 5일이 아니라 3일이나 4일정도만 했기에 큰 돈을 만지지 못했었다. 상민이와 현석이는 그런 와중이었지만 취미생활이었던 낚시에 돈을 투자했다. 초반에는 저렇게 낚시대도 사고, 지렁이도 사고 그랬는데도 성과가 없어서 우리가 낚시 좀 그만가라고 했는데 한 몇 주 뒤에는 계속해서 물고기를 잡아오곤 했다. 하지만 우리는 이 날 이후로 다시는 따라가지 않았기 때문에 이들이 물고기를 낚는 모습을 본 적은 없었다.

아무튼 이 날은 지겹도록 낚시하는 것만 구경하기만 했는데 상민이와 현석이도 너무 안 잡히니까 다른 곳으로 이동하자고 했다. 튜뭇에서 살짝 벗어난 곳이었는데 이 곳에서 다시 이들의 낚시는 계속되었다. 하지만 구경하는 우리들은 너무나 심심했다. 우리는 구경하다 너무 심심해서 이 근처에 있다고 하는 튜뭇댐을 구경하러 가기로 했다.

그 때 처음 댐은 영어로 Dam이었다는걸 알게 되었다. 한국말인줄 알았는데...


차로 30분정도 구불 구불한 산길을 오르내리니 멀리서부터 뻥 뚤려있었던 곳을 볼 수 있었다. 경치가 대단히 멋지다거나 그렇지는 않았지만 어쨋든 걸어서 아래쪽으로 내려갔다.


내려와보니 이 곳에서 여가를 즐기는 가족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우리가 내려온 자리 바로 앞에서는 수상 스키를 즐기는 가족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보였는데 계속해서 실패하기만 했다. 우리는 언제쯤 스키를 타나 지켜보고 있었는데 보트가 달리면 줄을 놓치고, 다시 잡고 시도하면 또 놓치기만 했다.


달리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결국 카메라에 담지 못해서 뒤에서 멋지게 달리는 분을 찍었다. 참~ 그러고보면 호주인들의 여가 모습은 우리나라와 확연히 틀린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은 마을에 캐러반(캠핑카)을 끌고 와서는 그냥 쉬거나 혹은 이런 조용한 곳에 와서 가족끼리 즐기는게 휴가이고 여가였다. 실제로는 어떤지는 알 수 없으나 적어도 내 눈으로 봤던 모습은 그러했다.


댐으로 가둬놔서 생긴 저수지이지만 물이 그리 깊어보이지는 않았다. 물론 들어가보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추측일 뿐이다.


댐에서 한 20분정도 머물다가 딱히 할게 없었던 우리는 다시 돌아갔다.


아직도 낚시를 하던 아이들에게 고기는 잡았냐고 물어봤는데 단 한 마리도 못 잡았다고 했다. 매운탕은 꼭 먹게 해준다던 아이들은 계속해서 낚시대만 잡고 있었다.


이런 곳에서도 여가를 즐기는 노부부를 볼 수 있었다. 마을 주민일까?


낚시를 하지 않으니 왜 재밌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을 뿐이었다. 물고기라도 잡으면 모를까. 그나저나 나와 승이는 낚시도 안 하는데 아침부터 따라나와서 저녁때까지 구경만 했다.


그냥 다리인거 같은데 집으로 돌아가기 전에 찍어봤다. 이후로 우리는 낚시하러 간다고 해도 다시는 따라가지 않았다.



크게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Chung 2009.11.30 23:28 신고

    보아하니 한마리도 못잡았군요.ㅎㅎㅎ

  2. BlogIcon 바람될래 2009.11.30 23:48 신고

    우와..
    이런 분위기와 풍경..
    저 바람이가 좋아하는모습이에요..
    정말 가보고싶은곳이네요..

  3. 김석 2009.12.01 01:23 신고

    다른 많은 여행기를 보았지만 바람처럼님의 블로그를 보면서 확실하게 체감하고 받은 느낌이 있습니다.

    적어도 호주 사람들은 우리와 여가생활이 확실하게 틀리구나..그리고 좀더 여유롭고 행복해 보인다는 느낌을 이 글과 다른글을 읽으면서 체감하게 됩니다. 어렴풋이 알았지만 사진을 보니 넓은 대륙에 산다는것이 얼마나 축복받은것인지도 알겠고요. 참 멋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01 12:17 신고

      아무래도 기본적인 생각이 틀려서일거예요 ^^
      우리나라 휴가처럼 뭔가 해야된다는 강박관념이 더 없어서인지도 모르겠어요

  4. BlogIcon mark 2009.12.01 01:29 신고

    이국땅에서 고생고생 하면서도 할 것은 다 하는 우리 대한민국 청년.. 멋지게 살고있다는 거 인정합니다. ㅎㅎ

  5. BlogIcon Ezina 2009.12.01 01:57 신고

    아 한적하고 여유로운 풍경이 꼭 지금 제가 원하는 그곳인듯 하군요ㅜㅜ

  6. BlogIcon 긍정의 힘 2009.12.01 09:27 신고

    아~ 여행가고 싶다!
    낚시 생각보다 힘든것 같아~-_ㅠ
    나도 이전에 바다낚시 딱 한번 해봤는데 정말 안잡히더라구~

  7. BlogIcon 이종범 2009.12.01 09:56 신고

    아..여유가 느껴집니다. 부러부러부러워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01 12:19 신고

      저 당시에는 워낙 할 일이 없었거든요 ㅠ_ㅠ
      농장에서 술먹거나 주변 놀러가는게 전부였던...
      딱 농장을 접고 자유롭게 돌아다닐때가 젤 좋았어요 ^^

  8. BlogIcon 블루버스 2009.12.01 10:19 신고

    의외로 한적한 풍경인데요.
    시간이 될 때 저렇게 주변에 조금씩 구경해도 좋을 거 같아요.
    여기저기 낚시 하는 것도 나름 즐거울듯.^^

  9. 고되게 일하는데..저런 여유로운 시간이라도 있어야죠...
    한가해서 오히려 좋습니다.

  10. BlogIcon MPnote 2009.12.01 12:35 신고

    아....
    여행여행여행..ㅜㅜ
    바람처럼~님 때문에 자극 받았어요..ㅎㅎ
    이번주에 가까운데라도 다녀와야겠습니다.^^

  11. BlogIcon 소나기♪ 2009.12.01 13:12 신고

    와 풍경너무 이쁘네요.^^
    그런데 막 악어있고 그러진 않겠죠.ㅎㅎㅎ

  12. BlogIcon 라오니스 2009.12.01 13:19 신고

    호주에서 매운탕을 먹을 뻔 했는데.. .아쉽습니다... ㅎㅎ
    경관은 참 좋은데요... 복잡한 일상 접고.. 그냥 쉬고 싶어집니다... ^^;;

  1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01 14:07 신고

    와우 그냥 캠핑카 하나 끌고 어디나 나들이를 나갈수 있는 호주의 환경은 정말 천국 입니다..

  14. BlogIcon 뽀글 2009.12.01 14:11 신고

    이젠 낚시는 안따라갈꺼임?? 저도 그래요^^;; 한번같이 갔다가 궁딩이 가시나는줄 알았어요..ㅠ ㅋㅋ
    댐이.. dam이라니.. 전 오늘 알았어요..정말 신기하네요..

  15. BlogIcon 사이팔사 2009.12.01 15:44 신고

    댐이 한국말,,,,,,,^^

    너무 하십니다, 정말.......^^

  16. BlogIcon gemlove 2009.12.01 18:00 신고

    ㅎㅎ 간만에 접속하니 좋은점도 있어요 ㅋㅋ 한방에 5개나 봤더니 좋네요 ㅎㅎ 근데 바람처럼님 머리 자르신게 더 잘 어울리시는 것 같아요 ^^

  17. BlogIcon Mr.번뜩맨 2009.12.01 19:30 신고

    ^ ^;;이런 저도 예전에 낚시 갔다가 허탕만 치고 돌아오는게 일쑤였는데.. 어쨌든 아쉬운 날이네요..
    그나저나 댐은 평화롭기만 하군요.

  18. BlogIcon 둥이 아빠 2009.12.01 20:31 신고

    여기 올때마다 자연으로 들어가는 기분이란.....

    한방에 여러개를 읽었습니당.......

  19. BlogIcon 보링보링 2009.12.01 22:17 신고

    ㅎㅎ낚시라..전 초등학교3학년때 제주도가서 한번해보았어요 아빠친구분들 하실때 옆에서 시켜달라했더니 낚시줄에 바늘만 달아서...그런데 제가 제일먼저 고기를 잡았답니다~ㅋㅋ
    (초등학생에게 낚인 불쌍한 물고기는 바로 회로...^^;;)

  20. BlogIcon 시림,김 재덕 2009.12.07 10:28 신고

    ........*^l^*........
    그리워했던 그리움이
    너 였나봐...

    행복은 곁에 있어요
    사랑으로...
    기다림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