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깜뽓으로 돌아왔지만 오토바이의 기름은 반정도 남아있었다. 하루 오토바이를 빌리는데 기름값까지 해서 7불을 썼으니 해가 지는 그 순간까지 타야겠다며 이번에는 깜뽓 시내를 돌기로 했다.


껩에서 돌아오자마자 보였던 깜뽓의 중심부의 라운드어바웃Roundabout(호주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도로시스템으로 신호등이 없는 원)에서 잠시 멈춰섰다. 유난히 조용해 보였던 이 곳은 그저 오토바이 몇 대만 지나다니고 있었다. 중앙에 우뚝 솟아있는 저 탑은 뭘까? 근데 딱히 궁금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건물이 무척 낡아보였다. 깜뽓이 캄보디아인에게나 혹은 여행자에게 유명한 도시도 아니었던 탓인지 여행자는 거의 볼 수가 없었다. 실제로 깜뽓에서는 '보꼬 국립공원'을 제외하면 다른 볼거리는 존재하지 않아 보였다. 나 역시 '보꼬 국립공원'을 못 갔던 상황이라 그냥 작은 이 도시의 분위기를 느껴보고자 오토바이를 타고 구석 구석 달리기로 했다.


깜뽓의 도로는 넓지도 않고 건물은 전혀 화려하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커다란 호텔이나 빌딩이 많아 보였던 씨엠립과는 대조적이었다.


뒤쪽으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보니 커다란 강이 보였다.


몸이 지친 탓일까? 나는 오토바이를 세워놓고 벤치에 앉아 물끄러미 강만 바라봤다. 껩까지 오토바이로 왕복했던 것이 별거 아닌것 같아 보였지만 그 뜨거운 태양에 그대로 노출되었으니 지쳤던 것 같다. 쉬면서 이동해야 하는데 씨하눅빌에서 오자마자 오토바이를 타고 돌아다녔으니 그럴만도 했다.


강의 색깔은 역시나 탁했다. 아마도 메콩강이 그러하듯 이 물의 색깔은 더러운게 아니라 원래 이런 색깔인지도 모른다. 물의 출렁임을 뚫어져라 보고 있으니 이게 강인지 바다인지 구분이 되지 않았다.


캠코더도 더위를 먹었는지 촛점을 맞추지 못했다. 멀리서 뱃사공이 보이는데 그 장면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다. 한결 평화스러워 보이는 역할까지 해주었다고나 할까?


이 곳에 눌러있는 것도 잠시 좀 더 돌아봐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토바이 기름이 아직 많이 남아있었던 것은 나를 더 움직이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어버렸다. 마치 더 뛰어라고 누군가 채찍질을 하는게 아닌지.


깜뽓은 유난히 시골스러웠다. 나는 깜뽓에 오래 있지 않아서 더 많은 경험을 해보지 못했다는게 아쉽기만 했다. 맛있는 식당을 찾아본다든지 아니면 현지인들과의 대화를 해본다거나 하는 것이 거의 없었기에 어떤 매력이 있는지도 잘 모르기 때문이다.


중심 도로로 나오니 꽤 많은 사람들이 있었고, 그 옆에는 시장도 자리잡고 있었다.


먼지와 쓰레기들로 가득한 거리이긴 했다. 오토바이를 그냥 거리에 세워놓고 이 곳을 왔다 갔다가 구경했다.


거리는 확실히 다른 도시보다 활기가 있어 보이거나 화려해 보이지도 않았다. 그냥 각자 살아가는 사람들이 보이고, 방황하는 강아지들이 보일 뿐이었다. 평소라면 구석 구석 더 둘러볼텐데 몸이 너무 피곤해서 숙소로 돌아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바람될래 2010.03.01 01:04 신고

    한때는 우리도 저렇게 살았던 모습들을
    사진으로 많이봤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풍경들이 익숙해요

  3. BlogIcon 미자라지 2010.03.01 11:42 신고

    아...자꾸 보기만하고...
    보면볼수록 가고싶기만 하고...ㅋ
    답답하네요...ㅋ

  4. BlogIcon 미자라지 2010.03.01 11:42 신고

    아...자꾸 보기만하고...
    보면볼수록 가고싶기만 하고...ㅋ
    답답하네요...ㅋ

  5. BlogIcon 미자라지 2010.03.01 11:42 신고

    아...자꾸 보기만하고...
    보면볼수록 가고싶기만 하고...ㅋ
    답답하네요...ㅋ

  6. BlogIcon 둥이 아빠 2010.03.01 12:52 신고

    자꾸 보면 볼수록 가보고 싶은 생각만 들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04 21:47 신고

      특별한 여행지는 아니어서 추천대상은 아니긴 하지만... ^^
      새로운 곳을 여행하는데는 어디든지 즐겁긴 하죠 ^^
      사실 저 때는 좀 많이 심심했어요

  7. BlogIcon 나비 2010.03.01 14:04 신고

    유기견들이 많나봐요. 마음이 안좋네요.ㅠㅠ
    강이 마치 바다같아요. 하늘이 참 높다는 생각이 드네요! ^.^*

  8. BlogIcon 김치군 2010.03.01 16:13 신고

    그냥.. 과거의 그 기억들이 떠오르네요 ㅠㅠ..

    떠나고싶어라~

  9. BlogIcon 배낭돌이 2010.03.01 16:35 신고

    한동안 놀러를 못왔는데
    벌써 깜뽓까지 이어졌군요!!

    요즘따라 너무 떠나고 싶은데 .ㅠ.ㅠ
    인사가 늦었습니다!!
    2010년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멋진 한해 되세요 (__)

  10. BlogIcon Naturis 2010.03.01 23:12 신고

    한적하니 다른 곳보다 여행하기 수월해 보이네요. 강물에 풍덩하고 싶긴한데 좀 더러워 보이네요 ㅎㅎ

  11. BlogIcon 연구소장 안동글 2010.03.02 09:56 신고

    으왓 저게 바다가 아니라 강인가욧 @ㅅ@
    진짜 크다 크크
    건물을 바람불면 살랑거릴것같고, 하늘을 너무나 청명하네요
    공기 좋을것 같은데용? +_+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04 21:53 신고

      먼지가 많아서.. ^^;;
      워낙 도로가 포장이 덜 되어있어서 그런 것도 있고요 ㅋㅋ
      전 뜨거운 태양 아래에 있어서 타 죽는줄 알았어요

  12. BlogIcon 짧은이야기 2010.03.02 11:58 신고

    확실히 더위와 눅눅함이 느껴지긴 해요. 바람처럼 님도 그렇지만, 장비들도 힘들었겠어요. ^__^

  13. BlogIcon 블루버스 2010.03.02 13:43 신고

    완전 시골스러운 모습입니다.
    강가주변이 단정하게 정리되어 있어 거닐기는 좋겠군요.^^;

  14. BlogIcon 사이팔사 2010.03.02 15:17 신고

    화학적인 오염원이 없는거겠지요......
    시원하게 보입니다.....^^

  15.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3.02 15:47 신고

    사진이 멋집니다.
    캄보디아는 아직 개발의 폐해가 적은편이죠.
    좀 남겨뒀으면 좋겠습니다.자연그대로..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04 21:55 신고

      분명 개발의 폐해는 적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보기는 어렵긴 했습니다
      정치적으로 안정이 덜 된 것도 있고요 ^^

  16. BlogIcon 미미씨 2010.03.02 17:11 신고

    저도 앙코르왓트 구경할때 대절한 오토바이를 탔는데 개인적으로 따로 빌려서 가고싶은곳을 가보고 싶더라구요. 외국인들이랑 반갑게 얘기도 좀 하고...물론 기본적인 인사정도겠지만..ㅋㅋ 잠깐이지만 꽤 재밌었거든요.

  1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3.02 20:35 신고

    강쪽의 모습은 정말 낭만적인 모습이네요~~
    소나기가 자주 내려서인가요, 도로에 진흙이 있는 것 같습니다~

  18. BlogIcon PLUSTWO 2010.03.03 18:08 신고

    간만에 들립니다. 이전 여행기 다 볼려면 하루이상 걸리겠는데요..ㅎㅎ
    깜봇은 우리 시골 읍내풍경과 비슷하게 다가오는군요...

  19. BlogIcon 초하(初夏) 2010.03.03 22:39 신고

    정감어린 풍취가 마음을 참 편안하게 하는 곳이군요...
    좋은 여행하고 갑니다~~

    아, 곧 제7차 동시나눔이 시작( http://um0119.tistory.com/770 )된다고 합니다.
    준비가 가능할가요... ^&^

  20. BlogIcon Deborah 2010.03.06 21:02 신고

    아 여기가 이런 곳이군요. 사진으로 나마 그쪽의 풍경을 상상해 봤습니다. 그래도 한국적인 이미지가 조금은 남아 있는 그런 풍경들인지라 낯설지는 않았겠어요.

  21. BlogIcon 일모도원 2010.12.22 04:45 신고

    태국치고는 너무 옆동네 캄보디아스러운 풍경이네요

티스토리 툴바