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씨하눅빌에서는 불과 하루만에 떠나게 되었다. 어차피 내가 원하던 씨하눅빌을 다 돌아본 것도 있고, 새로운 도시인 깜봇을 거쳐 프놈펜으로 돌아가기로 했었던 계획탓도 있었다.


아침이 밝았다. 이른 아침에 숙소 앞에 나와 전날 예약을 했던 깜봇행 미니 밴을 기다렸다. 사실 내가 생각했던 가격보다 훨씬 비쌌는데 좀 더 알아봤다면 더 싸게 구입할 수 있었을것 같았다. 어쨋든 깜봇으로 가는 것은 버스가 아니라 밴이었다는 점이었다.


밴을 기다리고 있는데 게스트하우스 직원으로 보이는 한 남자가 나에게 말을 걸어왔다. 어디서 왔냐고 어디를 여행하냐고 물어왔는데 나는 처음에 일본인인줄 알았다. 약간의 외모가 일본인과 닮았는데 꽤나 재미있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덕분에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밴이 도착을 했고, 이 남자는 나에게 저 밴이 맞다고 알려줬다. 나는 손을 흔들며 작별 인사를 하면서 밴에 올라탔다.

캄보디아의 도로 사정은 이전에도 익히 알고 있었다. 특히 태국에서 국경을 넘어 이동할 때 포장이 되지 않은 도로 위를 달려 먼지를 들이킨 적이 있었기에 다른 도로도 비슷할 거라는 생각을 했다. 씨하눅빌에서 깜봇까지 가는 도로는 포장은 분명 되어있었지만 거의 1차선과 다름이 없을 정도였다. 쉬지 않고 경적을 울리면서 달려야 했다.


캄보디아의 도로 풍경 중에서 독특했던 것이라면 이동하는 내내 작은 마을이 이어져있었다는 점이었다. 그러니까 대부분의 다른 나라들은 마을이 띄엄띄엄 있기 마련인데 캄보디아는 도로 위에 길게 늘어선게 계속 마을이 형성되어있었다. 그래서 도로 위를 달리고 있으면 계속해서 건물이라든지 시장이라든지 사람들이 돌아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뭐... 간혹 황무지와 같은 땅이 나타나기도 했다.


도로 중간 중간마다 포장이 제대로 되지 않아 난코스를 만나기도 했다. 험한 도로를 지나 조금은 괜찮아진 도로 위를 달리기를 반복했다.

내 생각보다 이른 시각이었던 12시정도 쯤에 건물이 꽤나 많은 도시에 도착했는데 물어보니 여기가 깜봇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느 게스트하우스에 묵기를 원하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나는 깜봇에 도착해서 결정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아무런 정보도 없는 상태였다. 이 밴은 이미 예정되어있었는지 어느 한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했는데 가격은 8불로 내 예상치보다 비쌌다. 원래 이런 여행자용 버스나 밴이 오면 삐끼 아저씨들이 달라붙기 마련인데 역시나 오토바이를 타고 온 한 아저씨가 자신의 게스트 하우스로 오라고 꼬셔댔다.

내 뒤에 있던 여자는 정해진 게스트하우스가 있었는지 다른 곳으로 가길 원해서 다시 깜봇 시내를 돌았다. 그렇게 해서 도착한 어느 한 지점에서 내리게 되었는데 나는 여기가 대체 어디인지 방향을 잡을 수가 없는 상태였다. 그때 아까 나에게 집요하게 달라붙었던 아저씨가 오토바이를 타고 쫓아온 것이었다. 우리 밴을 계속해서 쫓아왔었던 것이다. 이 아저씨 나에게 씨익하고 웃음을 지어보이고는 게스트하우스로 오라고 날 꼬시기 시작했다.


가격은 4불로 나쁘지는 않아서 그냥 아저씨의 오토바이에 올라타고 갔다. 게스트하우스가 이사를 했다고 하는데 강변쪽에 있었다. 게스트하우스는 사실 시설이 좋지는 않았는데 그냥 나무집처럼 생겼고 화장실도 공용이었다. 그냥 알아보러 다니기도 조금 귀찮았고 넓은 침대에 선풍기가 있으니 크게 상관없을거라는 생각도 있었다.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놓자마자 밑으로 내려와 인상이 좋은 아주머니와 대화를 하면서 체크인을 위한 공책에 내 여권번호나 국적등을 기입했다. 대충 살펴봐도 한국은 많이 보이지 않았다. 아마도 한국 사람들은 앙코르왓만 구경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미 점심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우선 볶음밥을 하나 시키면서 아주머니한테 이것 저것 물어보았다. 내가 깜봇에 온 이유는 단연 '보꼬 국립공원' 때문이었다. 이 곳을 오토바이를 타고 갈 수 있는지 가격은 얼마인지 물어보았는데 돌아오는 답변은 현재는 갈 수 없다는 것이었다. 오로지 트레킹을 이용해서만 갈 수 있다고 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내일 아침에 출발해야 하고 가격도 20불이 넘는다고 했다. 내가 깜봇에 온 이유는 오로지 보꼬 국립공원때문이었는데 이걸 갈 수 없다니 허탈할 수 밖에 없었다. 가격도 너무 비쌌다.


보꼬 국립공원은 바로 알포인트의 촬영장소로 유명한 장소로 프랑스 식민지 시대에 더운 캄보디아에서 시원한 산 정상 위에 휴양시설 등을 만든 곳이다. 일본의 침략, 크메르 루즈의 집권 시기 때에 폐허가 되어 당시에 지어졌던 카지노나 호텔, 병원, 교회 등이 그대로 남아있어 유령의 도시같은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그래서 더욱 가보고 싶었는데 자력으로 갈 수 없다니 너무 아쉽기만 했다.

아주머니나 아저씨에게 다른 방법이 없냐고 물어봐도 불과 몇 달전만 하더라도 갈 수 있었는데 지금은 비용도 비싸고 쉽게 갈 수 없다고 했다. 깜봇에 온 이유가 바로 이 곳에 있었는데 못 간다니 그저 허무하기만 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r.번뜩맨 2010.02.24 20:19 신고

    저도 알포인트 봤었는데.. 바로 저기가 그 장소였군요. +_+밤에 뭔가 나올 것 같은 분위기..

  3. BlogIcon Zorro 2010.02.24 22:56 신고

    아... 아쉽네요ㅠㅠ
    가셨으면 저도 포스트를 통해서 다시한번 보았을텐데 말이죠...

  4. BlogIcon 리자 2010.02.25 00:23 신고

    안됐네요...정말....
    영화 정말 재미있게 보았는데....

  5. BlogIcon 활활이 2010.02.25 01:12 신고

    알포인트 촬영장소!
    군대에서 정말 재미있게 보았던 영화였는데요^^ 이런 영화를 우리나라에서 만들 수 있구나! 하고 감탄했었어요 ㅎㅎㅎ 그다지 무섭지는 않았지만 내용이 참 잘 짜여졌다고 생각했었어요.

    캄보디아에서 촬영했다니 지뢰 안 터져서 다행이네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5 17:27 신고

      앗!! 저도 군대에 있을 당시에 봤었어요 ㅎㅎㅎ
      100일 휴가 나와서 봤던 기억이 ...
      하필이면 제가 GOP에서 근무를 하고 있어서...
      이거 꿈에서라도 나올까봐 걱정했었습니다 ㅋㅋㅋ
      옆에서 근무서는 선임이 총들고 뭔짓하지 않을까? ㅎㅎㅎ

  6. BlogIcon Ezina 2010.02.25 01:37 신고

    아 안타까워요;;; 트레킹 비싸네요ㅜㅜ

  7. BlogIcon 미자라지 2010.02.25 08:53 신고

    아쉬우셨겠어요...
    간김에 보고오셨음 좋을텐데...
    그래도 다음 기회가 또 있겠죠^^

  8. BlogIcon 지민식객 2010.02.25 09:47 신고

    알포인트 그럭저럭 재미있게 본 영화였습니다. 공포영화로 이 영화랑 비슷한게 GP506인가?가 있죠

  9. BlogIcon 바람될래 2010.02.25 10:53 신고

    앗..
    결국은 못보셨네요..
    저도 알포인트를 영화로 봣기에..
    그곳 촬영현장이 궁금했거든요..

  10. BlogIcon 둥이 아빠 2010.02.25 11:18 신고

    그곳을 가서 사진을 찍었다면 진짜~~ 대박이었을텐데 말이죠...

    오늘은 비가 오는 하루~~ 좋은 하루 보내세요

  11. BlogIcon 샘쟁이 2010.02.25 11:46 신고

    에고 진짜 아쉬우셨겠다. 떠나는 발걸음이 무거우셨겠어요~

  12. BlogIcon 못된준코 2010.02.25 13:31 신고

    많이 안타깝네요. 직접 들어가보고 사진도 찍었다면...좋았을 텐데요.~~

  13. BlogIcon 뽀글 2010.02.25 15:21 신고

    그래서 결국 못다녀오셨어요? 내일포스티에 그리고 국립공원~뿅~하고 나오겠지요??ㅎㅎ
    (은근 기대)

  14.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2.25 16:22 신고

    알포인트 촬영장소가 거기군요.
    트레킹으로 갈수 있다면 그방법으로라도 가보시지..
    혹시 다음편 포스팅에..짠 하고 갔다왔다...하실라나..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5 17:32 신고

      안타깝게도 제가 시간이 없었거든요
      트레킹을 하기 위한 돈도 없었고요 ㅠ_ㅠ
      만약에 트레킹을 하려면 하루 더 머물러야 하는데 그게 넘 부담이 되어서... 어쩔 수 없었죠 ㅠ_ㅠ
      예전에는 그냥 오토바이만 빌려서 갈 수 있었다고 하는데....

  15. BlogIcon 워크뷰 2010.02.25 19:34 신고

    사진의 질이 상당히 선명합니다^^

  16. BlogIcon mark 2010.02.26 00:05 신고

    바람처럼님은 겁이 없는 모험가. 이 다음에 정착해서 뭐 하기 보다는 이런 세계여행 기행문을 쓰시던가 소설을 쓰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을 혼자 해봤답니다,.실례했습니다. 기분 나빠하진 마시기를..

  1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2.26 17:04 신고

    아.. 촬영지가. 깜뽓 이었던 것이군요.
    저도 어딘지 참 궁금 했는데.. 이제사 궁금증이 풀렸습니다.

  18. BlogIcon 보링보링 2010.02.27 00:56 신고

    알포인트...못봐서..ㅠ.ㅠ

  19. BlogIcon 보시니 2010.02.27 12:48 신고

    알포인트 배경이 베트남인데, 촬영지는 캄보디아였네요.ㅎㅎ
    사진만으로도 으스스한 기분이 막 드는데요?
    실제로 그곳을 다녀오신 후에 사진들 보여주셨으면 좋았을텐데,,,,저도 아쉬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08 22:39 신고

      네~ 배경은 베트남이었는데 제가 알기로는 베트남에서 허가를 안 해줬다고 들었습니다 ^^
      저도 실제로 가봤다면 더 좋았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20. BlogIcon 독코독담 2010.03.07 22:09 신고

    오.. 영화보고 직접 방문하면 ㄷㄷ..할 것 같은데요??;;

  21. BlogIcon PinkWink 2010.03.10 11:32 신고

    제목에 알포인트촬영장소라는 걸 보고 바로 달려왔습니다.^^
    그..그러나... 못가셨군요..ㅎㅎ^^
    알포인트 ... 영화가 또한 생각이 나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