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시는 혼자서 바닷가에 가지 않으리라!'

호주에서 혼자 바닷가에 갔을 때 이런 다짐을 했었던 기억이 나는데 나는 다시 바다로 향했다. 어쩌면 거의 떠밀려나듯이 가게 되었는데 상민이형은 바쁘다고 그랬기 때문이었다. 원래는 같이 캄보디아를 여행하기로 했었는데 나 혼자 떠나게 되었고 결국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남쪽 도시로 향하게 된 것이었다.


프놈펜 버스 터미널에서 씨하눅빌로 향하는 버스에 올라탔다. 캄보디아는 호주처럼 거대한 땅을 가진 나라가 아니었기 때문에 버스를 타고 이동하기가 한결 수월했다. 다만 오래된 중고버스라든지 혹은 제대로 포장이 되지 않은 도로탓에 힘겨운 이동이었을 뿐이었다. 버스에 올라타서는 거의 대부분인 캄보디아인이었고 나처럼 여행자인 경우는 별로 없어 보였다. 프놈펜의 도심지를 빠져나가면서 급격하게 도시의 모습은 사라져갔다.


3시간쯤 달렸을까? 허허벌판인 이 곳에서 버스는 잠시 정차했다. 내가 타고 갔던 버스는 한국에서 수입해온 대우자동차의 중고 버스였다. 캄보디아나 라오스에서는 한국에서 수입한 중고버스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무척 많았다.

버스에 다시 올라타고 나는 물끄러미 창 밖의 풍경을 바라보았다. 포장은 되어있어도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아서 도로는 좁고, 울퉁불퉁해서 승차감은 좋지 못했다. 잠시 뒤에 옆에 있던 캄보디아 아줌마가 말을 걸어왔다. 가볍게 어디에서 왔냐부터 어디를 여행가느냐는 그런 일상적인 대화였다. 사실 기억은 잘 나지 않지만 나에게 물도 주면서 이것 저것 물어봤던 것 같다. 한국은 어떠냐고 묻기도 하고, 자신은 영어를 공부한다는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씨하눅빌에 도착하기 직전에 그 아줌마와 가족들은 내렸다.

시골길 같았던 도로를 지나 어느덧 건물들이 듬성 듬성 보이는 것을 보이 씨하눅빌에 도착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얼핏 지나가다가 한글로 써있는 가게도 발견할 수 있었다. 5분쯤 더 가더니 씨하눅빌 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나는 작은 가방을 메고 내려왔는데 그 때 먹잇감을 노리는 맹수처럼 수 많은 사람들이 달려들었다. 어김없이 나타나는 삐끼 아저씨들로 자신의 모또를 이용하라는 것이었다. 사실 씨하눅빌에서 어디에서 지내야 할지도 정하지 않고 온 것이라서 우선 삐끼 아저씨들을 물리쳤다.


천천히 가격을 물어보면서 흥정에 돌입했다. 우선 1불에 시내까지 가는 것으로 하고 오토바이에 올라탔다. 시내에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해서 가격을 물어보니 싱글 룸이 10불이라고 한다. 안에는 들어가보지는 않았지만 겉모습도 보기에는 별로였는데 가격이 너무 비싸 단번에 나와버렸다. 그런데 오토바이 아저씨가 나를 기다리면서 다른 곳도 가주겠다고 했다. 나는 괜찮다고 했는데 돈은 안 줘도 되니 다른 싼 곳까지 데려다준다고 해서 그냥 탔다. 이번에는 해변가로 갔다. 얼핏 생각하면 해변가가 더 비쌀것 같았는데 여기는 4불이었다. 바로 옆에는 한인 식당인지 게스트 하우스인지 있었다. 나쁘지 않았다.


체크인을 한 후에 짐만 놓고 밖으로 나갔다. 5분도 걷기도 전에 너무 뜨거운 태양과 거리가 멀다는 느낌에 더이상 가기가 싫었다. 바로 숙소로 되돌아와서는 오토바이를 빌렸다. 오토바이 빌리는 가격은 3불에 헬멧 1불이었고 따로 기름을 채워넣어야 했는데 2불치만 넣었다. 난 씨하눅빌에 오자마자 곧바로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기 시작했다.


이 사자상은 씨하눅빌에서 이정표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 사자상을 중심으로 숙소로 돌아가거나 시내쪽으로 가는 것을 판단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나는 오토바이를 몰고 시내쪽으로 빠르게 달려나갔다. 오토바이를 거의 타보지는 않았지만 수동타는 법은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어렵지는 않았다. 시내쪽으로 들어와서는 골목 골목을 돌아다녔다. 지도에 나와있지 않은 바깥쪽으로 가서 한참을 돌다가 다시 숙소쪽으로 돌아왔다.


그리고는 숙소에서 반대방향으로 쭉 달리기 시작했다. 씨하눅빌은 캄보디아의 휴양도시로 근처에 해변이 여러 곳이 있었다.


멀리 멀리 돌아서 도착한 이 해변은 의외로 한가하고 조용했다. 군데 군데 쓰레기로 가득차있었고, 여행자를 위한 그런 공간은 아니었던 듯 캄보디아인들이 수영을 즐기는 모습 밖에는 볼 수 없었다. 잠시 이 곳에서 쉬다가 나는 왔던 길을 되돌아 숙소 옆 해변에 도착했다.


이 곳은 대부분 앉아서 쉬거나 책을 보는 보는 서양인들로 가득했다. 해변의 느낌이 살짝 났다.


씨하눅빌의 바다는 생각만큼 깨끗한 편은 아니었다. 내가 태국의 해변을 가보지 않아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태국 남쪽의 바다의 풍경을 기대하기는 어려웠다. 그냥 프놈펜의 혼잡함을 벗어나 해변에서 여유를 즐기기에는 딱 좋아보였다. 나는 해변을 따라 걷다가 다시 되돌아왔다. 이 해변을 빠져나오면 곧바로 내가 있었던 숙소가 나왔다.

숙소로 돌아가서는 스테이크와 콜라를 하나 주문 했다. 콜라의 가격은 0.5불(2000리엘), 스테이크의 가격은 2.5불(10000리엘)이었다. 시원한 콜라를 마시니 완전 살 것 같았다. 역시 이 더운 날에 마시는 콜라는 가장 맛있는 음료였다.


스테이크는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조금 틀렸는데 맛이 있지는 않았지만 그냥 먹을만은 했다.


밥을 먹고난 후 나는 다시 또 오토바이에 올라타고는 달렸다. 마치 기름값 2불이 아까워서 이걸 다 써야한다는 듯 지도도 안 보면서 돌아다녔다. 뒷골목, 옆골목 돌아다니면서 주변을 구경하기도 하고, 가끔은 이렇게 멈춰서서 사진을 찍기도 했다. 사실 씨하눅빌에도 볼만한 것은 많지 않았다. 단지 해변이 있다는 이유로 휴양도시였던 것이다. 그렇다고 도시가 그럴듯 하냐면 또 그것도 아니었다.


1시간을 넘게 돌아다닌 끝에 도착한 어느 해변 혹시 여기가 인디펜던스 해변일까?


내가 돌아다니면서 만났던 해변은 한 5개는 되었던 것 같다. 이 해변은 위쪽 해변과 다른 곳이었는데 여기는 제법 외국인도 몇 명 보이긴 했다. 바닷가는 역시 혼자 있으니 심심하게 지루해 죽을것 같았다. 10분정도 해변을 걷다가 다시 오토바이에 올라타고 숙소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런데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멀리 와버렸었다. 주변에는 공장인지 항구인지 모르는 풍경들이 펼쳐졌고, 씨하눅빌 시내와는 계속해서 반대방향으로 가버렸다.


어찌되었든 나는 기억을 더듬으면서 되돌아갔고, 간간히 보이는 표지판을 보면서 찾아갈 수 있었다. 씨하눅빌 시내에서는 다시 직진을 쭉 하다가 우회전을 하면 아까 그 사자상이 나오는데 그러면 제대로 잘 찾아온 것이다.


숙소로 돌아와서는 그대로 뻗어서 잠들었다. 방은 싱글이었지만 화장실도 안에 있었고, 더웠지만 선풍기 하나로도 충분했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지는 않았다.

얼마나 잤을까? 내가 정신을 차렸을 때는 상당히 어두워져있었다. 거의 저녁 때쯤으로 아직 오토바이를 반납하지 않았던게 생각이 나서 얼른 오토바이를 끌고 또 달려갔다. 하루 오토바이를 빌렸으면 질릴 때까지는 타고 다녀야 본전을 뽑을 수 있다는 기막힌 여행자의 습관이 몸에 베인 까닭이다. 그런데 어두운 밤거리를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는 것도 금방 질렸다. 1시간 정도 달리니까 이제 씨하눅빌은 다 돌아다녀봤다라는 생각에 그냥 반납하기로 했다. 숙소로 돌아와 오토바이를 반납하고 맡겨놨던 내 여권을 돌려받았다.

저녁을 먹어야 겠다는 생각에 우선 바로 앞에 있는 해변으로 나갔다. 역시 예상대로 많은 식당들이 즐비하게 늘어서고, 내가 그 앞을 지날 때마다 이 쪽으로 오라고 대대적인 홍보를 했다. 나는 한바퀴 돌아보다가 옆 집보다 유난히 사람이 많았던 곳으로 갔다.


3불밖에 안 한다고 나를 꼬셨던 시푸드 세트는 나쁘지 않았다. 파파야나 파인애플, 수박 등이 담긴 과일을 비롯해서 마늘빵, 후렌치후라이, 새우, 샐러드 등이 나왔다. 근데 주변에서는 여러 사람이 왁자지껄 떠들면서 놀고 있는데 나 혼자 바다를 보면서 저녁을 먹으니 조금은 쓸쓸했다. 씨하눅빌 자체는 확실히 다른 관광지에 비해 시끌벅적하고 관광객이 많거나 하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곳에는 몇 몇 친구들과 함께 온 여행객들이 보이니 이런 기분이 느껴지는 것은 당연했다. 역시 배낭여행자 혼자 바다를 오면 안 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다.


어두워서 바다는 제대로 보이지 않았지만 파도 소리만큼은 선명하게 들려왔다. 나는 캄보디아에 와서 비어라오(라오스 맥주)를 마시며 씨하눅빌의 밤을 보냈다. 근데 여기 의자가 좀 축축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2.24 00:31 신고

    역시~!
    멋진 여행기란 말이야~!

  3. BlogIcon Naturis 2010.02.24 00:43 신고

    여행은 혼자 가는게 제맛인것 같긴 한데, 외로울 땐 무지 외롭겠군요. ㅋㅋ 그런걸 객창감이라고 하던가요. 다음에는 현지인이라도 사귀어서 돌아다녀보는 것도 좋을 것 같긴 합니다만....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4 22:00 신고

      혼자도 재미있을 때가 있는가 하면 쓸쓸하고 외로워 미칠 때가 있던적도 있더라고요 ㅠ_ㅠ
      미얀마 여행했을 때는 외국 친구들과 같이 다녀서 재미있었던 적이 많았습니다 ㅋㅋ

  4. BlogIcon Zorro 2010.02.24 02:35 신고

    아.. 사진을 보는내내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올 여름에는 해변가를 가리라..ㅎㅎ

  5. BlogIcon Ezina 2010.02.24 04:23 신고

    에구 다시 혼자서 바닷가를 가셨군요 ㅎㅎ 그나저나 구름이 참 멋있네요. 바닷가라 그런가 ㅎㅎ

  6. BlogIcon 내영아 2010.02.24 09:00 신고

    나홀로 있는 밤바닷가에서 친구분들이 많이 떠오르셨겠어요. ㅎㅎ
    그동안 잘지내셨나요? ^^

  7. BlogIcon 리자 2010.02.24 10:31 신고

    나홀로 여행은 나름 좋는 면이 많이 있지만
    딱 한가지
    홀로 먹어야한다는것....
    제일 저에게는 힘든일이더군요.
    바다야 뭐 혼자서 다니기는 괜찮은데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4 22:02 신고

      전 이제 혼자 먹는건 안 외로운데...
      가끔 쓸쓸해서 우울함에 빠지는게 힘들더라고요 ㅋㅋ
      특히 바다가 젤 외로웠습니다

  8. BlogIcon 바람될래 2010.02.24 11:28 신고

    바람님과함께 다녀온듯한 느낌이에요..^^
    혼자서 밥을 먹어야한다는 불편은 잇지만..
    그래도 혼자 여행은 좋죠..
    저도 가끔 즐기고있거든요...^^

  9. BlogIcon 당당~ 2010.02.24 11:58 신고

    답방 왔는데 사진도 사진이지만 글 솜씨가 대단하시네요, 책 내셔도 될 듯;;;

  10. BlogIcon 콜드레인 2010.02.24 13:49 신고

    바다는 혼자 가면 안된다... 공감합니다.
    바람처럼님의 음식 사진들을 보면 먹어보고 싶네요.
    외국 음식을 별로 못 먹어본지라 ㅎ

  11. BlogIcon PAXX 2010.02.24 19:00 신고

    오늘도 좋은구경 잘 하고 삽니다^^

  12. BlogIcon Mr.번뜩맨 2010.02.24 20:25 신고

    바다에 홀로앉아 저녁을 먹으며 쓸쓸히 지평선을 바라보는 바람님의 모습이 아련히 눈에 들어오네요..^^

  13. BlogIcon 나비 2010.02.24 23:55 신고

    쓸쓸함이 느껴지셨다고 해서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만..^.^
    즐겁게 혼자서 돌아다니신 듯 해요~
    게다가 바다와 가까이 있는 뭉게구름들이 너무 예쁘군요~~~
    많은 생각 하셨을 듯...밤바다를 바라보면서요..ㅋ
    무슨 생각하셨을까요?ㅎㅎ

  14. BlogIcon Eden 2010.02.25 00:28 신고

    '다시는 혼자서 바닷가에 가지 않으리라' 이말..너무 와닿습니다..저도 멕시코 캐러비안의 깐꾼을 혼자 거닐면서 그 생각했거든요.. 외로움에 쩔어 있는데, 하얀 백사장에서 커플들의 목소리..'나 잡아 봐라~..' 난 속으로..'잡히면 죽는다..'

  15. BlogIcon 행복한꼬나 2010.02.25 09:41 신고

    바다가 그립다 진짜 ㅠ.ㅠ

  16. BlogIcon 워크뷰 2010.02.25 19:36 신고

    와우 한국산 중고자동차 웬지 뿌듯해지는 느낌입니다^^

  17. BlogIcon mark 2010.02.26 00:07 신고

    사실 저는 동남아에는 별 관심이 없었는데 이 기행문을 읽으면서 가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6 12:08 신고

      제가 가본 나라는 동남아쪽 나라들과 동아시아쪽 그리고 호주밖에는 없지만...
      전부 다 독특한 매력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

  18. BlogIcon 마래바 2010.02.26 12:51 신고

    풍경이 다 정겹네요...
    그리 세련되지 않지만, 아른하다고 해야 하나요...

  19. BlogIcon 보시니 2010.02.27 12:54 신고

    혼자 찾으신 해변이지만, 쓸쓸해 보이지 않습니다.
    저렴한 음식들과 멋진 해변들... 충분히 가치가 있어 보이는데요?
    저도 딱 일주일만 아무 생각없이 막 뒹굴거려 보고 싶어요.

  20. 그래서 2010.02.28 23:40 신고

    콜라에 새겨진 문자는 크메르어(캄보디아어)입니다..
    바른정보 부탁드립니다.. ^ ㅡ ^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08 22:36 신고

      실수가 있었네요
      태국어와 크메르어를 구분 못했던 점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ㅠ_ㅠ
      지금 자세히 살펴보니 크메르어가 맞는 것 같습니다
      미얀마에서 콜라를 먹었을 때 태국어가 적혀있었는데 그것을 착각했나 봐요
      지금 수정하겠습니다

  21. BlogIcon PinkWink 2010.03.10 11:31 신고

    오오.. 오토바이를 타는 여행자라...ㅎㅎ^^ 왠지.. 영화의 한장면이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