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배틀로에서 일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방황하던 일주일이 지나자 보스 폴이 일을 하자면서 불러냈다. 갑작스럽게 시작한 일에 깜짝 놀랐고, 오랫동안 쉰 까닭에 우리는 기분 좋게 일을 할 수 있었다. 물론 일을 하면서 추운 가운데서도 땀이 주르륵 흘렀지만 말이다. 아마 보스는 일이 없다는 말을 듣고 우리가 쉽게 떠났을 거라는 생각을 했는데 막상 오래 기다린 모습을 보고 좋게 보았던게 아닐까라는 추측을 해보았다.

주말이 되자 현석이와 상민이는 또 낚시를 하러 떠났다. 나와 승이는 낮잠을 자기도 하고, 외장 하드에 있는 미드를 보기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생기는 지루함에 기지개를 펴고 밖에 나가봤다.


언제 찾아왔는지 대쉬와 비스켓이 나란히 누워서 낮잠을 자고 있었다. 비스켓이야 원래 자주 이 곳을 오긴 했지만 대쉬의 경우는 평소에는 잘 안 오고 이상하게 주말에 오곤 했다.


얘네들 누워있는 모습이 어찌나 태평해보이던지 사람보다 더 편해보이는 표정을 짓고 있었다.


대쉬가 자는 모습을 보니 어째 사람보다 더 나아보였다.


은근히 까다로운 성격이었던 비스켓, 사진을 찍고 있는데 눈을 떴다.


농장에서 피커들을 위해 마련한 숙소였는데 캐러반 몇 개가 놓여져있었던 곳이었다. 이 곳에서 3달정도 지냈던것 같다.


대쉬는 진짜 신기한게 멍하니 있다가도 뭔가를 던지면 잽싸게 뛰어갔다. 사과를 던지면 마치 캥거루처럼 콩콩 뛰어가서 집어오기도 했다. 물론 이녀석 집어서 나에게로 가져오지는 않았다. 근데 사과뿐만 아니라 돌을 던져도 미친듯이 뛰어가서 돌을 물기도 했다. 이 모습이 너무 웃기고, 뭔가를 던져주기를 바라는 모습이 너무 재밌었다.

하지만  빅보스는 개에게 먹이를 주거나 뭔가 데리고 노는 모습을 정말 싫어했다. 강아지를 너무 아끼는 빅보스라 이런 모습을 보면 항상 온순해보이던 사람이 화를 내었다.



사과를 흔들어봐도 반응이 없었던 대쉬 하지만 내가 사과를 던지자 바로 달려나간다. 근데 대쉬야 가지고 와야지. -_-;

아마도 빅보스가 이런 모습을 봤으면 화를 냈을지도 모르겠다. 뭐~ 다른 보스였던 수도 오니도 대쉬한테 사과를 던지기도 했으니 나만 그런건 아니었다.


대쉬는 잽싸게 뛰어가다가 사과를 물고서는 나를 빤히 쳐다본다. 내가 관심이 없으면 계속 짖어댄다. 빨리 와서 뭔가를 던져달라고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딸기우유! 2009.12.07 00:41 신고

    아 강아지 완전 귀여워요 ㅋㅋ
    우리 강아지도 뭐 던지면 물어와서
    나 안줘요 -..-

  2.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2.07 01:05 신고

    정말 동물들의 천국 같습니다.
    대쉬와 비스켓 너무 순진하게 보이고 귀엽네요^^
    새로운 한 주가 도 시작이네요. 즐거운 한 주 맞으시기 바랍니다~~^^

  3. BlogIcon 악랄가츠 2009.12.07 02:26 신고

    와우 총알처럼 달려나가네요!
    근데 다시 돌아오지 않는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0% 부족한 녀석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

  4. BlogIcon Zorro 2009.12.07 04:36 신고

    정말 평화로워 보이는 풍경입니다^^

  5.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12.07 07:09 신고

    역시 개팔자가 상팔자입니다.^^;;
    녀석 얼굴에 장난기가 가득한데요.ㅎㅎ

  6. BlogIcon 하랑사랑 2009.12.07 08:37 신고

    인디아나 밥스님처럼 저도 이거 보면서 완전 개팔자가 상팔자네...라고 생각했는데
    참...행복해 보이는 녀석들이네요.

  7. 빵굽는강아지 2009.12.07 09:33 신고

    저두 가족들이 제 강아지에게 먹을것을 막 주면 싫어해요 .ㅎㅎ
    ㅡㅡ;; 저희집 식구들이 다 개 털 알레르기가 있어 제방에서만 살거든요.

    먹을 것을 막 주면 버릇도 되고 ㅎㅎ
    먹을 것 못먹을 것 구별도 못하구 ㅎㅎ
    아니면 나말구 다른사람이 먹을 것을 주는게 왠지모르게 싫거든요 ^^ㅎㅎ
    ㅎㅎ

    아 개들이 정말 건강해 보이네요 ^^바람처럼 님도 건강조심하세요

  8. BlogIcon 긍정의 힘 2009.12.07 10:16 신고

    나른한 오후를 즐기는 모습이 부러워보인다~+_+ㅋㅋㅋ

  9. BlogIcon Phoebe Chung 2009.12.07 11:57 신고

    힘들땐 견생이 부럽지만
    편안할땐 견생이 안타갑고 불쌍해 보이 더라구요.^^

  10. 어딜 가나..ㅎㅎㅎ
    개 팔자가 상팔자네요..ㅎㅎㅎ

  11. BlogIcon 우주인 2009.12.07 14:30 신고

    햇살아래 누위있는 멍멍이들의 모습이 가끔 넘 부러울때가 있어요 ㅋㅋ

  12. BlogIcon 바람될래 2009.12.07 15:11 신고

    푸른솔님 말씀처럼..
    개팔자 상팔자...^^

  13. BlogIcon 보링보링 2009.12.08 00:25 신고

    ㅎㅎ누워서 자고있는 개들의 모습 너무 편안해보이네요~ㅋㅋ

  14. BlogIcon 후레드군 2009.12.08 19:40 신고

    말그대로 개팔자가 상팔자네요 ㅎㅎㅎㅎㅎㅎㅎ 근데 개가 사과도 씹어먹나보네요? ^-^;;

  15. BlogIcon pop-up 2009.12.09 17:48 신고

    와~~ ㅎㅎ
    저는 저런 경험이 없어서 신기하네요.
    좀처럼 개를 키워볼 기회가 안오는...

    사실 평화로워 보이긴 하지만, 엄청 지루하셨을 것 같아요.;;

  16. BlogIcon 애비 2012.05.05 10:44 신고

    그것은 오해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