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드디어 멜번으로 떠나던 날, 나는 기대감과 설레임으로 가득차있었다. 농장에서만 3개월가량 있으니 답답한 마음뿐이었는데 떠난다는 생각을 하니 너무 들떴다.

9시보다 이른 8시에 이미 얼굴은 알고 있었던 한 사람이 와서 나를 튜뭇까지 태워다 주겠다고 왔다. 원래는 보스였던 폴이 데려다 주기로 했는데 역시 폴은 날 별로라고 생각했는지 오지 않았다. 같이 술먹을 때는 분위기가 참 좋은데 말이다. 어쨋든 차를 얻어타고 튜뭇까지 향했다. 내 짐은 상당히 많아서 캐리어 하나에 가방, 그리고 식재료 가방, 카메라 가방까지 무려 4개나 되었다.


크게 보기
30분정도 걸려 튜뭇에 도착한 후 나는 태워다 준 아저씨께 감사하다는 말을 했고, 그 분은 행운을 빈다는 말로 대답을 했다.


튜뭇은 작은 마을이라 시내 버스 정류장처럼 보이는 곳이 다른 도시와 마을로 연결시켜주는 곳이었다. 버스 티켓은 미리 일주일전에 예매를 했는데 멜번까지 한번에 가는 버스가 아니라 건다가이(Gundagai)라는 마을에서 다시 갈아타는 식이었다. 기차를 타는 방법도 있었지만 기차 역시 다른 마을로 이동한 뒤에 기차로 갈아타야 했다.


튜뭇은 항상 장을 보러 자주 왔었던 곳이다. 마지막으로 보는 튜뭇이라 기분이 참 묘하기도 했는데 아침이라 그런지 매우 한적해 보였다. 여기에서 계속 기다릴까도 생각했지만 너무 배고프다는 생각에 할 수 없이 맥도날드로 향했다. 캐리어를 끌면서 양손 가득 짐을 들면서 이동하니 좀 힘들었다. 멜번에 가면 당장 배낭부터 사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햄버거만큼은 이제 먹고 싶지 않았는데 낮에도 먹을 곳이 많지 않은 작은 마을이라 맥도날드가 있다는 것으로도 다행으로 여겨야했다. 맥모닝을 먹고 커피 한잔까지 마시면서 시간을 보냈다. 혼자이긴 했지만 새로운 곳으로 향한다는 설레임으로 가득한 때였다.

내가 그렇게 커피를 홀짝 홀짝 마시고 있을 무렵 한 남자가 이 곳에 자리가 있냐고 앉아도 되냐고 물어봤다. 나는 괜찮다고 하니 햄버거를 사가지고 온 남자와 여자는 내 맞은편에서 아침을 먹기 시작했다. 그러다  나를 바라보면서 궁금해졌는지 말을 걸기 시작했다.

"어디로 가는 중이예요? 여행?"
"저 멜번으로 가려고요. 여행이라고 볼 수도 있는데 멜번에서는 영어 공부 좀 해보고 싶어요."

사실 내 영어 실력은 바닥이나 다름 없었지만 영어를 알아듣고 말할 수 있어서 그런지 괜찮은 수준이라는 칭찬을 해주기도 했다. 알고보니 이 둘은 결혼을 한 호주인 부부였고 차를 타고 여행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그런데 여기에는 왜 있는거예요? 여기도 여행 중이었나 보죠?"
"아니예요. 전 여기서 일을 했었어요. 사과 피킹을 했었어요."
"아! 우리도 여기서 사과 피킹을 한 적이 있었는데... 캥거루백을 메고 일하는거 정말 힘들죠?"


재미있었던 것은 나와 같은 소속의 농장에서 일을 했었다. 그러면서 몇 년전에 이 곳에서 일을 했었다면서 공감대를 형성하니 급격하게 이야기의 꼬리가 길어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내가 가봤던 태국과 캄보디아 여행이야기를 하니 자신도 가봤다면서 여행이야기를 늘어놨다. 꽤 많은 국가를 여행했다고 했는데 그 중에서 캄보디아가 무척 기억이 남는다고 했다.

맥도날드에서 정말 짧게 만났지만 우리는 1시간가량 이야기하면서 보냈다. 너무나 즐거웠다는 생각에 나는 처음봤고 다시는 못 만날 인연인데도 불구하고 나에게 메세지를 달라는 요청을 했다. 나중에 동영상을 만들 계획이라며 메세지를 남겨주면 정말 고맙겠다고 했더니 흔쾌히 응해줬다.



즐거운 여행과 스카이다이빙을 꼭 해보라는 이야기를 해주었다. G'day는 호주에서만 쓰는 말로 Good day의 약자인데 '그다이'라고 호주식으로 발음되는 인사말이다.


버스 시간이 다 되었다고 나는 가야한다고 말을 한 뒤 아쉬운 마음에 사진 한번 찍자고 했다. 나는 멜번에 가서 사진을 보내준다는 말을 하자 이메일 주소를 적어줬다. 맥도날드에서 만난 아주 짧은 인연이었지만 너무 즐거웠다. 아마 여행의 맛은 바로 이런게 아닐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멀티라이프 2009.12.13 19:01 신고

    정말 기록만큼 좋은것 없는것 같네요.
    특히 사진과 동영상의 기록은 오래오래 가겠지요~
    전 이글을 보면서..
    왜 자꾸 햄버거 먹고 싶다는 생각만 들까요 ㅡㅡ;;

  3. BlogIcon 또웃음 2009.12.13 20:30 신고

    맞아요. 여행의 맛은 현지인과 만나는 것!
    짧은 인연이지만 참 소중하죠.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3 22:17 신고

      여행자로 만난 경우가 몇 번 있는데 그 때마다 너무 재미있더라구요~
      나중에 태국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는데 그 때 정말 재미있었어요 ^^

  4. BlogIcon 불탄 2009.12.13 20:51 신고

    이번 포스트 만큼은 너무나 부럽네요.
    뭐. 항상 부러움은 가졌지만 말입니다.
    이렇게 해서 새로운 만남과 함께 스스로가 한계단 뛰어오르는 느낌을 받으셨을 것 같아요.
    행복해 보이는 얼굴과 함께 저 호주 부부의 오픈 마인드가 너무나 보기 좋습니다.
    다음 편도 기대해 볼께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3 22:18 신고

      감사합니다 ^^
      호주 부부가 해주셨던 말이 갑자기 떠오르네요
      제가 나이가 많다고 그러니까
      아직 어린거라면서 더 많이 돌아다니고 경험을 하라고 그랬거든요 ^^

  5.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12.13 21:17 신고

    역시 여행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수 있어서 참 좋은것 같습니다.^^
    이렇게 외국인들과 함께 이야기하는 바람처럼님 부럽습니다.

  6. 내일시험앞둔고딩 2009.12.13 21:19 신고

    글쓴이님 호주 부부랑 사진찍은거 보구.. 순간 누구닮았다고 생각했는데..
    에픽하이 타블로 닮으셨어요 !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3 22:19 신고

      하하핫 타블로가 들으면 큰일나요 ^^;
      실제로는 타블로 닮았다는 이야기는 들어본적이 없어요~
      감사합니다
      낼 시험이신데 잘 보셔야해요!!! ^^

  7. BlogIcon 행복한꼬나 2009.12.13 23:03 신고

    ㅋㅋㅋㅋㅋ타블로 닮았군. 정말 사진속으로 보니 그렇게 보인다. 오빠. 이히히, 나도 틈틈히 여행 좀 자주 다녀야겟어

  8. BlogIcon 까모야 2009.12.13 23:21 신고

    아는 언니도 호주에서 몇년간 있었다가 요번에는 신혼여행으로 다시 가더라구요
    종종 호주에 대한 얘기를 들으니까 가보고 싶단 맘이 많이 들어요ㅠㅠ
    한국 말고 저기 멀리 있는 나라들은 또 얼마나 넓은 세상일지...

  9. BlogIcon 마래바 2009.12.14 11:45 신고

    여행의 맛을 제대로 느끼시는 것 같습니다.
    풍경 구경 다니는 것이 여행의 전부가 아닌 것처럼 말입니다.
    부럽습니다. 언제나. ㅎㅎ

  10. BlogIcon 바람될래 2009.12.14 12:28 신고

    나중에 크게 재산이 될수도있는 여행기..^^
    잘보고갑니다

  11. BlogIcon Mr.번뜩맨 2009.12.14 14:37 신고

    모두 소중한 인연들입니다. ^ ^

  12. BlogIcon 샘쟁이 2009.12.14 16:42 신고

    제 눈엔 맥모닝만...냠냠냠냠

  13. BlogIcon gemlove 2009.12.14 18:02 신고

    ㅎㅎ 확실히 여행의 맛.... 저도 그게 가장 재밌을 것 같은데.. 한번도 못해봤다능 ㅋㅋㅋ 비행기에서 어떤 외국인이랑 같이 탄적은 있지만요... 바로 귀에 이어폰 꽂고 자더라구요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5 21:13 신고

      비행기는 좀 힘들더라구요~
      제가 장거리 탈 때는 옆에 아무도 없고 -_-;
      짧은 거리를 타면 말하기도 전에 제가 정신 없이 자버렸거든요 ㅋㅋ

  14. BlogIcon Phoebe 2009.12.14 18:43 신고

    버퍼링이 너무 오래 걸려 다시 와서 봐야겠네요.
    서버장애가 심하네요 오늘...
    우선 맥도날드 머핀은 보고 가요.ㅋㅋㅋ

  15. BlogIcon Eden 2009.12.14 20:51 신고

    토론토 있을때 호주 친구들을 좀 알게 되었는데, 그다이 마이트(Good day, Mate!)란 표현 진짜 자주 하더군요..근데..'Mate'를 '마이트'로 발음하다 보니..난 첨에 'mite'로 알아들었습니다..이게 '진드기'란 뜻이었거든요..살짝 기분나빴다는..또..What did you do today?에서 투데이를 '투다이'로 발음하니깐 '죽을려고 뭐했어?' 난 이렇게 알아들었음..ㅋㅋ 태국 가는 비행기는 끊었는가요? 저도 계속 찾아봣는데, 그땐 초성수기라 싼비행기는 아예 좌석이 없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5 21:14 신고

      하하핫
      전 호주에 있을 때는 워낙 자주 듣는 말이고 그 발음에 익숙하다보니 괜찮았는데
      아무래도 다른 나라에서 들음 무지 이상하겠어요!
      mite가 진드기인건 지금 알았습니다 ㅋㅋ

  1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15 17:16 신고

    낯선곳에서 만난 사람들이 마치 오래된 친구들 처럼 느껴지는 그런 여유...
    외국에 나가면 느낄수 있는 독특한 체험이죠..^^
    우리나라에는 그런게 없어서 참 아쉽다는..

  17.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2.15 20:46 신고

    전 바람님이 스카이 다이빙을 했을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18. BlogIcon pop-up 2009.12.25 16:57 신고

    하하, 이런 묘미.
    신기하네요, 농장도 겹치고. 그 넓은 땅중에...
    역시 움직이는 자에게 길이 보이고, 더 소중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이겠지요.

  19. Buzz 2010.07.08 09:13 신고

    타블로를 닮으셨군요.
    전 16년전에 멜번에서 1년동안 거주(?)했었는데......
    그때가 그립군요.

  20. 달링 하바 2010.07.08 13:29 신고

    저남자 생긴게 전형적인 오지 인데 ㅋㅋ 멜번에 가시면 그레이트 오션 로드 보시겠네 ,,, 그립다

  21. Kate 2010.11.24 21:15 신고

    멜번온지 9개월이 넘어가는데도 돌이켜보면 별로 기억에 남을 친구나 추억도 못만든듯 하네요 ㅠ
    다시한번 반성하고 갑니다 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