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멜번에 도착한 후 나는 딱히 할 일이 없었다. 돈을 버는 것도 아니었고 학원을 다니는 것도 아니었으니 그야 말로 백수생활이나 다름없었다. 우선 내가 얼마나 멜번에서 지내게될지 당시로서는 알 수 없었기 때문에 쉐어(공동으로 이용하는 집)를 구해야 했고, 너무 추워서 옷도 좀 사야했다.


처음 약 3일간 지냈던 단기쉐어였다.

명훈이와 만나 내가 당분간 지내게될 쉐어집을 찾아갔다. 이미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전화도 한 후라서 직접 찾아가서 확인만 하면 되는 상황이었다.  시티 한 가운데 아파트라서 생활하기 좋을것 같아서 바로 다음날 이사가기로 했다.


언제봐도 신기한 트램이다. 멜번을 다니다보면 이것보다 낡아보이는 오래된 트램이 보이는데 그 트램은 무료이다. 멜번의 시티센터만 돌고 있는 '시티 서클' 지역은 무료 트램이 다닌다.


트램의 또 다른 특징은 돈을 내는 곳이 없다는 것이다. 트램에 들어가면 오로지 티켓을 구매하는 기계만 있을 뿐이다. 그래서 간혹 돈을 내지 않고 트램을 타는 경우가 있는데 간혹가다가 이를 검사하는 사람에게 걸린다면 엄청난 액수의 벌금을 물게된다.

인터넷에서 몇 개월동안 안 걸렸는데 걸렸다고 글을 올리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오히려 매장된다. 교통비 아낄려고 하다가 한국인 망신시키지 말라고 어차피 그게 잘한 짓도 아닌데 뭘 올리냐는 식으로 말이다. 그러니까 멜번에서는 트램을 탈 때 꼭 티켓을 구매하자. 티켓 구매기는 지폐는 들어가지 않으니 동전이 많이 필요하다.

트램의 가격은 2시간짜리가 3.7불, 하루 종일 탈 수 있는 티켓은 7.4불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에겐 너무 비싸서 트램은 정말 필요할 때를 제외하면 잘 타지 않았다.


멜번의 대표적인 시장인 퀸 빅토리아 마켓으로 이동했다.


우리가 빅토리아 마켓에 갔을 때는 약 2시로 이미 대부분 접고 있는 상태였다. 빅토리아 마켓은 새벽 일찍 열고, 점심 시간이 좀 지나면 철수 한다. 원래 시장 구경하는 것을 좋아하는 나로써는 좀 아쉬웠기 때문에 나중에 다시 오기로 생각했다. 어차피 멜번에서 계속 지냈기 때문에 빅토리아 마켓은 이후에 여러번 가봤다.


유럽을 가보지는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멜번은 유럽의 느낌이 많이 난다고 한다. 그건 현대적인 건물 사이 사이에 볼 수 있는 오래된 건축물을 쉽게 볼 수 있어서 그런듯 싶다. 그래서 멜번의 거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나는 잘 모르겠다.

그리고 멜번은 흐린 날씨까지 런던을 닮았다. 내가 멜번에 있는 약 4주간 거의 매일 비를 맞았을 정도였다.


멜번의 대표적인 건물인 플린더스역은 약 100년이나 되었다. 멜번의 기념품이나 엽서에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플린더스역은 지금도 이용하고 있는 건물인데 멜번의 근교를 이동하는 열차를 탈 때는 이 곳으로 가면된다.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는 멜번의 다른 역인 스펜서역으로 가야한다.


멜번의 도로에는 트램이 다닐 수 있는 길이 있다.


저녁에는 호주에서 가장 큰 크라운 카지노에 가봤다. 듣기로는 멜번의 크라운 카지노가 라스베가스 다음이라고 하는데 사실인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아무튼 실제로도 거대하긴 했다.

카지노에 가서 좀 둘러보다가 게임을 몇 번 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순식간에 50불을 잃었다. 그냥 즐기자라는 생각으로 갔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는 않았다. 이 날 이후로 카지노 근처에도 얼씬거리지 않았다. 처음이야 50불정도라고 생각하지만 나는 멜번에 있는 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카지노에서 놀만큼 여유롭지 않았다. 한푼이라도 아껴야 된다는 생각뿐이었다.


카지노에서 나오니 사우스뱅크쪽의 야경이 꽤나 멋스러웠다. 그래도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야경은 시드니가 더 멋지다고 여겨진다.


트램을 타고 집으로 돌아갔다. 아직 멜번의 모든 것들이 익숙치 않은 시기였지만 슬슬 도시 생활에 적응해 나가고 있었다.

집으로 돌아와 인터넷을 하고 있는데 상민이형이 메신저로 말을 걸어왔다. 상민이형은 2007년에 동남아 배낭여행을 했을 때 만나서 같이 태국과 라오스를 여행했었다. 그러면서 한 번 보고 싶다면서 캄보디아로 놀러오라는 말을 했다. 나는 말도 안 된다며 어떻게 캄보디아를 가냐고 했는데 형은 정말로 나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홍콩에서 스탑오버를 한 후에 에어아시아를 타고 태국으로 넘어온 후 다시 캄보디아로 비행기 타고 오면 된다고 했다.

'음... 약 2달 남은 호주 생활 좀 빨리 접고 동남아로 가볼까?'
이미 나의 마음은 태국과 캄보디아로 가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으로만 봐서는 정말 유럽의 느낌이 나는데요..
    트램도 그렇고..ㅎㅎㅎ
    여행하는 친구들도 트램을 무임승차하는 친구들 많아요..ㅎㅎ
    자랑스럽게 애기하면...된서리 호되게 당하긴 마찬가지고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51 신고

      저도 뭐 들은 이야기지만
      멜번이 특히나 유럽의 느낌이라고 하더라구요 ^^
      정작 유럽을 안 가바서 제가 확인할 길은 없지만요
      그리고 진짜 멜번에서도 트램 무임승차 이야기하다간 호되게 당하죠 ^^
      한국인끼리도 그러면 매장당해요
      한국인 망신시키지 말라고요

  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16 15:10 신고

    역시 멜번은 야경인가 봅니다. 트램! 완전 신기하군요.
    무료트램이 있었는줄 알았다면.. 한번 타보았을것을..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52 신고

      앗! 멜번에서 무료 트램을 안 타보셨군요 ^^
      가끔 보이는 허름해보이는 트램이 무료인데...
      유료에 비해서 안 좋기는 하지만 그래도 꽤 유용해요

  3. BlogIcon mark 2009.12.16 16:43 신고

    바람처럼님 아직 살아있으니 앞으로 어떤 일이 닥쳐도 헤쳐나갈 능력은 충분하게 키워놨네요. ㅎㅎ 화이팅!!!

  4.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09.12.16 17:01 신고

    트램? 신기하네요~
    표를 기계로 사는거군요. 표 사지 않았다가 걸리면 진짜 창피하겠네요;;

    헉, 저는 카지노 무서워서 못가요. 1불이라도 잃으면 잠을 편히 못자는 소심한 성격이라서요 ㅋㅋ

    저도 동남아 완전 사랑해요~ 태국이랑 중국만 갔다왔지만, 태국 정말 좋더라구요.
    맛있는 열대과일도 많고, 태국음식도 제 입맛에 딱 맞고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52 신고

      저도 카지노가면 무서워요 ^^
      그래서 호주에서는 저 당시 이후로 한번도 안 갔어요
      다만... 나중에 마카오에서 카지노 갔습니다 ㅋㅋㅋ

  5.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12.16 17:03 신고

    호주 맬번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카지노에서 돈을 좀 잃으셨군요.ㅎㅎ

  6. BlogIcon Phoebe Chung 2009.12.16 17:17 신고

    아는 사람 혹시있나 한참 살폈는데 없네요.ㅎㅎㅎ

  7. BlogIcon Deborah 2009.12.16 19:21 신고

    트램이라.. 좀 비싸군요. ^^ 요금을 정말 때어 먹고 하다가 나중에 적발되면 고생 죽으라 하겠죠. 조심해야 할 상황들이네요. 그냥 생각하기에 돈 안내고 아무도 안보는데..하면서 티켓도 안 끊고 탈수도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54 신고

      네~ 저에겐 트램이 너무 비쌌어요
      대부분은 데일리보다는 먼슬리를 끊죠
      그래도 2시간은 너무 짧아서 멀리가면 데일리 끊는데...
      7.4불이면 좀 많이 비싸긴 했습니다

  8. BlogIcon 바람될래 2009.12.17 11:23 신고

    젤로 가보고싶은곳 태국..
    그리고 일본.
    내년에는 태국이나 일본을 가기위한 계획중인데..
    태국여행기를 올려주시면
    참고가 될듯해요..ㅎ

  9.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09.12.17 18:16 신고

    멜번 사진 정말 보기 좋습니다.
    현대와 과거와 조화롭게 공존하고 있는 듯한 느낌 좋네요^^
    카지노에서 베팅 성공하셨다면 좋았을텐데~~^^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2:55 신고

      사실 돈을 좀 땄다가... 욕심부려서 다 잃었어요
      뭐~ 자업자득이죠 ㅋㅋㅋ
      그래도 돈 잃었다는 생각에 계속 했다면...
      아마 파산했겠지만 전 그만 멈추고 나왔어요

  10. BlogIcon pop-up 2009.12.25 23:45 신고

    오오, 캄보디아로 떠나게 되는 걸까요.

    트램이라.. 멜번에 가게되면 꼭 무료트램도 이용해봐야겠어요.
    무엇보다 시장.!!
    저도 여행을 가면 그곳의 시장을 꼭 이용해보려고 노력하곤 합니다.

  11. KMK 2010.01.02 13:16 신고

    지나가다 우연히 들렸는데 사진 색깔이 너무 이쁘네요~
    카메라 뭐 쓰세요?ㅎㅎ

  12. BlogIcon 시원 2010.02.01 16:03 신고

    저도 팔랑귀인데요.
    여행지에서 만난 형분은 캄보디아에서 사세요?
    아님 봉사활동?
    숙박을 제공할테니 오라고 하면
    저는 당장 비행기 예약하고 뛰어갈듯.
    캄보디아는 태국에서 버스로도 서너시간이면 가는 가까운 거리잖아요.
    내년 초에 캄보디아 여행예정인데..^^
    요즘에 궁금해서 이것저것 검색하고 즐겨 보고 있어요. 저도 궁금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01 16:57 신고

      옆에 카테고리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
      캄보디아로 날아갔습니다 ㅋㅋㅋ
      다만 호주에서 가느라고 무지 힘든 여정이었죠

  13. DAHSL 2011.02.17 16:12 신고

    안녕하세요~ 이것저것 둘러보다가 들어오게 되었습니다.ㅋ
    혹시.. 쉐어하셨던 곳 정보 좀 알 수 있을까요?ㅠ
    이름이나, 연락처.. 이번에 멜번 여행을 가게 된 학생인데
    쉐어 구하고 있거든요ㅠㅠㅠ

  14. DAHSL 2011.02.17 16:12 신고

    안녕하세요~ 이것저것 둘러보다가 들어오게 되었습니다.ㅋ
    혹시.. 쉐어하셨던 곳 정보 좀 알 수 있을까요?ㅠ
    이름이나, 연락처.. 이번에 멜번 여행을 가게 된 학생인데
    쉐어 구하고 있거든요ㅠ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8 03:34 신고

      안녕하세요 ^^
      밀번을 여행하시나봐요?
      원래 쉐어는 단기로 구하기가 좀 힘듭니다
      보통은 백팩커스에서 많이 묵죠
      제가 멜번에서 지낼 때의 연락처는 없지만 카페를 알려드릴게요
      다음 멜번의 하늘에 가시면 쉐어정보를 보실 수 있어요
      단기쉐어면 단기로 되어있는 곳이 따로 있고요
      멜번의 모든 정보는 그 카페에 올라오신다고 보시면 됩니다 ^^
      중장기적으로 체류하실 계획이시라면 쉐어가 낫지만 짧게 있을 계획이면 차라리 백팩을 추천하겠습니다
      그럼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15. BlogIcon Replica bags Shopping 2013.09.06 01:27 신고

    オンラインストアのレプリカルイヴィトンのハンドバッグは、オンライン安いルイヴィトンのレプリカのバッグ、靴、財布、サングラスを提供しています。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