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캄보디아에 오면 먹여주고 재워줄테니 호주에서 넘어오라는 꼬임에 빠져 찾아갔던 프놈펜이었다. 내가 지내게 되었던 곳은 KLC라는 곳으로 프놈펜에서 한국어와 크메르어를 가르치는 일종의 학교와 같은 시설이었다. 저녁을 배터지게 먹고 햄버거에 맥주도 여러 잔 마신 후에 돌아온 이 곳에서 잘 준비를 했다.

상민이형은 갑자기 바빠진 자신의 일정에 같이 시간을 못 보낸다는 이야기와 당장 내일부터 이사 준비를 해야한다고 했다. 사실 살짝 서운한 느낌도 들기도 했다. 왜냐하면 나는 상민이형이 오라는 말 한마디에 호주에서부터 홍콩, 태국을 거쳐 캄보디아를 왔기 때문이다. 뭐... 보고 싶다는 그 말 한마디에 나는 달려가긴 했지만 말이다. 상민이형도 갑자기 바빠질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었다.

다음 날 나는 축구를 해야한다며 상민이형과 함께 운동장으로 갔다. 잔디구장으로 조금은 그럴듯해 보이는 경기장이었는데 나는 처음에 어린 학생들이나 캄보디아인들과 하는 축구일거라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라 한인 축구모임이었던 그런 자리였다. 원래 축구를 잘 못하는 것도 있었지만 너무 오랜만에 하는 축구에 저질 체력이 더 심하게 드러났던 것이었다. 게다가 어른 분들 그리고 잘하는 분들과 하는 축구 자리에 내가 끼어서 뛴다는건 심적인 부담이 만만치 않았다. 차라리 축구를 하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까지 들었으니 말이다.

태국도 무척이나 더웠지만 너무나 당연하게도 캄보디아도 미칠듯이 더웠다. 축구를 싫어했던 것은 아니지만 마음의 부담감과 함께 더운 날에 뛰었던 축구경기가 무척이나 힘들었다.

축구를 한 뒤에는 같이 점심을 먹으러 갔다. 역시나 한인업소였는데 정말 여기가 한국인가 싶기도 했다. 한국 사람들로 구성된 사람들과 축구 경기를 하고, 한인 업소에 와서 한식을 먹으니 내가 여행자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무엇보다도 유난히 캄보디아의 한인업소는 왠지 캄보디아인들을 하인같이 부리는 모습이 좀 싫었다. 나는 이렇게 비싼 음식을 먹으면서도 기분이 썩 좋지도 않았고, 맛있다는 생각도 전혀 들지 않았다.


KLC에 돌아온 후에 우리는 이사를 했는데 아래층에서 4층으로 이사하는 것이었지만 여러 가구들 덕분에 생각보다 오래걸리고 꽤나 힘들었다. 이사하는데만 꼬박 3시간은 넘게 걸린듯 했다. 그리고 찾아간 곳은 같이 축구를 했던 분의 사무실이었는데 같이 노트북을 펼쳐놓고 게임을 했다. 여기서 아주 오랜만에 자장면을 먹기도 했는데 한국처럼 주문을 해서 먹는 배달음식이었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엄청나게 배불렀지만 또 한인업소에 들러 막걸리에 김치전을 먹었다. 물론 한인업소였다.


다음 날 오전에 찾아간 곳도 역시 한인업소였다. 상당히 고급스러워 보였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싼 회덮밥을 먹었다. 그나마 그 동안 먹었던 한인업소 중에서도 가장 맛은 좋았다. 하지만 가장 싸다는 것도 5불이었는데 배낭여행자에게는 이런 사치가 무척이나 이질감이 느껴졌다. 비싼 음식뿐만 아니라 이 곳의 식당은 한인들의 전유물인듯 조금 있는 집 사람들의 외식 장소였던 것이었다.

프놈펜의 한인업소는 거의다 한인들만 상대한다는 특이점이 있었다. 물론 여러 나라를 가봐도 한인업소는 한인들을 상대로 한다는 것은 비슷했지만 캄보디아에서는 다른 어떤 음식점보다도 화려하고 비싸다는 것이 특징이었다. 캄보디아에 진출한 한국인들이 많으니 이런 음식점이 많을 수 밖에 없긴 하지만 왠지 모르게 적응이 되지 않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꽁보리밥 2010.02.21 11:40 신고

    베낭여행이라는 특성상 경비를 아껴야 하는 입장이라
    그런 생각이 든 것은 아닐까요?
    타지에서 한인을 그것도 한인식당을 만나면 반가울 것
    같은 생각에서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2 10:26 신고

      맞아요
      제가 배낭여행자라서 유난히 그런 생각을 했을지도 모르겠어요 ^^;
      근데 캄보디아의 물가 수준이 너무 비싸져버린게 아닌가 생각되었어요
      저도 개인적으로 한식당이나 한인들을 만나면 반가운 것은 맞는데 프놈펜은 거의 저와 같은 여행자를 상대하던게 아니라서 좀 틀리더라구요 ^^

  3. BlogIcon Phoebe Chung 2010.02.21 13:04 신고

    외국에서 먹는 한국 식당 음식이 한국의 식당 맛은 많이 못미치지요.
    근데 오클랜드 한국 식당들은 맛잇는데 참 많앗어요.^^
    저는 외국 살아도 한국 식당은 잘 안가게 되네요. 맛에 비해 가격이 터무니 없이 비싸서...

  4. BlogIcon 콜드레인 2010.02.21 14:06 신고

    회덮밥 꽤 맛있어 보이는데요?
    외국에서 회덮밥을 먹을 수 있다니 신기하네요

  5. BlogIcon 보링보링 2010.02.21 15:02 신고

    ㅎㅎ전 회덥밥을 먹지 못하지만...맛있어 보이는데요
    외국나가면 정말 별로인데 비싼경우가 많다 들었는데..여긴 괜찮다하시니~ㅎㅎ

    아 릴레이바톤 이제서야 완성했다죠..ㅎㅎ부끄럽습니다~

  6. BlogIcon 레오 ™ 2010.02.21 17:24 신고

    첫번째 사진의 쏘나기 구름 멋집니다 ^^

  7. BlogIcon Zorro 2010.02.21 19:07 신고

    회덮밥이 가장 싼 메뉴이군요..;;
    근데 저는 지금 배가고파서 그런지..꽤 맛있어 보이는걸요?ㅎㅎ

  8. BlogIcon 둥이 아빠 2010.02.21 19:30 신고

    그래도 자국인들한테는 조금 싸게 파는것도 더욱더 좋을텐데 말이죠..

  9. BlogIcon Naturis 2010.02.21 22:01 신고

    여행자에게 5불이라면 꽤 비싼듯하네요. 어쩌다 한번은 몰라도 여러번은 못드셨겠어요. 그런데, 저런 곳에 축구하면 금세 뻗어버리겠는데요 ㅋㅋ 물을 끼고 살아야 될 듯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2 10:33 신고

      이른 아침에 했는데도 불구하고 쪄죽는줄 알았어요 ㅎㅎㅎ
      회덮밥은 그래도 맛있었어요!
      젤 싼게 5불이었으니 다른건.. 뭐...

  10. BlogIcon Mr.번뜩맨 2010.02.21 22:24 신고

    한인들의 소비행태 워낙 예전부터 비싸게 형성이 되어있어서 그런지 가면 갈수록 더 각박해져가는 것 같아요.

  11. BlogIcon 불탄 2010.02.21 22:46 신고

    조금 아쉽기는 하네요.

  12.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2.21 22:51 신고

    캄보디아에 한국인이 많은가봐요. 그래도 캄보디아인들은 하인처럼 부리는 건 좀 보기 좋지 않네요!!
    멕시칸도 그렇게 부리더라고요 -_-;; 반말 찍찍 하고요;; 제가 얼굴이 다 화끈거려서 혼났어요.
    사진속에 보이는 캄보디아 이상하게 정겨운걸요? ㅋㅋ

  13. BlogIcon 악랄가츠 2010.02.22 00:09 신고

    하얼빈에 있는 한인업소들도,
    꽤나 비싼 가격을 자랑했던 기억이 나네요.
    역시 손님들은 주로 한인, 어쩌다가 상류층 중국인...
    유학생 신분인지라, 자주 가지는 못했지만,
    갈 때마다 고향생각하며 맛있게 먹었습니다 흑흑...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2 10:36 신고

      중국은 정말 비싸다고 들었어요
      티비에서 보니까 완전 거대하던데요?
      중국인들에게는 거대한 식당을 특히나 좋아한다고 그러더라고요
      아무튼... 맛도 좋았다면 좋을텐데...

  14. BlogIcon 마래바 2010.02.22 02:56 신고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외국에 거주하는 우리나라 분들, 특히 덜 잘사는 나라에서 보면 마치 졸부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을 느낄 때가 많습니다. 하인 부리는 듯 하다는 말씀을 보니 갑자기 생각 나네요. ㅜ.ㅡ

  15. BlogIcon 블루버스 2010.02.22 14:39 신고

    한인들만 상대하려는 건 아닌 거 같은데 가격 때문에 현지인들이 이질감을 느낄만은 합니다.
    이유야 어떻든... 그래도 맛은 있어보입니다.^^;

  16. BlogIcon PinkWink 2010.02.22 15:59 신고

    하긴.. 태국에서도 홍콩에서도 한인 음식점은 현지에 비해 너무 비싸더군요...ㅜ.ㅜ
    뭐 거기까지가서 한국음식을 먹을것까지는 없었지만...
    과음한 다음날 너무 해장이 하고싶어 갔다가.. 꽤 놀랬던 기억이 나는데요..ㅜ.ㅜ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4 21:46 신고

      홍콩에서는 그냥 구경만 하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ㅎ
      거의 한식을 안 먹긴 하는데 캄보디아에서는 형이 많이 사줘서 많이 먹었네요

  17. BlogIcon 바람될래 2010.02.22 16:12 신고

    타지에서 한국사람보면 반갑듯이
    식당도 마찬가지거라 생각이 드는데..
    그런점이 많이 아쉬웠겠어요

  18. BlogIcon 둥이맘오리 2010.02.22 17:46 신고

    회덮밥.. 진짜 맛있어 보입니다...
    초고추장에 비벼 먹으면.. 완전 짱이겠는데요?? ^^

  19. BlogIcon Eden 2010.02.23 02:12 신고

    저도 여행하면서 여러나라 한인업소를 자의반 타의반 들리게 되었지만, 거의 대부분은 불쾌한 느낌을 받을 때가 많아서 개인적으로는 한인업소는 거의 가지 않습니다..다행히 요즘은 현지 음식에 잘 적응해서 한국음식 안먹고도 잘 버틴다는..심지어 요즘은 그 싫어하는 고수 태국말로 '팍치'도 넣어 먹습니다..ㅋ

  20.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27 01:46 신고

    캄보디아에서 라면 현지화해서 캄보디아 인들이 익숙하도록 하는 게 좋을 것 같은데 좀 배타적인 느낌이 드네요.
    고용한 좋업원에게는 왜 친절하게 대하지 않는지 그것도 참 부끄럽네요~~

  21. BlogIcon 보시니 2010.02.27 13:03 신고

    세계 어딜 가던지 우리나라 한인 사회가 형성되어 있는데... 그곳에서 같이 어울려 살지 못하고 끼리끼리 사는 느낌이 들어요..
    그 사회 문화 때문일 수도 있지만,,, 이런식으로 지역 주민을 대하며 구분 지어 살아가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여행 중엔 가급적이면 한인 업소는 피하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