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킬링필드Killing field라는 끔찍한 사건을 나는 2007년도에 앙코르왓을 방문했을 때 알게 되었다. 그러한 사건이 있었는지 조차도 몰랐는데 생각보다 더욱 끔찍하고 잔혹한 역사였던 것이었다. 그러한 킬링필드를 앙코르왓만 관람하고 있을 때는 크게 와닿지 않는데 프놈펜에서는 몇 군데에서 확인을 할 수가 있었다. 그 중에서도 킬링필드의 박물관이라 할 수 있는 뚜엉슬랭이 바로 대표적이었다.

킬링필드의 역사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였다. 크메르 루즈라는 캄보디아의 공산화가 이루어지면서 문제의 발단이자 학살자인 폴 포트가 지도자가 되었다. 폴 포트는 자신들의 반대세력인 친 베트남 성향을 학살하거나 격리시키기 시작했고 이 시기에 대규모 양민학살이 벌어져 무려 전체 인구의 1/3인 200만명이 죽었었다. 내가 아는 바에 따르면 학살만 200만명은 아니었고 그 당시 베트남 전 미군의 폭격에 의해서 죽은 인구도 그 수에 포함된다고 한다. 어찌되었든 이 엄청난 학살을 가리켜 킬링필드라 부른다.


킬링필드의 '뚜엉슬랭 박물관'은 전혀 박물관다워 보이지 않았다. 사실 이 곳은 박물관이 아니라 학교였다. 그것이 크메르 루즈 정권 당시에는 감옥으로 변했고, 현재는 이 끔찍한 역사의 현장을 박물관으로 만든 것이었다. 들어가자마자 입장료를 내라고 한다. 입장료는 미국 달러로 3불이었다.


으스스해보였지만 외관으로 보면 정말 학교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여기가 바로 비극의 그 현장이란 말인가?

나는 정면에서 보이는 좌측 건물부터 들어가봤다. 뚜엉슬랭 박물관은 건물이 총 3개로 좌측부터 보게 되면 오른쪽으로 이동하면서 순서대로 볼 수 있을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무지하게 더운 캄보디아의 날씨인데 이 곳만큼은 차가운 공기가 느껴졌다. 학교였던 이 곳은 가르치던 장소에서 사람을 가두고 고문하는 장소로 변해버렸던 것이었다.


이 끔찍한 장소에 너무나 어울리는 차갑디 차가운 회색빛 콘크리트 외벽... 이 곳에서 학살은 이루어졌다.


이 곳은 학교였다. 하지만 공포영화에서 나오는 분위기가 느껴지기도 했는데 듣기로는 여자들이 이 곳에서 무섭다고 우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이 곳에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도 않다.


달랑 침대 하나 덩그러니 놓여져 있는 이 곳에서 아무 이유 없이 죽어간 사람들이 있었다. 창문을 바라보니 정말 바로 옆에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가정집이 보였다. 이 얼마나 이질적인 공간이란 말인가? 밖을 내다보면 바로 코 앞에서 자유가 느껴지는데 안에서는 학살이 벌어지는 끔찍한 감옥이라니 정말 크메르 루즈의 잔혹함이 섬뜩하기까지 했다.


알아보기도 힘든 오래된 흑백 사진이었지만 그들이 죽어간 모습은 끔찍하기까지 했다.


나는 좌측 건물을 다 보고 내려왔다. 이 곳은 그래도 유명 관광지인 탓인지 꽤 많은 외국인들이 관람을 하고 있었다. 나도 여행자라면 여행자인데 이 곳에서 여행자를 만난 것은 처음이었다.


밖에 내려왔을 때 한 눈에 보이던 이 것들이 무엇인지는 처음에는 감이 오지 않았다. 난 그냥 조형물인줄 알았다. 그런데 바로 옆에 있는 안내판을 봤을 때는 소름이 돋을 수밖에 없었다.


단지 커다란 항아리로만 보이던 이 것도 바로 고문용 도구였던 것이었다. 어떻게 이럴수가! 나는 '이런 미친....' 반쯤 욕이 섞인 말이 저절로 입 밖으로 튀어나왔다.


정 가운데 있던 건물로 들어가봤다. 그랬더니 그 당시 수용되고 있었던 사람들의 사진이 가득 메워져있었다. 나이가 제법 있었던 사람들을 비롯해서 이렇게 어린 아이들까지 있었던 것이었다.


집단 묘지에서 발굴되었던 해골들은 가히 충격적인 모습이기도 하다. 이 곳은 프놈펜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서 가볼려고 했는데 아쉽게도 가보지는 못했다.


이 것도 혹시 고문용 도구였을까?


밤에 이 곳에 혼자 들어올 수 있다면 그야말로 공포스러울지도 모르겠다. 계단을 통해 올라가보니 넓직한 공간이 나왔고 이 곳에서는 각 종 사진들을 전시해놓고 있었다.


당시의 모습을 말해주는 사진 몇 장은 정확히 역사를 말해주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한동안 발길을 떼지 못하고 봤던 시가 있었다. 시는 정말 길었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No로 시작했다. 그 당시에 절박한 사회의 현실을 반영한 시였는데 얼마나 끔찍한 시기였는지는 읽어봐도 알 수 있었다. 크메르 루즈가 들어선 이후 이들은 공산화를 이루겠다면서 화폐개혁, 도시인들을 농촌으로 이주, 그리고 지식인을 학살하는 것 등 극단주의적인 정치가 만행되었었다. 난 이 시를 읽으면서 캄보디아인들의 아픔을 아주 조금이나마 느낄 수가 있었다.


옆으로 이동하면 나오는 곳도 역시나 감옥이었다. 원래 학교였던 이 곳을 이렇게 벽돌로 쌓아서 1인실의 감옥으로 만들었던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관람을 하고 있었다.


이 곳은 나무로 된 1인실 감옥이었다.


내 기억 상으로는 암흑의 시기 이후에 여행을 했던 외국인들의 기행기였던 것 같다. 그 마지막 줄에 이렇게 적혀있었다. 'We must learn from history so something like this never happens again(우리는 이 역사를 통해서 절대 이런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면 안 된다는걸 배워야 합니다)'


이 박물관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본격적인 참상의 현장의 모습을 기록한 곳은 이제부터 시작되었다. 끔찍한 고문을 재연한 그림들과 그 당시 사용했던 고문들을 전시해놓은 곳이었던 것이다.


이 끔찍한 그림들은 비록 사진은 아니었어도 쉽게 바라보기 힘들정도였다.


이것은 과연 무슨 용도였을까?


바로 옆에는 이 것이 어디에 사용되었는지 알려주는 그림이 있었다.


당시에 학살을 당했던 사람들의 유골들이 전시되어있었다.


가장 최우측에 있었던 건물의 3층에는 영화를 상영하고 있었다. 하루에 상영하는 시간이 정해져있었는데 마침 내가 갔을 때 상영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킬링필드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좀 될까해서 올라가서 관람을 했는데 사실 특별한 것은 없었다. 보다가 중간에 나와버렸다.


2층에는 아픔을 딛고 새롭게 시작하는 캄보디아인들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내가 베트남 호치민에서 전쟁박물관을 갔을 당시와 매우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왜 캄보디아인들이 이런 비극을 당해야 했을까? 하지만 그들은 이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었다. 남아있는 자들, 그리고 새롭게 태어나는 자들에게 더 밝은 세상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이다.


무서운 역사를 지닌 뚜엉슬랭 박물관을 걸어나오는데 발걸음은 더욱 무거워져있었다. 나가기 전에 다시 한번 학교 건물이었던 이 곳을 바라보았다. 도시 한 가운데에 있는 이 곳에서의  학살이 정말 거짓말처럼 느껴졌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샤방한MJ♥ 2010.02.22 10:50 신고

    왜일케 잔인한거일까요 ㅠㅠ
    섬뜻함이 느껴집니다;;;
    제주도도 43사건이있죠ㅠ

  3. BlogIcon 아미누리 2010.02.22 10:55 신고

    너무 잔인하고 끔직하네요. ;;

  4. BlogIcon 커피믹스 2010.02.22 11:17 신고

    으스스스~~~ 공포영화 보는것 같아요
    인간의 잔인함은 끝이없군요. 절대로 있어선 안될일들이네요

  5. BlogIcon 또웃음 2010.02.22 11:32 신고

    저도 저곳에 갔었더랍니다.
    차갑고 무거운 기운이 가득했지요.
    영화 킬링필드보다도 현실은 더 참혹하고 잔인했을 거라는 느낌이
    팍 다가오더군요.

  6. BlogIcon 못된준코 2010.02.22 13:50 신고

    다른나라의 일이지만...참으로 가슴아픈 역사군요.
    저정도까지....인간을 학살할 정당한 이유는...그 어디에도 없을텐데 말이죠.

  7. BlogIcon 레오 ™ 2010.02.22 14:16 신고

    인간은 사악한 동물이죠 ..잠간의 평화 시기에 사는 게 다행입니다

  8.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2.22 14:26 신고

    킬링필드 영화 생각이 나네!
    비극적인 역사는 되풀이 되지 않길...

  9. BlogIcon 블루버스 2010.02.22 14:37 신고

    사진을 보고 있으니 으스스합니다.
    예전에 킬링필드라는 영화 본 기억이 납니다. 어릴때였는데 잔인했던 기억이...ㅡㅡ;

  10. BlogIcon 짧은이야기 2010.02.22 14:39 신고

    그 어떤 맹수보다도 인간이 야만적인 것은, 본능적으로 모든 사람이 소중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일 겁니다.
    킬링필드뿐만 아니라 역사 속에서는 수없는 대량학살이 자행되어 왔고, 우리나라도 그런 불행한 역사를 피하지 못했죠..

    위 박물관에 영어로 새겨진 것처럼 역사에서 배우지 못한다면 불행은 반복될 수밖에 없을 텐데 말이죠..

  11. BlogIcon 폴펠릭스 2010.02.22 15:40 신고

    저는 2003년에 캄보디아에 다녀왔습니다. 뭐 패키지지요. 그렇게 본 캄보디아는 앙코르왓이 전부였고, 사실 사진찍은 것밖에는 별로 기억에 남는게 없네요. 저는 베낭여행 1세대인데 그 때 유럽갔다 왔습니다. 한달간 120만원 정도 들었는데.. 언제나 님처럼 그렇게 '바람처럼' 다른 문화를 정말 제대로 보러 다닐지~ 그런 날이 영영 없을 것 같네요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2 18:35 신고

      배낭여행을 하셨다면 기억에 많이 남으셨을텐데요... ^^;
      확실히 패키지로 캄보디아를 가셨다면 기억에 많이 안 남으셨을겁니다
      저도 많은 패키지 여행자를 봤는데...
      주요 관광지에서 5분만에 다른 곳으로 이동하더라구요

  12. BlogIcon PinkWink 2010.02.22 16:02 신고

    놀랍고 슬프네요...
    우리도 그러하지만..
    이제 그와같은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를...

    그런데.. 무슨 이유로 어린아이까지....ㅜ.ㅜ

  13. BlogIcon 바람될래 2010.02.22 16:19 신고

    아훔..
    글을 읽는동안 현기증과 구토증세가..ㅡㅡ

  14. BlogIcon 초하(初夏) 2010.02.22 22:41 신고

    전쟁이 바로 악마의 또 다른 얼굴이 아닌가 싶습니다. :)
    특히 여성이나 노인, 어린 아이와 같은 노약자들이 더 큰 피해자들이 되구요. ㅋ

    덕분에 즐거운 여행하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3 00:00 신고

      이념에 따라 정권을 잡은 크메르 루즈의 학살 탓에 정말 캄보디아인들은 비극을 맞이했죠
      박물관에서 본 과거 캄보디아의 비극은 정말 끔찍했습니다

  15.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22 22:51 신고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될 역사의 현장이네요.
    제목보고 블로그 들어오기전에 킬링필드가 생각나더니만..딱 맞았군요.
    저 박물관에 가면..
    왠지 으스스할것 같기도 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3 00:00 신고

      네 킬링필드에 대한 박물관이 맞습니다 ^^
      실제 감옥을 박물관으로 만들었으니 기존 박물관보다 더 현장감이 넘치긴 했습니다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겠죠!

  16. BlogIcon Ezina 2010.02.24 04:14 신고

    헐...200만명이라니.. 참 이럴때 사람만큼 무서운게 없다는 생각이 들어요.
    사진보는 내내 등골이 오싹해지네요.. 킬링필드라는건 들어서 알고 잇었지만 이정도까지일줄은...;;
    정성이 가득한 여행기 잘봤습니다. 많은걸 생각하게 하네요^^

  1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27 02:14 신고

    정말 소름이 끼치는 곳이로군요.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어야 겠습니다.
    죽은 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18. BlogIcon 보시니 2010.02.27 12:59 신고

    정말 광기의 역사군요...
    한번 시작된 피의 학살은.... 멈출 수가 없나 봅니다.
    마음이 답답해져요 ...

  19. BlogIcon 버섯공주 2010.11.14 17:23 신고

    상상하고 싶지도 않을만큼, 다시는 그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하지만 이 세상 어딘가에선 그런 유사한 일이 알게 모르게 되풀이되고 있는지도 모르죠... ㅠ_ㅠ

  20. BlogIcon 일모도원 2010.12.22 04:49 신고

    뚜엉슬랭은 크메르루즈치하 당시에는 일명 S21수용소라고 불리웠죠
    제가 찍어온 사진입니다만
    http://blog.naver.com/ostuni/130082907821
    http://blog.naver.com/ostuni/130082907267

  21. BlogIcon 가브리엘라 2012.04.27 19:05 신고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