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저녁을 먹고 난 후 우리는 프놈펜의 이곳 저곳을 돌아다녔다. 2년 전에 여행했을 때 씨엠립에서 베트남 호치민까지 버스를 타고 이동했을 때 프놈펜에 잠시 들린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 당시에는 버스를 갈아타기 위해서 내렸을 뿐 그 이상 아무 것도 없었기 때문에 프놈펜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었다. 그래서 프놈펜을 돌아다니는 것은 사실상 처음이었고, 새로운 풍경에 흠뻑 취할 수 있었다. 다만 내가 캄보디아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은 변함이 없었다.


잠시 강을 바라보다가 우리는 야시장으로 향했다. 항상 시장은 즐거운 곳이기 마련인데 프놈펜에도 제법 야시장다운 활기찬 분위기가 넘치고 있었다. 프놈펜에도 여러 시장이 있다고 했는데 이 날 내가 간 곳은 사실 나도 어디에 갔는지조차 알 수가 없었다. 어두컴컴한 밤에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했으니 기억이 날리가 없었다.


캄보디아인들을 위한 시장이라 그런지 관광객들은 거의 보이지 않았고, 그냥 시장의 역할을 하는 곳이었다. 사람들로 북적거리니 제법 재미있어 보이는데?


야시장에는 다양한 물건들을 판매하고 있었다. 나야 배낭여행자였으니 구경만 하고 구입은 안 하는편이었다. 캄보디아는 2년 전에 왔을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미국 달러가 통용이 되는 나라이다. 그러니까 일반적으로 4000리엘을 1달러로 계산하는데 이런 시장에서도 달러를 낼 수 있었다. 만약 2.5달러짜리를 사려고 3달라를 낸다면 2000리엘을 거슬러 준다. 그래서 캄보디아를 여행하게 되면 작은 단위의 미국 달러를 많이 가지고 가는 편이 좋다.

이 야시장에서는 해외 유명상품의 짝퉁을 버젖이 판매하고 있었는데 사실 조잡한 면이 없지 않아 있었다. 가격은 5달러정도로 유명 브랜드치고는 너무 저렴한 편이었다.


야시장의 활기찬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움에 사로잡히기 마련이었다.


동남아에서 볼 수 있었던 사탕수수나무 쥬스를 팔고 있었다. 저렇게 기계에 눌러서 짜여진 사탕수수나무의 즙을 얼음과 함께 마시면 그야말로 천연의 달콤한 음료수로 변한다. 베트남에서 처음 먹어봤었던 기억이 나서 사진은 찍었지만 사실 배가 너무 불러서 사먹지는 않았다.


지나가다 보니 수제 햄버거를 만들고 있었다. 신기한 생각에 사진을 찍었는데 누군가가 한국말로 우리에게 말을 걸었다. 알고보니 한국분들이 햄버거를 만들고 계셨는데 직원으로 캄보디아인들도 몇 명이 있었다. 얘기를 들어보니 이 곳에서 햄버거 사업쪽으로 생각을 하고 있고, 이미 점포도 확보한 상태라고 했다. 시장에서 판매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점포를 늘려 프놈펜에 몇 개의 사업을 확장하신다고 했다. 프놈펜에는 한국인이 유난히 많이 보였는데 다양한 업종에서 사업을 펼치시는 분들이 많았다.


너무 배가 불러서 햄버거는 사먹지 못할 것 같아서 우선 시장 구경이나 더 하러 이동했다. 그랬더니 이 곳도 먹을 것으로 가득했다. 배만 안 불렀다면 하나 집어먹고 싶었는데... 간식거리를 너무나 좋아했던 나로써는 아쉬울 따름이었다.


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이 눈에 많이 띄었는데 상민이형은 이 때 베게를 보고 사고 싶다고 했는데 생각보다 가격이 비쌌다.


아가씨는 완강하게도 가격을 깎아주지 않았다. 상민이형과 있어서 재미있었던 점이라면 형이 워낙 살이 많아 타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캄보디아인으로 보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게다가 상민이형은 일상 생활의 크메르어를 능숙하게 할 줄 알아서 서로 크메르어로 소통하고 있었다. 난 옆에서 구경만 했다. ^^;


늦은 시각이었지만 야시장은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이 곳은 어떤 공터와 같은 공간이었는데 일반적인 도로의 모습과는달리 상당히 깨끗하고 정돈이 잘 되어있었던 느낌이었다.



게다가 그 옆에서는 가수들인지는 모르겠지만 공연을 하고 있었다. 캄보디아에서 유명한 사람들일까?


야시장은 여러 바퀴를 돌면서 볼만한 것은 다 봤다.


목걸이나 휴대폰줄도 빠질 수가 없는데 역시 캄보디아답게 앙코르왓과 관련된 제품이 무척 많았다. 앙코르왓 정면에서 좌측으로 가면 물웅덩이와 같은 곳이 있는데 그 곳에서 앙코르왓을 바라보면 딱 저 위의 장면과 똑같았다. 그 때의 기억이 떠올라 이걸 집어들었다.


더운 동남아이니 슬리퍼도 빠질 수가 없다.


배가 부르긴 했지만 상민이형이 햄버거를 사주겠다는 강제와 같은 권유에 아까 전의 햄버거 가게로 갔다. 햄버거 사장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햄버거 만드는 과정을 유심히 지켜봤다. 가격은 대략 2불정도 했던것 같은데 사실 맛은 썩 좋지는 않았다. 냉정하게 평가하자면 캄보디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였다.


우리는 맥주를 마시러 근처 어디론가 들어갔다. 워낙 가로등이 미비한 프놈펜이라 거리는 어두컴컴한 편이었지만 이 근처로 오니 생각보다 화려했다. 이 곳은 배낭여행자들이 주로 모이는 곳으로 외국인들을 상대하는 여러 술집과 음식점 그리고 숙박업소가 밀집되어 있던 곳이었다.

우리는 맥주를 여러 잔 마신 다음에 집으로 돌아왔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달린 프놈펜의 거리는 늦은 시각이라 그런지 차량이 거의 없었다. 도로 위에서 달리는 오토바이도 그리고 느껴지는 바람도 모두 시원스러웠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오니스 2010.02.20 08:03 신고

    상점의 아가씨가 귀여운데요... 조명빨인가요? ㅋㅋ
    다양한 먹을거리가 많은 시장의 모습이 좋습니다.. 사탕수수즙 저거 한번 먹고 싶네요...ㅎㅎ

  3. BlogIcon 탐진강 2010.02.20 08:23 신고

    프놈펜의 야시장이 정겹군요

  4.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2.20 10:42 신고

    야시장 모습 활기가 넘치네~!
    길거리 음식이 제일 눈에 들어온당~!

  5.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2.20 11:04 신고

    캄보디아는 우리나라 60년대의 정서가 있어 좋더군요.
    어디를 가든 재래시장에 가야 볼거리,먹거리가 풍요로운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Naturis 2010.02.20 12:06 신고

    햄버거가 맛없어 보이기는 하네요. 가격도 생각보다 비싸구요. ㅋㅋ

  7. BlogIcon 나인식스 2010.02.20 12:38 신고

    ★와우!! 정말 가보고 싶은곳에요~^^
    오늘도 바람처럼님 사진 보고 대리만족합니다~

  8. 2010.02.20 15:56 신고

    햄버거 소스만 맛있어도 맛나는데 ㅋㅋ

    대체 무슨 생각으로 장사할까 싶은 사람 많죠..ㅋ

    솔직히 말해줘야해요

  9. BlogIcon 바람될래 2010.02.20 17:04 신고

    낯선곳에가서 그곳하고 빨리 친해지는 방법중에 한가지가
    시장을 가거나 북적되는 도심으로 가는게
    젤로 빠를거같아요..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0 17:18 신고

      저도 시장은 꼭 가보는 곳 중 하나지요 ^^
      재미있는 곳입니다
      캄보디아의 어두운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아서 더 좋았습니다

  10.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2.20 17:26 신고

    오늘 졸업하셨나봐요. 축하드려요!! 부러워요 ㅠㅠ

    저 야시장 진짜진짜 좋아하는데, 완전 가보고 싶네요~
    호주도 그렇겠지만, 여기도 조용하고 할 게 없으니까 정말 심심해요 ㅋㅋ

    좋은 주말 보내세요 ^^

  11. BlogIcon 엉뚱개굴씨 2010.02.20 20:12 신고

    예전에 캄보디아를 여행했을 때는 관광객이 많지 않아서,
    앙코르 와트가 더 신비하고 아름담게 느껴졌었어요.
    요즘엔 관광객들이 정말 많이 늘었났다고 하던데...

  12. BlogIcon 엉뚱개굴씨 2010.02.20 20:13 신고

    육로로 6시간 좁은 트럭(?) + 승용차(?)를 타고 덜컹거리며 태국에서 캄보디아로 이동했던 게 기억에 많이 남아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0 22:49 신고

      저도 엄청난 이동을 하며 태국에서 씨엠립까지 이동했는데...
      최근에 들은 소식에 의하면 이제 도로도 포장이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

  13. BlogIcon Phoebe Chung 2010.02.20 21:06 신고

    바구니 이쁜거 많네요.
    ㅋㅋㅋ햄버거 사장님 워쩌면 좋나요. 맛이 별로면....ㅎㅎㅎ
    낼 햄버거 레시피 올릴건데 사장님 그거 보고 따라하면 대박 나실텐데...하하하...

  14. BlogIcon PAXX 2010.02.20 23:09 신고

    야시장의 모습은 어디나 비슷하군요^^

  15. BlogIcon 외계인 마틴 2010.02.20 23:15 신고

    여러분이 말씀해 주셨듯이 .. 상품의 모양이나 풍경이 조금씩 다르지만
    어딘가 시골장터와 닮아서 정감이 가는군요.

  16. BlogIcon 논뚝길 2010.02.21 21:55 신고

    야시장 풍경 너무 재미있습니다.
    더운 나라에 가면 좀 서늘해진 시간에 야시장 구경하는 맛이
    즐겁지요.

  17. BlogIcon Mr.번뜩맨 2010.02.21 22:25 신고

    오.. 수제햄버거라..정말 맛나겠네요~
    근데 캄보디아의 야시장 풍경이 우리 예전 시골장터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들어요. ^ ^

  18. BlogIcon PinkWink 2010.02.22 15:52 신고

    ㅎㅎ 저런... 맛이 없었다니... 슬프네요...
    해외에 갈땐 저렇게 시장을 둘러보는게 정말 재미있더라구요....^^

  19.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22 21:39 신고

    역시 재래시장은 어느 곳이나 풍성하군요~~
    한국인들이 많이 사업을 하나본데요, 사업이 번창하면 좋겟어요~~
    햄버거의 맛은 좀 업그레이드 시켜야 겠어요^^

  20.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11.14 12:27 신고

    야시장의 풍경은 어디나 정감 넘치는것 같아요 ㅎㅎ
    바람처럼님~ 저 도메인 2차로 변경하라고하면
    추천하시겠어요? 말리시겠어요 ? ^^;;;

  21. BlogIcon ecosport 2011.10.14 03:28 신고

    고려 고려해서 그런 세부 많은 확실히있다. 그것도 가지고있는 좋은 지점입니다. 나는 일반적인 영감 위의 의견을 제공하지만 명확하게 가장 중요한 것은 정직 성실하게 일하고 거기에있을 것이다 당신이 가지고있는 것과 같은 질문이 있습니다. 모르? 모범 사례 그런 것들이 주변에 부상이있는 경우 t 알아요,하지만 당신의 작업이 명확하게 공정한 게임으로 확인된 것을 확신합니다. 남자와 여자는 모두 그들의 생활의 나머지를 위해, 잠시의 즐거움의 영향을 느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