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추위에 일찍 잠이 깼다. 두꺼운 이불 깊숙히 한기가 느껴지고 창문은 서리가 낀 것처럼 흐릿흐릿해 보이는게 멜번도 역시 남쪽이라 춥다는게 실감났다.



크게 보기
지난 밤 10시쯤에 멜번에 도착하였는데 미리 연락을 주고 받았던 명훈이가 마중을 나와줬다. 명훈이는 필리핀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던 동생이었는데 브리즈번에서 보고 몇 달만에 멜번에서 다시 만나게 되었던 것이다. 미리 예약했던 단기쉐어로 걸어가면서 명훈이가 멜번에 대해 이것 저것을 설명해줬는데 나는 새로운 곳이라 전혀 들어오지 않았다.

보통 백팩에서 머무는게 일반적이지만 사실 백팩도 싼 편은 아니었기 때문에 쉐어를 구하기 전까지 단기쉐어에서 보내기로 했다. 나야 전화기도 제대로 터지지 않았던 배틀로라는 시골 마을에 있었기 때문에 멜번에서 지내고 있던 재준이형이 단기쉐어도 직접 알아봐줬다.

한 밤 중에 짐을 한가득 들고 단기쉐어를 겨우 겨우 찾아 들어갈 수 있었다. 생각보다 방은 너무 작고, 딱 하나 밖에 없는 방에 4명이나 있었지만 어차피 길어야 3일이라는 생각에 크게 개의치는 않았다. 쉐어생은 아니었고 실제 남매가 살고 있었다.


지난 밤에 너무 어두워서 제대로 알아볼 수 없었기에 밖으로 나가보니 무언가 다른 느낌이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거리에는 차로 가득하고, 높은 빌딩이 줄을 지어있었다. 근데 나는 제대로된 옷도 없다 보니 낮에도 상당히 춥다고 느껴졌다.


멜번의 가장 대표적인 교통수단이 바로 이 트램이다. 도로 위에 있는 철로를 따라 달리는데 차량과 함께 뒤섞여 달리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나는 가지고 있던 큰 돈과 농장에서 받은 고액의 수표를 은행에 입금시켰다. 아무래도 돈을 가지고 있다간 금방이라도 써버릴거 같아서인데 멜번에 도착한지 딱 하루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어디론가 돈이 샌 느낌이 가득했다.

그 때 친구한테 전화가 왔는데 돈을 좀 빌려달라는 것이었다. 그 친구는 포키(슬롯머신)을 통해 4000불을 벌고 농장을 떠났지만 결국 그 돈이 바닥을 보인 것이다. 나는 큰 돈을 번 적은 거의 없었지만 그냥 꾸준히 있었고, 오히려 사과 농장에서는 일을 못해서 남들보다도 돈을 못 벌었다. 그런데 상황이 역전된 셈이다.

나중에 돈을 빌려주긴 했지만 많은 사람들의 우려와는 다르게 친구로부터 돈을 돌려 받았다. 호주에서도 500불은 큰 돈이었고, 나 역시 쉽게 빌려줄 사람은 아니었다. 아무튼 호주에서는 돈을 버는 것도 분명 중요하지만 그걸 얼마나 아껴서 잘 쓰냐가 제일 중요한 것 같다.


명훈이를 만나러 주립도서관 앞에 도착했다. 주립도서관을 바라보면 신기한 광격을 볼 수 있는데 도서관 앞에 있는 잔디 공간에 수 많은 사람들이 앉아있거나 누워있었다는 점이었다. 사실 주립도서관이 외각의 조용한 곳에 위치한 것도 아니었고, 정말 도시 한 가운데 도로에 차가 빼곡히 다니는 그런 곳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저기서 누워 휴식을 취한다.


이 작은 공간의 매력은 뭘까? 비둘기와 갈매기 떼와 함께 어우러지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마냥 신기한 풍경이었다.


명훈이와 점심을 먹었다. 그리고 저녁에는 이 둘은 로빈베일과 메닌디에서 지냈을 때 알았던 재준이형과 은호누나를 만났다. 호주는 물가가 비싸서 남 사주기에 항상 부담스러운데 그래도 동생이 멜번에 왔다고 하니까 재준이형이 저녁을 사줬다. 오랜만에 소주도 먹어봤는데 멜번은 보통 소주 한 병당 가격이 무려 15불이었다. 다만 이 가게에서는 10불에 팔고 있었는데 무슨 이유인지는 잘 모르겠다. 마치 오랫동안 알았던 사이인 것처럼 너무도 반가웠다.

사실 멜번에는 몇 주간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기억나는 부분이 많지 않다. 특별하게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지내서인지 그만큼 기억나는 부분도 없다고나 해야할까? 유난히 춥다라고만 기억되는 멜번의 생활이 시작되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자 2009.12.16 01:44 신고

    별일없이 지냈는데 추억이 없다니요.....
    진짜 별볼일이 없었나보죠? ㅋ
    도시라서 그런가....

  2. BlogIcon 김치군 2009.12.16 09:39 신고

    멜번..

    왠지 제2의 고향처럼 느껴지는 곳입니다. ㅋ

  3. BlogIcon 행복박스 2009.12.16 11:03 신고

    대부분 쉴때 사람없는 곳에서 쉬기 마련인데..
    여기는 저 좁은 공간에 엄청난 사람들이 있네요......^^

  4. BlogIcon 둥이맘오리 2009.12.16 11:35 신고

    쉰다는 개념이 우리나라와는 전혀 다른 개념이죠....

    공원에 앉아서 얘기하고 놀고... 휴식을 취한다는게...

    우리네 문화와는 다른건 ...

  5. BlogIcon 보안세상 2009.12.16 11:38 신고

    트램이 정말 인상깊네요

    영화에나 나오는 장면 같아요



    하지만 우리에게는 버스 중앙차선제가 있잖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46 신고

      저는 대전이라 중앙차선제가 없어요 ㅋㅋㅋㅋ
      하지만 대전은 버스 시스템이 최첨단이죠 ^^;
      트램은 우리나라에서 적용하기는 너무 복잡하죠
      우리나라 광역시에서는 불가능할겁니다~

  6. BlogIcon 하늘엔별 2009.12.16 12:36 신고

    저렇게 도서관 앞 잔디공원에 사람들이 모여서 있는 건 우리나라에선 보기 드문 광경이네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47 신고

      저도 진짜 신기했어요
      왜 저기에 몰려있는거지~ ㅋㅋㅋ
      공원도 아니고 그렇다고 굉장히 넓고 깨끗한 곳도 아니었거든요 ^^

  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16 13:06 신고

    아아.. 전 멜번이 정말 좋아요. 도시 이름도 왠지 멋지고 ~ 발음이~ 멜번~ ㅋ

  8. BlogIcon 블루버스 2009.12.16 14:32 신고

    슬롯머신으로 돈을 잃은 사람에게 돈을 빌려주는 건 쉽지 않은데...
    결론적으론 손해 안보시고 잘하신거네요.^^
    트램 머리가 튀어나온 모습이 독특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48 신고

      제가 돈을 빌리지도 빌려주지도 않는데...
      한번 뒷통수 맞은 적이 있긴 있었어요
      뭐~ 저 당시 빌려주고 받을거라는 생각은 있지만...
      아무튼 조심해야할거같아요 ^^;

  9.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09.12.16 17:04 신고

    서양분들 잔디 엄청 좋아하는거 같아요; 저는 잔디밭 위를 걷기도 싫은데 거기서 아무렇지도 않게 드러눕더라구요 -_-;;
    호주는 분위기가 미국이랑은 다른거 같아요. 유럽식인거 같기도 하구요 ㅋㅋ(정작 유럽 가본적도 없음;;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49 신고

      저도 유럽은 근처에도 못 가봤지만...
      유럽식이라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유럽이라는게 맞을 수도 있어요
      왜냐하면 호주는 대부분이 영국인들과 아이리쉬애들이 모여있거든요 ^^

  10.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2.17 00:00 신고

    외국인 들은 진짜 잔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우리학교 잔디에는 못들어가게 했는데..ㅠㅠ

  11. BlogIcon pop-up 2009.12.25 23:36 신고

    휙휙~ 시골이었다가 다시 도시로..
    직접 겪으면 어리둥절 할 것 같아요.

  12. David 2010.01.11 15:13 신고

    너무 그립습니다...멜번에서 9개월지내고 작년말에 입국했는데....이제 고작 11일 됐는데
    아직도 후유증에 시달리고있네요..

    그래서 다시 가기로했음.ㅋㅋ 여행삼아 1주일에서 2주일정도?
    ㅠㅠ 못참겠다.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